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칼럼 모음

|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칼럼 모음

[본 칼럼은 원처치의 편집방향이나 의도와는 다를수 있습니다.]

원처치와 카톡 친구맺기 뉴질랜드 기독교학교 정보

김용환 자서전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2)오클랜드 한인교회 (3)해밀턴 한인교회

by 원처치 posted Sep 07,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오클랜드한인교회.jpg

1988년 7월 오클랜드 한인교회의 모습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2) 오클랜드 한인교회

 

1988년 한국에서는 올림픽 국제경기가 한창 준비 중이던 3월, 이곳 뉴질랜드에서는 뉴질랜드 중심도시인 오클랜드에 한인교회가 두 번째로 세워지게 되었다. 정확하게 1988년 3월 25일에 한국 코트라 무역관과 월남전 패망 후 이주해 온 한인가정 그리고 유학생 몇 명이 처음 모여 한국어 예배를 지금 세인트앤드류교회에서 드리게 되었다.

 

처음에는 미약하였으나 1990년대에 와서는 이민법이 완화되며 뉴질랜드에 이민자들이 대거 정착하게 되었다. 특히 고급인력 이민제도가 실시되면서는 고학년 이민자들이 뉴질랜드에 특히 오클랜드에 이민정착으로 교회가 급속도로 성장하게 되었다. 한국에서 많은 고급인력이 이민을 오게 되며 어느 도시 보다 오클랜드에 많은 한인들이 유입이 되었다. 그때 한인교회로는 오클랜드 한인교회 하나 밖에 없었던 터라 교회는 급성장하게 되었다.

 

3월에 교회를 세운 후 사역기지인 웰링턴에서 매주일 오클랜드로 올라와야만 했다. 오전에는 웰링턴에서 예배를 드리고 오후 비행기로 오클랜드에 올라와 예배를 인도하며 무척 바쁘게 사역을 하였다. 그런데 그때 마침 뉴질랜드에서 유학을 마친 한 한인 목사님에게 개척된 오클랜드 한인교회의 담임을 맡기며 교회가 정상적으로 시작하게 되었다.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 것은 이렇게 성장하는 교회를 누구에게 후임으로 맡겨 사역을 하게 하느냐를 두고 기도하며 총회와 의논하였는데, 한국의 기장교단에서 파송한 목회자에게 사역을 맡기도록 의논이 되어 후임으로 사역을 하게 된 것이다. 이후 교회는 급성장하여 한인교회로서 약 500 여명의 교인이 모이게 되었었다. 한국에서 좋은 이민교인들이 들어와 뉴질랜드에서 한인교회로서는 제일 큰 교회로 성장하였는데, 현지교회에도 자랑스러운 교회가 되었기에 하나님 앞에 감사를 드릴 수 있었다. 그 후 얼마동안 교회 안에서 어려운 일들이 생겨서 얼마동안 교회전체가 진통을 겪기도 하였으나 오늘에는 회복되어 날로 부흥 중에 있음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해밀턴한인교회.jpg

1994년 9월 해밀턴 한인교회의 모습

 

3) 해밀턴 한인교회

 

1994년 9월 오클랜드에서 약 2시간 남쪽으로 내려가면 뉴질랜드에서 기후가 제일 좋은 지역으로 여겨지는 해밀턴(Hamilton)이란 도시가 있다. 당시 해밀턴에는 벌써부터 우리한인 교민들 약 10가정이 정착하여 살고 있었다. 그곳에서 박상하라는 집사님과 현지 교회인 세인트앤드류교회의 로렌스 목사님을 통해 해밀턴 지역에도 한인교회회가 필요하니 와서 도와 달라는 간청을 받게 되었다. 특히 로렌스 목사님은 자기 교회의 부속 교육관 교실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적극협조를 하겠다고 약속을 하며 교회 설립을 요청하여, 일차적으로 해밀턴 지역 교민 가정들과 현지교회 당회원들은 한인교회 설립을 결정하게 되었다. 이렇게 1994년 9월 첫 주 해밀턴에 교민 다섯 가정으로 최초 한인 예배를 드리게 된 것이 오늘날 해밀턴 교회의 시작이었다.

 

초창기에는 내가 수개월을 매주일 오클랜드에서 주일예배를 마치고 오후에 해밀턴에 내려가 예배를 인도하는 순회예배를 드렸고 수요일과 금요예배는 그곳 교민 가정들이 돌아가면서 구역예배로 드렸다. 그러는 가운데 점점 교회가 성장이 되며 목회자가 필요하게 되어 한인 목회자를 청빙하게 되었다. 이제는 정식 한인교회로서 담임목회자가 사역할 수 있도록 성장하게 되었다. 지금은 함태주 목사님께서 열심히 사역을 하시면서 지역사회에 선교의 사명을 다하고 계신다.

 

Who's 원처치

profile

그의 안에서 건물마다 서로 연결하여 주 안에서 성전이 되어 가고 너희도 성령 안에서 하나님이 거하실 처소가 되기 위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함께 지어져 가느니라 (에베소서 2:21~22)


