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최악의 부활절 스리랑카, 폭탄 테러로 160명 사망

by OneChurch posted Apr 22, 2019 Views 6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2.jpg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의 교회와 호텔 등에서 폭탄 테러가 발생해 경찰이 응급차의 주로를 확보하고 있다 ©Newsis

 

예배 중 교회와 외국인 밀집 호텔 동시 폭발…"외국인 사망자 35명"

교회와 성당 중 두 곳에서는 자폭테러 가능성도…부상자도 400여명

종교갈등서 기인한 테러 의심…현지 한국대사관 "우리 국민 피해 없어"

 

부활절인 21일 스리랑카의 교회와 호텔 6곳에서 연쇄적으로 폭발이 일어나 최소 160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스리랑카의 수도 콜롬보에 있는 가톨릭교회 한 곳과 외국인 이용객이 많은 주요 호텔 3곳에서 거의 동시에 폭발이 일어났다.

 

폭발이 일어난 호텔은 총리 관저 인근의 시나몬 그랜드 호텔과 샹그릴라 호텔, 킹스베리 호텔로 모두 외국인 이용객이 많은 5성급 호텔이다. 이중 시나몬 그랜드 호텔에선 식당에서 폭발이 일어났다.

 

Untitled-3.jpg

갑작스러운 폭발이 일어난 스리랑카 콜롬보 시내 교회 주변에 현지 군경이 배치돼 접근을 막고 있다 ©연합뉴스

 

비슷한 시각 콜롬보 북쪽 네곰보의 가톨릭교회 한 곳과 동부 해안 바티칼로아의 기독교 교회 한 곳에서도 폭발이 발생했다.

 

현지 경찰 당국자는 네곰보의 가톨릭교회에서만 60명 이상이 숨졌다고 말했다. 바티칼로아의 기독교 교회에선 최소 25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스리랑카 현지 TV 매체는 폭발로 천장이 파손된 네곰보 지역 성당에서 부상자들이 피 묻은 좌석 사이로 실려 나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 성당은 페이스북에 "우리 교회에 폭탄 공격이 이뤄졌다. 가족이 여기 있다면 와서 도와달라"는 글을 올렸다.

 

이번 연쇄 폭발로 인한 사상자 중에는 외국인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Untitled-4.jpg

갑작스러운 폭발이 일어나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스리랑카 네곰보 지역의 가톨릭 성당 페이스북에 올려진 사건 당시 사진 

©성 세바스찬 성당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현지 뉴스포털 뉴스퍼스트는 이번 연쇄폭발로 최소 160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다만, 일부 매체는 병원 관계자를 인용해 사망자 수가 138명이라고 보도했고, 스리랑카 국영 데일리뉴스는 최소 129명이 숨지고 500명이 다쳐 입원했다고 적는 등 매체별로 사상자 수가 다소 엇갈리고 있다.

 

구체적인 상황이 확인되면 피해 규모는 더 늘 것으로 보인다.

 

콜롬보 시내 종합병원 등 현지 의료기관은 수백명의 환자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으며, 치료 중 숨지는 사례도 적지 않은 실정이다. 한 국립병원 관계자는 해당 병원에만 47명의 사망자가 실려 왔고, 이중 9명이 외국인이었다고 말했다.

 

한 경찰 관계자는 외국인 사망자가 35명이라고 AFP통신에 말했다.

 

병원 내에선 연락이 닿지 않는 가족을 찾는다며 경찰과 병원 관계자들에게 확인을 요구하는 사람들의 모습도 보였다

 

루완 구나세케라 경찰청 대변인은 "폭발이 일어난 교회에선 부활절 행사가 진행되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당국자는 성당과 교회 중 두 곳에선 자살폭탄 공격이 있었던 것으로 의심된다고 말했다.

 

한 목격자는 "폭발로 건물 주변 지역 전체가 흔들렸다"면서 "많은 부상자가 구급차에 실려 가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폭발 원인과 사용된 물질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배후를 자처한 단체도 아직은 없는 실정이다.

 

스리랑카 대통령인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는 연설을 통해 이번 사건에 충격을 받았다면서 당황하지 말고 진정을 되찾을 것을 호소했다. 총리인 라닐 위크레메싱게는 트위터에 "우리 국민에 대한 비열한 공격을 강하게 규탄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망갈라 사마라위라 재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살인과 아수라장, 무정부 상태를 초래하기 위해 잘 조직된 시도"로 보이는 이번 공격으로 "많은 무고한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다.

