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조지 플로이드 동생 '우리는 하나님 두려워해… 파괴 멈춰 달라'

by OneChurch posted Jun 03,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7.jpg

시위 현장을 찾은, 조지 플로이드의 동생 테렌스 플로이드 ©CNN 보도화면 캡쳐

 

출석 교회 목사도 “유가족들이 원하는 건 폭력 아닌 정의”

 

조지 플로이드의 동생이 폭력 시위를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조지 플로이드는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사망한 흑인 남성이다.

 

2일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이날 형이 숨진 현장을 찾은 테렌스 플로이드는 시위대를 향해 “형의 죽음에 분노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나만큼 화가 나겠는가? 나도 약탈이나 파괴를 하지 않는데 당신들은 무엇을 하는 것인가? 그렇다고 죽은 형이 돌아오는 것이 아니다. 우리 가족은 평화로웠고 하나님을 두려워한다”며 평화로운 시위를 요청했다.

 

또 “시위대들이 항의하고 물건을 파괴해도 권력은 절대 움직이지 않는다. 시위대들은 그들(권력자들)의 물건이 아닌 우리의 물건을 파손하기 때문”이라며 “투표하자. 스스로 공부하고, 타인이 누구를 뽑아야 하는지 알려줄 때까지 기다리지 말라. 스스로 공부해 투표할 대상을 정하라”고 제안했다.

 

그는 “이것이 우리가 이길 수 있는 방법이다. 우리는 평화롭게 시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25일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후, 미 전역에서는 인종차별에 대한 항의 시위가 발생했다. 그러나 일부 시위는 폭력적으로 변질되고 있다.

 

폭스뉴스 계열사인 KTVI에 따르면, 지난 2일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경찰 본부 근처에서 시위가 격화되면서, 경찰관 4명이 시위대의 총에 맞아 병원에 입원했다.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도 경찰관 한 명이 총격으로 입원했다.

 

조지 플로이드가 출석하던 뉴욕 브루클린교회 케빈 맥콜 목사는 인터뷰에서 “미국은 평화와 연합이 필요하다. 미국인들은 무릎을 꿇고 우리의 오만을 치유하기 위해 하나님께 기도해야 한다. 우리는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안이 필요하다. 성경은 ‘분노하지 말고 죄를 짓지 말라’고 말씀하고 있다. 정의를 요구하기 위해 항의하는 것은 좋지만, 평화가 필요하지 약탈자가 필요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

 

케빈 목사는 “그 누구도 조지 플로이드의 가족보다 더 분노할 수 없기에, 가족들이 원하는 바를 존중해야 한다. 가족들이 바라는 것은 약탈과 폭력이 아닌 ‘정의’”라고 했다.

 

한편 이번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서 해당 백인 경찰은 그를 수갑을 채워 바닥에 엎드리게 한 후, 무릎으로 목을 짓눌렀다. 플로이드는 “제발, 제발, 제발 숨을 쉴 수 없다, 살려 달라”고 애원했지만, 그 경찰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플로이드는 결국 경찰을 만난 지 90분 만에 사망했고, 이는 당시 현장을 목격한 행인이 영상으로 찍어 SNS에 공개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이에 격분한 시민들은 전역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난달 29일 워싱턴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의하면, 미네소타주 검찰은 미니애폴리스 경찰 소속이던 그를 3급 살인 혐의로 기소했으며, 그를 포함해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 4명은 모두 해임됐다.

 

조지 플로이드의 부검을 진행했던 미네소타주 헤너핀 카운티 검시관은 “그의 사인은 경찰관의 제압과 목 압박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심폐 기능의 정지”라고 밝혔다. 검시관실은 또 플로이드에게 동맥경화 등 심장질환의 징후가 있었고, 최근 진통제와 각성제를 복용한 흔적이 있다고 전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전 세계를 흔들고 있는 조지 플로이드 사건

 

2020년 5월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비무장 상태의 흑인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질식사한 사건을 말한다. 당시 경찰의 무릎 밑에 깔린 플로이드는 숨을 쉴 수 없다며 고통을 호소했으나, 경찰의 진압은 8∼9분여간 지속됐다. 결국 플로이드는 현장에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건 당일 밤 사망했으며, 이에 사건이 일어난 미니애폴리스는 물론 미국 전역과 전 세계에서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확산되고 있다.

 

백인 경찰관 데릭 쇼빈이 무릎으로 플로이드의 목을 찍어누를 당시 플로이드는 수갑을 찬 채 땅 위에 엎드려 제압되어 있었다. 출동한 경관들은 플로이드가 의식불명 및 심정지 상태였다는 것을 인지했음에도 무력 행사를 멈추지 않았다.

