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중국이 '코로나19 묻은 수입식품' 부각시키는 이유

by OneChurch posted Nov 19,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6.jpg

©REUTERS

 

중국이 최근 잇따라 수입 냉동식품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나왔다고 주장하는 것은 결국 ‘우한 발원지’ 논란을 희석시키려는 의도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7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영문 자매지인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6월 이후 중국에 들어온 수입 냉동식품 포장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잇따라 확인됐다”면서 “이는 지난해 말 후베이성 우한시의 화난수산물도매시장에서 처음 발견된 코로나19 바이러스도 외국에서 왔을 수 있다는 추측을 다시 불러일으켰다”고 보도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이의 사례로 최근 중국에 수입된 브라질 쇠고기, 독일 돼지고기, 사우디아라비아 새우 등에 저온상태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상당 기간 남아있었던 점을 들었다. 또 코로나19가 처음 발원한 곳으로 알려진 우한 화난수산시장이 야생동물을 식재료로 판매한 곳이기도 하지만 원래는 수산시장이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6월 코로나19가 재발병한 베이징의 발원지도 신파디 농수산물시장이었다는 것이다.

 

양잔추 우한대 바이러스연구소 교수는 “전에 바이러스를 추적할 때 중간숙주 동물을 찾으려 했지만 이제는 우한의 발병이 오염된 식품에서 시작했는지도 다시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가 지난해 9월부터 퍼지고 있었다는 것을 시사한 최근 연구 결과를 부각하기도 했다.

 

중국 관영매체에도 자주 출연하는 우쭌여우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 전염병학 수석전문가는 최근 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웹사이트에 실린 인터뷰에서 “냉동 해산물이나 육류를 통해 바이러스가 중국으로 유입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증거가 속속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한 화난수산시장에서 환자는 냉동해산물 구역에 집중돼 있었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수입 냉동식품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며 제품 수입을 잇따라 중단하고 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6월 이후 10개 이상 도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오염된 수입냉동식품이 발견됐다고 강조했다.

 

물론 이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견해와는 배치된다. 앞서 WHO는 “식품이나 식품 포장지를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밝힌 바 있다. 진둥옌 홍콩대 교수는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가 지난달 산둥성 칭다오에서 일어난 코로나19 감염이 항만의 냉동수산물 하역 노동자에서 시작됐을 수 있다고 밝혔지만 믿을만한 증거를 제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미국 CNN방송은 “우한의 코로나19가 수입 냉동식품에서 시작됐을 수 있다는 중국 내의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다”며 “이미 바이러스에 오염된 항만노동자가 식품에 다시 바이러스를 옮겼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을 이유로 냉동식품 수입을 제한하는데 대한 국제사회의 반발도 만만치 않다. 지난주 뉴질랜드의 소고기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발견됐다는 산둥성 지난시 당국의 발표에 뉴질랜드 정부가 강력히 반발했다.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한 방송에 직접 나와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코로나19 오염 냉동식품 논란은 중국의 논점 흐리기라는 주장이 강하다. 코로나19가 ‘중국산’이 아니라는 논리를 만들기 위해서라는 것이다. 현지의 보건 관계자는 “다른 나라에서는 냉동식품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오염된 사례가 거의 보고되지 않았는데 중국에서만 집중적으로 나타나는 점이 이상하다”고 전했다.

 

20개국 제품에 공포 조장…무역분쟁 비화

 

중국이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발원하지 않았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수입 냉동식품에 대한 지나친 검역을 강행, 무역분쟁으로 비화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수출국들이 중국의 지나친 수입품 검역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며 중국이 코로나19를 찾으려는 공격적 검역을 중단해줄 것을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중국 검역당국은 독일, 브라질, 인도 등 20개국에서 수입한 식품 포장지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당 국가들은 중국이 내놓는 증거자료가 부족하다며 근거 없이 수입 식품에 대해 공포를 조장해 무역관계마저 훼손한다고 반박한다.

