지난 칼럼 모음

|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칼럼 모음

[본 칼럼은 원처치의 편집방향이나 의도와는 다를수 있습니다.]

원처치와 카톡 친구맺기 뉴질랜드 기독교학교 정보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성례전적 신앙으로 맞이하는 성탄

by sukyoun posted Dec 10,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새 싹.jpg

 

성례전적 신앙으로 맞이하는 성탄

 

구원은 zero(0)가 아니라 minus(-)에서 건져 주신 것이다.

 

책상 위에 놓여있는 얼룩자주달개비(Tradescantia zebrine) 가지를 잘랐더니 잘린 가지로부터 새잎이 돋아난다. 신기하다. 꽃말이 ‘외로운 추억’이라고 하는데 보기에 좋기만 한 화초가 왜 이름이 외로운 추억일까를 생각하며 새잎을 다시 바라본다. 여전히 신기하다. 실내에서 키우기 좋은 화초인데 해충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해서 내 책상 위로 찾아온 얼룩자주달개비가 고맙다. 화려한 꽃도 아니고 울창한 숲을 이루는 것도 아니지만 사무실을 낯설지 않게 한다.

 

“이새의 줄기에서 한 싹이 나며 그 뿌리에서 한 가지가 나서 결실할 것이요”(사11:1)

 

‘이새’는 보아스와 룻의 손자이며, 오벳의 아들이며, 다윗의 아버지이다(룻4:21-22). 양과 염소를 기르며 농사를 짓던 베들레헴의 주민이었다. 다윗은 누구나 다 알만하지만, 그의 아버지 이새는 평범했다. 왜 메시야는 다윗과 같은 멋지고 유명하고 대단한 분으로부터 오지 않고 평범한 이새의 줄기와 그 뿌리에서 오시는가? 인류를 구원하시기 위해서 오시는 데 대단히 큰 힘을 가지고 세상을 떠들썩하게 하며 화려하게 오실 수는 없으셨을까?

 

‘줄기’는 ‘베어 넘기다’는 뜻으로 그루터기(the stump, NIV)를 말한다. 레바논의 울창한 삼림으로 비유되는 앗수르가(겔31:3) 벌목(woodcutting)을 당하듯이 급속도로 멸망 당할 것이 예언 되었고(사10:33-34), 더는 생명을 부지(hold)할 수 없는 밑동만 남은 것이다. 잎이 무성하고 줄기가 풍성한 나무에서 파릇파릇한 싹이 나고 줄기가 뻗는 것이 아니라, 다 죽어버린 그루터기에서 겨우 싹이 돋아나는 위태롭고 보잘것없는 모습이다.

 

예수 그리스도가 메시야로 이 땅에 오시는 것은 하나님의 독생자이심을 자랑하거나 특권을 행사하시기  위함이 아니라 죄로 죽어버려 희망 없이 하나님과 원수 된(롬5:10) 관계로 살아가는 인간을 구원하시기 위해서이다. 가장 미천한 자까지 구원하시고 사랑하시는 주님이시기에 다윗 이전의 세대이자 이전의 평범한 농부의 지위인 미천한 이새로부터 시작하신다. 생명을 보장받지 못하는 죄인이기에 그루터기에서 시작하신다. 나사렛에서 어떻게 선한 것이 나올 수 있느냐고 멸시하는(마2:23) 악한 영이 지배하는 세상에서 생명의 싹을 틔우고, 비천한 나를 구원하시기 위해서 비천한 곳에서 비천하게 시작하신다. 멀리서 구원받으라고 소리치시고 손짓하시는 것이 아니라 비천한 내 자리로 내려오셔서 나와 함께 구원의 자리로 데려가신다.

 

비록 나무가 잘렸지만 생명을 연장할 영양분은 아직 뿌리에 남아있다. 죽은 줄 알았던 그루터기에서 싹이 나오는 이유이기도 하다. 비록 죄인이기에 죽어 마땅하지만, 하나님의 구원에 대한 열망이 더 크시기에 아직 남아있는 구원의 실낱같은 희망을 통해서 구원하신다.

