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英 냉동트럭 희생자 중국인 아닌 듯... '미안해 엄마” 마지막 메시지

by OneChurch posted Nov 0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jpg

©PA

 

영국의 화물트럭 냉동 컨테이너에서 발견된 시신 39구 중 다수가 베트남인일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영국 경찰은 당초 희생자를 모두 중국인으로 추정했지만, 베트남 시민단체들은 희생자로 추정되는 인물들의 메시지를 공개하고 베트남인 20여명의 실종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영국 수사 당국은 트럭 운전사를 기소하고 인신매매·밀입국 알선 범죄조직이 연루됐는지 수사하고 있다.

 

영국 BBC방송과 미국 CNN방송 등은 26일(현지시간) 냉동 컨테이너 집단 사망사건의 희생자 대부분이 베트남인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BBC는 영국 내 대표 베트남 커뮤티니 ‘비엣홈(VietHome)’에 베트남인 약 20명의 실종신고가 접수됐다고 전했다. 실종자 나이는 15~45세로 다양한데 이 중에는 20세 남성 응우옌디르엉도 포함됐다. 응우옌의 아버지는 지난주 아들이 프랑스 파리에서 다른 그룹과 합류했다는 소식을 들은 후 연락이 끊겼다고 말했다.

 

앞서 베트남 시민네트워크 ‘휴먼 라이츠 스페이스’도 26세 여성 팜티짜미가 어머니에게 ‘숨을 쉴 수 없다’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날 보도했다. 팜티는 트럭이 벨기에에서 영국으로 가는 도중 “엄마 아빠 미안해. 외국으로 가는 것은 성공하지 못할 것 같아. 둘 다 사랑해. 숨을 쉴 수가 없어 죽을 것 같아. 미안해 엄마”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팜티는 베트남에서 중국으로 건너간 뒤 이후 프랑스를 통해 영국으로 들어가려는 계획을 갖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팜티의 가족은 딸의 더 나은 삶을 위해 한 달 수입의 약 100배에 달하는 3만 파운드(약 4500만원)를 밀입국 알선 조직에 지불했다고 CNN은 전했다. 베트남의 가톨릭 신부인 앤서니 당흐우남은 로이터통신에 “냉동 컨테이너에서 숨진 채 발견된 39명 가운데 대다수가 베트남 출신일 개연성이 있다”며 “희생자들의 가족과 연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영국 경찰은 지난 23일 잉글랜드 남동부 에식스주에 있는 한 산업단지의 화물트럭 냉동 컨테이너에서 39구의 시신이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최저 영하 25도까지 내려가는 냉동 컨테이너 안에서 동사나 질식사했을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이들 모두 중국인으로 추정했으나 중국 정부는 사망자의 국적을 확인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희생자 상당수가 위조 신분증을 갖고 있어 신원 확인에 혼선을 빚는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경찰은 용의자인 트럭 운전사를 살인과 인신매매, 이민·자금세탁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운전자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모리스 로빈슨(25)으로 알려졌다. 영국 경찰은 밀입국 주선 등의 혐의로 3명을 체포했고, 아일랜드 경찰도 이번 사건과 관련해 20대 초반 남성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Untitled-2.jpg

손자를 안고 울고 있는 르밍뚜안. 그의 아들은 냉동 컨테이너 집단 사망사건 희생자 39명 중 한 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GETTY IMAGES

 

 

출처: 국민일보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104890&code=11141500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127년 만에 첫 흑인 럭비 주장, 나라를 하나로 엮었다... 만델라가 일군 '럭비 인종화합'

    최초의 흑인 주장 시야 콜리시가 트로피를 들자 흑과 백이 어우러진 남아공 선수단이 함께 환호했다 ©GETTY IMAGES   "럭비로 모두가 하나가 됐다."   올아프리카는 남아공의 럭비월드컵 우승 소식을 전하며 이런 제목을 달았다. 시야 콜리시(28)가 이끄는 남...
    Date2019.11.05 Category국제
    Read More
  2. ‘카톨릭 국가, 대표적 낙태 금지국’ 북아일랜드, 동성결혼·낙태 허용

    4월11일 벨기에 브뤼셀을 방문한 북아일랜드 연방주의 정당인 민주연합당(DUP) 알린 포스터(가운데) 대표 ©뉴시스   북아일랜드에서 22일(현지시간) 0시부터 동성결혼과 낙태가 처벌 대상에서 제외된다.   AP 통신은 21일 북아일랜드에서 공동정권이 출범하지...
    Date2019.11.05 Category국제
    Read More
  3. 하나님의 말씀을 소중하게 여기는 5가지 신호

    ©Pixabay   영국 크리스천투데이는 최근 ‘당신이 진정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소중하게 여기는 5가지 신호’라는 제목의 칼럼을 소개했다. 다음은 주요 내용이다.   1. 영적 훈련 가운데 성장하고 있다.   사도행전 2장 42절 ‘저희가 사도의 가르침을 받아 서로 ...
    Date2019.11.05 Category국제
    Read More
  4. 낙태, 동성애, 성적 순결… 성경은 명료하게 말한다

    필립 라이큰 박사와 통역하는 곽수광 목사(오른쪽부터). 그는 “우리가 믿음으로 말씀을 받으면, 그것을 철저하게 경청하여 넉넉하게 나누려 할 것”이라고 전했다. ©크리스천투데이   ‘2019 TGC 코리아 컨퍼런스’가 ‘하나님이 가라사대: 성경의 권위와 신뢰성(...
    Date2019.11.01 Category한국
    Read More
  5. 英 냉동트럭 희생자 중국인 아닌 듯... '미안해 엄마” 마지막 메시지

    ©PA   영국의 화물트럭 냉동 컨테이너에서 발견된 시신 39구 중 다수가 베트남인일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영국 경찰은 당초 희생자를 모두 중국인으로 추정했지만, 베트남 시민단체들은 희생자로 추정되는 인물들의 메시지를 공개하고 베트남인 20여명...
    Date2019.11.01 Category국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38 Next
/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