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홍콩 시위대에 울려퍼진 복음성가 ‘싱 할렐루야 투 더 로드’

by OneChurch posted Jul 10,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홍콩 시위대가 복음성가인 '싱 할렐루야 투 더 로드'를 부르고 있다. 영상 보기 ©유튜브

 

범죄인 인도 법안인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의 시위에 홍콩 기독교인들이 찬송과 기도, 봉사와 섬김으로 큰 도움을 주면서 존재감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홍콩 시위대들이 복음성가인 ‘싱 할렐루야 투 더 로드(Sing Hallelujah to the Lord)’를 합창할 정도로 기독교가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지난달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홍콩의 기독교인들은 시위대에게 음식과 쉘터를 제공하고 시위대를 해산시키려는 경찰을 비난하고 있다. 시위에 참여한 홍콩인들은 종교의 유무를 떠나 송환법을 비판하는 교회와 신자들의 이러한 메시지와 가르침을 받아들이고 있다.

 

시위에 참여한 기독교인들은 “이웃 사랑”을 외치면서 “악과의 싸움에서 이기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들은 모일 때마다 복음성가 ‘싱 할렐루야 투 더 로드(주님을 찬양합니다)’를 불렀고, 이 노래가 시위대에 영향을 주면서 지금은 시위대의 공식 ‘합창곡’처럼 됐다. 이번 시위엔 청년들의 참가도 두드러졌는데 이들은 삼삼오오 모여 정치 회복과 평화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기독교인들은 성경을 손에 들고 행진하고 있으며 기타를 메고 걸으며 찬송을 부른다. 또 물 위를 걷는 예수님의 성화를 높이 들고 걷기도 한다고 NYT는 소개했다. 시위에 참가한 안드레아 웡(18)양은 “나는 정치와는 상관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최근 몇 주 동안에 일어난 시위를 보고 좋은 크리스천이라면 어떻게 했을까를 자문했다”며 “예수님이라면 에어컨이 나오는 집에 머물러 있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번 시위에 홍콩 기독교인들은 종교 자유와 민주주의, 인권 증진 등의 이슈에 목소리를 내고 있다. 750만 홍콩 인구 중 개신교인과 가톨릭 신자는 전체 9분의 1에 해당하지만 비폭력 시위를 주도하면서 시위대가 대외적으로 도덕적 우위를 점하는 등 위로와 격려, 영감을 주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Untitled-1.jpg

©동아일보

 

‘송환법 폐기’에도 싸늘한 반응…홍콩 청년들

 

마침내 9일(현지시간)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홍콩의 대규모 시위를 촉발시킨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에 대한 포기를 공개적으로 선언했다.

 

이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은 람 장관이 기자회견을 열어 “법안은 사망(소멸)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장차) 법안은 만료되거나 폐지될 것”이라고 한 것에서 한 발 더 나아간 것이다. 그러나 시위의 불씨는 쉽사리 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부터 시위에 총 4번 참여한 건축설계사 앨런 씨(32)는 “시민들은 정부가 정식으로 ‘철회(witdrawn)’라는 단어를 쓰지 않는 것부터 오만한 태도라고 생각한다”며 “(시민들이) 섣불리 시위를 멈추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대학원생인 존 목 씨(28) 역시 “그는 여전히 시위대를 검찰에 고소하지 않고 경찰의 물리적 제압을 조사하겠다는 약속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출처: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동아일보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415202&code=61221111&cp=nv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190709/96392814/1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홍콩 시위대에 울려퍼진 복음성가 ‘싱 할렐루야 투 더 로드’

    홍콩 시위대가 복음성가인 '싱 할렐루야 투 더 로드'를 부르고 있다. 영상 보기 ©유튜브   범죄인 인도 법안인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의 시위에 홍콩 기독교인들이 찬송과 기도, 봉사와 섬김으로 큰 도움을 주면서 존재감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Date2019.07.10 Category국제
    Read More
  2. 방탕했던 그 사람, 840만명 살린 크리스천 되다 '인생역전 스토리'

    ‘채리티 워터’ 설립자 스캇 해리슨,  그는 죄책감을 주는 대신 즐겁고 기발한 방식을 제시하며 기부문화에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채리티 워터 홈페이지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손끝뉴스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손끝뉴스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손끝뉴스...
    Date2019.07.09 Category국제
    Read More
  3. SNS에 ‘동성애는 죄’ 올렸다 퇴학당한 학생, 항소심서 승리

    펠릭스 엔골 ©영국 크리스천투데이   “죄에 대한 종교적 표현이 차별 암시한다 볼 수 없어”   페이스북에 ‘동성애는 죄’라는 글을 올렸다가 학교에서 퇴학을 당한 영국의 한 대학원생이 최근 항소심에서 이겼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
    Date2019.07.09 Category국제
    Read More
  4. '지금까지 이런 응답은 없었다… 나의 공로인가 주님 은혜인가' 영화 ‘극한직업’으로 뜬 교회누나

    국민일보 인터뷰 영상 보기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유튜브   영화 ‘극한직업’으로 뜬 교회누나 배세영 작가의 고백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갈비인가. 통닭인가.”   역대 개봉작 가운데 매출액 1위를 기록한 영화 ‘극한직업’의 흥행에 고상기 마...
    Date2019.07.05 Category한국
    Read More
  5. 스위스, 외국인이 살기 좋은 나라 1위…연봉 높고 치안 좋아 '뉴질랜드 3단계 밀려나'

    아름답고 깨끗한 스위스의 자연 풍경을 간직한 루체른 호수 ©하나투어   스위스가 올해 외국인이 가장 살기 좋은 나라로 꼽혔다.   홍콩상하이은행(HSBC)이 국외 거주자 1만8천여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스위스가 조사대상 33개국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
    Date2019.07.05 Category국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109 Next
/ 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