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괴한 때려잡은 한인 태권도 가족, 현지서 영웅 대접 '현실판 어벤져스'

by OneChurch posted Jul 05, 202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jpg

텍사스주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관장 안한주씨(59)와 그의 가족에 대한 워싱턴포스트 기사 ©워싱턴포스트 기사 캡쳐

 

미국 텍사스주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한인 가족이 성폭행 위기의 소녀를 구한 사연이 알려져 지역사회에서 영웅 대접을 받고 있다. 미국 현지 언론은 물론 뉴질랜드 언론 Stuff도 이를 보도했다.

 

텍사스주 휴스턴 지역의 치안을 담당하는 해리스 카운티 소속 에드 곤살레스 보안관은 지난 19일 엑스(옛 트위터)를 통해 "착한 사마리아인들이 그날의 일상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달려갔다"며 휴스턴 외곽에서 '용인 태권도'를 운영 중인 안한주(59) 관장 가족의 영웅담을 소개했다.

 

곤살레스 보안관과 용인 태권도 측의 설명을 종합하면 18일 오후 안 관장 가족은 태권도장 옆에 있는 상점에서 여성의 비명이 터져나오자 즉시 사건 현장으로 달려갔다. 상점에서는 17세 직원이 성폭행을 당할 위기에 처해 있었다. 이를 목격한 안 관장은 즉시 용의자 알렉스 로빈슨(19)을 제압했다. 로빈슨이 저항하며 팔을 물자, 옆에 있던 안 관장의 아들 형빈(20), 성훈(18)씨도 가세해 범인이 도망가지 못하게 붙잡았다. 그사이 안 관장의 아내 안홍연(55)씨와 딸 현정(22)씨는 피해 여성을 태권도장으로 대피시켰다.

 

곤살레스 보안관은 "현장에 출동해 보니 태권도 사범들이 가해 남성을 바닥에 누르고 있었다"며 "이 사범들은 평소 훈련한 기술로 그를 제압해 붙잡을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안 관장은 태권도 8단에 합기도 6단, 현정·형빈·성훈씨는 태권도 5단, 홍연씨는 태권도 4단으로 가족 모두가 유단자다. 로빈슨은 여성을 불법 감금하고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와 안 관장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Untitled-2.jpg

곤잘레스 보안관이 X에 올린 태권도장 가족 이야기 ©SheriffEd_HCSO X 캡쳐

 

안 관장 가족들은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홍연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범인이 총기를 소지했을 가능성에) 사실 무모하긴 했다"면서도 "남편이 워낙 태권도를 오래 했고, 그 가게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생들이 다들 자식 같다는 마음에 다른 생각 없이 바로 뛰어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용인대 태권도학과 출신인 안 관장은 30여 년간 태권도를 지도했지만, 이처럼 범죄 현장에서 무술을 사용한 것은 처음이었다고 한다. 홍연씨는 같은 상황이 다시 벌어져도 "(대응이) 똑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블의 슈퍼히어로들이 등장하는 영화 '어벤져스'와 같은 사연에 현지 주민들은 찬사를 쏟아냈다. 곤살레스 보안관의 게시글에는 '우리 모두가 같은 행동을 하길 바란다. 브라보!' '위대한 지역사회 구성원' '영웅들이 늘 망토를 두르는 것은 아니다' 등 반응이 이어졌다. 텍사스 지역 방송은 물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도 안 관장 가족의 미담을 보도했다.

 

이 사건은 텍사스의 여러 지역 방송사는 물론 주요 매체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를 통해서도 보도됐다. 안 관장의 부인 안홍연(55)씨는 텍사스주 지역 방송사 KHOU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를 영웅이라고 불러주시는 분들께 감사하다”며 “누구든 그 상황에서 우리와 같이 행동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1994년 미국으로 이주한 안 관장은 휴스턴에 터를 잡고 태권도를 전파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태권도 8단에 합기도 6단, 아내는 태권도 4단, 딸과 두 아들은 태권도 5단이다.

 

홍연씨는 "우리가 큰일을 한 것은 아니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태권도가 더 널리 알려졌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카라이티아나 기자 onechurchnz@gmail.com

 

 

출처: 한국일보, 국민일보, Stuff, 워싱턴포스트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4062115430004015?did=NA

https://www.kmib.co.kr/article/view.asp?arcid=0020228575&code=61121111&cp=nv

https://www.stuff.co.nz/world-news/350318992/us-family-black-belts-stops-attempted-sex-assault-next-door-police-say

https://www.washingtonpost.com/nation/2024/06/20/texas-taekwondo-family-sexual-assault/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징역 1년 7개월 선고받은 ‘복음의 전사’

    공안국에서 조사를 받은 뒤 건물 밖에서 친구와 포즈를 취한 중국의 거리 전도사 첸웬솅. ©순교자의소리   중국의 ‘복음의 전사’로 전 세계에 알려진 첸웬솅은 거리에서 복음을 전했다는 이유로 100번 이상 체포됐고, 당국이 행정 구금이라고 분류한 처벌로 1...
    Date2024.07.10 Category국제
    Read More
  2. 한국계 오지현 목사, PCUSA 정서기 선출돼… 유색인종 여성 최초

        미국장로교(PCUSA, 공동총회장:루스 산타나 그레이스, 샤본 스탈링 루이스) 총회에서 지난 1일 한국계 미국인 오지현 목사가 정서기(Stated Clerk)에 선출됐다. 정서기는 PCUSA 총회 사무국에서 가장 높은 직급으로 총회 사무 전체를 책임지는 요직이며, ...
    Date2024.07.09 Category국제
    Read More
  3. 美 성도 10명 중 7명 '기독교인 향한 인식 나빠져 걱정' 이유는 ‘신행불일치’

    ©언스플래시   미국의 기독교인들 스스로 ‘자국 내 기독교인에 대한 인식이 점점 나빠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기독교 여론조사 기관 라이프웨이 리서치가 성도 1008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최근 발표한 내용이다. 조사에서는 개...
    Date2024.07.09 Category국제
    Read More
  4. 슛 때리는 ‘그라운드 위의 예배자’ 이재성... SNS에 매일 신앙 일기

    리그 4호골을 뽑아내면서 팀의 승리를 이끌었던 이재성 선수 모습. ©getty   축구 국대 이재성 선수 국민일보 인터뷰 하나님 만난 사연 첫 공개   축구는 11명이 하나를 이루는 팀 스포츠다. 그중엔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선수가 있는가 하면 묵직한 존재감만...
    Date2024.07.05 Category한국
    Read More
  5. 괴한 때려잡은 한인 태권도 가족, 현지서 영웅 대접 '현실판 어벤져스'

    텍사스주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관장 안한주씨(59)와 그의 가족에 대한 워싱턴포스트 기사 ©워싱턴포스트 기사 캡쳐   미국 텍사스주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한인 가족이 성폭행 위기의 소녀를 구한 사연이 알려져 지역사회에서 영웅 대접을 받고 있다. ...
    Date2024.07.05 Category국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21 Next
/ 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