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살 빼려면, 하루 중 언제 걷는 게 좋을까?... '걸으면 얻는 효과 4가지'

by OneChurch posted Oct 15,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8.jpg

©Getty

 

매일 발을 부지런히 움직이는 생활은 정신적, 신체적 이점이 크다.

 

하루 중 언제 걸어도 도움이 된다. 하지만 추가적인 이점을 얻는데 특히 더 도움이 되는 걷기 시간대가 있다. 언제일까?

 

걷기는 왜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될까?

 

하루에 태울 수 있는 기본적인 칼로리 소모량이 있다. 이를 보통 ‘휴식 시 대사’라 부른다. 이 소모량은 매일 비교적 일정한 수치를 보인다. 하지만 개인적인 용무로 바삐 움직인 날, 걷기 등의 운동을 한 날에는 여기에 추가적인 칼로리 소모가 일어난다.

 

체중 감량이 이처럼 단순한 칼로리 방정식에만 의존하는 것은 아니지만, 칼로리 섭취와 칼로리 소비의 관계가 주된 역할을 하는 것은 사실이므로 걷기 등의 움직임이 많을수록 체중 감량 목표를 이룰 가능성은 높아진다.

 

또한, 운동은 혈당 수치의 조절을 돕는다. 지난 2016년 제2형 당뇨병이 있는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뉴질랜드 연구에 의하면 매일 식사 후 10분 걷기는 그 외의 시간대에 30분씩 걷는 것보다 혈당 수치를 낮추는데 유리했다. 또한, 2013년 미국당뇨학회(ADA)에 실린 연구에서는 당뇨병 전증 환자에서도 유사한 효과가 확인됐다.

 

식사 후 걸으면, 혈당 수치 조절에 도움

 

그렇다면 운동이 혈당 수치를 조절하는데 도움이 되는 이유는 뭘까? 활기차게 걷기와 같은 중간 강도 운동을 하면 심박동수가 증가하는데, 이때 근육은 탄수화물이나 당분을 에너지원으로 우선적으로 사용하게 된다. 즉 식사 후 혈당이 올라간 뒤 걸으면 근육이 이 혈액 내 당분들을 사용한다는 것이다.

 

혈당 수치를 조절하는 것은 심혈관계 건강을 지키는데 있어 매우 중요하며, 체중 감량을 하는 데도 보다 유리하다. 혈당 조절이 잘 안 되면 여분의 혈당이 지방으로 전환돼 살이 보다 쉽게 찔 수 있다. 식사 후 운동은 췌장이 인슐린과 함께 혈당을 조절하는 수고를 덜어준다는 점에서도 좋다.

 

이러한 효과를 얻기 위해 권장되는 적정 운동량이 있다. 매주 활기차게 걷기 등의 중간 강도 운동을 150분가량 하면 된다. 이는 하루에 20분만 운동에 시간을 할애해도 심장질환, 당뇨 등의 위험을 낮추고, 뼈 건강과 체중 감량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는 의미다.

 

하루 중 언제 걸어도 걷기 운동은 우리의 정신 건강과 신체 건강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식사 후 걷기는 현대인에게 가장 흔한 질병 중 하나인 제2형 당뇨병이나 당뇨병 전증이 있는 사람의 혈당 조절을 돕는다는 점에서 추가적인 이점이 있다. 또한, 아직 특별한 건강상 이슈가 없는 사람도 예방 차원에서 이러한 걷기 운동을 통해 체중을 감량하고, 전반적인 건강을 개선하는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단, 식사 직후 운동은 복통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우선은 산책하듯 가볍게 걷고, 중간 강도 이상의 걷기는 어느 정도 속이 가벼워진 뒤 하도록 한다.

 

식사 후 걷기의 효과

 

소화 촉진, 혈당 조절

 

혈당 수치가 높은 사람(당뇨병, 당뇨병 전 단계)이 식사 후 20분 동안 걸으면 혈당이 급격히 올라가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하루 3끼 식사를 마친 후 3번 가볍게 걷는 것이 하루에 한 번 오래 걷는 것보다 혈당 조절에 더 좋다. 식사 후 걷기는 식후 혈압 상승과 중성 지방 수치를 낮춰준다.

