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한국

北서 기독 미디어 시청자 처형과 비밀 예배 공격, 다시 1위 박해국가로

by OneChurch posted Jan 24,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4.jpg

세계박해지수 지도.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북한. ©한국오픈도어선교회

 

한국오픈도어선교회가 18일 ‘2023 WWL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한 바에 따르면, 북한은 코로나 사태를 빌미로 방역을 정권의 안정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오픈도어선교회의 북한선교연구소는 이날 ‘북한의 기독교 박해 동향’에 대해 설명하며 “북한은 2022년 5월 코로나 발병 사실을 공식 인정하고 그에 따른 국경봉쇄와 국내 봉쇄조치를 강화했다. 공식 발열 환자 수만 4백만 이상 사망자 수는 70여명으로 발표됐으나, 신뢰성에 대한 의구심이 있고 피해는 훨씬 클 것으로 추정된다”며 “2020년 12월 채택된 반동사상문화배격법, 2021년 2월제 조직된 반사회주의·비사회주의 단속 연합지휘부, 2021년 6월에 82연합지휘부를 상설화, 2021년 9월 청년교양보장법을 제정한 북한은 2022년 한 해 방역을 위한 통제를 외부 사조를 걸러내고, 사상적 순수성과 정권의 안정 강화를 위한 방안으로 활용했다”고 했다.

 

이어 “실제 단속 정황도 확인됐다. (사)통일미디어에서 2022년 6~8월 동안 북한 내 주민 5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화 설문조사에 따르면, 80%가 넘는 응답자가 국경 봉쇄 후 외보 정보를 접하는 것이 위험해진 것으로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응답자 중 7명은 실제로 위의 법 위반으로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간 사례를 접했다고 응답했다”고 했다.

 

또 “북한이 제작한 것으로 보이는 최근 입수 영상에서는 평양에서 야간 순찰 활동을 포함한 대대적인 단속 활동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일부 구역에서는 1천여 명의 주민들과 학생들이 자백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도 했다.

 

연구소 측은 “북한은 코로나 방역수칙 위반자와 반동사상문화법 위반자에게 매우 엄중한 처벌을 가해 왔다. 해당 죄목으로 체포된 이들 중 상당수가 정치범수용소나 그에 준하는 수용소에 수감됐으며, 이 중 많은 이가 얼마 지나지 않아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데일리 NK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 이후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인원이 23만 명을 넘었으나, 상당수가 사망해 2022년 수감인원이 20만 명 선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북한은 코로나 방역을 위한 봉쇄를 완하하고 있지만 사회 통제는 여전히 강도 높게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기독교 박해와 관련해 “코로나 팬데믹 이후 북한 내에서 성경책이나 예수 영화 등 기독 미디어 시청 및 공유 등으로 인해 처형당한 사례들, 그리고 지하교회의 비밀 예배 모임이 발각돼 공격받은 비극적인 사건 사고의 소식들을 직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며 “특히 코로나 기간 동안 북한의 삼엄한 통제와 정보 흐름의 차단 상황을 고려할 때 확인되지 않은 박해 사건도 상당할 것”이라고 했다.

 

또 1년 만에 세계 최악의 박해 국가로 이름 올린 북한을 언급하며 “북한의 잔혹한 기독교 박해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박해 중단을 위한 노력, 그리고 북한의 지하교회 성도들을 위한 한국 교회를 비롯한 전 세계 형제자매들의 기도가 절실하다”며 “앞으로도 북한의 기독교 박해 정책 폐기 및 신앙의 자유 보장, 박해 피해 성도들에 대한 비인간적인 처벌 중단, 숨어있는 지하교회 성도들의 안전 및 신변 보장 등 북한의 기독교 박해 중단을 위해 목소리를 높일 것”이라고 했다.

 

북한, 1년 만에 다시 ‘세계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가’로

 

북한이 다시 전 세계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가가 됐다. 오픈도어는 18일 오전 10시 KWMA 사무실에서 개최한 기자간담회를 통해 ‘2023 전 세계 기독교 박해지수’(월드와치리스트, WWL)를 발표했다. 박해지수 발표는 올해로 30주년을 맞았으며, 오픈도어는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SSA)에서 이슬람 폭력이 휩쓸며 기독교가 심각한 붕괴에 직면한 것도 주목할 부분이라고 밝혔다.

