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캠프 박변호사

동성애

스튜어트 랭 '뉴질랜드를 들썩이게 한 이슈에 명쾌한 해답' 제시

by OneChurch posted Jun 24,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21.jpg

©NZ Christian Network

 

뉴질랜드 크리스천네트워크(NZ Christian Network)가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까지 뉴질랜드의 종교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는 기독교 학교의 성경적 결혼관 이슈에 입장을 밝혔다.

 

논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관련 기사 참조: 빅 이슈 '학교의 신념에 화가 난 사람들' 서명운동 시작 (업데이트)

 

 

원칙에 따라 종교 학교는 반드시 종교적 신념과 가치를 유지할 자유를 누려야 한다

- 스튜어트 랭 박사

 

뉴질랜드 권리장전법(New Zealand Bill of Rights, 1990)에서 뉴질랜드의 모든 국민은 다음의 자유를 누릴 권리가 있다고 되어 있습니다…

 

13 사상, 양심, 종교의 자유
모든 사람은 간섭없이 의견을 갖고 받아들이는 권리를 포함하여 사상, 양심, 종교 및 신념의 자유를 누릴 권리를 가진다.

 

14 표현의 자유
모든 사람은 어떠한 형태의 것이든 정보와 사상을 추구하고, 얻고, 전달하는 자유를 포함하여 표현의 자유에 대한 권리를 가진다.

 

15 종교와 신념의 표현
모든 사람은 단독으로 또는 다른 사람과 공동으로 그리고 공적으로 또는 사적으로 예배, 의식, 관행 또는 가르침에 대한 자신의 종교나 신념을 표명할 권리를 가진다.

 

이러한 신념과 표현의 권리는 그 어떠한 신념, 신조, 생활 방식을 가진 사람들도 누릴 수 있는 권리입니다. 그러나 점점 더 서구 사회에서 어떤 신념과 관행은 더 칭송받고 어떤 신념과 관행(기독교 신앙을 포함하여)은 위험하고 불쾌하며 억압해야 할 것으로 여겨져 비난받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오늘날 어떤 사람들은 기독교인들이 결혼이 남자와 여자의 결합이라고 믿는다거나 말하면 “차별”이라고 주장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기독교인들의 그러한 믿음은 결코 비정상적이거나 극단적인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태초부터 인류 사회에서 수많은 문화와 종교에 걸쳐 유지되어왔고, 기독교인을 포함한 많은 사람들의 기본적인 도덕적 관념으로 남아 있습니다. 그것은 우리의 자유 사회에서 기독교인, 교회, 기독교 학교가 자유롭게 표현하고 실천할 수 있는 신념입니다. 사람들은 기독교인들과 이 문제에 대해 또는 다른 문제들에 대해 동의하지 않을 자유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기독교인(및 다른 사람들)이 믿고, 말하고, 행하는 것을 금지할 권리가 있다고 느낀다면 그것은 잘못된 것입니다.

 

물론 최근(2013년) 뉴질랜드 국회는 법적 부부의 범위를 확대시켜 동성 결혼을 허용했습니다. 우리는 그것을 법적 현실로 받아들이고 일부 국민에게 더 큰 선택권을 제공한다는 것으로 받아들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우리의 신념, 종교, 문화에 따라 어떤 결혼관을 믿을 수 있고 어떤 것은 믿을 수 없다고 국회가 결정할 수는 없는 것입니다.

 

기독교인들은 자신의 성경 윤리적 가치를 믿고, 표현하고, 따를 권리가 있습니다. 또한 친절과 존중, 사랑하는 태도로 그러한 기독교 가치를 믿고 실천할 강력한 성경적 책임도 가지고 있습니다.

 

지난주 언론에서 타우랑가의 베들레헴 컬리지(Bethlehem College)는 성소수자(LGBTQ+) 옹호자들로부터 비판을 받았습니다. 무엇보다도 그들은 “태초에 하나님이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셨다. 하나님이 창조하신 제도인 결혼은 한 남자와 한 여자 사이에 평생을 기약하고 맺는 관계이며, 하나님이 성적인 관계를 위해 허용하신 유일한 관계다"라는 학교의 신념 진술서 내용에 이의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불만을 제기한 후 교육부는 1999년 사공립 통합 계약 조건에 들어있지 않다며 해당 내용을 삭제하라고 학교에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그러나 이 글의 주제는 베들레헴 컬리지가 아닙니다.

