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한국

'사랑하고 함께 살면 부부?'… KBS ‘동성혼 커플’ 미화 논란

by OneChurch posted Jun 17,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2.jpg

KBS가 5월 23일 오전 7시에 진행되는 뉴스광장 2부에서 ‘부부의날’을 소개하며

‘사랑하고 함께 살면 부부 아닌가요’라는 주제로 보도한 장면. ©KBS2 캡쳐

 

5월 부부의날 맞아 뉴스광장서 소개

 

KBS가 ‘부부의날’을 맞아 지난 5월 23일 뉴스에서 동성혼 커플을 미화해 보도한 것에 대해, 시민들이 강력히 비판하며 사과와 정정보도를 요청하고 있다.

 

KBS는 이날 오전 7시에 진행된 뉴스광장 2부에서 5월 21일 ‘부부의 날’을 소개하며 ‘사랑하고 함께 살면 부부 아닌가요’라는 주제로 ‘결혼 3년차’ 김모 씨, 소모 씨의 사례를 소개했다.

 

앵커는 “사랑으로 하나되겠다고 해도 법적으로 제도적으로 우리 사회에서 아직 '부부'로서 인정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이들을 소개했고, 리포터는 “올해로 결혼 3년차가 된 부부는 2019년 가족과 지인들의 축하 속에 결혼식을 올렸다”고 했다.

 

이어 “혼인 신고의 벽은 넘지 못했어도, ‘사실혼 관계’로 건강보험 피부양자 등록에 성공했던 날은 뛸 듯이 기뻤다고 한다”며 “2014년 김조광수 씨 부부에 이어 공개적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두 번째 동성 부부 사례가 됐다”고 표현했다.

 

또 성소수자를 대변하는 한 변호사의 주장을 빌어, 민법의 개정이나 생활동반자법의 입법 등을 통해 두 사람의 사례와 같은 이들을 혼인한 사람과 같이 보는 조례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언하기까지 했다.

 

이에 KBS 시청자권익센터에 사과를 촉구한 청원인은 “아직 대한민국에서는 법으로 인정하지 않는 동성 커플의 생활을 미화하여 소개하고 있다. 동성혼을 인정하지 않는 현재의 대한민국 정부와 법 제도가 이들에게 부당하게 한 것처럼 생각을 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랑으로 하나되겠다고 해도’ 발언은 적절한 말이 아니다. 국가에서 법으로 정해 놓은 부부가 될 수 있는 제도가 있는데, 이것을 허무는 것은 법 질서를 무너뜨리는 것이고 국민의 대다수의 의사를 무시하는 행동”이라며 “헌법으로 인정하지는 않은 동성혼을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보도”라고 했다.

 

Untitled-3.jpg

앵커는 “사랑으로 하나 되겠다고 해도 법적으로 제도적으로 우리 사회에서 아직 ‘부부’로서 인정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결혼 3년차’ 김모 씨, 소모 씨의 사례를 소개했다. ©KBS2 캡쳐

 

또 “이 보도와 기사를 보고 동성애의 유혹에 이미 빠져 있는 젊은 학생들과 청년들에게 두 남성이 같이 동거하는 모습이 정상적으로 보이게 하는 기사 내용도 문제”라며 “동성애로 인한 폐해(에이즈 감염, 자녀 출산 불가능)는 소개하지 않고 있다. 합리적인 사실에 근거하여 동성애로 인한 부정적인 것도 같이 보도하는 것이 형평성에 맞는 공정한 보도”라고 지적했다.

 

6월 14일 시작된 위 청원에는 현재 1,400여 명(오후 3시 기준)이 동의했으며, 7월 14일까지 한 달간 계속된다.

 

위 기사가 실린 포털에는 1천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으며, 방송의 비공정성·비윤리성을 규탄하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한 시민은 “사랑한다고 다 부부가 되어야 한다면 온갖 반사회적이며, 가정파괴적인 형식들의 부부가 나올 것이다. 이 사회에는 반드시 지켜져야 하는 기준이 있다”고 지적했다.

 

다른 한 시민은 “결혼과 가정은 생명이 시작되는 곳이기에 의미와 가치가 있는 것”이라며 “공영방송의 윤리 도덕 상식은 어디로 갔나”라고 비판했다.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48249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우크라 난민 1400만 명… 국민 90% 빈곤 처할 것

    심각한 피해를 입은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 ‘세계 난민의 날’ 맞아 60만 달러 규모 긴급구호 착수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 목사)이 6월 20일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우크라이나 난민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또한 우...
    Date2022.06.21 Category한국
    Read More
  2. 배우 신애라와 함께하는 성경 읽기, "신애라이프 오디오성경" 유튜브

    신애라이프 오디오 성경 썸네일 ©YOUTUBE 배우 신애라가 최근 ‘신애라이프 오디오성경’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구약에 대해 전하고 있다. 신애라는 전 KBS 아나운서 신은경 권사를 언급하며 교회 지인들과 함께 <어? 성경이 읽어지네> 구약 편...
    Date2022.06.18 Category한국
    Read More
  3. '사랑하고 함께 살면 부부?'… KBS ‘동성혼 커플’ 미화 논란

    KBS가 5월 23일 오전 7시에 진행되는 뉴스광장 2부에서 ‘부부의날’을 소개하며 ‘사랑하고 함께 살면 부부 아닌가요’라는 주제로 보도한 장면. ©KBS2 캡쳐   5월 부부의날 맞아 뉴스광장서 소개   KBS가 ‘부부의날’을 맞아 지난 5월 23일 뉴스에서 동성혼 커플...
    Date2022.06.17 Category한국
    Read More
  4. ‘10대 마녀’, 예수 영접 후 사역자로 성장

    사라 앤 섬볼렉 ©유튜브 영상 캡쳐   자살 충동에 시달리던 자칭 ‘십대 마녀’가 예수 그리스도께 항복한 후 변화된 삶을 간증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사라 앤 섬폴렉(Sarah Anne Sumpolec)은 15살 때부터 마법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 그녀...
    Date2022.06.14 Category국제
    Read More
  5. 이동명 테너, 찬송가 전곡 부르기 도전... 2년여 만에 300장 돌파, 태평양까지 울려

    ©테너 이동명 유튜브   이동명 테너(현 백석예술대학교 교수, 명성교회)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진행 중인 찬송가 전곡 부르기 도전에서 2년 4개월 만에 300장을 돌파했다.   이동명 테너는 2020년 2월부터 소속사인 주식회사 얼터(대표 이정우, ...
    Date2022.06.14 Category한국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71 Next
/ 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