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캠프 박변호사

안락사

7일부터 뉴질랜드 안락사 시행, 오클랜드의 한 호스피스 안락사 준비 '이례적 행보'

by OneChurch posted Nov 02,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6.jpg

© Q and A TVNZ

 

뉴질랜드는 오는 7일(일)부터 의사의 도움을 받아 스스로의 삶을 끝내는 '생명 종식 선택법'(End of Life Choice Act)이 발효된다.

 

의사들이 스스로의 삶을 끝내려는 환자들의 죽음을 돕는 사실상 안락사가 합법화되는 것이다.

 

지난 주말 TVNZ 시사 프로그램 Q&A에서는 이번 주 시행이 시작되는 안락사 문제를 다루었다. 뉴질랜드에서 유일하게 안락사를 시행하겠다고 나선 호스피스가 나타났다. 이는 이례적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호스피스(Hospice)는 안락사 시행을 거부하는 대표적인 단체다. 적절한 통증 완화 치료가 시행되면 안락사는 불필요하게 된다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호스피스에서 시행하는 완화의료는 적극적인 질병 치료/연명 치료를 대신한, 말기 환자의 윤리적이고 합법적인 존엄사 방법이다. 즉, 안락사법 없이도 환자가 원하지 않아도 무조건 적극적인 질병 치료를 받으면서 고통스럽게 목숨을 연명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비적극적인 통증 완화의료만 받으며 누구나 존엄사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런데 오클랜드 마누레와의 토타라 호스피스(Totara Hospice)는 안락사를 시행하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지난 31일 Q+A와의 인터뷰에서 토타라  호스피스 원장은 “환자 개개인이 고유한 인간이고, 우리는 환자 자신이 결정을 주도하는 환자 중심의 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환자가 그들 자신을 위한 선택을 자유롭게 해야 한다고 믿는다"며 안락사를 시행하기로 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NZ 패밀리퍼스트는 환자의 선택이 스스로가 원해서가 아닌 강압에 의한 결정이라면, 취약한 상태에 있는 환자가 단순히 도움을 받고 싶은 것이라면 이러한 경우 문제가 심각할 수 있다며 우려를 제기했다. 

 

뉴질랜드 호스피스(Hospice NZ)가 시행하는 완화의료(PALLIATIVE CARE)의 정의는 다음과 같다.

 

"더 이상 치료할 수 없는 질병을 가진 사람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살 수 있도록 고통과 증상을 완화시켜 보다 편안하게 삶을 유지하는데 목적을 둔 포괄적 형태의 의료행위"

 

따라서 환자를 죽이는 것은 호스피스 완화의료의 정의에 맞지 않는다는 것이 패밀리퍼스트의 의견이다.

 

하지만 토타라 호스피스의 티나 맥카퍼티(Tina McCafferty) 원장은 안락사를 제공하기로 한 결정을 가볍게 내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안락사가 이번 주부터 가능하게 되지만 모두가 안락사를 선택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신청자들 중 실제로 안락사에 응하게 될 사람은 5% 미만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번 주 안락사 시행 시작을 앞두고 지금까지 뉴질랜드 의사 96명과 간호사 8명이 안락사 시행에 참여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에는 총 5,500여 명의 의사가 있다.

 

 

뉴질랜드 안락사 희망자 1년에 천 명 넘을 듯... 의사는 10%만 참여

 

[뉴질랜드 안락사] 고통 덜기 위한 안락사, 장기적 고통 위험 있어

 

6시간 온라인 코스 들은 소수의 의사가 대다수 안락사 집행할 듯

 

 

원처치 뉴질랜드 onechurchnz@gmail.com

Copyright(c) Onechurch. All rights reserved. 

 

(*기사를 인용하실 경우 '출처: 원처치'를 반드시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자의 수고를 생각해주세요.)

 

 

https://familyfirst.org.nz/2021/11/01/auckland-hospice-prepares-for-assisted-dying/

https://www.1news.co.nz/2021/10/30/auckland-hospice-prepares-for-assisted-dying/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뉴질랜드서도 '달고나 끔찍한 화상'... 세계 각국 '오징어게임' 부작용 경보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스틸컷 ©뉴스1   해외에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속 달고나 게임을 따라한 '허니콤 챌린지'(honeycomb challenge)로 인한 화상 환자가 잇따라 보고되고 있다.   호주 의료진은 "전 세계적으로 '오징어게임'으로 인한 부상자 보...
    Date2021.11.03 Category일반
    Read More
  2. 뉴질랜드 '2030년까지 온실가스 절반 감축 목표'... '앞으로 10년이 지구 운명 가를 것'

    ©RNZ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의 개막에 앞서 지난 31일 뉴질랜드 정부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절반까지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는 제임스 쇼(James Shaw) 기후변화부 장관과 공...
    Date2021.11.03 Category일반
    Read More
  3. 신규 확진 100명, 백신 470만회분 추가 구입 '부스터샷 접종'... 시위대 아던 총리 겨냥

    ©RNZ   크리스 힙킨스 코로나19 대응부 장관과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이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브리핑을 열었다.   오늘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100명 발생했다. 97명은 오클랜드, 3명은 와이카토에서 발견되었다.   48명은 기존 확진자...
    Date2021.11.03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4. 7일부터 뉴질랜드 안락사 시행, 오클랜드의 한 호스피스 안락사 준비 '이례적 행보'