 

이 사건을 목격한 행인들이 스마트폰으로 현장을 녹화하여 영상으로 남겼다. 사건은 플로이드가 위조지폐 사용으로 체포되면서 발생했다.

 

플로이드가 방문한 식당의 직원이 그가 지불한 20달러를 위조지폐로 의심, 경찰에 신고하였고 경찰이 출동하였다. 경찰은 성명을 통해 위조지폐 사용 용의자인 플로이드가 자신의 승용차에서 내리라는 경찰의 요구에 따랐지만 신체적인 저항 이후 수갑을 차게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근처 CCTV에는 경찰을 처음 마주한 순간부터 제압당할 때까지 물리적인 저항이 없는 모습이 찍혔다. 행인들이 찍은 영상에는 플로이드 본인이 "숨을 쉴 수가 없다" "살려달라"고 반복적으로 말했고 행인들이 경관에게 플로이드가 숨을 쉬게 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의식을 잃은 후에도 무릎으로 플로이드의 목을 짓눌러 호흡을 방해하는 비인간적인 장면이 담겼고 이 영상은 인터넷에서 빠르게 퍼져 방송에도 수차례 노출되었다.

 

이후 26일 오후부터 미니애폴리스에서 사건에 대한 시위가 발생했다. 경찰과 시위대의 무력 충돌이 발생하자 주방위군이 미니애폴리스에 배치되었다.

 

도널드 트럼프는 무력을 행사한 시위대를 건달이라고 지칭하며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이 시작될 것"이라는 글을 트위터에 게시했다.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의 시작' 발언은 1967년 흑인 시위에 대한 폭력적 보복을 공언한 윌터 헤들리 당시 마이애미 경찰국장이 만든 문구를 인용한 것이다. 해당 트윗은 '폭력 미화 행위에 관한 트위터 운영 원칙'을 위반해 '경고 딱지'가 붙었다. 시위대 진압을 위해 주방위군을 배치하고, 시위대에게 인종차별적인 모욕을 한 트럼프의 대처는 많은 사람들의 비난을 받았다.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32039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백인 성도들, 흑인 앞에서 무릎꿇고 회개 기도... '인종차별 용서해 달라'

    회개기도 영상 보기 ©Youtube Hip Hop Hope Missions   백인 기독교인 래퍼 바비 헤링(Bobby “Tre9” Herring)이 이끄는 휴스턴의 다민족 기도단체 ‘프레이테스트’(Praytest)가, 백인 기독교인들이 흑인 기독교인들 앞에서 인종차별을 회개하며 무릎을 꿇는 운...
    Date2020.06.10 Category국제
    Read More
  2.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순전한 악’이다'

    ©christianheadlines   6월 세계 선교 기도 제목   1. 영국 국교회와 세계 성공회의 최고위 성직자인 저스틴 웰비(Justin Welby) 캔터베리 대주교(The Archbishop of Canterbury)는 코로나바이러스를 ‘순전한 악(unmitigated evil)’이라고 말했다. 웰비 대주...
    Date2020.06.05 Category국제
    Read More
  3. 英 보리스 총리 “300만 홍콩인에 시민권 부여하겠다”

    보리스 존슨 총리 ©트위터   영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에 맞서 홍콩인들의 ‘정치적 망명’을 허용하겠다고 했다.   3일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인터뷰에서 “홍콩보안법이 시행되면 홍콩의 자유와 체제 자율성이 심하게 훼...
    Date2020.06.04 Category국제
    Read More
  4. 조지 플로이드 동생 '우리는 하나님 두려워해… 파괴 멈춰 달라'

    시위 현장을 찾은, 조지 플로이드의 동생 테렌스 플로이드 ©CNN 보도화면 캡쳐   출석 교회 목사도 “유가족들이 원하는 건 폭력 아닌 정의”   조지 플로이드의 동생이 폭력 시위를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조지 플로이드는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
    Date2020.06.03 Category국제
    Read More
  5. BTS 슈가, 사이비 교주·대학살자 ‘짐 존스’ 음성 넣어 시끌

    논란이 된 슈가의 믹스테잎 ‘D-2’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중 슈가가 신곡 ‘어떻게 생각해?(What do you think?)’에 미국 사이비 교주의 음성이 수록된 사실이 논란이 되자 곡을 재발매했다.   슈가는 지난달 22일 ‘어거스트 디(Agust D)’라는 활동명으...
    Date2020.06.02 Category한국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 179 Next
/ 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