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캠프 박변호사

일반

식품, 물가 고공행진에 뉴질랜드 가정들 고통 심각 '식사도 거른다' 

by OneChurch posted Jun 22,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9.jpg

©Getty

 

뉴질랜드 물가가 계속 오름세를 보이는 가운데 국내 생산 과일과 채소 가격도 10%나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뉴질랜드 식품 가격이 지난 4월에는 전년 대비 6.4%, 5월에는 6.8% 올랐다. 지난달 상승 폭이 큰 것은 모든 범주의 식품 가격이 모두 올랐기 때문이다.

 

수퍼마켓에서 판매하는 식료품 가격은 전년 대비 7.4%, 식당 음식 가격은 6.0%, 과일과 채소 가격은 10%, 육류와 생선 가격은 7.0%, 무알코올 음료 가격은 2.7% 올랐다.

 

식품 가격 상승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수퍼마켓 식료품 가격이며, 그다음은 식당 음식과 즉석 간편식 가격이다. 우유와 치즈 등의 가격도 눈에 띄게 많이 올랐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지난달 식품 가격은 한 달 전보다 0.7% 올랐다.

 

한편, 뉴질랜드 소비자신뢰지수가 3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21일 뉴질랜드 웨스트팩 은행이 낸 보고서에 따르면 맥더모트 밀러 소비자신뢰지수가 78.7로 하락해, 지난 3월 조사 때보다도 10포인트 이상 떨어졌다.

 

소비자신뢰지수가 100 이하로 떨어지면 경제를 긍정적으로 보는 사람 수보다 비관적으로 전망하는 사람 수가 더 많음을 뜻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소비자신뢰지수가 마지막으로 70대까지 떨어졌던 때는 지난 1988년으로, 이번 분기 소비자신뢰지수는 34년 만에 최저치인 셈이다.

 

앞서 뉴질랜드 통계청은 지난 4월 보고서에서 물가상승률(인플레이션)이 32년 만에 최고 수준이라면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코로나19 장기화 영향 등으로 경제 상황이 지속적으로 나빠질 거라 내다봤다. - 출처: SBS비즈

 

국민의 절반 이상이 '생활비 걱정 심각하다' – 조사 결과

 

최근 실시된 설문 조사에서 높은 생활비가 개인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에게도 영향을 미친다는 심각한 우려가 제기되었다. 생활비와 물가 상승을 매우 걱정하고 있다고 답한 사람이 국민의 절반 이상이었다.

 

이번 달 큐리아 마켓리서치가 뉴질랜드인 1,200명을 대상으로 다음과 같은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향후 6개월 동안 물가 상승이 나라와 개인, 지역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어느 정도 우려하고 있습니까?"

 

88%는 국가 전체에 미치는 영향을 매우 또는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67%는 자신이 영향을 받을 것을, 74%는 지역사회가 영향을 받을 것을 우려하고 있었다.

 

"매우 우려한다"고 답한 사람은 여성이 남성보다 많았다. 18-39세는 자신의 생활비 걱정이 매우 크다고 답했다.

 

노동당 지지자는 다른 주요 정당(국민당, 액트당, 녹색당) 지지자보다 상대적으로 국가 및 개인의 생활비 걱정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지역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약간 더 우려했다.

 

설문 조사는 6월 1일부터 6월 12일까지 진행됐다.

 

패밀리퍼스트(Family First NZ)는 가정들의 생활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연료와 식품 가격 동결제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유럽의 여러 나라에서는 설탕, 밀가루, 해바라기유, 우유, 일부 육류 등 기본 식품군 가격에 제한을 두고 대출 이자율을 동결했다.

 

허리띠 졸라매는 것 모자라 식사도 거른다

 

식품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자 식비를 줄이려고 식사를 거르는 오클랜드 주민들도 나타나고 있다.

 

오클랜드 서부 지역의 한 시민은 "하루에 한 끼만 먹고 음식이 부족하면 어머니나 언니에게 부탁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실직한 후 구직활동도 하고 복지 수당도 받고 있지만 렌트비, 공과금을 겨우 낼 수 있는 정도라고 한다.