 

Untitled-5.jpg

2023 세계 기독교 박해지도. ‘2023 세계 기독교 박해지수’(월드와치리스트, WWL) 상위 국가들. 1위는 북한이며 다음으로 소말리아, 예멘, 에리트레아, 리비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이란이 이름을 올렸다. 기독교에 대한 단속이 여전히 심한 중국은 18위를 기록했다. ©한국오픈도어선교회

 

북한은 박해지수에 포함된 2002년 이래 지난해를 제외하고 매해 1위를 차지했으며, 올해는 가장 높은 박해지수를 기록했다. 오픈도어는 “북한에서는 새로운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시행하며 더 많은 기독교인이 체포되고 더 많은 지하교회가 발각됐다. 처형 또는 끔찍할 정도로 비인간적인 정치범 수용소에서 기아, 고문, 성폭행을 당한다”고 밝혔다.

 

다음으로 소말리아, 예멘, 에리트레아, 리비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이란이 이름을 올렸으며, 탈레반 재집권으로 지난해 1위에 올랐던 아프가니스탄은 9위로 하락했다. 기독교에 대한 단속이 여전히 심한 중국은 18위를 기록했다.

 

북한, 코로나로 인한 봉쇄조치 빌미로 탄압 강화

나이지리아와 SSA, 재앙적 수준으로 기독교 핍박

 

지난해 북한 내 코로나 확산이 뒤늦게 본격화되면서 국경과 국내 봉쇄조치는 한층 강화됐다. 김정은 정권은 이를 외부 사조를 걸러내고 사상적 순수성과 정권의 안정을 강화하는 방안으로 활용했다.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에 따르면, 북한 정치범수용소 수감 인원은 코로나 이후 급증해 21년 기준 23만 명이 넘어섰으나, 그 중 상당수가 사망해 22년에는 20만 명 선으로 알려졌다.

 

지하교회 성도들은 코로나 방역 수칙과 반동사상문화배격법에 따른 소탕작전과 단속으로 더욱 가혹한 위협과 처벌의 위험에 처했다. 성경책, 예수 영화 등 기독 미디어 시청 및 공유로 처형당하고, 비밀 예배모임이 발각돼 공격당한 소식들이 확인되었다.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SSA)는 나이지리아(7위)에서 종교로 인해 촉발된 폭력이 부르키나 파소(23), 카메룬(45), 말리(17, 니제르(28)와 같은 국가의 기독교인들을 겨냥해 급속도로 지역을 휩쓸며 막대한 인도주의적 재앙에 직면하고 있다. 지하디스트의 확장 조짐은 모잠비크(32), 콩고DR(37)와 다른 나라에도 분명하게 보이고 있다.

 

Untitled-6.jpg

2023 세계 기독교 박해지수(월드와치리스트, WWL)가 18일 오전 10시 전 세계에서 일제히 공개됐다. ⓒ오픈도어

 

이슬람 무장세력들의 기독교에 대한 폭력은 나이지리아에서 가장 심각하며, 종교적 동기에 의한 살인은 지난해 4,650건에 비해 5,014건으로 늘어났고, 이는 전 세계 총 건수의 89%에 해당한다. 수십만 명이 국내 강제 이주를 당하거나 난민이 됐고, 계속해서 늘어나는 이슬람화는 많은 기독교인들의 일상생활에 극심한 압박을 가고 있다.

 

중국, 새로운 인터넷 규정 만들어 교회의 자유 억압

‘카르텔에 반기’ 라틴 기독 지도자, 재판 없이 투옥돼

 

17위에서 한 단계 하락한 중국(18)은 보편적인 기준과 종교적 자유를 떠나 인권을 재정의하고자 하는 국가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기독교인들의 반대 목소리는 ‘말썽꾼’ 심지어는 ‘테러리스트’라고 박해를 당하고 있고, 체포와 교회 철거, 교회 등록 취소되는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교회의 인터넷 사용에 관한 전면적인 새로운 규정을 가해 1억 명에 가까운 기독교인들의 자유를 더욱 억압했고, 베이징은 기독교인과 다른 종교 단체에 대한 통제를 단계적으로 증가시키기 위해 더 많은 검열, 허위정보, 지나친 감시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에 도입된 추적 어플리케이션과 수집된 데이터를 인권 탄압에 사용된다는 의심도 받았다.

