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공인회계법인 JL파트너스 홈게라지수리

코로나19

뉴질랜드 백신 여권과 오클랜드 경보 단계 이모저모

by OneChurch posted Sep 16,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4.jpg

©123rf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는 다른 나라들처럼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만 특정 장소 입장을 허용하는 시스템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가 없지만, 향후 국내에서 이루어지는 대규모 행사들에서 코로나19 돌발 상황을 예방할 수 있는 제도를 고안 중이라고 말했다.

 

총리는 향후에 어떤 대규모 행사를 개최할 때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되지 않고 행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보장하는 시스템을 두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했다.

 

한편, 정부는 12월부터 해외 출입국자를 위한 백신 여권을 도입할 방침이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디지털 인증 시스템이다.

 

일명 "백신 여권"으로 불리는 이 정부 운영 디지털 앱은 머지않아 일반 여권만큼 국제 여행을 위한 필수 요소가 될 것이다. 다른 많은 국가에서는 이미 술집에 들어가거나 스포츠 경기에 입장할 때 요구되고 있다. 에펠탑도 백신 여권 없이는 올라갈 수 없다.

 

보건부는 해외로 출입국 하는 뉴질랜드인을 위해 12월부터 "디지털 코로나19 예방접종 인증서"를 발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권이라는 용어는 종이를 연상시키기 때문에 사실 전 세계 많은 곳에서는 '백신 여권' 대신 '백신 인증' 또는 '증명'이라 부르고 있다. 뉴질랜드 백신 접종 인증 앱에는 QR 코드, 디지털 서명, 그리고 인증서 자체가 들어가 인쇄도 가능하다.

 

보건부는 뉴질랜드 백신 여권은 해외 여행용으로 설계되었으며, 국내 사용에 대해서는 언급된 바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국경 개방과 백신 접종

 

코로나19 모의 실험 예측 분석가인 마이클 플랭크(Michael Plank) 교수는 70-80%의 백신 접종률로는 국경을 개방했을 때 여전히 심각한 위험이 초래될 수 있다고 밝혔다.

 

어제 기준, 뉴질랜드 12세 이상 인구의 36%가 2회의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며 71%가 적어도 1회 접종을 받았다.

 

백신 접종률 70-80%에서 국경이 열리면 뉴질랜드의 입원 환자는 수만 명이 되고 사망자는 수천 명이 되는 대규모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플랭크 교수는 말했다.

 

그는 접종률을 90%까지 끌어올려야 보다 관리하기 쉬운 상황으로 갈 수 있다고 했다.

 

그에 따르면 12세 이상 인구의 90%가 접종하는 것은 실현 가능하다.

 

영국은 상당히 높은 백신 접종률을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사망자 수도 높다. 사망자 중에는 고령자가 많지만 그렇다고 고령자에서만 집중적으로 높게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영국은 현재 젊은층을 포함한 엄청난 숫자가 코로나19로 병원에 입원해 있다.

 

그러나 오클랜드대 감염병학자인 로드 잭슨(Rod Jackson)은 앞으로 봉쇄 조치(록다운)를 피하기 위해서는 그보다도 높은 접종률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잭슨 교수는 백신 접종이 불가능한 12세 미만 어린이가 70만 명이고 백신 접종 가능성이 없는 사람이 25만 명에 이르므로 접종이 가능한 12세 이상 인구의 95%는 접종해야 록다운을 막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오클랜드 경보 3단계 가능성

 

아던 총리는 오클랜드가 4단계 록다운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반드시 감염 경로를 모르는 '미스터리 환자'가 없어야 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내각은 오클랜드가 다음 주 화요일까지 4단계를 유지하고, 수요일부터 3단계를 시작할 것을 잠정 결정한 상태다. 그동안 나오는 수치들을 검토하여 월요일에 이를 확정 발표할 것이다.

 

아던 총리는 감염 경로를 모르는 미스터리 감염자들과 관련된 오클랜드의 7개 지역에 집중적인 검사를 실시하고, 이 지역들에서 높은 검사율을 보일 경우 3단계 시행 가능성에 더 큰 확신을 줄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로드 잭슨 교수는 오클랜드의 경보 4단계 일주일 연장만으로는 델타 확산을 통제하기에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고 예측했다.

 

잭슨 교수는 시민들이 4단계 규정을 잘 지키면 일주일 안에 통제가 가능하지만 시민들이 규정을 따르지 않고 있어 "다소 비관적"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던 총리는 공중보건국과 보건부, 보건국장의 조언에 따라 감염 의심 지역에 대대적인 감시 검사를 수행하면 일주일로도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만약 이들 특별 감시 대상 지역에서 더 이상 확진자가 나오지 않는다면 3단계로 내려갈 수 있다는 더 큰 확신을 준다고 덧붙였다.

 

특별 감시 대상 지역:

 

다음 지역 주민들은 증상이 있거나, 증상이 없더라도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요구된다. 