 

우리의 요점은 그저 기독교 학교는 기독교 신앙과 가치를 표현하고 실천할 자유를 가져야 하며, 사랑하고 존중하는 태도로 그렇게 해야 한다는 일반적인 원칙을 말하고자 합니다. 특수 성격의 학교들이 국가 교육 시스템에 의해 사공립(state-integrated) 학교로 통합될 때 기본 조건이 학교의 "특수성"을 유지한다는 것이었습니다. 부모들은 바로 그 특수성 때문에 자녀들을 그러한 학교에 보내기로 선택했습니다. 정부는 그 특수성을 계속해서 존중해야 하고, 그런 학교들과 계속해서 잘 협력해야 합니다.

 

참고로 베들레헴 컬리지는 사공립 통합(state-integrated) 학교로, 뉴질랜드에서 사공립 통합 학교는 사립학교 조건부통합법에 따라 국가 교육 시스템에 통합된 예전의 사립학교를 말하는 것으로, 그 특수성은 그대로 유지하는 공립학교가 되었다.

 

글쓴이: 스튜어트 랭(Stuart Lange) 박사
스튜어트 랭 박사는 뉴질랜드 크리스천네트워크(NZCN)의 대표이며, 레이드로 신학교(Laidlaw College)의 선임 연구원(Senior Research Fellow)이다. '테 롱고파이: 뉴질랜드 복음 200년 1814-2014' 역사 DVD 다큐멘터리의 저자이기도 하다.

 

 

아던 총리 기자회견서 '베들레헴 컬리지, 심각한 우려 제기되었다'

 

빅 이슈 '학교의 신념에 화가 난 사람들' 서명운동 시작 (업데이트)

 

뉴질랜드 교회들 6월 26일 집중 기도 촉구

 

 

원처치 뉴질랜드 onechurchnz@gmail.com

Copyright(c) Onechurch. All rights reserved. 

 

(*기사를 인용하실 경우 '출처: 원처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자의 수고를 생각해주세요.)

https://nzchristiannetwork.org.nz/as-a-matter-of-principle-religious-schools-must-continue-to-be-free-to-uphold-religious-beliefs-and-values/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첫 마타리키 공휴일, 뭐하는 날일까? 잘 보내는 방법, 행사, 성경 메시지

    마타리키 별 무리 또는 플레이아데스 성단 ©NASA 6월 24일(금)은 뉴질랜드의 새로운 공휴일, 마타리키(Matariki)일이다. 마타리키는 황소자리의 어깨 부분에 자리한 플레이아데스 성단(별 무리)을 가리키는 마오리어로, 마오리 고유의 새해를 의미한다. ...
    Date2022.06.23 Category교계
    Read More
  2. '나도 모르게 새어나가는 전기요금 줄이는 방법' 에너지절약 전문가

    ©123RF 최근 물가의 급상승과 함께 갑자기 추워진 겨울 난방 등으로 인한 전기요금 걱정도 치솟고 있다. 뉴질랜드 에너지효율절약청(New Zealand Energy Efficiency and Conservation Authority) 수석 고문인 개러스 그리튼(Gareth Gretton)이 나도 모르...
    Date2022.06.23 Category일반
    Read More
  3. 주요국 부동산 거품 뉴질랜드 1위·한국 17위... 2008년 금융위기보다 심각

    ©Bloomberg Economics   이데일리에 따르면, 21일 블룸버그통신은 부동산 거품 붕괴가 글로벌 경제를 위협하는 주요 요인 중 하나로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기간 초저금리로 전 세계적으로 부동산 가격이 급등했으나,...
    Date2022.06.23 Category일반
    Read More
  4. 뉴질랜드 소셜 수퍼마켓 문을 열다

    © Facebook/The Wellington City Mission 치솟는 생활비로 벼랑 끝에 선 가정들을 위한 소셜 수퍼마켓이 뉴질랜드에서도 문을 열었다. 웰링턴에서 첫 선을 보인데 이어 카이타이아(Kaitāia)에서도 지난주 오픈했다. 소셜 수퍼마켓은 웰링턴에서 지난 1년...
    Date2022.06.22 Category일반
    Read More
  5. 식품, 물가 고공행진에 뉴질랜드 가정들 고통 심각 '식사도 거른다' 

    ©Getty 뉴질랜드 물가가 계속 오름세를 보이는 가운데 국내 생산 과일과 채소 가격도 10%나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뉴질랜드 식품 가격이 지난 4월에는 전년 대비 6.4%, 5월에는 6.8% 올랐다. 지난달 상승 폭이 큰 것은 모든...
    Date2022.06.22 Category일반
    Read More
  6. '향후 록다운 완전히 배제 못 해' 보건부 신종 변이 대응책 브리핑, 신규확진 5499명, 사망 18명