 

아프가니스탄은 9위에서 1위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2021년 발생한 잔혹한 정권 장악 이후 탈레반은 기독교인들을 찾아내 처형하는 일을 자행하고 있고, 이로 인한 기독교인들의 삶은 매우 불안정한 상태다. 다만 국가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 필사적인 탈레반은 국외 의사·기술자들의 종교적 소속만큼은 엄격하게 감시하지 않아, 이것이 박해지수 합계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라틴아메리카에서는 니카과라(50)가 새롭게 포함됐으며, 많은 나라에서는 조직범죄가 장악하고 있고 카르텔 활동에 대해 반대의 목소리를 내는 기독교 지도자들은 재판도 없이 투옥당하고, 베네수엘라(64), 쿠바(27)에서는 이들에 대한 정부의 직접적인 탄압이 만연해 있다.

 

전 세계적으로 신앙으로 목숨을 잃은 기독교인 수는 전년도 5,898건에서 5,621건으로 기록돼 소폭 감소한 반면, 신앙을 이유로 납치당한 사례는 전년도 3,839명에서 5,259 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바레인(55점), 아랍에미리트(62점)를 포함한 몇몇 중동국가에서는 기독교에 대한 관용을 추진했지만, 이집트에서는 이슬람교에서 기독교로 개종한 이들에 대한 국가의 박해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지난해 월드컵을 개최한 카타르는 2023년도 박해지수 보고 기간 동안 강제로 문을 닫은 교회가 적어 74점에서 68점으로 박해 점수가 낮아졌다. 하지만 이전 보고 기간 동안 문을 닫은 교회는 여전히 다시 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러졌다.

 

Untitled-7.jpg

18일 한국 오픈도어 김경복 사무총장이 발표하고 있다. ⓒ크리스천투데이

 

 

카라이티아나 기자 onechurchnz@gmail.com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기독일보 연합뉴스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52266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52264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中 ‘그리스도’는 차단 ‘세례식 영상’은 구속, '기독교인 삶 점점 더 힘들게'

    코로나 상황 속에 정부가 감시카메라로 시민들을 감시하고 있는 모습. ⓒ릴리스 인터내셔널 페이스북   영국에 본부를 둔 기독교 박해감시단체가 “중국 기독교인들이 기술을 이용한 당국의 억압과 통제로 두려움을 느끼고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영...
    Date2023.01.26 Category국제
    Read More
  2. 英 선교학자 '교회는 쇠퇴하고 있지 않다'

    ©Facebook/Church of England   영국의 한 선교학자가 “예수님의 부활에 대한 많은 사람들의 믿음은 교회에 기회”라고 강조했다.   작년에 출간된 ‘토킹 지저스 리포트’(Talking Jesus Report)에 따르면, 영국 인구의 45%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믿는 것으...
    Date2023.01.25 Category국제
    Read More
  3. 美 대형 쇼핑몰, ‘예수 구원’ 적힌 옷 입장 제지

    ©Twitter/LivingGods Truth   미국의 한 쇼핑몰이 ‘예수께서 구원하신다’(Jesus Saves)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은 남성을 제지해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블루밍턴에 소재한 대형 쇼핑몰 ‘몰오브아메리카’(Mall of America)의 ...
    Date2023.01.25 Category국제
    Read More
  4. 유럽서 탈동성애 간증한 기독교인 ‘전환치료 금지법 위반’ 피소, 뉴질랜드 등 영향 예상

    기독교인이 된 후 탈동성애한 매튜 그레치 ©크리스천투데이   5개월 징역 및 5천 유로 벌금 위기… 영국, 뉴질랜드 등 타국에 영향 우려   몰타의 한 기독교인 남성이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동성애에서 벗어난 간증을 했다가 고소당했다. 최근 전환치료 금...
    Date2023.01.24 Category국제
    Read More
  5. 北서 기독 미디어 시청자 처형과 비밀 예배 공격, 다시 1위 박해국가로

    세계박해지수 지도.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북한. ©한국오픈도어선교회   한국오픈도어선교회가 18일 ‘2023 WWL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한 바에 따르면, 북한은 코로나 사태를 빌미로 방역을 정권의 안정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
    Date2023.01.24 Category한국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19 Next
/ 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