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한국

이름에도 한국사랑 새긴 선교사들… 언더우드 → 원두우, 삼율은 어떤 영어이름?

by OneChurch posted Jul 04,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6.jpg

서울 마포구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에 있는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 목사의 묘비.

오른쪽은 새뮤얼 무어 목사의 비석으로, ‘장로회선교사 모삼율 기념비’라고 쓰여 있다 ©국민일보

 

원두우 모삼율 혜론. 한국에 복음의 씨앗을 뿌린 19세기 미국 북장로교 선교사들은 자신들의 한국 이름마저 허투루 짓지 않았다. 영어 발음을 의식하면서도 글자 하나하나에 한국인을 사랑하는 마음을 담았다. 기독교인이라면, 아니 이들에게 의료·교육 혜택을 직간접으로 입은 한국인이라면 한번쯤 되새겨볼 이름들이다.

 

3일 찾아간 서울 마포구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 제일 안쪽에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1859∼1916) 목사가 안장돼 있다. 그는 연세대 전신인 연희전문학교와 한국 최초의 장로교회인 새문안교회를 세웠다. 묘비엔 ‘대미국인원두우목사, 부인호돈씨지묘(大美國人元杜尤牧師, 夫人好敦氏之墓)’라고 새겨져 있다.

 

원두우는 언더우드 목사의 한글 이름이다. 으뜸 원(元) 막을 두(杜) 허물 우(尤)다. 나쁜 것을 막는 힘의 원천이란 뜻이다. 암흑과도 같았던 구한말 한국선교를 위해 이 땅에 발 디딘 심정을 암시한다. 연세대는 지난해 새로 증축한 신과대 건물 이름을 원두우 신학관으로 명명해 그를 기리고 있다.

 

원두우 목사의 부인은 여덟 살 연상의 호톤 언더우드(1851∼1921) 여사다. 미국 시카고여자의과대학을 졸업한 의사였다. 선교사가 되려고 의학을 공부했다. 명성황후의 진료를 담당하기도 했다. 한글 이름은 ‘서로 좋아하고 돈독하게 한다’는 호돈(好敦)이다. 원두우 호돈 부부의 아들은 원한경(元漢慶)으로 ‘한양에서 태어난 경사’란 뜻이다. 그는 캐나다 토론토의대 교수였던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와 함께 일제의 제암리교회 학살 사건을 외부에 알렸다. 스코필드 박사는 석호필(石虎弼)로 불렸다.

 

이날 양화진선교사묘역 새뮤얼 F 무어(1860∼1906) 목사 묘비 앞에는 경기도 수원의 기독 대안학교 다니엘아카데미 학생들이 현장 활동을 하고 있었다. 하진(9)군은 수첩에 “차별 없는 교회를 만들 수 있을까”라고 또박또박 적었다. 새뮤얼 무어의 한국식 이름은 모삼율(毛三栗)이다. 동물의 털(毛)을 성씨로 가져다 쓴 이유는 그가 가축을 잡던 백정의 친구이자 전도자였기 때문이다. 조선시대 천대받던 계급인 백정도 양반과 함께 예배를 드리도록 강권했고 백정들을 규합해 20개 넘는 교회를 개척하다 장티푸스로 사망했다.

 

양화진선교사묘역에 최초로 묻힌 존 W 헤론(1856∼1890)도 의사였다. 주님의 은혜를 전파하기 위해 혜론(惠論)이라고 작명했다. 그는 세브란스병원 전신인 광혜원에서 진료했으며 과로한 데다 이질까지 걸려 선교 5년 만에 사망했다. 그의 묘비엔 갈라디아서 2장 20절 “하나님의 아들이 나를 사랑하사 자신을 내게 주셨다”가 새겨져 있다.

 

Untitled-7.jpg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 목사 ©국민일보

 

 

출처: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75038&code=23111111&sid1=chr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방탕했던 그 사람, 840만명 살린 크리스천 되다 '인생역전 스토리'

    ‘채리티 워터’ 설립자 스캇 해리슨,  그는 죄책감을 주는 대신 즐겁고 기발한 방식을 제시하며 기부문화에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채리티 워터 홈페이지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손끝뉴스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손끝뉴스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손끝뉴스...
    Date2019.07.09 Category국제
    Read More
  2. SNS에 ‘동성애는 죄’ 올렸다 퇴학당한 학생, 항소심서 승리

    펠릭스 엔골 ©영국 크리스천투데이   “죄에 대한 종교적 표현이 차별 암시한다 볼 수 없어”   페이스북에 ‘동성애는 죄’라는 글을 올렸다가 학교에서 퇴학을 당한 영국의 한 대학원생이 최근 항소심에서 이겼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
    Date2019.07.09 Category국제
    Read More
  3. '지금까지 이런 응답은 없었다… 나의 공로인가 주님 은혜인가' 영화 ‘극한직업’으로 뜬 교회누나

    국민일보 인터뷰 영상 보기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유튜브   영화 ‘극한직업’으로 뜬 교회누나 배세영 작가의 고백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갈비인가. 통닭인가.”   역대 개봉작 가운데 매출액 1위를 기록한 영화 ‘극한직업’의 흥행에 고상기 마...
    Date2019.07.05 Category한국
    Read More
  4. 스위스, 외국인이 살기 좋은 나라 1위…연봉 높고 치안 좋아 '뉴질랜드 3단계 밀려나'

    아름답고 깨끗한 스위스의 자연 풍경을 간직한 루체른 호수 ©하나투어   스위스가 올해 외국인이 가장 살기 좋은 나라로 꼽혔다.   홍콩상하이은행(HSBC)이 국외 거주자 1만8천여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스위스가 조사대상 33개국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
    Date2019.07.05 Category국제
    Read More
  5. 이름에도 한국사랑 새긴 선교사들… 언더우드 → 원두우, 삼율은 어떤 영어이름?

    서울 마포구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에 있는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 목사의 묘비. 오른쪽은 새뮤얼 무어 목사의 비석으로, ‘장로회선교사 모삼율 기념비’라고 쓰여 있다 ©국민일보   원두우 모삼율 혜론. 한국에 복음의 씨앗을 뿌린 19세기 미국 북장로교 선...
    Date2019.07.04 Category한국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08 Next
/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