 

보잘것없고 미천한 나를 이해해주시는 정도가 아니라 직접 보잘것없고 미천한 존재가 되어주시는 하나님을 알아야 한다. 구원은 zero(0)가 아니라 minus(-)에서 건져 주신 것이다. 구원은 죽을 뻔한 상황에서 죽지 않게 하신 것이 아니라 죽은 후에 다시 살게 하신 것이다. 구원은 살려만 주시는 것이 아니라 살아서 결실을 맺게(will bear fruit, NIV) 하시기 위함이다. 부족해서 plus 해주시는 것이 아니라 없는 것에서 다시 시작할 수 있게 하시는 것이다. 나중에 창대하게 되도록 지금 미약하게 시작하시는 것이다(욥8:7).

 

옛날 옛적 흐릿한 기억 속의 구원이 아니라 지금 방금 구원받은 자처럼 감동하고 감격하며 감사해야 한다. 마냥 즐거워할 것이 아니라 나의 나 된 것을 알아야 한다(고전15:10). 그래서 예수님의 탄생은 겸손하게 겸허히 받고 말하고 알려야 한다. 성탄절은 먹고 마시며 가볍게 즐기는 파티의 날이 아니라 성탄의 본뜻과 과정을 확인하고 고백하며 선포하는 성례전적이어야 한다.

 

당신의 구원이 가진 본뜻과 과정이 어떠한지 이사야 선지자의 심정으로 설명해보라.

세상이 즐기려고 하는 이벤트로서의 성탄절을 신자인 당신은 어떻게 맞이해야 하겠는가?

 

지금 미천한 존재라서 슬프다면 성탄을 기념하는 때에 이미 이전에 미천한 존재에서 출발한 구원으로 위안을 받자. 아직도 축복을 받지 못했다고 생각된다면 결실을 맺도록 구원하신 주님의 일하심의 과정이 지금도 진행 중임을 믿고 기다리며 더 성실하게 신앙하자. 그루터기만 남았다 여긴다면 이제 싹을 틔워 결실을 맺게 하실 주님께 더욱 신앙을 드러내자.

 

 

 

원처치 저자 윤석 목사

profile

강원대학교 Civil Engineering(BSc) 전공, 뉴질랜드 BCNZ(현 Laidlaw College) 목회학(BMin)을 졸업했다. 1988년부터 한국대학생선교회(KCCC) NLTC와 서울대학교에서 사역했다. 1994년 오클랜드 대학에서 KYCF를 설립하여 사역했고, 2005년에는 직장사역연구소(BMI) 뉴질랜드 지부를 운영했다. 2009년 주를향한교회를 개척하여 목회했고, 2001년부터 현재까지 KOSTA 공동대표 및 운영위원장으로 섬기고 있다.


