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캠프 박변호사

코로나19

뉴질랜드서 코로나 장기 후유증 속출... 11주 지났는데도 걷기 장애

by OneChurch posted May 17,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5.jpg

감염 후 증상이 지속되어 병원에서 걷기 장애 진단을 받은 뉴질랜드 환자 ©1News

 

연합뉴스에 따르면, 뉴질랜드에서 최근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오랜 시간이 지나서도 후유증으로 걸을 수 없거나 음식 맛을 모르는 사람들이 보고되고 있다.

 

1News는 지난 13일 코로나19 감염 후 오랜 시간 지속되는 롱코비드(후유증) 사례들을 보도했다. 웰링턴에 사는 스테이시 킹은 머리가 멍할 뿐 아니라 피로감과 통증, 손과 다리에 지속적인 신경 장애 등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킹은 “코로나19 감염 후 11주가 지났는데도 아직 공식적으로 이러한 증상이 코로나19와 연관되었다는 진단은 안 나왔다"며 "감염 5일째 되는 날 아침에 일어났을 때부터 지금까지 걸을 수가 없다. 조금도 나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감염 13일째 되는 날 병원에 입원해 검사를 받았는데 기능성 보행 장애(functional gait disorder)라는 진단이 나왔다며 병원에서는 스트레스가 원인이라고 했으나 자신은 코로나19 때문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혹스베이에 사는 찰리 웨비도 롱코비드(장기 코로나19 후유증)으로 고생하고 있다며 지난 2020년 2월 영국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이후 음식 맛을 느끼거나 냄새를 맡을 수 없다고 호소했다.

 

그는 코로나19로 특별히 몸이 아프지는 않았지만 어느 날 아침 일어났을 때 음식 맛을 알 수 없었고 냄새도 맡을 수 없었다며 "며칠 지나면 낫겠지 했던 게 이제 2년이 넘었다"고 말했다.

 

"처음에는 설탕과 소금 맛 차이도 느낄 수 없었고, 고춧가루와 겨자를 먹어도, 비누를 핥아도 아무 맛이 안 느껴졌다."

 

“3개월이 지난 뒤에는 단 것과 짠 것은 구별할 수 있게 됐지만 다른 맛은 여전히 느낄 수 없고 냄새도 맡을 수 없다”며 "어떤 것은 냄새를 맡을 수 있다가 시간이 지나면 다시 맡을 수 없게 돼 버린다. 요즘은 먹는 것도 재미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호소했다.

 

롱코비드를 연구 중인 오클랜드 대학의 애나 브룩스 박사는 안타깝게도 이런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너무 많이 들었다며 롱코비드에 대한 연구를 시급한 과제로 생각하지 않는 것은 큰 실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롱코비드로 불리는 코로나19 후유증은 기력 저하, 숨 가쁨, 오래 지속되는 기침, 두통, 관절통, 근육 쇠약, 두근거림, 우울증, 미각/후각 변화, 수면 장애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Untitled-4.jpg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코로나19 장기 후유증 증상들:

건망증, 피로, 두통, 우울/기분저하, 후각/미각상실,

이명, 발진, 지속적인 기침, 숨 가쁨, 심장 염증, 근육통,

가슴 통증, 심장 두근거림/떨림, 복통, 저림, 설사,

재발성 발열 ©1News

 

 

신규확진 9,392명, 사망 9명... 증가하고 있는 롱코비드와 근통성 뇌척수염의 공통점

 

신규확진 9843명, 사망 8명, '뉴질랜드 5명 중 1명 롱코비드, 수십년 지속 경고, '2027년에 풍토병된다'

 

 

출처: 연합뉴스, 1News

https://www.1news.co.nz/2022/05/13/wellington-woman-battling-to-be-diagnosed-with-long-covid/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뉴질랜드 장로교 과거 청산, 획기적 제안에 이목 집중

    ©1News 뉴질랜드 장로교(Presbyterian Church)가 획기적인 입장을 취해 주목을 받고 있다. 앞으로 장로교회 소유의 땅을 매각할 때 지역 마오리 부족(iwi)에게 가장 먼저 매수 기회를 제공하는 규정을 최초로 마련했기 때문이다. 지역 마오리 부족이 땅...
    Date2022.05.18 Category교계
    Read More
  2. '오클랜드 하버 케이블카로 건너는 방법' 고려 중... 제2의 하버브리지로 관심 얻어

    ©Doppelmayr   오클랜드 하버(Waitematā Harbour)를 케이블카로 건너는 방법이 고려되고 있다.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들이 케이블카로 오클랜드 하버를 건널 수 있게 하는 케이블카 건설안이 오클랜드시에 제안되어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오스트리아 회...
    Date2022.05.18 Category일반
    Read More
  3. 뉴질랜드 사망자 1000명 돌파, '코로나19 규정 차차 폐지' 신규확진 9570명, 사망 32명, '20대 환자 사망'

    ©Alex Burton NZ Herald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9,570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273명, 오클랜드: 3,297명, 와이카토: 742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307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173명, 혹스...
    Date2022.05.18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4. 어라이즈교회 교인, 목사 알몸 소동 주장... NZ 교계 지도자 '초대형 교회 우려된다'

