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칼럼 모음

|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칼럼 모음

[본 칼럼은 원처치의 편집방향이나 의도와는 다를수 있습니다.]

원처치와 카톡 친구맺기 뉴질랜드 기독교학교 정보

김용환 자서전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1)

by 원처치 posted Nov 2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orvan.jpg

2007년 세워진 바누아투 포트빌라의 KORVAN 기독간호학교의 모습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1) 바누아투 타나 섬으로의 선교여행

 

바누아투의 수도 포트빌라(Port Vila)에 기독보건 간호학교가 세워지기까지에는 할 이야기가 많다. 특히 나의 고향친구와 신학교 동창이며 장로교 총회 증경 총회장 이었던 안영로 목사의 이야기를 빼놓을 수가 없다. 지금부터 15년 전인 2002년, 안영로 목사는 당시 광주수피아고등학교 교목사역을 한 후 광주서남교회에서 사역하고 있었다. 여름철 휴가를 얻어 조용히 심신을 쉴 겸 친구를 찾아 아름다운 뉴질랜드를 방문한 안 목사에게 나는 이곳보다 더 좋은 곳에 가자며 바누아투를 소개했다. 심신의 휴식도 중요하지만 가장 의미 있고 뜻 있는 시간을 나의 선교지 바누아투에서 보내자고 설득하고 권하여 안 목사는 결국 엉뚱한 남태평양 섬나라 바누아투의 ‘타나(Tana)’라는 섬을 방문하게 되었다. 안 목사 또한 며칠간이라도 뜻 있고 의미 있는 휴가를 보내라는 친구의 요청이 틀린 말은 아니라고 생각이 들었던 모양이다. 우리는 즐거운 마음으로 바누아투 비행기 표를 사고 다음날 목적지 바누아투 타나 섬으로 직행을 하였다.

 

즐겁게 떠난 바누아투 행이었지만 바누아투 선교여행은 시작부터 어려움이 있었다. 그 당시 포트빌라에서 타나 섬으로 가는 지방비행기는 10여명만이 탈 수 있는 소형 비행기였다. 게다가 좁디좁은 10인용 비행기 내의 좌석들은 너무도 불편하고 고개도 마음대로 움직이기가 어려워, 너무도 불편한 1시간의 비행시간을 견뎌야만 했다. 게다가 타나 섬에 도착해 오지에 들어가 일주간 현지인들과 함께 지내면서는 더 큰 어려움이 있었다. 오지에서 현지인과 같이 식사며 숙식을 해보니 선교사역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어렵고 힘들었다. 심히 더운 날씨에 몸은 땀으로 몸이 범벅이 되고 음식은 식성에 전혀 맞지 않았다. 게다가 모기 때는 밤낮없이 물어대는 바람에 밤에는 땅바닥에 누워 모기를 쫒으면서 지내는 일주일은 너무도 힘든 시간들이었다. 아마 안 목사에게는 오지 원주민들의 생활상을 그대로 경험한 것이 평생을 두고 처음 겪는 선교사역 체험이었을 것이다. 휴가차 지상의 마지막 천국이라 불리는 뉴질랜드에 쉬겠다고 왔던 안 목사는 친구 선교사의 권면으로 엉겁결에 오지 선교지에 오게 되며 일주일간의 생전 처음 경험하는 오지 마을 원주민들과의 생활을 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그런 극한의 상황에도 우리는 매일같이 마을의 움막집들을 방문하여 원주민들을 위해 기도하고 위로하고 손을 잡아주며 선교사역을 하였다.

 

이렇게 일주일을 원주민 선교사역으로 보낸 후 수도 포트빌라로 돌아와 하루를 쉬며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하였다. 여러 가지 대화 끝에 우리는 오지 원주민 마을에 기독간호사를 파송하여 그들의 영육을 살리는 일을 해보자고 결의하게 되었는데, 이는 일주간의 사역 중에 가는 집마다 몸이 아파 누워있는 병자들을 다수 보았기 때문이었다. 그렇기에 이곳에 기독간호 학교를 세워 선교를 목적으로 학생들을 모집하여 훈련시킨 후 원주민 마을로 파송한다면 바누아투 원주민들의 영육을 치유하는 일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 생각되어졌다. 이런 연유로 인하여 바누아투 포트빌라에 기독간호학교가 세워지게 된 것이다.

 

Who's 원처치

profile

그의 안에서 건물마다 서로 연결하여 주 안에서 성전이 되어 가고 너희도 성령 안에서 하나님이 거하실 처소가 되기 위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함께 지어져 가느니라 (에베소서 2:21~22)

Atachment
첨부 '1'

