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호주

호주 기독교인 인구, 처음으로 50% 이하 기록, '뉴질랜드보다는...'

by OneChurch posted Jun 30,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3.jpg

©크리스천투데이

 

호주에서 자신을 기독교인이라고 밝힌 사람의 비율이 사상 처음으로 절반 아래로 떨어졌다.

 

ABC방송 등은 호주 통계청(ABS)이 5년마다 실시하는 인구 조사 결과를 최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2021년 기준 호주 인구 2,540만 명 가운데 43.9%만이 자신이 개신교 또는 가톨릭교인이라고 했다.

 

이 수치는 5년 전보다 8.2%p 감소한 것으로, 호주 인구에서 기독교인 비율이 50% 아래로 떨어진 것은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이번이 처음이라고 ABC방송은 전했다.

 

호주는 1966년 조사까지만 해도 90% 이상이 자신이 기독교인이라고 답할 만큼 기독교 중심 문화였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그 비율은 꾸준히 떨어지고 있다.

 

반면 종교가 없다고 응답한 호주인의 비율은 38.9%로, 5년 전보다 8.8% 늘었다.

 

ABC는 “무신론과 세속적인 믿음이 늘어나기도 했지만, 이민자가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쳤다”며 “호주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종교는 이슬람교(3.2%)와 힌두교(2.7%)”라고 설명했다.

 

이민의 나라답게 호주인의 4분의 1 이상은 국외에서 태어났으며, 거의 절반(48.2%)은 부모 중 적어도 한 명이 국외에서 태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외에서 태어난 호주인의 출신국은 영국이 927,49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673,352명)와 중국(549,618명), 뉴질랜드(530,492명) 순이었다. 인도 출신 호주인의 수는 5년 전에는 중국과 뉴질랜드 출신보다 적었지만 이번에 2위로 올라섰다.

 

호주 내 동성결혼은 2만 4천 건이었다. 호주는 2018년부터 동성결혼을 허용하고 있으며, 이후 인구조사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인구조사는 코로나19 팬데믹이 한창이던 지난해 8월에 실시됐으며, 5가구 중 4가구가 온라인으로 답변을 제출했다. 호주 통계청은 앞으로 순차적으로 그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뉴질랜드는?

 

뉴질랜드는 가장 최근인 2018 센서스 인구조사 결과에서 처음으로 가톨릭과 개신교를 포함한 기독교인보다 종교를 믿지 않는 사람들의 수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무종교인 수가 기독교인 수를 넘어선 것은 역사상 처음이었다.

 

2018년 인구 조사에서 뉴질랜드 국민의 48.59%인 2,264,601명이 종교가 없다고 밝혔다. 41.92%(1,635,345명)였던 2013년보다 6.67% 늘어난 것이다.

 

가톨릭, 개신교를 포함한 크리스천(기독교인)은 47.65%에서 37.31%로 감소했다.

 

반면 힌두교도는 123,534명으로, 2013년 89,319명에서 3분의 1 가량 늘었고, 시크교도는 두 배 이상 증가해 40,908명을 기록했다. 무슬림은 46,149명에서 61,455명으로 늘었다.

 

뉴질랜드의 다음 인구조사는 2023년에 예정되어 있다.

 

자세히 보기:

센서스 인구조사 결과 '이제 뉴질랜드에는 무종교인이 기독교인보다 많다'

 

2018년 센서스 인구조사 결과 발표, 뉴질랜드 한인들 중 기독교인은 몇명일까?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48567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호주 기독교인 인구, 처음으로 50% 이하 기록, '뉴질랜드보다는...'

    ©크리스천투데이   호주에서 자신을 기독교인이라고 밝힌 사람의 비율이 사상 처음으로 절반 아래로 떨어졌다.   ABC방송 등은 호주 통계청(ABS)이 5년마다 실시하는 인구 조사 결과를 최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2021년 기준 호주 인구 2,540만 명 가운데 ...
    Date2022.06.30 Category호주
    Read More
  2. “생명은 잉태 순간부터 가치”… 美 교계, 대법원 판결 환영

    미국 연방대법원 ©픽사베이   미국에서 임신 6개월 이전의 낙태를 합법화했던 ‘로 대 웨이드’(Roe v. Wade) 판결을 연방대법원이 지난 24일(현지시각) 뒤집은 가운데, 기독교계 지도자들이 이에 대해 환영하는 입장을 밝혔다.   전미복음주의협의회(NAE) 회장...
    Date2022.06.29 Category국제
    Read More
  3. 英 생명수호운동가들 “기념비적인 날”… 美 대법 판결 환영

    ©Unsplash/Maria Oswalt   영국의 기독교인들을 비롯한 친생명 운동가들은 미 대법원의 ‘낙태 합법화 판결 폐기’를 환영했다.   ‘크리스천 컨선’(Chrisitian Concern)의 캐논 J. 존(Canon J. John)은 이에 대해 “저는 기적을 믿으며, 미 대법원의 이번 판결을...
    Date2022.06.29 Category국제
    Read More
  4. '로 대 웨이드' 무엇이길래? 각계의 열띤 반응 '승리 vs 암울한 날'

    미국 연방 대법원이 낙태 합법화 판결을 폐기한 지 이틀 만인 지난 26일 여성 운동가들이 워싱턴 DC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AFP   미국 연방 대법원이 여성의 낙태를 합법화한 판결을 공식 폐기했다. 이에 따라 낙태권의 존폐 결정은 각 주 정부와 의회의 ...
    Date2022.06.28 Category국제
    Read More
  5. 美 49년만에 낙태 허용 판결 폐기… 교회·기독교인 어떻게 대응

    ©Getty 하나님 관점에서 생명 봐야… 교회, 위기의 어머니도 포용해야 미국 연방대법원이 지난 50년간 임신 6개월이 되기 전까지는 낙태를 허용하는 근거가 됐던 ‘로 대 웨이드’ 판결을 공식 폐기했다. 이 같은 대법원 판결에 미국뿐...
    Date2022.06.28 Category국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 290 Next
/ 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