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텍사스 '찜통' 트럭 짐칸서 이민자 시신 46구 발견 '최악의 참사'

by OneChurch posted Jun 28,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3.jpg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트럭에서 시신 46구가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사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KSAT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시 외곽 땡볕 속에 주차된 트레일러 안에서 시신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텍사스 트리뷴 등에 따르면 27일 오후 샌안토니오시 남서부 외곽 철로 옆 수풀가에 주차돼 있던 대형 트레일러 안에서 시신 수십구가 나왔다.

 

최초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관이 도착했을 때 문틈으로 시신이 쌓인 모습이 그대로 보였다고 한다. 한 경찰관은 “트레일러 안에 있던 사람이 100명은 되는 것 같았다”고 떠올렸다.

 

시신은 총 46구로 파악됐고, 10대부터 청년 연령대의 남성과 여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어린이 4명을 포함해 생존한 16명도 있었는데, 열사병 증세로 스스로 탈출할 수 없는 상태였다고 한다. 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샌안토니오의 이날 기온은 섭씨 40도에 육박했는데, 트럭 안에는 에어컨은커녕 마실 물도 없었다. 정확한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트레일러 내부의 고온에 질식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찰스 후드 소방서장은 이들 몸이 만질 수 없을 정도로 뜨거웠고 탈수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사람들로 가득 찬 트레일러 내부의 열기는 외부 온도보다 훨씬 높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당국은 이들이 미국으로 밀입국하려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정확한 신원은 확인 중에 있다. 샌안토니오는 멕시코와 맞닿은 텍사스주 남부에 있다.

 

Untitled-4.jpg

사망자들은 밀입국자들로 추정되고 있다. ©KSAT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은 이번 사건이 최근 수년 이래 최악의 밀입국 사망 사건 중 하나라고 했다.

 

론 니렌버그 샌안토니오 시장은 “더 나은 삶을 찾으려고 온 가족으로 보인다”며 “끔찍한 비극”이라고 말했다.

 

샌안토니오는 멕시코 국경과 불과 250km 거리에 위치, 중남미 이민자들이 미국으로 향하는 길목으로 꼽힌다. 트럭이 발견된 지점은 정확히 멕시코 국경과 이어지는 I-35번 고속도로 인근 도로였다.

 

경찰은 차량을 두고 도망간 트레일러 운전기사를 찾고 있다. 현재 3명이 관련 용의자로 체포된 상태이며, 경찰은 인신매매와의 연관성도 들여다보고 있다.

 

AP통신은 멕시코 국경을 넘어 미국에 밀입국하려는 사람들 가운데 사망 사건이 종종 일어나지만 한꺼번에 40명이 넘게 숨진 것은 최악의 사건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2017년에는 샌안토니오의 월마트에 주차돼 있던 트럭 짐칸에 갇혀 있던 10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2003년에는 역시 샌안토니오 남동부 지역에서 발견된 트럭 짐칸에서 질식사한 19명이 발견됐다.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불법 이민자들은 소규모 브로커에게 소액의 수수료를 주고 국경순찰대의 경비가 소홀한 멕시코 국경 지역으로 건너왔다. 하지만 2001년 9·11 테러로 멕시코 국경 경비가 삼엄해지면서 더 위험한 수법을 선택할 수밖에 없게 됐고, 인명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출처: 동아일보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20628/114180437/2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로 대 웨이드' 무엇이길래? 각계의 열띤 반응 '승리 vs 암울한 날'

    미국 연방 대법원이 낙태 합법화 판결을 폐기한 지 이틀 만인 지난 26일 여성 운동가들이 워싱턴 DC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AFP   미국 연방 대법원이 여성의 낙태를 합법화한 판결을 공식 폐기했다. 이에 따라 낙태권의 존폐 결정은 각 주 정부와 의회의 ...
    Date2022.06.28 Category국제
    Read More
  2. 美 49년만에 낙태 허용 판결 폐기… 교회·기독교인 어떻게 대응

    ©Getty 하나님 관점에서 생명 봐야… 교회, 위기의 어머니도 포용해야 미국 연방대법원이 지난 50년간 임신 6개월이 되기 전까지는 낙태를 허용하는 근거가 됐던 ‘로 대 웨이드’ 판결을 공식 폐기했다. 이 같은 대법원 판결에 미국뿐...
    Date2022.06.28 Category국제
    Read More
  3. 텍사스 '찜통' 트럭 짐칸서 이민자 시신 46구 발견 '최악의 참사'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트럭에서 시신 46구가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사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KSAT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시 외곽 땡볕 속에 주차된 트레일러 안에서 시신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텍사스 트리뷴 등에 따르면 27일 오후 샌안토니오시...
    Date2022.06.28 Category국제
    Read More
  4. '여성 할례 1억 4천만 명' 미성년 4,500만 명 10년 내 강제 결혼 위기

    미성년 강제 결혼 위기에 내몰려 있는 여성들 ©Compassion UK 유니세프, 각국 정부와 지역 기관의 근절 노력 촉구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이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 사는 4천 5백만여 명의 소녀들이 향후 10년 안에 조혼(미성년 여성 강...
    Date2022.06.22 Category국제
    Read More
  5. 6.25 전쟁 중 곳곳에서 군인들이 예배드린 이유

    백령도 곳곳에 있는 6.25 전쟁과 분단의 흔적. ©너나드리 예배의 힘으로 이끈 6.25 전쟁 - 크리스천투데이 1950년 6월 25일 일요일 새벽에 발발한 한국 전쟁은 우리에게 동족상잔의 아픔을 말해 준 가장 슬픈 역사입니다. 하나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하여...
    Date2022.06.23 Category한국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 280 Next
/ 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