지난 칼럼 모음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칼럼 모음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331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하나님 말씀 듣는 옳은 신앙 하나님 말씀 듣는 옳은 신앙 “사도들의 신앙을 사도신경으로만 배우지 말고 삶을 살아가는 방식으로도 본받아야 한다..” 한국을 방문했을 때 청계천... file 2020.12.25
330 정신건강 이야기 공감Empathy을 넘어 동정Compassion으로... 공감Empathy을 넘어 동정Compassion으로... "그 사람이 느끼고 생각하는 바를 나도 함께 하는 것이기에 그 감정의 중심에는 ‘내’가 아닌 ‘너&... file 2020.12.24
329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거룩한 기쁨의 성탄 거룩한 기쁨의 성탄 “성경적 본질과 본의가 표현되는 것이 보이지는 않지만 보시는 아름다움이다.” YMCA Shakespear Lodge 부엌 창문에서 바라본 풍... file 2020.12.17
328 World Christianity in NZ Churches #5. Massey Presbyterian Church Massey Presbyterian Church 가장 성경적이면서 가장 상황적인, Massey Presbyterian Church "시간이 걸리지만 다같이 천천히 하나되어 나가는 방향성을 택했고,... file 2020.12.16
»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성례전적 신앙으로 맞이하는 성탄 성례전적 신앙으로 맞이하는 성탄 “구원은 zero(0)가 아니라 minus(-)에서 건져 주신 것이다.” 책상 위에 놓여있는 얼룩자주달개비(Tradescantia ze... file 2020.12.10
326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즐거움을 관리하자 즐거움을 관리하자 “몸이 즐거워하는 대로 받아들이면 신앙 안에서 헛될 수 있지만, 즐거움도 관리하면 축복이 된다.” 아들이 햄버거 같은 샌드위치... file 2020.12.03
325 정신건강 이야기 Ace it! Ace it! "나를 위해 쓰는 시간은 누군가에게서 뺏은 시간이 아니라 누군가의 필요를 채울 수 있도록 내가 준비되는 시간입니다." “Aced it!” 어떤 ... file 2020.11.27
324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영적 생태계를 만들라 영적 생태계를 만들라 “인위적이고 인간적이며 불신앙적인 모든 요인을 극복할 수 있는 일상적 영적 생태계를 만들어야 한다.” Kingsland train sta... file 2020.11.26
323 리커넥트_다시,연결 리커넥트, 뭐하는 곳이에요? 리커넥트, 뭐하는 곳이에요? "선한 마음으로, 사랑으로, 사회를 더 살기 좋은 세상으로 만들어가는 마음이 있으면 함께 하고 싶다." 리커넥트는 기독교 단체가 ... file 2020.11.25
322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편재성의 불편한 진실 편재성의 불편한 진실 “신앙은 의지를 들여서 하나님께 모든 것을 낱낱이 드러내는 것이다.” 하늘을 난다는 것은 동심이 아니더라도 동심만큼 설레... file 2020.11.18
321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평강의 조건 평강의 조건 “좋은 신앙은 끊임없는 자기 성찰에서 나온다.” 인형이 나를 바라본다. 인형이 나에게 미소 짓는다. 함께 차 한 잔을 나누자고 말을 걸... file 2020.11.12
320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세 부류의 사람 세 부류의 사람 “기독교의 하나님 신앙은 마음으로 믿고 그 믿는 바를 행하는 신자에게서 특징지어진다.” 커피는 낭만적이다. 콧속으로 스며들어오... file 2020.11.05
319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생기발랄한 그리스도인   생기발랄한 그리스도인   “삶의 방식이 하나님의 말씀이 되어 하나님을 경험하는 일상이 곧 신앙이다.”   Auckland Botanic Gardens에 있는 장어 조형물이다. ... file 2020.10.29
318 정신건강 이야기 공황증상 이겨내기! 공황증상 이겨내기 “이 또한 지나가리라!” 심장마비 증상에 대한 고정 관념을 깨기 위해 만들어졌던 공익 광고 영상 시리즈가 몇년 전 주목을 끌었... file 2020.10.26
317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나의 성숙으로 관계 맺는 대인관계 나의 성숙으로 관계 맺는 대인관계 “상대가 어떠한가보다 나의 성숙 정도로 관계 맺고 교제하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대인관계이다” Orewa 동쪽 새벽 ... file 2020.10.23
316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삼각관계를 맺어라   삼각관계를 맺어라   “공적인 유익을 위해서 헌신하고 수고하는 것이 신자들의 보편적 소명이다.”   Coromandel에 있는 Cathedral Cove에는 삼각형 모양으로 ... file 2020.10.15
315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진실과 전심의 신앙   진실과 전심의 신앙 “하나님의 초점은 흠 없는 완전한 삶이 아니라 순전한 동기로 신앙하는 일상에 두신다”   오랜만에 외출을 감행했다. 마스크를 하고 가벼... file 2020.09.30
314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인간성을 대변하는 신앙의 위험   인간성을 대변하는 신앙의 위험 “신앙은 인간성 그 이상의 경지인 하나님을 향한다”   Christchurch에 1882년 등장해서 1960년 중반까지 대중교통수단으로 인... file 2020.09.24
313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움츠러들지 말고 두루 행하라   움츠러들지 말고 두루 행하라 “성실한 일상은 또 다른 일에 천거되어 복이 복으로 이어지는 릴레이 신앙이 된다”   겨울에 Desert Road를 지나가면 눈을 만날 ... file 2020.09.17
312 사진과 함께하는 일상묵상 하나님이 출제하신 'TEST'   하나님이 출제하신 'TEST'   “내일은 늦다. 오늘, 지금, 여기에서 TEST를 기꺼이 받아야 한다”   북섬 1번 국도에 있는 Desert Road를 지나가다 보면, 길 양편... file 2020.09.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