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캠프 박변호사

교계

오클랜드 유명 교회 거대 십자가 도둑맞아, CCTV 사진 공개

by OneChurch posted May 20,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4.jpg

교회 중앙 제단 위에 놓여있던 십자가를 도둑맞아 제단 위가 비어 있는 모습. ©RNZ

 

오클랜드 시내 중심가의 오클랜드 세인트매튜인더시티(St Matthew-in-the-City) 성공회 교회에서 제단 십자가를 도둑맞는 사건이 발생했다.

 

헬렌 자코비(Helen Jacobi) 목사는 SNS에 예배당 중앙 제단의 십자가를 누군가 들고나가는 모습이 찍힌 CCTV 사진을 공개했다.

 

CCTV에는 지난주 금요일 오후 한 사람이 중앙 제단으로 걸어가더니 제단의 십자가를 어깨에 짊어지고 나가는 모습이 찍혔다.

 

자코비 목사는 십자가가 적어도 1905년부터 있었던 것이며 매우 무겁다고 설명했다.

 

"십자가는 1905년에 교회가 세워졌을 때부터 있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 당시에는 이렇게 화려하게 장식된 무거운 황동 십자가를 일반적으로 제단에 두었었는데, 지금도 여전히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는 십자가입니다."

 

자코비 목사는 이 십자가가 매우 큰 정서적 가치를 지니고 있으며 교회의 센터피스라고 말했다.

 

"굉장히 희귀한 십자기인데... 그걸 가지고 누가 뭘 할 수 있는지, 거실에 두는 장식용으로는 어려울 겁니다. 교회밖에 둘 수 없을 거예요. 희귀한 십자가라 팔 수도 없을 텐데 교회로 다시 가져다 놓았으면 좋겠습니다."

 

자코비 목사는 경찰에 십자가 절도 사건을 신고한 상태다.

 

Untitled-15.jpg

거대한 황동 십자가를 교회에서 훔쳐가는 모습이 CCTV에 찍혔다. ©RNZ

 

 

지난 기사:

뉴질랜드 장로교 과거 청산, 획기적 제안에 이목 집중

 

어라이즈교회 교인, 목사 알몸 소동 주장... NZ 교계 지도자 '초대형 교회 우려된다'

 

'오클랜드 하버 케이블카로 건너는 방법' 고려 중... 제2의 하버브리지로 관심 얻어

 

[2022 예산] 중·저소득자에 $350씩 지급, 첫 주택 구매 지원, 유류세 인하/반값 교통요금 연장 등등 (수정)

 

 

원처치 뉴질랜드 onechurchnz@gmail.com

Copyright(c) Onechurch. All rights reserved. 

 

(*기사를 인용하실 경우 '출처: 원처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자의 수고를 생각해주세요.)

https://www.rnz.co.nz/news/national/467532/altar-cross-taken-from-central-auckland-church-in-brazen-theft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고위험군에 4차 접종 실시, '코로나19 회복에 좋은 식단' 신규확진 6862명, 사망 25명, 보건국장 확진

    ©RNZ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6,862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234명, 오클랜드: 2,292명, 와이카토: 505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193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104명, 혹스베이: 155명, MidCen...
    Date2022.05.27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2. '죽음의 위협에 직면한 기독교 개종 남성, 뉴질랜드에 남아도 좋아' 법원 판결 

    ©NZ Herald   이슬람교에서 기독교로 개종하여 살해 위협을 받던 나이지리아 남성이 수차례의 실패 끝에 뉴질랜드에서 살 권리를 얻었다. 남성은 정부로부터 추방령을 받았으나 법원이 남성을 나이지리아로 돌려보낼 경우 안전하지 않다는 판결을 내린 것이다...
    Date2022.05.26 Category교계
    Read More
  3. 뉴질랜드서 ‘요정 펭귄’ 수십 마리 굶어 죽어…'결국 인간 탓'

    ©Tourism Waitaki/ Cindy Mottelet   30㎝에 불과한 키로 세계에서 가장 작아 ‘요정 펭귄’으로도 불리는 어린 새끼 펭귄 수십 마리가 뉴질랜드에서 잇따라 굶어 죽었다. 기후 변화 탓에 수온이 지나치게 높아져 사냥할 먹이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아직 몸이 ...
    Date2022.05.26 Category일반
    Read More
  4. 뉴질랜드, 중국의 태평양 순방에 '군사화 안돼'... 아던 '우린 평화와 안정 원한다'

    미국을 방문 중인 자신다 아던 총리 ©NZ Herald   뉴질랜드 정부가 솔로몬제도에 치안유지 등을 위해 파견한 방위군의 주둔시한을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솔로몬제도가 최근 중국과의 안보협정 타결 이후 서방과 중국 간 세력 대결의 장으로 떠오르면서 중국을...
    Date2022.05.26 Category정치
    Read More
  5. '신종 변이 지역사회 전파, 팬데믹 끝나지 않았다는 신호' 신규확진 7591명, 사망 16명