 

하르샤 데 실바 경제개혁·공공분배 장관은 "수 분 만에 비상회의가 소집됐고,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라면서 폭발이 일어난 호텔 두 곳에 직접 가 본 결과 "온통 신체 부위가 흩뿌려져 있었다. 외국인을 포함한 사상자가 다수 있었다"고 전했다.

 

스리랑카는 인구의 74.9%를 차지한 싱할라족과 타밀족(11.2%), 스리랑카 무어인(9.3%) 등이 섞여 사는 다민족 국가다.

 

주민 대다수(70.2%)는 불교를 믿으며 힌두교도와 무슬림이 각 12.6%와 9.7%다.

 

민족·종교 갈등이 심각했던 스리랑카에선 지난 2009년 내전이 26년만에 종식됐을 때까지 10만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스리랑카의 가톨릭 신자는 인구의 6% 남짓에 불과하지만 싱할라족과 타밀족이 섞여 있어 민족갈등을 중재하는 매개체 역할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까닭에 현지에선 민족갈등보다는 종교적 이유로 발생한 테러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발생 시점이 가톨릭 기념일인 부활절 예배 시간에 맞춰진 것도 이런 해석에 무게를 싣는다.

 

한편, 스리랑카 주재 한국대사관은 지금까지 교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이날 "폭발사고 발생 후 한인교회, 한인회, 한국국제협력단(KOICA), 현지 기업 주재원 등에게 차례로 연락해 확인한 결과 교민은 피해를 보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출처: 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190421032352009?input=1195m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부활절(부활주일)은 무엇이며, 날짜는 왜 매년 달라질까?

    ©christiantoday   구약의 유월절과 맥이 닿아 있다   부활절은 십자가에 매달려 죽은 예수 그리스도가 무덤에서 다시 살아남을 찬양하는 날이다. 대부분 교회에서는 춘분(春分, 3월 21일) 당일 혹은 그 직후 보름달(滿月) 이후 첫 번째 일요일로 정하고 있다...
    Date2019.04.22 Category한국
    Read More
  2. 한국에서 목숨 걸고 싸운 뉴질랜드, 英 참전용사 등 66명 방한

    가평지구전투 참전 기념행사 장면 ©국가보훈처=연합뉴스   뉴질랜드 참전용사 "혹독한 전쟁 시련 겪던 나라가…무한한 자부심"   정부는 23일과 26일 '임진강·가평지구 전투 68주년 상기행사'를 한다고 국방부와 국가보훈처가 19일 밝혔다.   경기 가평 영연방...
    Date2019.04.22 Category한국
    Read More
  3. 최악의 부활절 스리랑카, 폭탄 테러로 160명 사망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의 교회와 호텔 등에서 폭탄 테러가 발생해 경찰이 응급차의 주로를 확보하고 있다 ©Newsis   예배 중 교회와 외국인 밀집 호텔 동시 폭발…"외국인 사망자 35명" 교회와 성당 중 두 곳에서는 자폭테러 가능성도…부상자도 400여명 종교갈...
    Date2019.04.22 Category국제
    Read More
  4. [포토스케치] 부활절 달걀 1만 개 나무에 매달기

    ©뉴시스   안드레 시빌스키가 독일 잘펠트에서 색칠한 부활절 달걀 7000여 개째를 로비나 나무에 매달고 있다.   시빌스키를 포함, '잘펠트 부활절 달걀 나무의 친구들'이라는 한 단체는 해마다 1만 개의 부활절 달걀을 나무에 다는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
    Date2019.04.21 Category국제
    Read More
  5. 노트르담의 기적…화재에도 살아남은 주인공은 바로

    나란히 살아남은 벌통 3개의 모습이 드러난 항공사진 ©인스타그램   화재로 탄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작은 기적이 일어났다. 기적의 주인공은 '꿀벌'이었다.   화재 발생 나흘만인 19일(현지시간) 성당 지붕 위에 살던 꿀벌 18만여 마리의 생존 ...
    Date2019.04.21 Category국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 97 Next
/ 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