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한국

외국서 다쳐도 한국119로 전화…1년간 1758명 이용

by OneChurch posted Jul 1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3.jpg

©NEWSIS

 

해외에 나간 국민(재외국민이)이 다쳤을 때 긴급의료 상담을 해주는 한국의 119서비스가 시행 1년만에 1758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서비스 수요가 날로 급증하는데도 정부의 예산 지원이 전무한데다 상담인력도 턱없이 부족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소방청이 10일 발표한 '재외국민 119응급의료상담서비스 시행 실적'에 따르면 지난 1년간 1758명이 이용했다. 하루 평균 5명이 이용하는 셈이다.

 

이 서비스는 해외여행객·원양어선 선원 등 재외국민이 해외에서 부상 등을 당했을 때 전화나 이메일, 인터넷으로 긴급 의료상담을 제공하는 것이다.

 

그간 해외에서 질병이 발생하거나 다친 경우 응급처치 방법이나 현지 진료 안내, 국내 이송 절차 등을 문의할 곳이 마땅치 않았다. 외교부 소속 재외공관을 통해 도움 받을 수 있지만 하루 평균 50여 건 발생하는 우리 국민의 해외 사건·사고에 대응하기에도 버거운터라 재외국민이 체감할 만한 신속·전문적 응급의료를 제공하지 못해왔다.

 

이용 유형별로는 '의료 상담'(34.7%·602건)과 '응급처치 지도'(32.8%·569건)가 많은 편이었다.

 

약을 먹도록 조치하는 '복약지도'는 16.4%(284건)나 됐고, 이송을 요해 안내한 경우도 1.4%(25건) 있었다.

 

환자 연령대 별로는 20대(23.9%)가 가장 많고 30대(23.9%), 40대(16.2%), 50대(13.4%), 60세 이상(9.0%), 10대 이하(8.2%) 순이었다.  

 

상담 환자의 주요 증상별로는 '신체부위 통증'(17.9%)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복통(14.4%), 고열(6.5%), 열상(4.6%), 화상(3.5%), 흉통(3.3%) 등의 순이었다.

 

소방당국이 서비스하는 국가가 현재 일본과 중국, 네팔, 싱가포르, 뉴질랜드, 인도, 필리핀 등 36개국에 이른다.

 

때문에 상담을 요청해오는 지역이 다양한데, 서비스를 가장 먼저 시작한 일본에서의 상담 요청 비율이 55.5%로 가장 높았다. 아직 서비스가 이뤄지지 않은 미국에서 요청해온 상담도 4.1% 있었다.

 

Untitled-4.jpg

 

소방청은 오는 11월부터 미국, 내년부터는 유럽까지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그러나 서비스를 시행한 지 1년이 넘도록 예산 지원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

 

의료상담도 소방청 중앙119구급상황관리센터 내 24시간 근무하는 응급의학전문의가 담당하지만 고작 4명 뿐이다. 상담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365일 24시간 상주해 있어야 해 한 달에 많게는 9번의 밤샘과 주말 근무를 하는 실정이다.

 

소방청은 3교대 근무가 가능하려면 최소 2배의 인력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지난해 정부혁신 우수사례 대상으로 선정됐을 정도로 서비스에 대한 국민 호응이 높은데다,연간 재외국민 3000만명 시대를 맞아 해외의 응급의료 수요가 갈수록 느는 점을 감안할 때 예산과 인력 지원이 시급해 보인다.

 

응급의료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직결되는 대표적인 사회안전망이다. 민간에서는 적정 공급을 기대하기 어려운 '시장실패' 영역인 만큼 정부의 정책적 개입 필요성이 큰 분야로 꼽힌다.

 

소방청은 내년 응급의학전문의 4명 충원과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예산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할 계획이다.

 

소방청 관계자는 "우리 국민 누구나 전 세계 어디서든 119응급의료상담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최소한의 예산과 인력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출처: 뉴시스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90710_0000706344&cID=10201&pID=10200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트위터, 종교 혐오발언 트윗 발견 즉시 지운다

    ©트위터 블로그   트위터가 종교 관련 혐오 트윗을 발견 즉시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소셜미디어에서 유포되는 특정 종교 혐오 콘텐츠를 빌미로 폭행이나 살인사건 등이 잇따라 발생하면서다.   9일(현지시각) 테크크런치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트위터는 종교...
    Date2019.07.11 Category국제
    Read More
  2. 외국서 다쳐도 한국119로 전화…1년간 1758명 이용

    ©NEWSIS   해외에 나간 국민(재외국민이)이 다쳤을 때 긴급의료 상담을 해주는 한국의 119서비스가 시행 1년만에 1758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서비스 수요가 날로 급증하는데도 정부의 예산 지원이 전무한데다 상담인력도 턱없이 부족해 개선...
    Date2019.07.11 Category한국
    Read More
  3. 세종시, 뉴질랜드 웰링턴시의 도시발전 경험과 노하우 논의

    이춘희 세종시장이 뉴질랜드 웰링턴 시청에서 '저스틴 레스터' 시장과 악수하고 있다 ©세종시청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이 10일 뉴질랜드 웰링턴시청에서 저스틴 레스터(Justin Lester) 웰링턴 시장과 면담을 갖고 뉴질랜드의 행정수도 안착을 위한 도시발...
    Date2019.07.11 Category한국
    Read More
  4. [조성모] 찬양 들고 돌아온 발라드의 황태자 “하나님께 감사하고 싶었죠”

    조성모의 CCM 찬양과 인터뷰 영상 보기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유튜브   ‘발라드의 황태자’ 가수 조성모(43)의 부드러운 미소는 변함이 없었다. 데뷔 21년 차, 불혹을 넘긴 나이인데도 소년처럼 장난기 가득한 얼굴에 감미로운 목소리는 전성기 그대로였다. 20...
    Date2019.07.10 Category한국
    Read More
  5. 홍콩 시위대에 울려퍼진 복음성가 ‘싱 할렐루야 투 더 로드’

    홍콩 시위대가 복음성가인 '싱 할렐루야 투 더 로드'를 부르고 있다. 영상 보기 ©유튜브   범죄인 인도 법안인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의 시위에 홍콩 기독교인들이 찬송과 기도, 봉사와 섬김으로 큰 도움을 주면서 존재감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Date2019.07.10 Category국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08 Next
/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