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성관계·성소수자 가르치지마'… 열린 성교육? 이젠 젠더교육?

by OneChurch posted Nov 2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3.jpg

지난 5월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교육청 앞에서 시민과 학생 100여명이 성교육 반대 집회를 열고 있다 ©경향신문

 

'현재 비슷한 상황에 놓여있는 뉴질랜드 한인들이 함께 고민할 만한 기사입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미국 최초 성소수자 정치인이 탄생한 곳이다. 일년 내내 무지개 깃발이 나부끼는 성소수자 거리도 있다. 성소수자를 포용하는 문화에 따라 교육 또한 잘 갖춰져 있다. 2005년 미국에서 처음으로 성소수자 등 성적 다양성에 관한 내용을 교육과정에 넣었다. 2016년부터 이런 내용이 담긴 성교육을 중·고교에 의무화했다. 새로 도입된 캘리포니아주 교육법 ‘건강한 청소년법(California Healthy Youth Act)’에 따른 조치다. ‘건강한 청소년법’에는 성별과 성적 취향, 성별 정체성에 따른 차별을 금지하는 내용이 명시돼 있다. 캘리포니아주 성교육은 청소년의 성관계 등 성적 권리도 부정하지 않는다.

 

성교육에 대한 시각

 

이런 성교육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있다. 캘리포니아주 교육청이 지난 5월 성교육 가이드라인을 내놓자 로스앤젤레스와 오렌지카운티에서 반대 시위가 벌어졌다. 가이드라인은 2016년 의무화된 성교육의 구체적 지침을 담았다. 가이드라인에는 유치원부터 초교 3학년은 젠더 차이를 배우고, 젠더 고정관념에 도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돼 있다. 초교 4~6학년은 자위 등 성적 행위와 성적 감정을 이해하고 토론할 기회를 얻는다. 중학생인 7~8학년은 성적 동의·학대·착취의 개념을 배운다. 중·고교생인 9~12학년은 피임, 청소년(성소수자 청소년 포함)의 건강한 성적 관계에 대해 학습한다. 교육 기간 동안 성적 다양성과 성적 권리를 배우는 게 핵심이다. 중·고교는 각각 한 학기(약 90시간)씩 성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반대자들 “너무 과도하고 일러…성관계·성소수자 부추겨”

일부 성소수자 아이들 아닌 대다수를 위한 교육 해야

 

지난 5월17일 오후 찾은 오렌지카운티 교육청 앞에서는 성교육 반대 시위가 한창이었다. 시민 100여명이 내리쬐는 봄볕 아래에서 피켓이나 플래카드를 들고 서 있었다. 부모를 따라 나온 아이들도 있었다. 참가자들이 든 피켓에는 ‘성교육을 멈춰라’ ‘너무 과도하고, 너무 이르다’ ‘아이들을 아이들인 채로 놔둬라’ ‘포르노 같은 성교육’ 등이 적혀 있었다.

 

네 아이를 키우는 데보라 허미러스(40)는 이날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았다. 성교육에 항의한다는 의미에서다. “성교육은 부모들의 권리를 뺏어가고 있다고 생각해요. 제가 어렸을 땐 우리 몸이 어떻게 생겼는지만 배웠죠. 지금은 포르노예요. 어떻게 성행위를 하는지까지 가르친다니까요.”

 

두 명의 자녀를 둔 중국계 미국인 사가 조(32)는 지난해 10월 아이에게 이런 말을 들었다고 했다. “첫딸이 학교에서 돌아왔을 때 남편과 저에게 ‘엄마는 남자가 될 수 있고, 아빠는 여자가 될 수 있어. 나는 두 명의 남자 부모님을 가질 수 있어’라고 말했어요. 충격을 받았죠.” 그는 기독교 신앙 때문에 이런 교육을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Untitled-4.jpg

지난 5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교육청 앞에서 열린 성교육 반대 집회에 참석한 팔레스타인계 무슬림 아웃크레이니가 ©경향신문