 

집세, 수도세, 전기세를 다 내고 나면 고기는 말할 것도 없고 신선한 과일이나 채소는 사 먹기 어렵다고 호소했다. 도저히 유지가 불가능해 차도 사용하지 않는다.

 

이러한 상황은 오클랜드의 일부 지역에서 점점 더 흔해지고 있다. 피오나는 늘 생활비 걱정을 하면서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고백했다.

 

어린 두 아들을 양육하고 있는 부부는 식품 가격 특히 치즈 등의 가격이 크게 올라 커가는 아이들의 식비를 감당하기 어렵다고 했다.

 

더 많은 사람들이 생활비를 해결하기 위해 마약으로 눈을 돌릴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돈을 벌 수 있다는 갱단의 유혹에 넘어가 마약을 판매하며 인생을 망치는 사람들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다.

 

자녀를 양육하는 부모, 노인, 근로자, 구직자 등 뉴질랜드의 많은 사람들이 치솟는 생활비로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다.

 

 

한계점에 다다른 뉴질랜드 아이들, KidsCan 대기자만 2천 명

 

 

원처치 뉴질랜드 onechurchnz@gmail.com

Copyright(c) Onechurch. All rights reserved. 

 

(*기사를 인용하실 경우 '출처: 원처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자의 수고를 생각해주세요.)

https://familyfirst.org.nz/2022/06/20/significant-concern-over-cost-of-living-poll/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NEW

    뉴질랜드인 83% 'SNS, 온라인 콘텐츠의 해로움 걱정'

    © freestocks / Unsplash   뉴질랜드인 대다수는 SNS 기업의 게시물 안전 관리가 소홀하다고 보고 있으며, 청소년들이 해롭고 부적절한 콘텐츠에 노출되는 것을 매우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인들의 TV, 영화, 온라인 시청 등급을 관리하는...
    Date2022.06.30 Category일반
    Read More
  2. NEW

    2022년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는? 순위 곤두박질친 뉴질랜드, 왜?

    순위에서 급락한 오클랜드 ©NZ Herald   `2022 세계에서 살기 좋은 도시` 순위에서 오스트리아 빈이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2일 영국 이코노미스트의 자매회사인 경제분석 기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2022 세계에서 살기 좋은 도시` 순위를...
    Date2022.06.30 Category일반
    Read More
  3. NEW

    [중요] 코로나19 검사 규정 변경, '오렌지 단계 유지' 신규확진 7423명, 사망 19명

    ©RNZ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7,423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171명, 오클랜드: 2,402명, 와이카토: 449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277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133명, 혹스베이: 282명, MidCent...
    Date2022.06.30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4. NEW

    '전환치료, 원하는 사람에게는 필요한 것' 금지법에도 멈추지 않는 넬슨 남성 

    ©RNZ   넬슨(Nelson)의 남성이 최근 제정된 금지 법에도 불구하고 동성애 전환치료(conversion therapy) 서비스를 중단하지 않고 있다는 기사를 뉴질랜드 언론 RNZ이 보도했다.   지난 2월 국회에서는 동성애 전환치료 행위를 금지하는 법안이 통과됐다.   그...
    Date2022.06.29 Category동성애
    Read More
  5. NEW

    미 대법원 판결 후 뉴질랜드 이민 관심 급증... 접속 443% 증가

    ©AFP   미국 연방 대법원이 그동안 낙태를 합법으로 만들었던 판결을 무효화했다. 이에 따라 낙태는 나라 법이 아닌 각 주의 결정에 따라 허용될지 말지가 결정되게 되었다.   이 대법원의 결정이 발표된 이후 수천 명의 미국인들이 뉴질랜드 이민 웹사이트를...
    Date2022.06.29 Category일반
    Read More
  6. NEW

    오클랜드 교회에서 도둑맞은 십자가, 시민의 도움으로 되찾아 [영상]

    경찰이 되찾은 십자가를 교회에 가져다주고 있다. ©NZ POLICE 지난달 오클랜드 시내 성공회 교회에서 도난당했던 제단 십자가가 시민의 도움으로 제자리로 돌아왔다. 황동으로 된 이 거대한 십자가는 지난 5월 13일 오후 3시 10분경 오클랜드 세인트매튜...
    Date2022.06.29 Category교계
    Read More
  7. '오늘부터 4차 접종, 금요일부터 어린이 독감 무료 접종' 신규확진 8028명, 십대 청소년 사망