지난 칼럼 모음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칼럼 모음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200 이근택의 선교보고서 세계 최대의 무슬림 국가 인도네시아 선교 (3) 인도네시아 선교 집중 집회 (3) "주님과의 만남은 언제나 개인적이었습니다" 화요일부터 시작하여 금요일 오전까지, 하루 세 번씩 반복되는 한 주간의 세미나를 ... file 2018.10.15
199 김용환 자서전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3) 산토섬  원주민들의 생활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3) 산토섬 원주민들의 생활 말라타우 교회는 바누아투 원주민 선교사역에 최초 원주민 교회를 세워서 원주민 선교를 시작했던 교회다.... file 2018.10.12
198 양철권 목회적 묵상 하나님이 주신 선물 - 한글 하나님이 주신 선물 - 한글 "대한민국에서 복음 전파가 쉽게 이루어졌던 요인 가운데 하나는 우리 말과 글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 10월 9일은 한글날입니다. 조... file 2018.10.09
197 신다니엘 목회칼럼 초대교회 영성 4 - “하나님 나라의 복음에 대한 헌신” 초대교회 영성 4 “하나님 나라의 복음에 대한 헌신” 지난 칼럼을 통해 초대 교회의 영성에 대하여 서술하였다. “성령님의 인도하심을 받는 삶... file 2018.10.07
196 김용환 자서전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1) 타루아 신학교 사역 (2) 원주민 개척교회 사역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1) 타루아 신학교 사역 1990년 7월 15일에 선교지 바누아투 섬나라에 입국하여 바누아투 장로교 총회를 방문하고 앞으로 선교사역에 ... file 2018.10.02
195 양철권 목회적 묵상 온전해짐을 포기하지 말자 온전해짐을 포기하지 말자 "거룩함을 추구하는 마음이 없다면 그리스도의 영이 우리 안에서 제대로 일하고 계시지 못한 것" 이번 남북 정상회담의 뒷 이야기들 ... file 2018.09.26
194 이홍규의 Faith Talk 무릎까지 오는 얕은 물에 단체로 빠져 죽은 이집트 군대??? 무릎까지 오는 얕은 물에 단체로 빠져 죽은 이집트 군대??? "하나님이 상식을 초월하여 우리의 삶 가운데서 행하시는 기적에 둔감한 사람이 되면 더욱 안 될 일"... file 2018.09.19
193 김용환 자서전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4)크라이스트처치 한인교회 (5)오클랜드 제일교회 크라이스트처치 한인장로교회의 모습 (구글맵 캡처)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4) 크라이스트처치 한인교회 설립 1988년 뉴질랜드의 제1도시인 오클랜드에 한인 ... file 2018.09.18
192 양철권 목회적 묵상 성공이란 웅덩이와 실패라는 덫에 빠지지 말자 성공이란 웅덩이와 실패라는 덫에 빠지지 말자 "큰 용사 골리앗을 죽였으면서도 어떻게 그는 평정심을 가질 수 있었을까?" 불행한 인생 중에 하나가 ‘조기... file 2018.09.17
191 양철권 목회적 묵상 자연재해, 그리스도인은 어떻게 볼것인가? 자연재해, 그리스도인은 어떻게 볼것인가?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돕는 것은 그리스도인들이 실천해야 할 일" 얼마 전 태풍 제비가 일본 열... file 2018.09.08
» 김용환 자서전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2)오클랜드 한인교회 (3)해밀턴 한인교회 1988년 7월 오클랜드 한인교회의 모습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2) 오클랜드 한인교회 1988년 한국에서는 올림픽 국제경기가 한창 준비 중이던 3월, 이곳 뉴질... file 2018.09.07
189 양철권 목회적 묵상 승부욕 승부욕 "승부욕이 강한 것을 가지고 신앙이 좋다고 착각하면 안됩니다" 제 18회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 게임이 거의 막바지를 달리고 있습니다. 물... file 2018.09.05
188 김용환 자서전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1) 웰링턴 한인교회 설립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뉴질랜드 최초 한인교회로 대단히 의미 있고 한인 교민사에 역사적인 교회라 생각할 수가 있다" 1985년 총회파송식상에서 당시 총회... file 2018.08.31
187 양철권 목회적 묵상 남북 이산가족 상봉 (사진 출처: 나무위키) 남북 이산가족 상봉 "두 손을 잡고 눈물을 흘리는 이산가족처럼 주님과 손잡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 것" ‘이산가족상봉’이란 ... file 2018.08.27
186 이홍규의 Faith Talk Grave에서 Grace로!   Grave에서 Grace로!   "‘Grace(은혜)’와 ‘Grave(무덤)’는 스펠링 단 하나의 차이이듯 우리의 삶도 그럴 수 있다"   어느 분께 이메일을 쓰던 중이었습니다.   ... file 2018.08.21
185 양철권 목회적 묵상 교회 생활을 위한 세가지 기준 교회 생활을 위한 세가지 기준 "기도는 하나님께 문제를 가지고 나아가서 하나님의 방식으로 해결하는 인내의 과정" 가끔씩 다른 교회 이야기를 들을 때가 있습... file 2018.08.21
184 김용환 자서전 09. 뉴질랜드 선교사로 파송 (2) 선원 선교사역 위 사진은 본 내용과 상관없음 9. 뉴질랜드 선교사로 파송 2) 선원 선교사역 1985년 12월 첫 주일 웰링턴 한인교회 설립예배를 드리게 되었다. 그동안 현지인 선... file 2018.08.14
183 양철권 목회적 묵상 예수님 안에서 멀리 바라보기 예수님 안에서 멀리 바라보기 "속도가 낮으면 가까이만 봐도 별로 지장이 없지만, 속도가 높아지면 더욱 더 멀리 바라보아야 합니다" 요즘은 추위가 한풀 꺾인 ... file 2018.08.13
182 신다니엘 목회칼럼 초대 교회 영성 3 - “성령님으로 하나된 공동체” 초대 교회 영성 3 - “성령님으로 하나된 공동체” 예수님께서 약속하신 성령의 강림을 통해서 탄생된 최초의 교회인 초대 교회는 성령님으로 시작해... file 2018.08.08
181 양철권 목회적 묵상 잡스, 리사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 잡스, 리사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 "그것의 시작은 달콤하나 그 끝은 칼날이 되어서 우리의 심장을 찌르고 들어옵니다" ‘애플사’하면 생각나는 스티... file 2018.08.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