 

팔레스타인계 무슬림인 스테라 아웃크레이니(18)도 이날 부모와 함께 시위에 나왔다. 그 역시 종교 때문에 현행 성교육을 반대한다. “이슬람교는 여자는 남자를 좋아하고 남자는 여자를 좋아한다고 가르쳐요. 성별을 바꾸는 것도 금지돼 있어요. 제 종교에 반하는 교육을 받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성교육 반대 시위를 이끄는 주축은 기독교계 한인이다. 오렌지카운티에 거주하는 크리스틴 백(42)은 자녀 수업을 참관하고는 깜짝 놀랐다고 했다. “‘젠더 브래드 맨’이라는 게 있어요. 사람 모양 쿠키인데요. 교사가 이를 꺼내 놓고는 ‘태어날 때 몸과 달리 너희 머릿속에 진짜 너희가 좋아하는 게 있어. 남자가 분홍색을 좋아할 수 있고 여자가 스포츠를 좋아할 수 있어. 이런 아이들이 있으면 따돌리면 안돼’라고 가르치더라고요.” 백씨는 학교 교장을 찾아가 항의했다고 한다. 그는 “학교가 아이들에게 구강 성교, 항문 성교, 자위 행위에 대해서도 가르친다”고 주장했다.

 

주디 김(41)은 “성교육의 초점은 금욕을 가르치거나 아이들이 미성숙하기 때문에 부모님과의 대화가 필요하다는 게 아니다. ‘너희들은 성생활을 하고 성병만 걸리지 말라. 혹시라도 임신하면 낙태는 정부가 해줄 수 있다. 성생활은 너희의 자유’라는 게 골자”라고 했다. 성교육에 반대하는 부모들은 자신의 자녀가 성적 다양성과 성적 권리에 대해 배워선 안된다고 봤다. 성관계를 하거나 성소수자인 ‘일부’ 아이들이 아닌 ‘대다수’가 받아들일 수 있는 교육을 했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성적 다양성과 성적 권리를 가르친다면 아이들이 쉽게 성관계를 하고 성소수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교육청의 주장

 

Untitled-5.jpg

미국 로스앤젤레스 교육청 건강교육 담당자 티모시 코르딕이 캘리포니아주 학교들의 성교육 프로그램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경향신문

 

캘리포니아주 교육청은 현행 성교육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한다. 지난 5월17일 로스앤젤레스 교육청에서 만난 건강교육 담당자 티모시 코르딕(46)은 현행 성교육이 청소년이 배우기에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대해 “교육 내용과 교재는 의학적으로 증명된 것이다. 교재에 체위가 포함됐다는 등 일부 주장은 오해에서 불거진 것”이라고 했다. 미국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과 연방공중보건협회 등 전문 기관이 입증했다고 했다.

 

성적 다양성을 담은 교육에 대해서는 “성소수자를 교육 내용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건 ‘건강한 청소년법’에 근거한다”며 “우리는 누구도 차별하거나 무시해선 안된다”고 했다. 이어 “다양한 성 정체성, 피부색 등을 가진 사람들을 학교에서 보호해야 한다는 미국 법은 이외에도 수십개에 달한다”고 했다. 로스앤젤레스 교육청은 “논란에도 불구하고 성소수자 10대와 학부모를 지지한다”며 성교육을 유지할 것이라는 성명도 발표했다. 샌프란시스코 교육청 건강교육 담당자 케빈 고긴(64)은 다양한 문화와 정체성이 공존하는 사회 일원으로서 “청소년들이 성적 다양성 등 성의 복합적인 면을 배우는 게 필요하다”고 했다.

 

캘리포니아주 교육 당국이 이런 성교육을 하는 건 피임, 성병 예방 등 실용적 목적 때문이기도 하다. 코르딕은 “로스앤젤레스는 유동인구가 많은 대도시이기 때문에 성병 문제를 겪고 있다. 10대가 성병 확대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고 했다. 건강한 성적 행위와 피임법을 교육해 높은 10대 임신율, 도시 성병 발병률 등 사회 문제를 예방하자는 취지에서 교육이 이뤄진다는 얘기다. 코르딕은 “생체 실험, 마약, 성매매, 성폭력과 같은 부분도 성교육에서 필수적으로 다루고 있다”고 했다.

