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존 파이퍼 목사 “동성결혼을 반대하는 2가지 이유”

by 원처치 posted May 2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5.jpg

존 파이퍼 목사 ©패션 콘퍼런스

 

존 파이퍼 목사가 “두 남성과 두 여성의 성적인 연합은 ‘동성결혼’이 아니다. 성경적으로 그것은 결혼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미네소타주 미네아폴리스에 위치한 베들레헴 신학대학교 총장인 파이퍼 목사는 최근 자신이 진행하는 ‘팟캐스트’에서 한 청취자가 ‘동성결혼과 동성 간 성적인 관계성이 그리스도 안에서 계속 유지되어야 하는지’ 묻자 이같이 답했다.

 

파이퍼 목사는 “난 두 명의 여성이나 두 명의 남성이 함께 지내며 성적인 관계성을 계속 유지하는 것을 반대한다”면서 그에 대한 2가지 이유를 밝혔다.

 

먼저 파이퍼 목사는 “남성과 여성이 잘못된 결혼을 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잘못된 이성 간의 관계성은 거룩하게 구별된 것으로 변화될 수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난 누가복음 16장에 나타난 것처럼, 예수님께서 인정하지 않은 조건에서 한 결혼은 간음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은 그것을 결혼이라고 하셨다. 결혼은 한 남성과 한 여성 간 언약의 신실함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두 사람이 잘못을 회개하고 용서를 구하며 그들의 연합을 거룩하게 만들어가도록 권면한다. 잘못된 일이 일어나선 안 되는 것이었으나, 주님 앞에서 거룩해 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동일한 원칙이 동성 간 관계성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왜냐하면 두 남성이나 두 여성이 약속을 통해 성적으로 연합된 것은 결혼이 아니기 때문이다. 만약 그러한 연합이 전혀 결혼이 아니라면, 당신은 이를 거룩하게 만들 수는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파이퍼 목사는 “이성 간 관계성은 거룩해 질 수 있지만, 동성 간 관계성이 그렇게 될 수 없는 가장 큰 이유는, 하나는 결혼이고 다른 하나는 결혼이 아니기 때문”이라며 “국회의원이나 헌법, 판사, 뉴스에서 수 천 번을 동성 간 결혼이라고 말한다 해도, 그것은 결혼이 아니다. 이것이 첫 번째 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두번째 이유는 하나님께서 본래 불명예스럽다고 말씀하신 것을 명예스럽게 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즉, 동성애 행위는 하지 말라는 명령 때문만이 아니라 본래적으로 잘못됐다는 것이다. 그것은 불명예스럽고 부끄러운 것이다. 한 남성과 한 여성의 성적인 관계는 본래적으로 수치스럽고 부끄러운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무리 많은 회개를 하고 믿음을 갖고 헌신을 한다해도 본래적으로 불명예스럽고 부끄러운 것을 거룩하고 순전하며 명예로운 행위로 바꿀 수는 없다”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이것이 내가 동성 간 성관계에 빠진 두 남성이나 두 여성들에게 죄를 포기하고 회개하고 예수님께 용서를 구하며, 로마서 13장 14절 말씀처럼 ‘더 이상 육신의 일을 도모하지 말라’고 권면하는 이유”라고 전했다.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킴 카다시안, 넷째 아들의 이름은 '시편(Psalm)'

    ©ewsnumber.com   킴 카다시안과 카녜 웨스트가 지난 5월 10일 대리모를 통해 출산한 넷째 아들의 이름을 공개했다. 바로 시편(Psalm West)이었다.   넷째 아이의 소식이 들려오자, 팬들은 이름이 무엇일지를 예상하며 댓글을 단 바 있지만, 시편이라는 이름...
    Date2019.05.22 Category국제
    Read More
  2. 존 파이퍼 목사 “동성결혼을 반대하는 2가지 이유”

    존 파이퍼 목사 ©패션 콘퍼런스 존 파이퍼 목사가 “두 남성과 두 여성의 성적인 연합은 ‘동성결혼’이 아니다. 성경적으로 그것은 결혼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미네소타주 미네아폴리...
    Date2019.05.22 Category국제
    Read More
  3. 미 교계, ‘LGBT 평등법’ 반대 천명 “종교자유에 위협”...예배의 자유 침해할 수 있어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 ©페이스북   그래함 목사 등 21명, 의회와 정부에 우려 서한 보내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 제임스 돕슨 박사 등 미국의 저명한 21명의 보수 기독교 지도자들이 민주당을 중심으로 입법을 추진 중인 ‘LGBT 평등법안(pro-LGBT Equality A...
    Date2019.05.22 Category국제
    Read More
  4. [인싸Eat] 맥도날드마저 '고기'를 버렸다

    ©비욘드미트 SNS.   세계 '채식' 열풍… 웰빙·환경·맛 '3박자'가 이유   "겉은 불에 바짝 익힌 듯 환상적인 갈색 빛깔의 패티, 이 위로 슬쩍 흘러나오는 핏빛 육즙까지…. 진짜 고기 아니야?"   자존심 높은 맥도날드가 '고기'를 버렸다. 최근 전세계에 채식 열...
    Date2019.05.22 Category국제
    Read More
  5. 구찌, 인종차별 논란 이어…이번엔 시크교도 ‘터번’ 상업화로 물의

    논란이 된 터번 스타일의 구찌 제품 ©NEWSIS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가 흑인 얼굴을 형상화한 스웨터를 선보였다가 비난이 쏟아지자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단한 지 석달 만에 이번에는 790달러(약 94만원)짜리 터번을 선보여 시크교도들의 거센 반발을 ...
    Date2019.05.21 Category국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 102 Next
/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