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美 부목사에게 신장이식하는 담임목사 '하나님께 바치는 순종'

by OneChurch posted May 12,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4.jpg

©KETV

 

미국에서 신장 기증자를 찾던 한 부목사에게 그 교회 담임목사가 이식에 나섰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네브래스카주 벨뷰크리스천센터의 부목사인 월터 후커(Walter Hooker)는 수개월간 기증자를 찾던 중, 그 교회 담임목사인 앤디 카우프(Andy Kaup)가 조직적합항원검사에서 적합 판정을 받았다.

 

신장 기증을 결심한 카우프 목사는 세 자녀의 아버지이며, 후커 목사 역시 세 자녀와 일곱 손주를 두고 있다.

 

지난주 벨뷰크리스천센터가 페이스북에 공개한 영상에서 후커는 교인들에게 “우리 하나님의 신실하심 덕분에 8월 2일 수술을 받게 됐다. 믿기지가 않는다”며 “여러분, 기증자를 찾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한다”면서 눈물을 글썽였다.

 

국립신장재단(National Kidney Foundation)에 따르면, 국가 신장이식 대기자 명단에 추가될 경우 일치하는 이식자를 찾기까지 통상 3-5년이 소요되며, 일부 지역은 더 오래 걸릴 수 있다.

 

후커 목사는 신장의 약 10%만 기능하여 일주일에 3일은 신장 투석을 해야 했다. 그는 2021년 6월, 네브래스카메디컬센터대학(UNMC)의 신장 이식 목록에 오르기 위해 선별 검사를 시작했다. 그가 기증자를 찾기 위해 기도하는 동안 15명 내외의 지원자가 신청했고, 그 중에는 카우프 목사도 포함됐다.

 

Untitled-3.jpg

벨뷰기독교센터의 부목사인 월터 후커(왼쪽)가 2022년 8월 2일 담임목사인 앤디 카우프(오른쪽)가

자신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신장을 기증할 것이라고 밝히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벨뷰크리스천센터 페이스북

 

카우프는 교인들에게 부목사를 위해 신장 기증자가 되기까지 하나님께서 인도하신 사연을 간증했다. 카우프 목사는 “후크와 멜바(후커의 아내)가 하나님께서 쓰고 계신 이야기에 대해 말하는 것을 들었다. 상황은 불가능하고 무서워 보였다. 두려움 그 이상이었다”며 “우리 대부분은 상황이 실제로 얼마나 나쁜지 모른다. 그러나 두 사람과 가족 전체는 ‘이 가운데 하나님께서 일하고 계신다’고 계속 말했다”고 했다.

 

그는 아내 미셸과 이야기를 나눴고, 하나님께 순종하는 마음을 가지고서, 기도하며 기증자를 찾는 과정을 시작했다고.

 

카우프는 “좋습니다.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만일 이 이야기의 일부분이 될 기회가 있다면, 우리는 기꺼이 하겠습니다. 이는 하나님 당신의 이야기이기 때문입니다. 당신이 써 오셨습니다. 당신은 처음부터 이 일의 저자입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계속된 검사를 거치면서 ‘하나님께서 이런 일이 있도록 길을 내신 거라면, 우리는 순종해야 한다’는 분명한 결론에 도달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교인들에게 하나님과의 관계를 발전시키려면 순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매 단계마다 배운 것 중 하나는, 하나님께서는 끊임없이 우리를 그분의 이야기에 초대하시며, 항상 개입하셔서 살펴보시며, 여러분 삶 속에서 그분이 움직이게 하신다는 것”이라며 “그 비결은 우리의 순종에 달려 있다. 이것이 우리의 마음이다. 그저 순종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혔다.

 

카우프는 야고보서 2장을 인용, “형제에게 도움이 필요한데 당신이 도울 수 있을 때, ‘가서 당신의 필요가 충족되기를 바랍니다’라고 말만하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라며 “우리는 그저 도움의 일부가 되고 싶었다. 우리는 함께 묶여 있고 함께하고 있다. 이것은 하나님의 이야기”라며 “이 이야기에 발을 들일 수 있다는 것은 진정 기쁨이며 영광”이라고 전했다.

 

후커 목사는 1990년대 말, 카우프 목사와 그의 아버지와 함께 멕시코와 아프리카 선교 여행을 떠났을 만큼 인연이 각별하다. 카우프 목사의 모친도 수년간 후커 목사의 행정 보조로 함께 일한 경험이 있다.

 

Untitled-5.jpg

카우프 목사가 자신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신장을 기증할 것이라고 밝히자 눈물을 흘리며 부등켜안았다.

©벨뷰크리스천센터 페이스북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47530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세계적 임상심리학자 조던 피터슨 졸업식 연설 '기독교의 약속, 어떤 것보다 진실돼'

    조던 피터슨이 미국 대학교 졸업식에서 학생들에게 성경을 인용해 연설하고 있다. ©힐스데일칼리지   세계적으로 저명한 캐나다의 임상심리학자인 조던 피터슨(Jordan Peterson)이 미국 미시간주 소재 힐스데일칼리지의 졸업식 연설에서 성경을 인용하며 유혹...
    Date2022.05.17 Category국제
    Read More
  2. 세계보건기구 WHO '북한 코로나19 급속 확산 우려'.. 북한 '방역 지원' 요청

    뉴질랜드 언론이 북한의 코로나19 급증 소식을 보도했다. ©AFP PHOTO/KCNA VIA KNS   뉴질랜드 언론들도 BBC 등 국제 언론과 함께 일제히 북한의 코로나19 감염자가 백만명을 넘어섰다고 보도하고 나섰다. 지난 2년 동안 코로나19 환자가 없다고 발표한 북한...
    Date2022.05.17 Category국제
    Read More
  3. 美 부목사에게 신장이식하는 담임목사 '하나님께 바치는 순종'

    ©KETV   미국에서 신장 기증자를 찾던 한 부목사에게 그 교회 담임목사가 이식에 나섰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네브래스카주 벨뷰크리스천센터의 부목사인 월터 후커(Walter Hooker)는 수개월간 기증자를 찾던 중, 그 교회 담임목사인 앤디 카우...
    Date2022.05.12 Category국제
    Read More
  4. ‘대통령 취임식 오케스트라 지휘자’ 장애인 최초 미 음대 교수, 크리스천 차인홍 화제

    장애인 바이올리니스트 차인홍 교수가 바이올린 연주를 하고 있다. ©크리스천투데이   한국 장애인 최초 미국 음대 교수 임용   소아마비로 하반신 장애, 재활원에서 신앙 가져 바이올리니스트로 미국 유학길 올라 지휘 도전 발달장애 청소년 하트하트 오케스...
    Date2022.05.11 Category한국
    Read More
  5. ‘둘째 임신’ 박시은, 태교는 '성경책 리폼' 직접 리폼한 성경책 공개

    ©박시은 공식 인스타그램   배우 박시은이 태교로 리폼한 성경책을 공개했다.   박시은은 최근 자신의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성경책’ 해시태그와 함께 자신의 오래된 성경책의 리폼 전후 사진을 공개했다.   박시은은 “십 년의 흔적 드디어 옷을 갈아입었...
    Date2022.05.06 Category한국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64 Next
/ 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