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캠프 박변호사

교계

'부모, 교회들이 전환치료 금지법에 대처하는 방법을 제안합니다' NZCN

by OneChurch posted Apr 21,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1.jpg

©NZ Christian Network

 

뉴질랜드 크리스천네트워크(NZ Christian Network)는 동성애 전환치료 금지법이 오는 8월부터 발효를 앞두고 교회와 자녀를 둔 부모를 비롯해 뉴질랜드 크리스천들이 어떻게 이 법을 적용하고 살아가야 하는지 제안했다.

 

전환치료 금지법은 쉽게 말해 동성애자를 이성애자로 돌아오게 하는 노력 또는 행위(누군가의 동성애, 성전환을 막는 것 포함)를 금지한다.

 

이 법에 따라 18세 미만이거나 의사결정능력이 미약한 이들을 대상으로 전환치료를 행하면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며, 연령과 관계없이 전환치료 행위로 '심각한 피해'를 입힌 경우에는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

 

전환치료 금지법(Conversion Practices Prohibition Legislation)이 뉴질랜드에 도입된 과정은 이상적인 것과는 아주 거리가 멉니다. 이 법안은 당초 노동당(Labour)의 선거 공약의 일환으로 추진된 것이었고, 국회의 압도적인 과반수를 차지한 노동당의 추진 아래, 상임위원회가 법안에 대한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은 일종의 코메디였습니다. 법안이 갖고 있는 편견과 결함을 비판하고 건설적인 개선을 제안하는 수천 건의 사려 깊은 의견이 제출되었지만, 상임위원회는 부끄럽게도 그러한 의견을 모두 막아버렸고, 국회의 법안 회의에 있었던 대다수의 국회의원들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이제 자녀를 둔 부모들과 학교, 상담가, 교회들은 새로 도입된 법을 해석하고 생활에 적용할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어떤 면에서 이 법은 LGBT(성소수자)에게 강압적이고 해로운 "치료" 행위를 금지하는 면에서는 좋은 일이며, 뉴질랜드 크리스천네트워크(NZCN)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그 누구도 자신이 원하지 않는, 모욕적인, 해로운 치료 행위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또한 뉴질랜드에서 그러한 치료 행위가 이루어지고 있을 가능성은 특히 오늘날에는 매우 드문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는 또 "성별과 성 정체성에 관한 '열린 대화'를 장려하기 위해"라는 법 시행 취지에도 쉽게 동의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이 법이 '열린 대화'를 활성화하기보다는 오히려 그 반대로 모든 '열린 대화'를 막거나 닫아버릴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는 것입니다(동성애/성전환을 지지하는 대화는 제외).

 

부모와 교회 지도자들이 특히 유념해야 할 이 법의 핵심(그리고 모순되는) 문장은 “개인의 성적 취향, 성 정체성을 바꾸거나 억제할 의도가 아닌 종교적 원칙이나 신념의 표현만을 허용한다"입니다.

 

이 문장의 뒷부분 - '종교적 원칙이나 신념의 표현을 허용한다'는 마치 성별 또는 성 정체성에 대한 종교적 신념이나 원칙을 다른 사람에게 표현할 수 있는 국민의 권리를 법으로 보호하는 것처럼 보이기는 합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 부모의 경우에는 예를 들어, 성전환에 대한 자신의 불신을 자녀에게 표현하거나, 성전환으로 초래될 만한 피해와 위험에 대해 자녀에게 주의를 주거나 그러한 믿음을 표현할 수 있고, 또한, 자녀에게 이렇게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12살 정도에 사춘기(2차 성징 호르몬) 차단제를 복용하는 것이 현명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성별불쾌감을 느끼는 대부분의 아이들은 일단 사춘기가 시작되면 자신이 가지고 태어난 성별에 편안함을 느끼기 때문이란다.”

 

  • 부모와 교회 지도자들은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나는 성경이 하나님이 모든 사람을 사랑하신다고 가르치고 우리가 하나님과 하나님의 방식을 따르도록 초대한다고 믿는다.” 또는 “나는 성경이, 하나님이 인간의 성적 표현을 만드신 목적이 한 남자와 한 여자 사이의 충직한 결혼 생활을 위해서라고 가르친다고 믿는다."

 

그러나 이러한 신앙의 표현은 상대방을 존중하는 방식이고 비-강압적이어야 하며, 각 사람의 가치관과 존엄성, 선택의 자유를 존중하는 따뜻하고 부드러운 태도와 함께 전달되어야 합니다.