    ©123rf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7,591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220명, 오클랜드: 2,520명, 와이카토: 566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221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122명, 혹스베이: 211명, MidC...
    Date2022.05.26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6. 밤 사이 오클랜드 주택을 상대로 한 총격 7건 발생.. '늘어나는 뉴질랜드 총격 사건'

    총격을 받은 주택 유리가 깨져있다. ©RNZ   오클랜드에서 지난 밤 사이 7건의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24일 화요일 밤 오클랜드 전역의 주택에서 총 7건의 총기 사건이 발생했다고 확인했다.   오타라(Ōtara), 파파토이토이(Papatoetoe), 플랫부시(Fl...
    Date2022.05.25 Category일반
    Read More
  7. 신종 변이 첫 지역사회 환자 발생, 신규확진 8150명, 사망 11명, 9세 이하 어린이 사망

    ©AFP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8,150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237명, 오클랜드: 2,617명, 와이카토: 602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270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137명, 혹스베이: 217명, MidCen...
    Date2022.05.25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8. 신규확진 8435명, 사망 15명, 뉴질랜드인들, 원숭이두창 증상 경고, 보건부 '뉴질랜드 확산 대비'

    ©NZ Herald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8,435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270명, 오클랜드: 2,807명, 와이카토: 635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274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149명, 혹스베이: 268명, ...
    Date2022.05.24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9. '오렌지 단계' 유지, 6월 말 재검토, 새 백신패스 받는 방법, '자녀들 예방 접종' 촉구

    ©RNZ   정부는 올겨울 오미크론 확산을 앞두고 코로나19 신호등 시스템을 현재의 '오렌지 단계'로 계속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6월 말에 단계 조정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뉴질랜드는 지난 4월 13일 밤 11시 59분부터 지금까지 오렌지 단계를 유지하고 ...
    Date2022.05.24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0. 집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마을 하나를 만든 '교회, 구세군, 해비타트'

    구세군 하우징퍼스트, 해비타트 넬슨, 빅토리아커뮤니티 교회 관계자들 ©STUFF   임시 거처에 머무는 홈리스/무주택자들이 안정적인 집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돕는 집짓기 프로젝트가 구세군, 교회, 해비타트의 협력으로 넬슨(Nelson)에서 시작되었다.   '오...
    Date2022.05.20 Category교계
    Read More
  11. 오클랜드 유명 교회 거대 십자가 도둑맞아, CCTV 사진 공개

    교회 중앙 제단 위에 놓여있던 십자가를 도둑맞아 제단 위가 비어 있는 모습. ©RNZ   오클랜드 시내 중심가의 오클랜드 세인트매튜인더시티(St Matthew-in-the-City) 성공회 교회에서 제단 십자가를 도둑맞는 사건이 발생했다.   헬렌 자코비(Helen Jacobi) ...
    Date2022.05.20 Category교계
    Read More
  12. 레빈에 토네이도 강타, 최대 50채 가옥 손상, 주민들 안전 촉구

    오늘 레빈에 강한 바람이 불어 건물이 파손되고, 나무와 전선이 쓰러지고, 채소 농작물 피해가 나타났다. ©Horowhenua District Council   북섬 남서부의 레빈(Levin) 지역에 토네이도가 강타해 수십 채의 주택 피해가 발생했다.   토네이도가 레빈의 호로훼...
    Date2022.05.20 Category일반
    Read More
  13. 신규확진 7800명, 사망 17명, 이번엔 ‘원숭이두창’...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 호주서도 의심

    수두 바이러스에는 원숭이두창, 수두, 천연두 등 여러 유형이 있다. ©AFP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7,800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211명, 오클랜드: 2,755명, 와이카토: 531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Date2022.05.20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4. [2022 예산] 중·저소득자에 $350씩 지급, 첫 주택 구매 지원, 유류세 인하/반값 교통요금 연장 등등 (수정)

    ©RNZ   정부가 2022년 예산 정책을 발표했다. 솟구치는 물가로 고통받는 뉴질랜드 중산층과 저소득층의 생활비 부담을 덜어준다는 취지로 다음과 같은 지원 정책이 발표되었다.   연 7만 달러 이하 소득자에게 1인당 총 $350 생활비 지급, 8월 1일부터 3개월 ...
    Date2022.05.19 Category일반
    Read More
  15. 아던 총리 '아무 맛도 안 나'... '코로나 이제 끝났다? 아직 멀었다' 전문가, 신규확진 9091명, 사망 5명

    ©NZ Herald Instagram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9,091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260명, 오클랜드: 3,233명, 와이카토: 696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291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175명, 혹스베...
    Date2022.05.19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 242 Next
/ 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