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참가자 심각한 부작용 일으켜' 임상 중단, 코로나19 백신 안전성 우려

by OneChurch posted Sep 10,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1.jpg

영국 캠브리지에 위치한 아스트라제네카 사무실 ©AP

 

임상시험 참가 1명 횡단성 척수염… 백신 안전성 확보 우려 다시 제기

 

국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기대를 모았던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에서 심각한 부작용 가능성이 발견돼 임상시험이 중단됐다. 그동안 의학 전문가들이 우려해온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 문제가 현실화되고 있다는 반응이다. 백신에 대한 불신이 확산되면서 주요 개발사들은 안전성이 입증된 후에만 승인을 받을 것이라고 약속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8일 파이낸셜타임스(FT)는 영국계 글로벌 바이오·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옥스퍼드대 연구진과 합동으로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에 대한 3상 임상시험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대변인은 영국에서 진행되는 임상시험 참가자 1명에게서 질환이 발견됐으며, 영국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 진행 중인 임상시험도 잠정 중단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해당 질환은 염증성 증후군인 ‘횡단성 척수염’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세계적으로 3상 임상시험에 들어간 코로나19 백신 후보는 모더나 등 9개로 시험이 중단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은 미국 백악관이 조기 접종을 위해 각종 검증 절차를 생략하는 ‘패스트트랙’ 후보에 올려놓을 만큼 주목을 받아왔다.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브라질, 멕시코, 호주 등 많은 나라가 아스트라제네카와 백신 공급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대규모 임상시험에서는 언제든 질환이 발견될 수 있다”며 “우리는 임상시험 참가자들의 안전과 가장 높은 시험 기준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FT는 “임상시험이 진행 중에 중단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라면서도 “역사상 가장 조심스럽고 엄밀하게 진행되는 임상시험에서 잠재적으로라도 부작용의 효과가 나타났다는 것은 매우 절망적인 이야기”라고 전했다. 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결과적으로 무해한 것으로 드러나더라도 사람들이 접종을 꺼릴 이유를 제공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백신의 안전성 우려에도 불구하고 각국 정부는 사용 승인과 접종 시기를 경쟁적으로 앞당기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월 대선 전 백신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고 거듭 주장하고 있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3상 시험을 마치지 않은 백신이라도 긴급 승인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중국에서는 아직 승인되지 않은 시노백과 시노팜 백신을 긴급하게 사용한 건수가 이미 10만건을 넘어섰다는 관영 매체 보도가 나왔다. 러시아에서도 3상이 끝나지 않은 자국 백신을 접종하기 시작했다. 브라질 보건부는 이날 내년 1월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백신 개발 회사들의 속도 경쟁도 치열하다. 미국 화이자와 손잡고 백신을 개발 중인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10월 중순 또는 11월 초 자사 백신이 규제당국의 승인을 받을 준비가 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백신의 효능과 안전성에 대한 불신이 확산되자 미국과 유럽의 9개 백신 개발 제약사는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대규모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성과 효험이 입증된 뒤에만 당국에 백신 승인 신청을 할 것이라고 서약했다. 공동서명에는 아스트라제네카를 포함해 바이오엔테크, 글락소스미스클라인, 존슨앤드존슨, 머크, 모더나, 노바백스, 화이자, 사노피 등이 참여했다.

 

 

출처: 국민일보, NZ Herald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155455&code=11141500&cp=nv

https://www.nzherald.co.nz/world/news/article.cfm?c_id=2&objectid=12363870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남태평양의 한 작은 섬, 인구의 45%가 한국계

    인구의 약 45%가 한국계로 알려진 티니안 섬 ©TRAVELVIEW 인구의 약 45%가 한국계인 남태평양의 한 작은 섬이 화제다. 남태평양 마리아나 제도의 티니안 섬은 사이판 섬에서 약 8 Km 떨어져 잇으며, 제주도의 약 10% 크기에 3천명 정도의 인구를 가지고 ...
    Date2020.09.14 Category국제
    Read More
  2. 대학생들 '교회 모임 줄어 교제 못해 아쉽다' 10명 중 8명은...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코로나로 인한 의식 변화’ 설문   한국의 대학생들이 코로나19 이후 대학 내 관계 형성이 어렵고 소속감이 부족해 아쉬움을 느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학원복음화협의회 캠퍼스청년연구소는 8일 이런 내용의 조사 결과를 발표·분...
    Date2020.09.11 Category한국
    Read More
  3. '참가자 심각한 부작용 일으켜' 임상 중단, 코로나19 백신 안전성 우려

    영국 캠브리지에 위치한 아스트라제네카 사무실 ©AP   임상시험 참가 1명 횡단성 척수염… 백신 안전성 확보 우려 다시 제기   국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기대를 모았던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에서 심각한 부작용 가능성이 발견돼 임상시험...
    Date2020.09.10 Category국제
    Read More
  4. 전 세계 흩어진 음악 전공자들, ‘언택트 성가대’ 결성

    ©프로젝트 라파   서울대, 한예종, 줄리어드 출신 학생들 참여   교회에 전례 없이 어려운 시기 맞아 온라인 합창으로 위로와 회복 전달   코로나19 바이러스로 한국에서 각 교회가 전례 없이 어려운 시기를 맞이한 가운데, 찬양을 사모하는 마음으로 모인 언...
    Date2020.09.09 Category한국
    Read More
  5.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교회, 이제 ‘VR 예배’까지 등장

    서울 한주교회의 한 성도가 VR기를 통해 예배를 드리고 있다 ©한주교회 서울 한주교회 주일예배 시간인 지난 6일 오전 11시, 유튜브 링크에 접속하자 예배를 인도하는 김태훈 목사가 보였다. 스마트폰을 오른쪽으로 움직이자 영상 화면도 이동 방향을 따...
    Date2020.09.09 Category국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92 Next
/ 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