 

문제가 되는 것은 앞서 말한 법의 핵심 문장의 앞부분입니다. 이 법은 "개인의 성적 취향, 성 정체성 또는 성별 표현을 바꾸거나 억제하려는 의도"를 금지합니다. 이 조항은 성별과 성 정체성에 대한 "열린" 대화를 장려하기 위해서라는 법의 취지에 직접적으로 모순되는 것으로 보이며, 권리 장전(헌법)에 명시된 국민의 종교의 자유 권리를 위배합니다(기독교 신앙은 "믿음"만이 아니라 개인의 선택이고 행위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사실상 어떤 사람이 이와 관련해 조언이나 도움이 필요하다고 느껴도 이를 구할 수 있는 권리를 부정하는 것입니다.

 

법원에서 이 조항을 어떻게 해석할지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이 문제로 어떤 사람에게 조언을 해주거나 도움을 주는 사람은 당사자에게 어떻게 말하고, 기도하고, 행동하든, 분명 존중하고, 사랑하고, 비강압적인 방식으로 하는 것이 현명할 것입니다. 그리고 해를 끼치지 않고 상대방의 선택의 자유를 최대한 인정하면서 해야 합니다.

 

우리는 무엇을 하든, 그리스도와 성경이 가르치는 것처럼 하나님의 은혜와 진리에 충실하고 진실되게 행동하며 성령에 반응해야 합니다.

 

글쓴이: 스튜어트 랭(Stuart Lange) 박사
스튜어트 랭 박사는 뉴질랜드 크리스천네트워크(NZCN)의 대표이며, 레이드로 신학교(Laidlaw College)의 선임 연구원(Senior Research Fellow)이다. '테 롱고파이: 뉴질랜드 복음 200년 1814-2014' 역사 DVD 다큐멘터리의 저자이다.

 

 

'전환치료 금지법' 좋은가, 나쁜가? 기독교인들은 어떻게 반응할까? NZ 크리스천네트워크 입장

 

전환치료 금지법 최종 통과... '6개월 후부터 무엇은 되고 무엇은 안 되나?'

 

 

원처치 뉴질랜드 onechurchnz@gmail.com

Copyright(c) Onechurch. All rights reserved. 

 

(*기사를 인용하실 경우 '출처: 원처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자의 수고를 생각해주세요.)

https://nzchristiannetwork.org.nz/living-with-the-conversion-practices-law-some-initial-suggestions/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뉴질랜드 교회 인턴, 봉사자들의 혹사 논란, 다른 대형 교회들까지 확대

    ©C3 오클랜드   얼마 전 뉴질랜드의 대형 교회 중 하나인 어라이즈 교회(ARISE)의 인턴과 봉사자들이 과로와 혹사를 주장한 이후에 다른 대형 교회에서도 인턴들의 혹사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기사 참조: 뉴질랜드 대형 교회, 봉사자들의 혹사 주장으...
    Date2022.04.26 Category교계
    Read More
  2. 사진으로 보는 앤잭데이: 뉴질랜드, 호주, 한국

    ©RNZ   4월 25일 전국에서 수천 명의 사람들이 앤잭데이(Anzac Day) 기념식 및 새벽 추모식에 모였다. 사진으로 보는 그날의 모습이다.   이 날은 오전 6시부터 전국 각지에서 수천 명이 새벽 추모 예배에 참석하여 앤잭(Anzac, 호주,뉴질랜드 연합군) 깃발 ...
    Date2022.04.26 Category일반
    Read More
  3. 뉴질랜드 총리 '솔로몬제도와 중국 협정 실망'... '결혼식 올릴 여유 없어'

    자신다 아던 총리 BBC 인터뷰 ©BBC   연합뉴스에 따르면 자신다 아던 총리는 중국과 성숙한 관계라고 강조하면서도 솔로몬 제도와 중국 간의 안보협정 체결에는 실망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미국·영국·호주의 안보동맹인 '오커스'(AUKUS) 가입에는 부정적인 ...
    Date2022.04.26 Category정치
    Read More
  4. 신규확진 6,380명, 사망 4명, '주말에 새 변이 XE 뉴질랜드서 발견, 2차 확산 가능해'

    ©AFP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6,380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212명, 오클랜드: 1,667명, 와이카토: 395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188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113명, 혹스베이: 168명, MidCen...
    Date2022.04.26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5. 오클랜드 교회에서 7일간 펼쳐지는 'Anzac 조명 퍼포먼스'

    ©CHRIS MCKEEN/STUFF   이번 앤잭데이(Anzac)에는 오클랜드의 한 교회에서 특별한 조명이 펼쳐진다.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해 유럽으로 향한 뉴질랜드 군병력을 위한 조명 퍼포먼스다.   오클랜드 뉴마켓 70 Khyber Pass Rd에 있는 군인기념교회로도 알려진 세...
    Date2022.04.22 Category교계
    Read More
  6. 이른 아침부터 시작하는 25일 ANZAC 데이... '새벽예배, 양귀비꽃, 쿠키의 의미'

    앤잭데이 추모예배 후 시민들이 이름없이 전사한 무명용사들의 묘에 양귀비꽃을 놓고 있다. ©RNZ   4월 25일 월요일은 앤잭(ANZAC) 데이다. 앤잭데이는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오스만튀르크에 의해 희생당한 호주 · 뉴질랜드 연합군을 기리기 위한 날로, 한국의...
    Date2022.04.22 Category일반
    Read More
  7. 십대 환자 사망, 신규확진 9,390명... 뉴질랜드 재감염 환자 발생, 재감염 얼마나 흔한가?