    ©Elle Hunt / The Wireless   뉴질랜드 초대형 교회인 어라이즈교회(ARISE)에서 봉사했던 인턴 및 봉사자들이 학대와 혹사를 주장하면서 현재 외부 기관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뉴질랜드 사회나 언론에서는 이 문제가 계속해서 큰 이슈가 되고 있다. 또한...
    Date2022.05.17 Category교계
    Read More
  5. 뉴질랜드, 온실가스 감축 계획 발표... 가정의 클린카 구입 지원 등 28억달러 투입

    ©Pool / Stuff   한스경제에 따르면, 정부가 기후 변화와 탄소 저배출 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기후 계획을 발표했다.   16일 정부는 뉴질랜드의 탄소 배출량 감축을 위한 포괄적인 계획과 자금 조달 방법에 대한 세부 사항을 발표하며 “전기 자동차 구매를 촉...
    Date2022.05.17 Category일반
    Read More
  6. 뉴질랜드서 코로나 장기 후유증 속출... 11주 지났는데도 걷기 장애

    감염 후 증상이 지속되어 병원에서 걷기 장애 진단을 받은 뉴질랜드 환자 ©1News   연합뉴스에 따르면, 뉴질랜드에서 최근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오랜 시간이 지나서도 후유증으로 걸을 수 없거나 음식 맛을 모르는 사람들이 보고되고 있다.   1News는 지난 1...
    Date2022.05.17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7. 신규확진 9843명, 사망 8명, '뉴질랜드 5명 중 1명 롱코비드, 수십년 지속 경고, '2027년에 풍토병된다'

    ©123RF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9,843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288명, 오클랜드: 3,442명, 와이카토: 792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342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185명, 혹스베이: 361명, MidC...
    Date2022.05.17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8. 새 백신패스 발급, '올겨울 2차 확산, 재감염, 독감+코로나 동시 감염 온다' 보건부 재감염 지침, 사망 29명, 신규확진 7441명

    ©RNZ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이 현재 뉴질랜드의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오랜만에 브리핑을 열었다.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7,441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224명, 오클랜드: 2,503명, 와이카토: 531명,...
    Date2022.05.13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9. '삶이 조금만 편해졌으면 좋겠어요' 뉴질랜드 길거리에는 수천 명의 청소년들이...

    ©RNZ/Mohammad Fares   오클랜드 시내 중심 거리에서 18살 크리스(가명)와 같은 청소년들을 발견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크리스와 그의 남동생은 길거리에서 노숙하는 뉴질랜드의 수천 명의 청소년 중 한 명이다.   "힘들어요. 쉽다고는 못하겠어요 - ...
    Date2022.05.12 Category홈리스
    Read More
  10. 뉴질랜드, '방역규제 완화' 후 입국자 517% 급증... 코로나 청정국 뉴질랜드도 고비

    ©Getty   <한국 아시아경제 보도>   아시아 경제와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뉴질랜드가 코로나19 관련 방역 규제를 지난 3월부터 대폭 완화한 가운데, 해외에 머물던 뉴질랜드인들이 본국으로 빠르게 돌아가고 있다.   11일 뉴질랜드 통계청은 올해 3월 해외...
    Date2022.05.12 Category일반
    Read More
  11. 신규확진 9,392명, 사망 9명... 증가하고 있는 롱코비드와 근통성 뇌척수염의 공통점

    ©Vinay Ranchhod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9,392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243명, 오클랜드: 3,388명, 와이카토: 664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261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144명, 혹스베이: 26...
    Date2022.05.12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2. 뉴질랜드 양대 수퍼마켓, 식품 가격 일제히 인하... '치솟는 물가에 서민들 부담 덜어주겠다'

    ©123RF   Pak'nSave, New World, Four Square 수퍼마켓을 소유한 푸드스터프(Foodstuffs)사는 한시적으로 ​​100여 개의 식료품 가격을 평균 10%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5월 16일(월)부터 8월 14일까지 전국의 Pak'nSave, New World, Four Square 수퍼마켓은 ...
    Date2022.05.11 Category일반
    Read More
  13. 사망 28명, 신규확진 7970명, '알바니 학교 200명 감염/격리' 오클랜드 확진자 50% 증가

    ©123rf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7,970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252명, 오클랜드: 2,633명, 와이카토: 594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254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151명, 혹스베이: 256명, MidC...
    Date2022.05.11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4. 뉴질랜드 8월부터 이민, 유학 전면 개방, 출국 전 검사 필요없어, 전 세계에 국경 개방

    ©RNZ 뉴질랜드 국경이 7월 31일 밤 11시 59분 즉, 8월부터 완전히 개방된다. 전 세계 관광객과 유학생, 모든 비자에게 문을 여는 것으로, 이는 정부가 처음 계획했던 것보다 두 달 앞당겨졌다. 뉴질랜드에 입국할 때 요구되는 출국 전 음성확인서 요건도...
    Date2022.05.11 Category일반
    Read More
  15. 뉴질랜드 이단 종교 집단에 내려진 사상 초유의 판결 '그들은 노동자였다'

    법원에서 판결을 들은 탈신도 2명(가운데) ©RNZ   세상과 격리된 채 집단촌에서 자급자족 생활하는 베일에 가려진 이단 종교 집단, 글로리아베일(Gloriavale). 오늘 판사는 이 집단을 탈출한 전 신도들의 주장에 손을 들어주는 전례 없는 판결을 내렸다. 이는...
    Date2022.05.10 Category이단/종교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68 69 70 71 ... 296 Next
/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