 

  • 마운트이든, 매시, 망게레, 파보나, 파파토이토이, 오타라, 마누레와(Mt Eden, Massey, Māngere, Favona, Papatoetoe, Ōtara, Manurewa),
  • 푸케코헤(Pukekohe)에서도 하수 양성 반응이 나와 주민들의 검사가 촉구된다.

 

오클랜드 시민 이번 주 내로 1차 접종

 

아직 한 번도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12세 이상 오클랜드 시민들은 이번 주 안에 1차 접종을 마치도록 촉구된다. 이후로 예약이 되어 있다면 이번 주로 앞당겨 접종한다.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 뉴질랜드에서 록다운 조치는 더 이상 시행되지 않을 예정이다.

 

백신 접종 예약 웹사이트: Book My Vaccine 전화: 0800 28 29 26

 

접종 센터 외에도 100여 곳의 GP와 30여 곳의 약국에서 접종할 수 있으며, 예약 없이 드라이브스루 백신 접종 센터인 Auckland Airport Park and Ride와, 헨더슨의 Trust Arena에서도 접종할 수 있다.

 

오늘부터 일부 지역에 찾아가는 접종 센터인 백신 버스 "Shot Bro"도 운행된다. 

 

Untitled-2.jpg

백신 버스 Shot Bro ©tweeter

 

Untitled-3.jpg

백신 버스 Shot Bro ©RNZ Tweeter

 

 

코로나19 의심 증상: 기침(안 하던 기침을 하거나 기침이 심해진다), 고열, 숨 가쁨, 목 아픔, 콧물, 재채기, 일시적 후각상실(냄새, 맛을 못 느낀다), 근육통/몸살, 무기력, 피로, 설사, 두통, 메스꺼움/구토, 정신착란/신경과민 등

 

헬스라인(Healthline) 전화: 0800 358 5453 (해외 SIM 카드 +64 9 358 5453) *통역 서비스 가능

 

 

오클랜드 지역 선별진료소(검사소) 보기

 

전국 지역별 선별진료소(검사소) 보기

 

 

확진자 방문 장소(locations of interest) 보기: 보건부 웹사이트

 

 

원처치 뉴질랜드 onechurchnz@gmail.com

Copyright(c) Onechurch. All rights reserved. 

 

(*기사를 퍼가실 경우 '출처: 원처치'를 반드시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자의 수고를 생각해주세요.)

 

 

https://www.rnz.co.nz/news/national/451431/pm-jacinda-ardern-on-covid-19-alert-levels-good-testing-rates-will-give-extra-reassurance

https://www.nzherald.co.nz/nz/politics/covid-19-delta-outbreak-13-new-community-cases-pm-jacinda-ardern-and-dr-ashley-bloomfield/N6LTBKB6JCGMJX33WEQM2OYCY4/

https://www.nzherald.co.nz/nz/covid-19-coronavirus-delta-outbreak-nz-to-have-vaccine-passport-by-christmas/BWHHR6BDTFXWDXFQOLKCY7KKTI/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신규 확진 9명, '국민들에게 겁주려는 것 아니야', '이번 주말 경고'

    ©RNZ   그란트 로버트슨 재무 장관과 캐롤라인 맥엘네이 공중보건국장이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브리핑을 열었다.   신규 확진자   오늘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9명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릿수로 떨어진 것은 처음이다. 모두 오클랜...
    Date2021.09.24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2. '뉴질랜드의 코로나19 이후 미래와 대응 방법' 정부 발표

    ©NZ Herald   오늘 자신다 아던 총리와 숀 헨디 박사가 미래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했다.   정부는 Te Pūnaha Matatini를 설립해 백신 접종률에 따른 뉴질랜드의 코로나19 상황을 수리모델링을 통해 예측 분석했고 그 결과를 오늘 오클랜드대 ...
    Date2021.09.23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3. 신규 확진 15명, 뉴질랜드 '황금 티켓 확보하면 4단계는 역사 속으로'

    ©RNZ   아던 총리와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이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브리핑을 열었다.   신규 확진자   오늘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15명 발생했다. 모두 오클랜드에서 발견되었다.   대부분은 기존 확진자의 가족이며, 3명은 기존 확진...
    Date2021.09.23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4. '동성 부부의 대리모 출산 절차가 더 간소해진다' 국민 의견 접수 중

    ©1 NEWS   뉴질랜드 법개정위원회(Law Commission)는 현재 뉴질랜드의 대리모 출산 법 개정을 검토 중이며, 이에 대한 국민들의 의견을 받고 있다.   법개정위원회가 제시한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대리 출산을 의뢰한 부부는 더 이상 대리모를 통해 출산한 ...
    Date2021.09.22 Category동성애
    Read More
  5. '확진자 0명 만들지 못해도 1단계 갈 수 있어' 블룸필드 보건국장

    ©RNZ   뉴질랜드에서 코로나19의 완전한 제거는 가능한 일이지만 확진자 0명 시대로 돌아가지 못할 수도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오늘 오전 애슐리 블룸필드(Ashley Bloomfield) 보건국장은 델타 상황에서는 확진자 제로(0명) 상태가 되어야 경보 1단계로 내...
    Date2021.09.22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6. 경보 3단계 시작 - 오클랜드 교회는 어떻게?

