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로마 가톨릭, 주기도문 일부 변경… 옳은가?

by OneChurch posted Jun 0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jpg

교황 프란치스코 ©보도화면 캡쳐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

 

로마 가톨릭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통주의자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마태복음 6장 13절에 기록된 주기도문의 일부 변경을 공식 허용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번에 허용한 주기도문 내용은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이다.

 

더 유에스가톨릭(US Catholic)은 “교황청이 지난 5월 22일, 16년 간 연구를 통해 신학적, 목회적, 그리고 형식적 관점에서 현재의 번역에 있는 오류를 발견한 전문가들의 견해를 따라 이같은 변화를 법적으로 제정하기로 했다”며 관련 내용을 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2017년 처음으로 주기도문 후반부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라는 내용을 수정하자는 의견에 지지를 보냈다.

 

당시 그는 “아버지는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않으신다. 우리가 즉시 일어날 수 있도록 도와주시는 분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마치 우리를 시험으로 이끄시는 분처럼 묘사한 이 번역은 좋은 것이 아니다. 우리를 시험으로 이끄는 자는 사탄이다. 이것은 사탄의 역할”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의 영문이 기존 ‘Lead us not into temptation’에서 ‘Do not let us fall into temptation’으로 변경될 예정이다.

 

"시험은 고난 의미… 변경 바람직하지 않아"

 

그러나 장신대학교 김철홍 교수(신약학)는 “주기도문의 시험은 사탄이 주는 시험이라기 보다 고난과 핍박과 같은 ‘painful trial’로 보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즉, 하나님도 불시험과 같은 연단을 통해 진흙과 같은 우리를 아름답게 빚어가시는 분이시라는 것이다.

 

마태복음 6장 13절 본문을 영어와 헬라어로 각각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AS Matthew 6:13 'And do not lead us into temptation, but deliver us from evil. For Thine is the kingdom, and the power, and the glory, forever. Amen .'

BGT Matthew 6:13 καὶ μὴ εἰσενέγκῃς ἡμᾶς εἰς πειρασμόν, ἀλλὰ ῥῦσαι ἡμᾶς ἀπὸ τοῦ πονηροῦ.

 

김 교수는 “‘시험’이나 ‘고난’을 의미하는 헬라어는 페이라스무스(πειρασμόν)이고, 동사로 페이라조(πειράζω)이다. 이 단어는 창세기, 출애굽기, 시편 등 구약에 자주 나온다”면서 다음과 같은 구절들을 소개했다.

 

“그 일 후에 하나님이 아브라함을 시험하시려고(πειράζω) 그를 부르시되 아브라함아 하시니 그가 이르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창세기 22:1)

 

“모세가 여호와께 부르짖었더니 여호와께서 그에게 한 나무를 가리키시니 그가 물에 던지니 물이 달게 되었더라 거기서 여호와께서 그들을 위하여 법도와 율례를 정하시고 그들을 시험하실새(πειράζω)” (출애굽기 15:25)

 

“여호와여 나를 살피시고 시험하사(πειράζω) 내 뜻과 내 양심을 단련하소서” (시편 26:2)

 

김 교수는 “이 외에도 시험이 하나님께로부터 오며, 하나님이 자기 백성을 시험하시는 분이심을 말하는 구약 구절과 유대교 문서들도 더 있다”고 덧붙였다.

 

또 “신약성경에서도 ‘시험’은 제자들의 삶의 피할 수 없는 특성이었다. 예수님도 시험 가운데 계셨고, 제자들도 마찬가지였다”고 설명하면서 다음과 같은 구절을 예로 들었다.

 

“너희는 나의 모든 시험(πειρασμός) 중에 항상 나와 함께 한 자들인즉” (누가복음 22:28)

 

김 교수는 “하나님께서 기본적으로 우리를 고난 가운데 인도하시고 단련하시는데, 너무 힘들고 견디기 어려운 시험으로 인도하지 말아달라는 뜻이다. 이는 또 초대교회의 간청이었다. 신앙으로 인한 핍박이 일상적이었던 당시의 기도라고 볼 수 있다. 이것은 예수님 당시에도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그는 “시험을 하나님이 주시는 것인가? 사단이 주는 것인가? 하나님이 시험을 주시는 것도 맞다. 시험에 해당하는 헬라어 원문의 용례와 히브리어 단어를 고려했을 때, 주기도문의 시험을 사단의 시험으로만 보는 것은 좁은 이해이다. 사단의 시험 뿐 아니라 우리 하나님께서 너무 견디기 힘든 고난과 시험 가운데 우리를 인도해주시지 않기를 바라는 정말 인간적인 기도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톨릭에서는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와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를 동일한 선상에서 본 것이다. 그러나 이는 원래의 의미를 축소시키는 것으로 볼 수 있기에, 주기도문을 변경한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팩트체크] 미세플라스틱 피해, 화장품 규제만? 선진국에서 사실상 '퇴출'

    ©연합뉴스   일반적으로 미세플라스틱(micro-plastic)이란 5mm 이하의 미세한 고체 플라스틱 입자를 일컫습니다.    미세플라스틱은 그 자체로 탄생하기도 하고, 시간에 따라 만들어지기도 하는데요. 애초에 작은 크기로 만들어져 제품에 첨가되는 1차 플라스...
    Date2019.06.13 Category한국
    Read More
  2. 크리스천 부부, 3층에서 아들 던진 가해자 용서

    치료를 받고 있는 아이 ©소셜미디어 트위터 캡처   크리스천 부부가 5살 난 아들을 3층에서 떨어뜨린 가해자를 용서해 화제다. 해당 내용은 최근 재판 과정에서 부부가 성명서를 낭독하며 알려졌다.   가해자로 지목된 이는 지난 4월, 5살 남자 아이를 3층 쇼...
    Date2019.06.13 Category국제
    Read More
  3. 사모아, 엘튼 존 영화 '로켓맨' 상영금지…'동성애 묘사'

    영화 '로켓맨' 속 한 장면 ©롯데엔터테인먼트   사모아, 남성 동성 성행위 최대 7년 징역형   남태평양 국가 사모아가 동성애 장면이 포함됐다는 이유로 팝스타 엘튼 존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로켓맨'의 상영을 금지했다.   11일 AP에 따르면 사모아 주검열...
    Date2019.06.13 Category남태평양
    Read More
  4. 정치적 올바름(PC)이 하나님의 뜻과 다를 때

    프랜시스 챈 목사(오른쪽)와 재커라이어스 박사가 대담을 나누고 있다 ©유튜브 영상캡쳐   프랜시스 챈 목사가 “오늘날 현대 문화가 느낌과 정치적 올바름(Political Correctness)에 사로잡혀 있다 할지라도, 교회는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옳고 그름을 판단한...
    Date2019.06.12 Category국제
    Read More
  5. 로마 가톨릭, 주기도문 일부 변경… 옳은가?

    교황 프란치스코 ©보도화면 캡쳐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   로마 가톨릭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통주의자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마태복음 6장 13절에 기록된 주기도문의 일부 변경을 공식 허용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5일(현지시간) 보도...
    Date2019.06.07 Category국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01 Next
/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