 

이달 5~6일 세계무역기구(WTO) 회의에서 캐나다는 중국의 수입식품 코로나 검역에 대해 "불합리한 무역 규제"라며 중단을 촉구했다. 회의에 참석한 익명의 관계자는 로이터에 "호주, 브라질, 멕시코, 영국, 미국, 캐나다가 중국이 과학적인 검역절차를 밟지 않았다"고 말했다.

 

베이징 주재 한 외교관은 로이터에 "중국의 보건당국이 검사를 할 때마다 뭔가 찾으면 결과를 공유해야 하지만, 우리는 단 한 건의 실험분석 결과지를 받은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두가 '진짜인가?'라고 묻는다"며 "아무런 증거가 제시되지 않아 모두 놀란다"고 덧붙였다.

 

뉴질랜드는 총리까지 나서서 중국의 검역에 문제를 제기했다. 중국 산둥성의 지난시가 지난주 뉴질랜드의 냉동 소고기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에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현지 방송에 직접 출연해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미국 농무부 역시 성명을 내고 "수입 식품에 대한 중국의 규제는 과학에 기반한 것이 아닐 뿐만 아니라 무역 마찰을 야기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 같은 반발 이후 중국은 오히려 수입 식품에 대한 검역을 강화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결국 수입식품에 대한 과도한 검역은 코로나의 발원지를 중국이 아니라 외국으로 돌리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출처: 뉴스1, 서울경제, 로이터

https://www.news1.kr/articles/?4122802

https://www.sedaily.com/NewsView/1ZAFYKTTF6

https://www.reuters.com/article/us-health-coronavirus-china-food-idUSKBN27X14P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중국이 '코로나19 묻은 수입식품' 부각시키는 이유

    ©REUTERS   중국이 최근 잇따라 수입 냉동식품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나왔다고 주장하는 것은 결국 ‘우한 발원지’ 논란을 희석시키려는 의도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7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영문 자매지인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6월 이후 ...
    Date2020.11.19 Category국제
    Read More
  2. 전신마비 유튜버 ‘위라클’ 박위 씨 '연약하기에 감사합니다'

    ‘당신은 사랑하기 위해 태어난 사람입니다’(막 12:29~31)라는 제목으로 간증한 박위 청년 ©다니엘기도회   다니엘기도회서 사고와 재활, 그리고 신앙 이야기 전해   술에 취해 건물과 건물 사이로 추락했었다 목 부러져 척추신경 끊겨 전신마비가 왔다 기적적...
    Date2020.11.19 Category한국
    Read More
  3. 세계 최초의 기독교 항공사 출범... '유다 1' 항공 대표는 '아론'

    유다1의 최근 함대의 모습 ©Everett Aaron   한 비영리 사역단체가 선교사들을 돕기 위해 내년 최초 기독교 항공사 출범을 앞두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17일 보도했다.   현재 미국 루이지애나 시리브포트(Shreveport)에 위치한 시리브포트 리저...
    Date2020.11.18 Category국제
    Read More
  4. ‘휠체어 석방’ 신천지 이만희, 집 앞에선 혼자 일어나 걸었다

    ©더팩트   고령으로 거동 불편하다며 보석 신청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한국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가 건강 문제를 호소하며 최근 보석으로 풀려난 이만희 신천지예수교(신천지) 총회장이 휠체어 없이 거동하는 모습...
    Date2020.11.17 Category한국
    Read More
  5. 싱가포르 내무부, 현지 신천지 신도 21명 체포

    Spasie Enrichment, 신천지 교회로 알려진 한국 교회의 싱가포르 지부가 설립한 위장 회사 ©The Straits Times   미등록 지부와 연계해 불법 포교한 혐의   싱가포르 정부는 11일 신천지 싱가포르지부에서 포교 활동 중이던 21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지난...
    Date2020.11.13 Category국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01 Next
/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