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한국

청년이 바라는 교회 문화는 ‘진정한 교제’… 싫어하는 건 ‘열정페이’

by OneChurch posted Jun 22,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0.jpg

한국에서 청년들의 출석교회에 바라는 점. ©크리스천투데이

 

청·장년 막론하고 ‘진정성 있는 관계’에 목말라해

 

한국교회 성도들이 교회에 바라는 것은 은혜로운 설교와 더불어 ‘진정성 있는 교제(혹은 관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청년층과 다른 세대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교회 선택의 중요한 지표였다.

 

목회데이터연구소, 예장 통합, 기아대책은 지난 4월 15일부터 25일까지 1,500여 명의 성도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이 진행되던 4월 18일 사회적 거리 두기가 크게 해제된 만큼,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교회 방향성을 엿볼 수 있었다.

 

먼저 2030세대(344명)를 대상으로 ‘출석교회에 바라는 점’을 물은 결과 ‘성도 간 진정성 있는 교제와 나눔’(52%)을 가장 많이 꼽았다. ‘청년 세대에 적합한 설교’(41%)와 ‘디지털 변화/사회 변화에 적극적인 대응’(28%), ‘교회 안 소통구조(27%)’가 뒤를 이었다.

 

청년들이 요구하는 교회에서 변해야 하는 문화로는 ‘과도한 헌신 요구’(45%)와 ‘권위주의적 문화/위계질서’(44%)가 가장 높게 응답됐다. ‘청장년 간의 세대 차이’, ‘새신자에 대한 기존 신자의 텃세’, ‘청년을 배제한 의사결정 구조’ 등이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이후 다음세대의 신앙교육 방향에 대해 물은 결과 ‘교회에서 학생 관리와 예배, 소그룹활동을 강화시켜야 한다’(49%), ‘부모 교육을 통해 가정에서의 신앙교육을 강화시켜야 한다’(39%) 순으로 나타나, 가정 신앙교육보다는 교회교육이 더 중요하다는 인식이 높았다.

 

코로나19 종식 후 한국교회에 일어날 변화로는 ‘온라인 예배/콘텐츠 활성화’(33%)와 ‘출석 교인 수 감소’(30%)가 가장 높았으며, ‘현장예배 강화’(25%), ‘온라인교회 생김’(20%), ‘교회 내 모임 축소’(19%), ‘공동체성 약화(17%)’, ‘교회학교 학생 감소 가속화’(14%) 등을 꼽았다.

 

중점적으로 강화해야 할 것으로는 ‘주일 현장 예배’(37%), ‘교회의 공공성/지역사회 섬김’(34%), 온라인 예배 등 온라인 콘텐츠(32%) 순으로 꼽았다. 다만 지역사회 기여도에 대한 교인과 지역주민 간의 인식은 매우 컸다. 교인은 76%가 ‘기여한다’고 생각했지만, 지역주민은 22%만이 ‘기여한다’고 생각했다.

 

‘디지털 전환시대에 맞도록 평신도 리더(장로 등)의 연령을 낮출 필요가 있다’에 동의율은 72%로 작년(67%)보다 높아졌다. 의사결정자 그룹에 젊은세대, 여성을 포함하는 등 범위를 확장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는 84%로 소폭(3%) 높아졌다.

 

마지막으로 ‘내가 다니고 싶은 교회’에 대해선 ‘교인 간의 진정성 있는 사랑과 교제가 있는교회’(52%), ‘설교가 은혜로운 교회’(51%)가 다른 항목에 비해 큰 차이로 선택을 받았다. ‘청년들이 교회에 바라는 점’ 1위로 응답된 ‘성도 간 진정성 있는 교제와 나눔’, 2위인 ‘청년 세대에 적합한 설교’와 비슷한 맥락이었다.

 

Untitled-11.jpg

청년들이 생각하는 교회에서 가장 변해야 하는 문화 

©크리스천투데이

 

Untitled-12.jpg

청년들이 예상하는 코로나19 종식 후 한국교회 변화 

©크리스천투데이

 

Untitled-13.jpg

©크리스천투데이

 

Untitled-14.jpg

©크리스천투데이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48070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텍사스 '찜통' 트럭 짐칸서 이민자 시신 46구 발견 '최악의 참사'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트럭에서 시신 46구가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사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KSAT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시 외곽 땡볕 속에 주차된 트레일러 안에서 시신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텍사스 트리뷴 등에 따르면 27일 오후 샌안토니오시...
    Date2022.06.28 Category국제
    Read More
  2. '여성 할례 1억 4천만 명' 미성년 4,500만 명 10년 내 강제 결혼 위기

    미성년 강제 결혼 위기에 내몰려 있는 여성들 ©Compassion UK 유니세프, 각국 정부와 지역 기관의 근절 노력 촉구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이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 사는 4천 5백만여 명의 소녀들이 향후 10년 안에 조혼(미성년 여성 강...
    Date2022.06.22 Category국제
    Read More
  3. 6.25 전쟁 중 곳곳에서 군인들이 예배드린 이유

    백령도 곳곳에 있는 6.25 전쟁과 분단의 흔적. ©너나드리 예배의 힘으로 이끈 6.25 전쟁 - 크리스천투데이 1950년 6월 25일 일요일 새벽에 발발한 한국 전쟁은 우리에게 동족상잔의 아픔을 말해 준 가장 슬픈 역사입니다. 하나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하여...
    Date2022.06.23 Category한국
    Read More
  4. ‘신학교육 역사의 산 증인’ 주선애 장신대 명예교수 소천, 장례예식

    주선애 교수 ©크리스천투데이   ‘탈북민들의 대모’로 불렸던 주선애 장신대 명예교수가 19일 향년 98세로 소천받았다.   1924년 평양 출생으로 1948년 월남한 주선애 교수는 영남대에서 영문학을, 미국 뉴욕의 비블리컬신학교에서 교육학을 각각 전공했다. 우...
    Date2022.06.23 Category한국
    Read More
  5. 청년이 바라는 교회 문화는 ‘진정한 교제’… 싫어하는 건 ‘열정페이’

    한국에서 청년들의 출석교회에 바라는 점. ©크리스천투데이   청·장년 막론하고 ‘진정성 있는 관계’에 목말라해   한국교회 성도들이 교회에 바라는 것은 은혜로운 설교와 더불어 ‘진정성 있는 교제(혹은 관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청년층과 다른 세대...
    Date2022.06.22 Category한국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71 Next
/ 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