    ©123rf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9,390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399명, 오클랜드: 2,241명, 와이카토: 731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340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179명, 혹스베이: 316명, MidC...
    Date2022.04.22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8. 오늘은 지구의 날, 우리가 할 수 있는 몇 가지... '오늘은 이렇게 해보세요'

    ©UNSPLASH   4월 22일 금요일은 지구를 돌보는 방법을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는 '지구의 날'이다.   세계적인 캠페인인 제52회 지구의 날 주제는 '지구에 투자하기'다.   최근 기후 변화가 초래하는 파괴적인 영향이 실생활에서 점점 더 두드러지게 나타나면서...
    Date2022.04.22 Category일반
    Read More
  9. '부모, 교회들이 전환치료 금지법에 대처하는 방법을 제안합니다' NZCN

    ©NZ Christian Network   뉴질랜드 크리스천네트워크(NZ Christian Network)는 동성애 전환치료 금지법이 오는 8월부터 발효를 앞두고 교회와 자녀를 둔 부모를 비롯해 뉴질랜드 크리스천들이 어떻게 이 법을 적용하고 살아가야 하는지 제안했다.   전환치료 ...
    Date2022.04.21 Category교계
    Read More
  10. Poppy Day 100주년, 매년 이맘때 나타나는 '붉은 양귀비'란? 그것을 만드는 사람들

    양귀비 조화(Poppy) ©ODT   4월 22일 금요일은 양귀비의 날(Poppy Day)이다. 올해는 양귀비의 날 100주년이라는 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지역 RSA(재향군인회)는 매년 앤잭데이 전 금요일 양귀비의 날에 양귀비 조화를 판매하여 안경, 보청기, 의료/치과 비...
    Date2022.04.21 Category일반
    Read More
  11. 미·호·일·뉴질랜드 '중-솔로몬제도 안보협약 심각한 위험' 우려

    ©Newshub   미국과 호주, 일본, 뉴질랜드가 중국이 남태평양 섬나라인 솔로몬제도와 안보협정을 체결한 것과 관련해 공동의 우려를 표했다.   에이드리엔 왓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 미국과 호주, 일본, 뉴질랜드 고위 당국자들이...
    Date2022.04.21 Category일반
    Read More
  12. 사망 18명, 신규확진 10,294명... '올겨울 2차 확산 전에 백신패스 다시 도입해야'

    ©Unsplash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10,294명이다.    노스랜드(황가레이 포함): 448명, 오클랜드: 2,274명, 와이카토: 751명, 베이오브플렌티(타우랑가 포함): 424명, Lakes(로토루아, 타우포): 203명, 혹스베이: 362명, ...
    Date2022.04.21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3. '뉴질랜드 안락사 법 시행 후'... 몇 명이 안락사로 생을 마감했나? 신청자는 18~44세도 있어

    ©#DefendN   #DefendNZ는 안락사 법으로 초래되는 위험을 줄이고,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지원하고, 안락사를 둘러싸고 일어나는 문제들을 사회에 알리면서 뉴질랜드의 취약인들을 보호하자는 캠페인이다.   #DefendNZ는 안락사가 합법화된 지난 몇 달 동안...
    Date2022.04.20 Category안락사
    Read More
  14. 성경책이 존재 몰랐던 혈연 만나게 해 줘... '원래의 주인 찾아간 19세기 성경책'

    교회 목사의 유품에서 발견된 19세기 성경책이 주인을 찾아갔다. ©Hawkes Bay Today   19세기에 뉴질랜드 교회 목사가 보관했던 한 일가 소유의 성경책이 이제서야 원래 주인을 찾아 소유자의 후손들에게로 돌아갔다.   성경책을 보관하고 있던 목사의 딸이 ...
    Date2022.04.20 Category교계
    Read More
  15. 유니크한 방식으로 예수님의 부활 기념한 뉴질랜드 교회들... '벅차오르는 감동'

    세인트마가렛 교회 성도들이 해변에서 떠오르는 태양과 함께 부활절 예배를 드리고 있다. ©Otago Daily Times   이번 부활절은 코로나19 시스템 오렌지 단계 시작으로 인해 인원 제한 없이 더 많은 사람들이 예배당에 모여 예배를 드릴 수 있게 되었다.   이 ...
    Date2022.04.20 Category교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64 65 66 67 ... 289 Next
/ 2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