    ©123RF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8,028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169명, 오클랜드: 2,584명, 와이카토: 465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274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111명, 혹스베이: 257명, MidC...
    Date2022.06.28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8. 첫 마타리키 공휴일, 뭐하는 날일까? 잘 보내는 방법, 행사, 성경 메시지

    마타리키 별 무리 또는 플레이아데스 성단 ©NASA 6월 24일(금)은 뉴질랜드의 새로운 공휴일, 마타리키(Matariki)일이다. 마타리키는 황소자리의 어깨 부분에 자리한 플레이아데스 성단(별 무리)을 가리키는 마오리어로, 마오리 고유의 새해를 의미한다. ...
    Date2022.06.23 Category교계
    Read More
  9. '나도 모르게 새어나가는 전기요금 줄이는 방법' 에너지절약 전문가

    ©123RF 최근 물가의 급상승과 함께 갑자기 추워진 겨울 난방 등으로 인한 전기요금 걱정도 치솟고 있다. 뉴질랜드 에너지효율절약청(New Zealand Energy Efficiency and Conservation Authority) 수석 고문인 개러스 그리튼(Gareth Gretton)이 나도 모르...
    Date2022.06.23 Category일반
    Read More
  10. 주요국 부동산 거품 뉴질랜드 1위·한국 17위... 2008년 금융위기보다 심각

    ©Bloomberg Economics   이데일리에 따르면, 21일 블룸버그통신은 부동산 거품 붕괴가 글로벌 경제를 위협하는 주요 요인 중 하나로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기간 초저금리로 전 세계적으로 부동산 가격이 급등했으나,...
    Date2022.06.23 Category일반
    Read More
  11. 뉴질랜드 소셜 수퍼마켓 문을 열다

    © Facebook/The Wellington City Mission 치솟는 생활비로 벼랑 끝에 선 가정들을 위한 소셜 수퍼마켓이 뉴질랜드에서도 문을 열었다. 웰링턴에서 첫 선을 보인데 이어 카이타이아(Kaitāia)에서도 지난주 오픈했다. 소셜 수퍼마켓은 웰링턴에서 지난 1년...
    Date2022.06.22 Category일반
    Read More
  12. 식품, 물가 고공행진에 뉴질랜드 가정들 고통 심각 '식사도 거른다' 

    ©Getty 뉴질랜드 물가가 계속 오름세를 보이는 가운데 국내 생산 과일과 채소 가격도 10%나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뉴질랜드 식품 가격이 지난 4월에는 전년 대비 6.4%, 5월에는 6.8% 올랐다. 지난달 상승 폭이 큰 것은 모든...
    Date2022.06.22 Category일반
    Read More
  13. '향후 록다운 완전히 배제 못 해' 보건부 신종 변이 대응책 브리핑, 신규확진 5499명, 사망 18명

    ©NZ Herald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5,499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144명, 오클랜드: 1,637명, 와이카토: 335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166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81명, 혹스베이: 150명, M...
    Date2022.06.22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4. 아던 총리 기자회견서 '베들레헴 컬리지, 심각한 우려 제기되었다'

    ©1News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는 교육부가 타우랑가 베들레헴 컬리지(Bethlehem College)에서 LGBTQIA+(성소수자) 학생들에 대한 차별적 관행이 있었는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 기사: 빅 이슈 '학교의 신념에 화가 난 사람들' 서명운동 시...
    Date2022.06.21 Category교계
    Read More
  15. 한계점에 다다른 뉴질랜드 아이들, KidsCan 대기자만 2천 명

    ©RNZ   어린이 자선 재단인 키즈캔(KidsCan)은 재단의 도움 없이 이번 겨울을 날 수 없는 어린이가 역대 최고를 기록해 국민들의 기부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현재 키즈캔은 한 명의 아이를 일주일 동안 먹여살릴 수 있는 15달러의 도네이션을 받고 있다.   ...
    Date2022.06.21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231 Next
/ 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