    ©covid19.govt.nz   현재 오클랜드는 코로나19 경보 3단계에 있다. 이는 10월 5일(화)까지 유지되며 10월 4일(월)에 경보 단계 조정 여부가 결정된다.          3단계에서의 교회, 종교 모임        경보 3단계에서도 교회 및 예배당 출입은 허용되지 않는다....
    Date2021.09.22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7. 경보 2단계 규정 변경 - 교회 예배, 행사는 어떻게?

    ©covid19.govt.nz   뉴질랜드 정부는 오클랜드를 제외한 코로나19 경보 2단계 지역의 교회 모임 규정을 일부 수정했다. 앞서 50명이었던 실내 모임이 100명까지 허용된다.   모든 경보 단계에서는 기본적으로,   감기 등의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은 교회의 예...
    Date2021.09.22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8. 신규 확진 23명, '규정 어기고 다른 가족 만나 확진'... '오클랜드 3단계 시작'

    ©RNZ   크리스 힙킨스 코로나19 대응부 장관과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이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브리핑을 열었다.   신규 확진자   오늘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23명 발생했다. 모두 오클랜드에서 발견되었다. 1명을 제외하고 모두 기존 ...
    Date2021.09.22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9. ‘위드 코로나’ 대세에도 ‘코로나 아웃’ 고수하는 뉴질랜드... 해외 반응

    ©Getty   “코로나19 대응의 ‘마스터 클래스(master class·대가)’는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2020년 6월, 뉴욕타임스)    “뉴질랜드는 고립된 디스토피아(dystopia·反이상향)로 변하고 있다.”(2021년 8월, 텔레그래프)     ‘코로나19 제로’를 추구하는 뉴...
    Date2021.09.21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0. 신규 확진 14명. 미스터리 지역 '모든 주민 검사 요구', 방역수칙 위반 범칙금 확대

    ©RNZ   자신다 아던 총리와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이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브리핑을 열었다.   신규 확진자   오늘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14명 발생했다. 모두 오클랜드에서 발견되었다. 1명은 어제 확진된 화카티와이 가족으로 오클랜...
    Date2021.09.21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1. [속보] 오클랜드 수요일부터 3단계, 나머지 지역 2단계(모임 100명까지) 최종 내용

    ©RNZ   조금 전 자신다 아던 총리와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이 코로나19 경보 단계와 관련해 브리핑을 열었다.   경보 단계   오클랜드   오클랜드는 9월 21일(화) 밤 11시 59분부터 경보 3단계를 시작한다.   이는 최소 2주 동안 유지되며, 10월 4일(월)에...
    Date2021.09.20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2. 델타 확산으로 가장 큰 타격 입은 뉴질랜드 교회 '우리에게 일어난 일'

    울부짖는 사모, 리베카의 모습은 뉴스를 통해 전국적으로 퍼졌다. ©STUFF   오클랜드 망게레(Māngere)의 한 사모아인 교회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환자의 존재가 알려지기 전인 8월 15일(경보 1단계) 예배로 인해 전국에서 가장 큰 감염 집단으로 발전했다. 록...
    Date2021.09.17 Category교계
    Read More
  13. 록다운으로 모든 것을 잃은 여성, 수퍼마켓에서 감동의 눈물 펑펑

    당시의 상황을 떨쳐버릴 수 없다는 벌린다 롬바드 ©NZME   코로나19 록다운으로 가게 운영에 타격을 입은 한 타우랑가(Tauranga) 여성이 수퍼마켓에서 감동의 눈물을 흘린 사연을 전했다.   경보 4단계 록다운 당시 벌린다 롬바드(Belinda Lombard)는 레몬그...
    Date2021.09.17 Category일반
    Read More
  14. 신규 확진 11명, '조심스럽게 낙관'... 오클랜드 동부 하수 바이러스 검출, 트래블버블

    ©RNZ   그란트 로버트슨 재무 장관과 캐롤라인 맥엘네이 공중보건국장이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브리핑을 열었다.   이번 주 말까지 오클랜드의 모든 시민들은 1차 백신 접종을 마치도록 한다. 오클랜드의 다음 지역 주민들은 증상이 있거나, ...
    Date2021.09.17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5. 뉴질랜드 백신 여권과 오클랜드 경보 단계 이모저모

    ©123rf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는 다른 나라들처럼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만 특정 장소 입장을 허용하는 시스템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가 없지만, 향후 국내에서 이루어지는 대규모 행사들에서 코로나19 돌발 상황을 예방할 수 있는 제도를 고...
    Date2021.09.16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 203 Next
/ 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