 

뇌 건강 발달

 

걷기는 노인의 기억력, 인지 제어 기능과 청소년의 학업 능력을 향상시킨다.

연령에 관계없이 숲 속에서 걸으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이 감소한다. 6분 동안 더 먼 거리를 걷는 사람일수록 기억력과 논리력이 더 뛰어나다. 걷기 기능이 떨어지는 사람들은 뇌의 특정 부분에서 회백질 양이 쇠퇴한 경향이 있다. 고대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항상 제자들과 함께 걸으면서 가르친 것으로 유명하다.

 

면역력 강화

 

20분 정도 힘차게 걸으면 면역 기능이 증가한다. 연구에 따르면 매일 걷기 운동을 한 일본 고령인들에서 면역력이 향상되었고, 폐경 후 여성이 걷기 운동을 한 후 갱년기에서 나타나는 면역 기능 저하가 크게 개선되었다.

 

머리가 맑아지고 기분이 좋아진다

 

Untitled-7.jpg

걷기로 얻는 효과: 뇌졸중 위험 감소, 기억력 향상, 우울증/당뇨병/심장질환 감소, 수명 증가, 체중 감소, 뼈 건강 강화 ©Getty

 

 

출처: KoreaMedicare Kormedi, Heaven by Health Wellness Academy

http://kormedi.com/1325734/%ec%82%b4-%eb%b9%bc%eb%a0%a4%eb%a9%b4-%ed%95%98%eb%a3%a8-%ec%a4%91-%ec%96%b8%ec%a0%9c-%ea%b1%b7%eb%8a%94-%ea%b2%8c-%ec%a2%8b%ec%9d%84%ea%b9%8c/

http://heavenbyhealth.com/4-benefits-to-walking-after-a-meal/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NEW

    백지영, 성경 필사 열심... 코로나를 극복하는 방법 ‘성경 필사’

    ©백지영 인스타그램   가수 백지영이 지난 10월 초 대면예배가 금지된 상황에서 성경구절과 큐티 등을 통해 근황을 전했다.   백지영은 지난 5일 “우리가 당신을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 보냄은 그의 목소리가 우리에게 좋든지 좋지 않든지를 막론하고 순종하려...
    Date2020.10.21 Category한국
    Read More
  2. NEW

    아기 젖병에서 '하루 160만개 미세플라스틱 섭취'

    ©123RF   플라스틱 젖병을 사용하는 유아는 하루 평균 160만개의 미세플라스틱 입자를 섭취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9일 아일랜드 더블린 트리니티대학 연구진은 유아가 쓰는 젖병에서 대량의 미세플라스틱이 만들어진다는 연구 결과를 ‘네이처 푸드’에...
    Date2020.10.21 Category국제
    Read More
  3. DNA 염기 서열 조사했더니… 모든 인종이 ‘한 여성’의 자손이더라

    세포 DNA의 모습 ©픽사베이   한국 크리스천투데이에 게재된 칼럼 [창조신앙과 과학 33] 진화론 깨트리는 생물들의 ‘변이 속도’   공통 조상 ‘아담’ 부르면서, 성경의 아담은 아니라고 결론 비슷한 연대 아니라 생각했지만 결국 비슷한 시대로 결론   최근 세...
    Date2020.10.20 Category한국
    Read More
  4. 한국 국적 포기자 1만명 넘어…'지난 5년 동안 가장 많이 선택한 국적들'

    ©pennmike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대한민국 국적을 버리고 미국 국적을 택한 복수국적자가 1만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법무부 자료 '2015~2019년 이중국적 포기 현황'에 따르면, 한국 국적을 포기한 자는 5년간 1만3433명이었다.   이...
    Date2020.10.20 Category한국
    Read More
  5. 살 빼려면, 하루 중 언제 걷는 게 좋을까?... '걸으면 얻는 효과 4가지'

    ©Getty   매일 발을 부지런히 움직이는 생활은 정신적, 신체적 이점이 크다.   하루 중 언제 걸어도 도움이 된다. 하지만 추가적인 이점을 얻는데 특히 더 도움이 되는 걷기 시간대가 있다. 언제일까?   걷기는 왜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될까?   하루에 태울 수...
    Date2020.10.15 Category국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96 Next
/ 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