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한국

청년이 바라는 교회 문화는 ‘진정한 교제’… 싫어하는 건 ‘열정페이’

by OneChurch posted Jun 22,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0.jpg

한국에서 청년들의 출석교회에 바라는 점. ©크리스천투데이

 

청·장년 막론하고 ‘진정성 있는 관계’에 목말라해

 

한국교회 성도들이 교회에 바라는 것은 은혜로운 설교와 더불어 ‘진정성 있는 교제(혹은 관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청년층과 다른 세대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교회 선택의 중요한 지표였다.

 

목회데이터연구소, 예장 통합, 기아대책은 지난 4월 15일부터 25일까지 1,500여 명의 성도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이 진행되던 4월 18일 사회적 거리 두기가 크게 해제된 만큼,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교회 방향성을 엿볼 수 있었다.

 

먼저 2030세대(344명)를 대상으로 ‘출석교회에 바라는 점’을 물은 결과 ‘성도 간 진정성 있는 교제와 나눔’(52%)을 가장 많이 꼽았다. ‘청년 세대에 적합한 설교’(41%)와 ‘디지털 변화/사회 변화에 적극적인 대응’(28%), ‘교회 안 소통구조(27%)’가 뒤를 이었다.

 

청년들이 요구하는 교회에서 변해야 하는 문화로는 ‘과도한 헌신 요구’(45%)와 ‘권위주의적 문화/위계질서’(44%)가 가장 높게 응답됐다. ‘청장년 간의 세대 차이’, ‘새신자에 대한 기존 신자의 텃세’, ‘청년을 배제한 의사결정 구조’ 등이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이후 다음세대의 신앙교육 방향에 대해 물은 결과 ‘교회에서 학생 관리와 예배, 소그룹활동을 강화시켜야 한다’(49%), ‘부모 교육을 통해 가정에서의 신앙교육을 강화시켜야 한다’(39%) 순으로 나타나, 가정 신앙교육보다는 교회교육이 더 중요하다는 인식이 높았다.

 

코로나19 종식 후 한국교회에 일어날 변화로는 ‘온라인 예배/콘텐츠 활성화’(33%)와 ‘출석 교인 수 감소’(30%)가 가장 높았으며, ‘현장예배 강화’(25%), ‘온라인교회 생김’(20%), ‘교회 내 모임 축소’(19%), ‘공동체성 약화(17%)’, ‘교회학교 학생 감소 가속화’(14%) 등을 꼽았다.

 

중점적으로 강화해야 할 것으로는 ‘주일 현장 예배’(37%), ‘교회의 공공성/지역사회 섬김’(34%), 온라인 예배 등 온라인 콘텐츠(32%) 순으로 꼽았다. 다만 지역사회 기여도에 대한 교인과 지역주민 간의 인식은 매우 컸다. 교인은 76%가 ‘기여한다’고 생각했지만, 지역주민은 22%만이 ‘기여한다’고 생각했다.

 

‘디지털 전환시대에 맞도록 평신도 리더(장로 등)의 연령을 낮출 필요가 있다’에 동의율은 72%로 작년(67%)보다 높아졌다. 의사결정자 그룹에 젊은세대, 여성을 포함하는 등 범위를 확장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는 84%로 소폭(3%) 높아졌다.

 

마지막으로 ‘내가 다니고 싶은 교회’에 대해선 ‘교인 간의 진정성 있는 사랑과 교제가 있는교회’(52%), ‘설교가 은혜로운 교회’(51%)가 다른 항목에 비해 큰 차이로 선택을 받았다. ‘청년들이 교회에 바라는 점’ 1위로 응답된 ‘성도 간 진정성 있는 교제와 나눔’, 2위인 ‘청년 세대에 적합한 설교’와 비슷한 맥락이었다.

 

Untitled-11.jpg

청년들이 생각하는 교회에서 가장 변해야 하는 문화 

©크리스천투데이

 

Untitled-12.jpg

청년들이 예상하는 코로나19 종식 후 한국교회 변화 

©크리스천투데이

 

Untitled-13.jpg

©크리스천투데이

 

Untitled-14.jpg

©크리스천투데이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48070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신학교육 역사의 산 증인’ 주선애 장신대 명예교수 소천, 장례예식

    주선애 교수 ©크리스천투데이   ‘탈북민들의 대모’로 불렸던 주선애 장신대 명예교수가 19일 향년 98세로 소천받았다.   1924년 평양 출생으로 1948년 월남한 주선애 교수는 영남대에서 영문학을, 미국 뉴욕의 비블리컬신학교에서 교육학을 각각 전공했다. 우...
    Date2022.06.23 Category한국
    Read More
  2. 청년이 바라는 교회 문화는 ‘진정한 교제’… 싫어하는 건 ‘열정페이’

    한국에서 청년들의 출석교회에 바라는 점. ©크리스천투데이   청·장년 막론하고 ‘진정성 있는 관계’에 목말라해   한국교회 성도들이 교회에 바라는 것은 은혜로운 설교와 더불어 ‘진정성 있는 교제(혹은 관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청년층과 다른 세대...
    Date2022.06.22 Category한국
    Read More
  3. 우크라 난민 1400만 명… 국민 90% 빈곤 처할 것

    심각한 피해를 입은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 ‘세계 난민의 날’ 맞아 60만 달러 규모 긴급구호 착수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 목사)이 6월 20일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우크라이나 난민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또한 우...
    Date2022.06.21 Category한국
    Read More
  4. 배우 신애라와 함께하는 성경 읽기, "신애라이프 오디오성경" 유튜브

    신애라이프 오디오 성경 썸네일 ©YOUTUBE 배우 신애라가 최근 ‘신애라이프 오디오성경’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구약에 대해 전하고 있다. 신애라는 전 KBS 아나운서 신은경 권사를 언급하며 교회 지인들과 함께 <어? 성경이 읽어지네> 구약 편...
    Date2022.06.18 Category한국
    Read More
  5. '사랑하고 함께 살면 부부?'… KBS ‘동성혼 커플’ 미화 논란

    KBS가 5월 23일 오전 7시에 진행되는 뉴스광장 2부에서 ‘부부의날’을 소개하며 ‘사랑하고 함께 살면 부부 아닌가요’라는 주제로 보도한 장면. ©KBS2 캡쳐   5월 부부의날 맞아 뉴스광장서 소개   KBS가 ‘부부의날’을 맞아 지난 5월 23일 뉴스에서 동성혼 커플...
    Date2022.06.17 Category한국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 280 Next
/ 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