    © Q and A TVNZ   뉴질랜드는 오는 7일(일)부터 의사의 도움을 받아 스스로의 삶을 끝내는 '생명 종식 선택법'(End of Life Choice Act)이 발효된다.   의사들이 스스로의 삶을 끝내려는 환자들의 죽음을 돕는 사실상 안락사가 합법화되는 것이다.   지난 주...
    Date2021.11.02 Category안락사
    Read More
  5. [속보] 노스랜드 북부 지역 오늘 밤부터 경보 3단계 '연결되지 않은 감염 확산'

    ©RNZ   조금 전 크리스 힙킨스 코로나19 대응부 장관이 코로나19 경보 단계와 관련해 브리핑을 열었다.   노스랜드 북부 지역 경보 단계   노스랜드(Northland) 북부 지역(카이타이아 포함)은 오늘 밤 11시 59분부터 경보 3단계를 시작한다. 이는 11월 8일 월...
    Date2021.11.02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6. 신규 확진 126명, 오클랜드 격리자 도주 중, '뉴질랜드 접종 완료자 호주 무격리 입국'

    ©NZ Herald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126명 발생했다. 107명은 오클랜드, 18명은 와이카토, 1명은 노스랜드에서 발견되었다.   59명은 기존 확진자와 연결성이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 외에 오늘 입국자 격리 시설(MIQ)에서 해외...
    Date2021.11.02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7. [속보] 오클랜드 다음 주 수요일부터 2차 완화, 와이카토는 내일 밤부터 '야외 25명 모임, 상점 문을 연다' (최종 내용 정리)

    ©RNZ   조금 전 자신다 아던 총리와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이 코로나19 경보 단계와 관련해 브리핑을 열었다.   경보 단계   오클랜드   11월 9일(화) 밤 11시 59분부터 경보 3단계 2차 완화를 시작한다.   상점(가게)은 문을 연다(카페/식당, 미용실, 체...
    Date2021.11.01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8. '예배가 열리게 하려면 결단이 필요했어요'... 81세 반주자의 진정한 그레이파워

    ©NZ Herald   81세 머레이 귀즈(Murray Guise)는 로토루아의 한 실버타운에서 4년째 거주하고 있다.   그는 교회 사역 활동을 계속하고 싶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았다고 말한다. 81세의 나이에도 여전히 교회에서 키보드 반주로 섬겨왔던 그다.   "옛날 ...
    Date2021.10.29 Category교계
    Read More
  9. '무서운 할로윈보다 라이트파티가 더 재밌어요' 지역별 할로윈 대안 행사

    ©alexelimchurch.org   매년 10월 31일이면 무서운 분장을 한 사람들이 파티를 열고, 호박이나 마녀 분장을 한 어린아이들이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사탕을 받기 위해 “Trick or Treat”을 외친다. 그러나 이보다 안전하고 밝은 분위기의 라이트파티(Light Party...
    Date2021.10.29 Category일반
    Read More
  10. 신규 확진 125명, 크라이스트처치 2명 추가... '월요일 오클랜드 2차 완화 여부 결정'

    ©123RF   오늘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125명 발생했다. 118명은 오클랜드, 4명은 와이카토, 1명은 노스랜드, 2명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발견되었다.   51명은 기존 확진자와 연결성이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지난 14일 동안 발생한 확진자 중 감염 경로를 ...
    Date2021.10.29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1. 불안, 우울증 치료하기 위한 대마초 사용 증가, '실제 효과는 오히려 그 반대'

    ©Family First NZ   패밀리퍼스트(Family First NZ)에 따르면 현재 뉴질랜드에서 대마초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의약용 대마초의 사용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불안, 우울증, 불면증 치료에 가장 많이 사용된다.   그러나 대마초의 정신 건강 치료 효과...
    Date2021.10.28 Category마약
    Read More
  12. 신규 확진 89명, '크라이스트처치 확진자 2명'... 11월 14일부터 입국자 격리 기간 단축

    ©RNZ   크리스 힙킨스 코로나19 대응부 장관과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이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브리핑을 열었다.   경보 단계   크라이스트처치   어젯밤 크라이스트처치에서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 크라이스트처치의 경보 단계에는 변함...
    Date2021.10.28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3. 불필요한 수술을 일상적으로 받는 간성 아동들, 변화 필요... '크리스천은?'

    ©123rf   * 클레어 브린(Claire Breen) 와이카토대 법학과 교수와 카티나 로엔(Kartina Roen) 와이카토대 사회학과 교수가 작성한 글입니다.   간성(intersex)은 생물학적 용어로, 생식기나 성호르몬, 염색체 구조와 같은 신체적 특징이 이분법적 구조(남성과...
    Date2021.10.27 Category일반
    Read More
  14. 신규 확진 74명, '와이카토 오늘 밤 1차 완화'... 오클랜드 초중고교 11월 중순 등교 예상

    ©RNZ   크리스 힙킨스 코로나19 대응부 장관과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이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브리핑을 열었다.   와이카토 경보 단계   현재 경보 3단계에 있는 와이카토 지역은 오늘 밤 11시 59분부터 오클랜드와 같은 1차 제한 완화를...
    Date2021.10.27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5. 뉴질랜드 첫 마오리 여성 총독 탄생... '남편은 시티미션에서 섬겨, 시아버지는 목회자'

    데임 신디 키로 총독(오른쪽)과 남편 리처드 데이비스, 취임식날 모습 ©VNP   뉴질랜드에 첫 마오리 여성 총독이 탄생했다.   뉴질랜드 데임 신디 키로 총독(Dame Cindy Kiro, 63세)은 21일 국회에서 자신다 아던 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식을 가졌다.  ...
    Date2021.10.26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0 31 32 33 ... 236 Next
/ 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