지난 칼럼 모음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칼럼 모음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220 신다니엘 목회칼럼 온전한 교회(A mature Church) 온전한 교회(A mature Church) 아마도 대부분의 목회자들은 자신들이 사역하고 있는 교회가 ‘온전한 교회’가 되기를 소망할 것이다. 목회자들이 소... file 2018.12.28
219 이홍규의 Faith Talk 연말연시에 되새겨 보는 "인생은 BCD" 연말연시에 되새겨 보는 "인생은 BCD" "인간의 삶은 출생(Birth)과 죽음(Death) 사이에서 끊임없이 이루어지는 선택(Choice)" 어김없이 또 한 번의 연말연시가 ... file 2018.12.24
218 김용환 자서전 13. 한국과 바누아투 장로교, 동역관계 체결하다 13. 한국과 바누아투 장로교, 동역관계 체결하다 1990년 7월 15일, 처음으로 바누아투에 입국하여 가장 먼저 한 일은 바누아투 장로교회 총회를 찾아가 뉴질랜드... file 2018.12.13
217 양철권 목회적 묵상 첫번째 성탄절을 맞이하는 분들을 위해 첫번째 성탄절을 맞이하는 분들을 위해 "전에는 별 의미 없이 보내었을 그 성탄절...얼마나 기쁘고 즐겁게 그 시간을 즐기겠습니까?" 최근에 나온 국민일보 기사... file 2018.12.08
216 김용환 자서전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2) KorVan 기독 간호학교 학생들과 함께 ©ONE CHURCH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2) 포트빌라의 KorVan 간호학교 바누아투 원주민들의 영과... file 2018.12.13
215 양철권 목회적 묵상 왕으로 오신 예수님을 맞이하자 왕으로 오신 예수님을 맞이하자 "이 땅에 우리의 왕으로 오시는 예수님을 맞이하는 자세를 가지고 12월을 보내기를" 영국 사람들은 서로 만나면 먼저 날씨에 대... file 2018.12.04
214 양철권 목회적 묵상 관계 회복의 센서를 작동합시다 관계 회복의 센서를 작동합시다 "이웃과의 관계 속에서도 이 ‘온도 조절기’와 같은 센서를 작동하기를" 날씨가 많이 좋아졌습니다. 그래도 가끔씩은... file 2018.11.30
» 김용환 자서전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1) 2007년 세워진 바누아투 포트빌라의 KORVAN 기독간호학교의 모습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1) 바누아투 타나 섬으로의 선교여행 바누아투의... file 2018.11.23
212 양철권 목회적 묵상 하나님을 만나봤어? 하나님을 만나봤어? "이 시대의 그리스도인들이 힘을 잃고 있는 것은 예수님을 만난 경험이 없기 때문" 얼마 전 중국인과 이야기를 하다가 한국의 미세먼지의 심... file 2018.11.22
211 이홍규의 Faith Talk 성인용 기저귀 vs 시니어 선교회   성인용 기저귀 vs 시니어 선교회   "성인용은 이 양(유아용 기저귀 생산량)의 거의 반에 육박하는 78억 개였습니다"   최근 들어 전 세계적, 전 인류적 관심사... file 2018.11.22
210 김용환 자서전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7) 포트빌라 중심의 교회 개척 및 건축 지원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7) 포트빌라 중심의 교회 개척 및 건축 지원 2003년까지는 바누아투 산토섬을 중심으로 한 원주민 교회 지원과 지역 교회 개척을 하였... file 2018.11.16
209 양철권 목회적 묵상 산후조리원에 계속 머물 수는 없습니다 산후조리원에 계속 머물 수는 없습니다 "신앙 생활도 ‘산후 조리원’을 졸업하고 혼자의 힘으로 현실의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때가 옵니다" 한국 문... file 2018.11.16
208 김용환 자서전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6) 자라나키 원주민 교회 (7) 타시리키 원주민 교회 자라나키 교회 앞, 김용환 목사와 원주민 아이가 서 있다 ©ONE CHURCH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6) 자라나키 원주민 교회 말라타우 교회가 개척된 후 원주... file 2018.11.09
207 양철권 목회적 묵상 일상의 삶이라는 큰 무대에 서라 일상의 삶이라는 큰 무대에 서라 "하루 연습하지 않으면 자신이 알고, 이틀 연습하지 않으면 가족이 알고, 삼일 연습하지 않으면 친구들이 알고" 뉴질랜드의 11... file 2018.11.08
206 김용환 자서전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5) 말라타우 원주민 교회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5) 말라타우 원주민 교회 1990년 최초 원주민 선교사역을 시작하고 곧 산토섬에서도 아주 깊은 산속 말라타우 지역에 들어가 최초 원... file 2018.11.02
205 양철권 목회적 묵상 '썸'이 아닌 진정한 사귐 '썸'이 아닌 진정한 사귐 "‘썸’을 타는 관계는 연인이 될 수 없을 뿐 아니라 친구도 될 수 없을 것" 요즈음 우리 교회가 사용하고 있는 핸... file 2018.10.31
204 김용환 자서전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4) 선교지에서 첫날 밤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4) 1990년 7월 15일, 선교지에서 첫날 밤 첫날 밤 이란 흥분된 밤이요 기대하는 밤이요 상상하는 밤 이다. 우리는 첫날밤을 이야기하... file 2018.10.26
203 양철권 목회적 묵상 다시 종교개혁을 생각하다 다시 종교개혁을 생각하다 "인간적인 노력으로 만들려고 하는 평화는 이루어질 수 없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바티칸이 도시국가라는 것을 아는 사람은 그... file 2018.10.25
202 이홍규의 Faith Talk '힌두'를 위한 전세계 15일 기도 운동 '힌두'를 위한 전세계 15일 기도 운동 "힌두교의 ‘빛의 축제’ ... 예수 그리스도의 참 빛이 임하는 은혜를 경험하게 되기를 축복하고 기도... file 2018.10.19
201 양철권 목회적 묵상 여름으로 가는 길에 겨울 같은 날씨 여름으로 가는 길에 겨울 같은 날씨 "조금만 더 기다리십시오. 곧 더위 때문에 못살겠다고 하는 그런 날이 올 것입니다." 날씨가 좋아지는가 했는데 다시 추운 ... file 2018.10.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