    ©NZ Herald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5,499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144명, 오클랜드: 1,637명, 와이카토: 335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166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81명, 혹스베이: 150명, M...
    Date2022.06.22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7. 스튜어트 랭 '뉴질랜드를 들썩이게 한 이슈에 명쾌한 해답' 제시

    ©NZ Christian Network 뉴질랜드 크리스천네트워크(NZ Christian Network)가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까지 뉴질랜드의 종교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는 기독교 학교의 성경적 결혼관 이슈에 입장을 밝혔다. 논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관련 기사 참조: 빅 이...
    Date2022.06.24 Category동성애
    Read More
  8. 아던 총리 기자회견서 '베들레헴 컬리지, 심각한 우려 제기되었다'

    ©1News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는 교육부가 타우랑가 베들레헴 컬리지(Bethlehem College)에서 LGBTQIA+(성소수자) 학생들에 대한 차별적 관행이 있었는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 기사: 빅 이슈 '학교의 신념에 화가 난 사람들' 서명운동 시...
    Date2022.06.21 Category교계
    Read More
  9. 한계점에 다다른 뉴질랜드 아이들, KidsCan 대기자만 2천 명

    ©RNZ   어린이 자선 재단인 키즈캔(KidsCan)은 재단의 도움 없이 이번 겨울을 날 수 없는 어린이가 역대 최고를 기록해 국민들의 기부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현재 키즈캔은 한 명의 아이를 일주일 동안 먹여살릴 수 있는 15달러의 도네이션을 받고 있다.   ...
    Date2022.06.21 Category일반
    Read More
  10. 제2의 미세먼지 '미세플라스틱 남극 눈에서도 발견' 뉴질랜드 연구팀

    ©123RF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세플라스틱이 남극대륙에도 퍼져 있다는 사실이 처음 확인됐다.   독일 DPA통신에 따르면 뉴질랜드 캔터베리대 연구팀이 지난 2019년 남극 로스빙붕 19곳에서 채취한 모든 샘플에서 길이 5㎜ 미만인 플라스틱을 가리키는 미세...
    Date2022.06.21 Category일반
    Read More
  11. 뉴질랜드의 미스터리 수퍼마켓 천사 화제 '천사병도 전염'

    ©ODT, NZ Herald 결코 어른이 되고 싶지 않다는 한 은퇴한 캔터베리 사업가가 최근 링컨(Lincoln)의 가족을 도왔던 미스터리 수퍼마켓 천사로 밝혀졌다. 뉴질랜드 최대 물류기업 Mainfreight의 창업자 닐 그레이엄(Neil Graham)의 아들인 딘 그레이엄(De...
    Date2022.06.17 Category교계
    Read More
  12. 코로나19로 생긴 뉴질랜드 인구, 기대수명, 이민 변화

    ©123rf   뉴질랜드는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 동안 기대수명이 늘어난 단 3개 국가 중 하나다.   인구 증가율은 OECD 평균에 비해 둔화되었지만 출생률은 다소 증가했다.   기대수명   인구 통계학자 폴 스푼리(Paul Spoonley) 교수...
    Date2022.06.17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3. 3번째 감염, 다중 감염 환자 증가, 의료 시스템 경고, 신규확진 4869명, 사망 16명

    ©123rf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4,869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123명, 오클랜드: 1,478명, 와이카토: 335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184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77명, 혹스베이: 135명, MidCe...
    Date2022.06.17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4. 뉴질랜드 교회들 집중 기도 촉구

    ©Presbyterian Church of Aotearoa New Zealand 다음은 뉴질랜드 장로교 총회장의 메시지다. "지금 세계에서는 자신의 집과 모든 것을 두고 떠나야 하는 사람이 2초에 한 명씩 발생하고 있습니다. 폭력, 박해 또는 재난의 위협이 문을 두드리는 가운데 ...
    Date2022.06.16 Category교계
    Read More
  15. 6월 21일부터 뉴질랜드 입국 시 출국 전 코로나19 검사 필요 없어

    ©RNZ   6월 21일부터 뉴질랜드에 입국할 때 더 이상 출국 전 코로나19 검사는 필요하지 않다.   그동안 뉴질랜드에 입국하려면 출국 전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제출해야 입국이 가능했지만 21일부터 출국 전 검사 의무가 해제되는 것이다.   2022년 6월 20일(...
    Date2022.06.16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 236 Next
/ 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