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팔 부러뜨리는 방법' 검색급증 러시아…푸틴 동원령에 '패닉'

by OneChurch posted Sep 22,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5.jpg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군 부분 동원령에 반대하는 시위자가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AFP

 

최근 우크라이나의 대반격으로 수세에 몰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러시아군 동원령을 발동했다. 예비군 30만 명이 징집될 예정이다. 특히 푸틴 대통령은 “서방이 핵무기로 위협하며 모든 선을 넘었다”고 강도 높게 비난하며 “가용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핵무기 사용 가능성까지 시사했다.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을 위해 예비군 30만명을 동원하기로 발표하면서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러시아 전역에서 벌어졌다. 징집을 우려한 시민들이 러시아 탈출에 나서면서 해외로 가는 비행기표는 순식간에 매진됐다.

 

가디언 등에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 수도 모스크바에서 극동 시베리아에 이르기까지 러시아 전역에서 동원령 반대 집회가 벌어졌다. 시민들은 거리로 나와 "동원령 반대" 구호를 외쳤다. 경찰은 시위대 해산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1000명 이상이 체포됐다. 가디언은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몽둥이를 사용했다"며 "시위를 아주 빨리 종결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같은 대도시뿐 아니라 이르쿠츠크, 예카테린부르크 등 시베리아 도시들에서도 잇따라 항의시위가 열렸다. 뉴스위크에 따르면 하바로프스크의 레닌 광장에서 한 시위자는 경찰을 향해 "푸틴과 당신을 위해 죽지 않을 것"이라고 소리쳤고 주변 사람들은 박수를 치며 지지했다.

 

수감 중인 러시아 대표 야권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범죄적인 이 전쟁이 더 악화되고 있으며 푸틴이 가능한 한 많은 사람을 끌어들이려 한다는 사실이 분명해졌다"면서 시민들에게 항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러시아 반전단체 '베스나'도 "수천명의 러시아 남성, 즉 우리 아버지, 형제, 남편들이 전쟁의 고기 분쇄기에 던져지리라는 것을 의미한다. 이제 전쟁은 모든 가정과 가족에게 닥쳤다"며 시위 동참을 호소했다.

 

동원령 발표 후 해외로 탈출하려는 행렬도 줄을 잇고 있다. 가디언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의 연설이 시작되자마자 러시아 비행기표 구매 웹사이트에선 아웃바운드 항공편 검색이 폭발적으로 늘었다. 모스크바에서 비자 없이 갈 수 있는 튀르키예(터키), 아르메니아, 조지아, 우즈베키스탄, 아제르바이잔 등의 직항은 연설 시작 몇 분 만에 매진됐다.

 

일각선 국경이 폐쇄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지만 러시아 철도공사와 러시아 항공사 아에로플로트는 아직 18~65세 남성의 티켓 구매를 금지하라는 지시는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징집을 피하는 방법에 대한 검색도 늘고 있다. 구글과 러시아 검색 사이트 얀덱스에는 '팔 부러뜨리는 방법', '러시아를 떠나는 방법' 등이 검색 상위권에 올랐다고 외신은 전했다.

 

뉴질랜드 정부 대응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의 갈등이 고조됨에 따라 뉴질랜드 정부가 러시아 대사를 추방하는 조치에 더 가까워 지고 있다.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넘어 서방을 상대로 사실상 확전을 선언했고, 핵 위기가 고조되면서 우크라이나 전쟁이 중대 고비를 맞았다는 평가가 나왔다. 

 

푸틴 대통령은 또 러시아군이 점령중인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와 남부 헤르손주, 자포리자주 지역 등의 친러 임시 행정부가 이달 23~27일 러시아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를 치르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지지 입장을 표했다. 

 

이러한 푸틴 대통령의 발언에 전 세계가 경종을 울렸다.

 

뉴질랜드에서는 지난 달 러시아 대사의 추방과 뉴질랜드의 러시아 외교 관계 단절을 촉구하는 청원이 국회에 전달됐지만 정부는 보류하고 있었다.

 

오늘 나나이아 마후타 외무장관은 "긴장이 고조됐다"면서 "아던 총리가 유엔에 참석한 지금, 다음 단계 조치에 대해 많은 대화가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마후타 장관은 이번 푸틴 대통령의 발언이 뉴질랜드 주재 러시아 대사의 추방 여부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바꾼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원처치)

 

 

출처: 머니투데이, RNZ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2092207102124881

https://www.rnz.co.nz/news/world/475261/russia-arrests-protesters-flights-sell-out-after-putin-s-troop-call-up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7개월째 계속되는 우크라이나 전쟁 종식을 위해 쉬지 않는 기도를 요청하다

      지난달 8월24일 우크라이나 독립기념일을 맞아 기독교계 비영리단체와 교회들이 러시아의 침공으로 황폐해진 우크라이나를 위해 기도할 것을 촉구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8월 24일은 우크라이나가 1991년 소련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날이...
    Date2022.09.23 Category국제
    Read More
  2. '팔 부러뜨리는 방법' 검색급증 러시아…푸틴 동원령에 '패닉'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군 부분 동원령에 반대하는 시위자가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AFP   최근 우크라이나의 대반격으로 수세에 몰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러시아군 동원령을 ...
    Date2022.09.22 Category국제
    Read More
  3. 이종락 목사, 아시아인 최초 ‘올해의 생명상’ 수상, 5분간 기립박수

    이종락 목사가 美 라이브액션 라이프어워드에서 ‘올해의 생명상’을 수상했다. ©주사랑공동체   라이브액션 주최 시상식… “美 생명보호운동 불씨 살려”   주사랑공동체 ‘베이비박스’ 이종락 목사가 17일 미국 최대 생명보호단체 라이브액션(LIVE ACTION)이 주...
    Date2022.09.22 Category한국
    Read More
  4. 전 세계 성도 3억 6천만, ‘심각한 수준’의 박해 경험

    울고 있는 이라크 크리스천들. ©오픈도어선교회   VOM, ‘세계 기도의 날’ 맞아 기도제목 공개   순교자의소리가 ‘박해받는 기독교인을 위한 세계 기도의 날’(IDOP)을 앞두고, 신앙 때문에 폭력과 살해의 위협에 직면해 있는 수억 명의 기독교인들을 위한 기도...
    Date2022.09.22 Category국제
    Read More
  5. 기독교 인구 감소, 국민 건강에 부정적 영향

    ©IMB 선교회   미국 여론조사기관인 퓨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의 최근 분석에 따르면, 기독교를 비롯한 종교의 지속적인 쇠퇴로 무종교 인구가 증가할 경우, 미국인들은 신앙뿐 아니라 건강도 잃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
    Date2022.09.21 Category국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90 Next
/ 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