 

LA, 2005년 미국 최초로 교육과정에 성소수자 등 성적 다양성 내용 담아

2016년부터 중·고교서 의무화…각각 90시간씩 이수

청소년의 성관계 등 성적 권리도 부정하지 않아

 

캘리포니아주 교육 당국은 대다수 학부모가 성교육을 찬성한다고 본다. 최근 자체 설문조사 결과 미국 학부모의 90%가 공립학교 성교육을 찬성한다고 답했다. 코르딕은 “부모가 직접 자녀에게 성교육을 하는 것은 불편하기에 학교가 대신하기를 바란다. 성교육 반대는 한인을 중심으로 한 일부에 불과하다”고 했다. 그럼에도 자녀의 성교육을 원치 않는 경우 학교에 이를 알리면 수업에서 자녀를 제외시킬 수 있다고 했다.

 

개방적인 성교육을 도입하면서 갈등을 겪는 캘리포니아주의 모습은 한국 사회가 곧 맞닥뜨려야 할 미래일지 모른다. 한국에서도 성을 둘러싼 담론이 활발해졌고 그 인식 또한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출처: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10280600025&code=940100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상처를 주는 교인들에 대한 8가지 반응

    ©Pixabay   처치리더스닷컴은 최근 ‘당신에게 상처를 주는 교인들에 대한 8가지 반응’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소개했다. 다음은 주요 내용.   1. 교인들은 당신의 감정을 상하게 할 것이다.   인간이 타락했기 때문에 이러한 일이 일어난다. 때로는 교인들 중 ...
    Date2019.11.30 Category국제
    Read More
  2. '치킨버거 인기' 칙필레, 기독교 결혼관 고수로 전국적 압력에 직면

    ©머니투데이   기독교 기업으로 유명한 미국의 패스트푸드 레스토랑 ‘칙필레’(Chick-fil-A)   美 기독교 기업 칙필레, 4년 연속 고객만족도 평가 1위   미국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인 칙필레(Chick-Fil-A)가 동성애와 성 소수자를 반대하는 단체에 지원 중단...
    Date2019.11.29 Category국제
    Read More
  3. 6세기 비잔틴 시대 교회 발견... 예배실에 새겨진 '그리스도의 승리' [영상]

    발굴 영상보기 ©YOUTUBE IAA   이스라엘 중부 도시 벧 세메쉬 인근에서 도시 확장 공사 도중 6세기 경 비잔틴 교회가 발견됐다. 발굴 결과 한 순교자를 위해 세워진 교회로 밝혀졌다.   무덤으로 추정되는 지하실에서는 오일 램프 수백 개가 발견돼 당시 수많...
    Date2019.11.28 Category국제
    Read More
  4. 우리가 보는 TV 드라마에서 '이런 캐릭터 점점 많아진다'

    ©NETFLIX   인기 미드 '유포리아', '배트우먼', '포즈' 등 미국 드라마 등장 인물 중 성소수자(LGBTQ)가 차지하는 비중이 올해 최고를 기록했다.   성소수자 지원단체 GLAAD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황금시간대 방영되는 미국 공중파 드라마 캐릭터 중 ...
    Date2019.11.28 Category국제
    Read More
  5. '성관계·성소수자 가르치지마'… 열린 성교육? 이젠 젠더교육?

    지난 5월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교육청 앞에서 시민과 학생 100여명이 성교육 반대 집회를 열고 있다  ©경향신문   '현재 비슷한 상황에 놓여있는 뉴질랜드 한인들이 함께 고민할 만한 기사입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미국 최초 성소수자 ...
    Date2019.11.27 Category국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43 Next
/ 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