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백인 민족주의’ 테러 우려 고조…미국판 일베 ‘에잇챈’ 폐쇄 요구

by OneChurch posted Aug 06,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7.jpg

지난 3일 텍사스주 엘파소 대형 몰 월마트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총 22명이 사망했다 ©Getty Images

 

미 국내테러 850건 중 40% 연관

연계조직 없어 사전 적발 어려워

 

에잇챈 예고 뒤 총격 올해만 3건

게시판 만든이도 “사이트 폐쇄를”

 

“나는 단지 내 나라가 히스패닉의 침공으로 문화적, 인종적으로 전환되는 것을 보호하려는 것이다.”

 

지난 3일, 미국 텍사스주의 국경 도시 엘패소에서 총기를 난사해 20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격 용의자 패트릭 크루시어스(21)는 사건 20분 전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에잇챈’(8chan)에 이런 내용이 담긴 4쪽짜리 성명서를 올렸다. 성명에는 ‘비백인’ ‘이민자’들에 대한 적의를 바탕으로 한 백인 민족주의적 시각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최근 미국 내 총기 난사 사건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국내 테러의 제1주범으로 백인 민족주의가 부상하면서 이에 대처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사법 당국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4일 보도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백인 민족주의를 비롯한 극단적인 인종주의 이데올로기에 감화된 백인 남성들에 의한 국내 테러 사건이 증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미국 내 테러 사건 850건 가운데 40%가 인종주의가 동기가 된 폭력적인 극단주의와 관련됐으며, 이들 사건 대다수가 백인 우월주의 세력과 연관이 있다고 보는 것이다.

 

문제는, 이런 테러를 사전에 적발해내기가 어렵다는 점이다. 이번 엘패소 총기 난사 용의자 등이 ‘외로운 범죄자’라고 불릴 만큼, 특정 조직과의 연계나 지도 없이 총기를 이용해 어느 날 갑자기 단독으로 범행에 나서는 양상을 보이는 탓이다. 최근 이들에 의한 국내 테러가 증가하면서, 2001년 9·11테러 이후 대테러 활동의 초점을 알카에다나 이슬람국가(IS) 등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에 맞춰왔던 미 사법 당국은 당혹감 속에 최근 서둘러 대테러 대책을 수정하고 있다는 게 <월스트리트 저널>의 설명이다.

 

앨패소 총기 난사 용의자의 사례에서도 드러나듯, 최근 백인 민족주의자들은 주로 무료·익명을 기반으로 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등을 중심으로 자신들의 백인 우월주의 이데올로기를 확산시키고 있다.

 

특히 ‘에잇챈’이라고 불리는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은 백인 우월주의자들의 온상으로 꼽힌다. 에잇챈에 범행을 예고한 뒤 실제로 총격을 일으킨 사건만 올해 들어 세번째다. 엘파소 사건을 비롯해 지난 3월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 사원 총기 난사 사건과 한 달 뒤 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인근 파웨이 시너고그(유대교 회당) 총기 난사 사건도 이 게시판에 사건 ‘예고’가 올라온 직후 일어났다.

 

에잇챈은 국내 극우적 게시판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와 여러모로 닮은꼴이다. 소프트웨어 개발자 프레드릭 브레넌이 2013년 ‘검열 철폐·표현의 자유 실현’이라는 이상주의를 내걸고 만든 이 사이트는 초기엔 막힘없는 유머와 일상 소재를 담은 다양한 글들이 주류를 이뤘으나, 최근에는 백인 우월주의자 집회 공고나 회원 모집 글이 올라오는 곳으로 전락했다. 여기서 생산된 각종 인종주의적 혐오글들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을 타고 널리 확산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이날 이 게시판을 만든 브레넌조차 “이제는 이 사이트를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며, “브레넌이 한때 ‘표현의 자유’란 유토피아로 불렀던 에잇챈이 대량 총기 난사범들의 확성기가 돼 버렸다”고 평가했다.

 

 

출처: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america/904573.html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백인 민족주의’ 테러 우려 고조…미국판 일베 ‘에잇챈’ 폐쇄 요구

    지난 3일 텍사스주 엘파소 대형 몰 월마트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총 22명이 사망했다 ©Getty Images   미 국내테러 850건 중 40% 연관 연계조직 없어 사전 적발 어려워   에잇챈 예고 뒤 총격 올해만 3건 게시판 만든이도 “사이트 폐쇄를”   “나는 ...
    Date2019.08.06 Category국제
    Read More
  2. 안젤리나 졸리 장남 매덕스, 연세대 입학한다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오른쪽)와 장남 매덕스 ©스플래시뉴스   영화배우 안젤리나 졸리(44)의 장남 매덕스(18)가 연세대에 입학한다.   연세대는 6일 "안젤리나 졸리의 아들 매덕스가 오는 9월 연세대 언더우드국제대학(UIC) 생명공학전공으로 입학한...
    Date2019.08.06 Category한국
    Read More
  3. 중국, 초등생들에게 “하나님을 증오하라”고 가르쳐

    중국의 기독교박해 감시단체 Bitter Winter ©Bitter Winter   중국 초등학교는 어린이들에게 하나님을 믿는 것이 비정상이며 크리스천 부모들은 불신 받아야 한다고 가르치고 있다고 중국의 기독교박해 감시단체 Bitter Winter가 밝혔다.   이 단체의 보고서...
    Date2019.08.06 Category국제
    Read More
  4. 재외 동포들 “ NO JAPAN" 일본 불매 운동 동참... 항의 성명ㆍ규탄 집회 진행

    ©Chang W. Lee/The New York Times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에 대항하는 우리 국민들의 ‘NO JAPAN: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운동에 재외 동포들도 팔을 걷어붙였다. 동포들은 ‘항일 해외 독립군’을 자처하며 일제 불매, 일본여행 자제뿐 아니라 아베 ...
    Date2019.08.06 Category한국
    Read More
  5. 명성교회 재심, 김하나 목사 ‘청빙무효’ 판결

    ©ONECHURCH 재판국장 강흥구 목사 “전원합의” 예장 통합 총회재판국이 5일 명성교회의 김하나 목사 청빙에 대해 무효라고 판결했다. 이날 서울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모임을 가진 재판국은 자정께 회의를 끝내고, 취재진 앞에서 이를 발...
    Date2019.08.06 Category한국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116 Next
/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