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복수심’을 ‘섬김’으로 승화시킨 순교자의 아내

by OneChurch posted Oct 0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jpg

라미 아야드의 장례식 ©Churchtimes

 

한국 순교자의 소리(한국 Voice of Martyrs, VOM)은 1일 팔레스타인에서 순교로 남편을 잃은 아내가 다른 순교자들의 아내를 섬기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가자(Gaza) 지구의 유일한 기독교 서점 주인 라미 아야드(Rami Ayyad)의 아내는 2007년 남편이 순교했을 때, 복수하고 싶은 생각 밖에 없었다고 한다.

 

그러나 현재 그녀는 가자 지구에 사는 다른 순교자들의 아내들을 돌보며 “남편을 죽인 이를 용서하고, 그들이 구원을 받도록 기도해야한다”는 복음을 가르치고 있다. 자신이 살인자들 손에 남편을 잃는 고통을 당하면서 배운 것이다.

 

그녀의 남편 라미는 살해당하기 전 여러 번 살해 위협을 받았으나, 기독교 서점 문을 닫지 않았다. 2007년 가자지구 거리에서 납치된 그는 고문 끝에 총에 맞아 죽었다. 당시 그의 아내는 셋째 아이를 임신한 상태였다.

 

Untitled-3.jpg

라미 아야드 ©한국 순교자의 소리

 

한국 VOM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대표는 “그녀는 안전을 위해 아이들을 데리고 직계 가족과 멀리 떨어진 곳으로 떠났다. 그러나 새로 이주한 지역에서 얻을 수 있는 직업은 시간제 일자리 뿐이었고 급여도 형편 없었다. 당국은 그녀의 남편을 죽인 범인의 신원을 감췄다. 이는 범인이 하마스(Hamas)라는 테러 조직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녀는 외로웠고, 상실감을 느꼈고, 무력했고, 우울했다” 고 전했다.

 

라미 아야드의 아내는 “어떤 사람들은 라미를 죽인 범인이 기독교인이 되게 해 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하자고 했다. 그게 라미를 위해 복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저는 그렇게 기도하고 싶지 않았다. 저는 살인범이 끔찍하게 죽어서 지옥에서 고통당하기를 원한 것이다. 그러나 저는 결국 ‘주님, 제가 주님의 딸이기 때문에 남편을 죽인 범인을 용서해야 한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저히 못하겠어요. 그들을 용서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진정으로 용서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라고 기도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용서하기까지 시간이 걸렸지만 마침내 그녀는 남편을 죽인 범인을 용서했다.

 

그녀는 “지금은 제가 아주 연약해지는 순간에도 주님께서 마음의 의심을 걷어내주신다. 주님께서는 ‘바로 그거야. 넌 용서받았고 용서했어’라고 말씀하신다. 저는 살인범을 용서한 때부터, 주님께서 저에게 주신 십자가가 감사했다. 저는 주님의 멍에가 가벼울 뿐 아니라 그 멍에를 짊어질 힘도 주신다는 걸 느끼기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라미를 죽인 범인이 하마스 고위 관리 암살 혐의로 기소되어 신원이 공개되었을 때, 그녀는 페이스북에 범인의 사진을 올리고 “이 사람은 용서받았습니다”라고 남겼다.

 

남편이 세상을 떠나고 12년 가까이 지난 지금, 그녀는 홀로 된 부인들을 돕고 있다. 이들은 그녀와 비슷한 시련을 겪은 순교자의 아내들이다. 이들은 함께 기도하고, 찬송하고, 말씀을 읽으며 영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현숙 폴리 대표에 따르면, 라미 아야드의 아내는 현재 기독교인 순교자들의 아내들을 보살피고 있지만, 비슷한 상황에서 남편을 잃은 무슬림 여성들에게도 도움을 주고 싶어한다고.

 

현숙 폴리 대표는 “그녀의 남편은 죽기까지 신실하게 그리스도를 증언하여 하나님의 사랑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그녀는 그런 남편과 다르게, 믿음으로 살면서 용서를 전할 때 하나님의 사랑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었다. 하나님은 그녀에게 그런 사실을 깨우쳐주셨다” 고 전했다.

 

라미 아야드의 아내는 “모든 여성이 순교자의 아내라고 불리는 것은 아니잖아요. 그건 큰 영광이에요”라고 말한다.

 

그녀와 순교자 아내들의 모임을 지원 중인 한국 VOM의 폴리 현숙 대표는 “우리 단체는 그녀와 순교자 아내들이 안전한 곳에서 만나, 성경을 공부하고 훈련받으면서 서로를 일으켜주고, 모임 활동을 하면서 우울증이나 용서나 트라우마 같은 문제를 이겨 나가도록 돕고 있다”고 전했다.

 

Untitled-2.jpg

라미 아야드의 부인과 자녀들 ©beliefnet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25762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구글, 리바이스와 스마트 재킷 출시 '옷 소매에서 스마트폰 제어'

    리바이스 자카드 재킷 영상 보기 ©Youtube Levi's   구글의 자카드 프로젝트가 2년 만에 한층 더 진화해 새로운 모습의 리바이스 재킷으로 돌아온다. 이 프로젝트는 '구글 I/O 2015’에서 처음 소개됐다. 2년이 지난 2017넌 9월에는 첫 번째 제품이 리바이스와...
    Date2019.10.03 Category국제
    Read More
  2. 지구온난화로 인류 두뇌 위기

    ©게티이미지뱅크   지구온난화로 세기말 인류의 96%가 두뇌 필수영양소인 ‘디에이치에이’(DHA)를 공급받지 못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댈하우지대와 토론토대 공동연구팀은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수산연구소 ‘시 어라운드 어스’(Sea aro...
    Date2019.10.02 Category국제
    Read More
  3. ‘복수심’을 ‘섬김’으로 승화시킨 순교자의 아내

    라미 아야드의 장례식 ©Churchtimes   한국 순교자의 소리(한국 Voice of Martyrs, VOM)은 1일 팔레스타인에서 순교로 남편을 잃은 아내가 다른 순교자들의 아내를 섬기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가자(Gaza) 지구의 유일한 기독교 서...
    Date2019.10.02 Category국제
    Read More
  4. 트럼프와 ‘맞짱’ 뜬 툰베리 효과…전 세계 최대 인파 불렀다... '웰링턴 사상 최대'

    스웨덴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27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환경파업'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THE CANADIAN PRESS   “우리가 그들의 이익과 세계관을 위협한다고 느끼는 게 틀림없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맞짱’을 뜬 ‘환경소녀’ ...
    Date2019.10.01 Category국제
    Read More
  5. 이제 생각 없이 OK 손동작했다간 터무니없는 오해 받을 수도 있다

    OK 손동작 ©셔터스톡   • 미국 ADL 혐오 상징 목록에 `OK 손동작` 등재 • 일부 극단적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백인 권력` 뜻하는 제스처로 사용   미국에서 'OK 손동작'이 혐오를 뜻하는 상징이 됐다.   NPR등 미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26일 반명예훼손연...
    Date2019.10.01 Category국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 134 Next
/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