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캠프 박변호사

마약

뉴질랜드 대마초 제약회사 공장에서 '환각 성분 대마 오일' 무단 유출

by OneChurch posted Aug 17,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2.jpg

©1 NEWS

 

뉴질랜드산 대마초로 의약품을 만드는 헬리우스 세라퓨닉스(Helius Therapeutics) 공장에서 직원이 몰래 대마초 제품을 유출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지난해 3월 오클랜드 공장에서 직원 1명이 환각작용을 일으키는 대마초 주성분인 THC 오일 12g과 진정 효과를 내는 의약용 CBD 대마초 오일 5g을 허가 없이 가져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이후 제품은 다시 공장으로 돌아왔고, 폐기 처분되었다.

 

헬리우스의 가이 해들턴(Guy Haddleton) 회장은 아무도 사실을 보고하지 않아 6개월이 지나서야 비서실장으로부터 사실을 전해 듣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사회에도 역시 보고되지 않았다.

 

회사는 변호사와 전직 경찰관들을 통해 6주간 조사를 착수하기로 했다.

 

그러나 조사가 시작되기 전에 직원이 자발적으로 이를 반환했고 응당한 조치를 위해 경찰에 신고할 필요가 없었다고 해들턴 회장은 말했다.

 

약물 남용 법에 따라 의약용 대마초 회사는 누군가 대마초 제품을 무단으로 유출하는 사건이 발생할 경우 즉시 경찰에 신고하고 3일 이내에 보건국장에게 알려야 한다. 그런데 헬리우스는 이를 지키지 않은 것이다.

 

헬리우스에서 대마 제품을 가져간 해당 직원은 현재 회사에서 근무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당(National) 마약법 개혁 담당 셰인 레티(Shane Reti) 의원은 규정을 철저히 준수하고 안전하게 운영되어야 할 의약용 마약 업계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이 사건을 통해 확인되었다고 지적했다.

 

해들턴 회장은 의약용 대마초 관리국의 지시에 따라 직원 교육 및 추가 보안 조치를 포함하여 오클랜드 공장 운영 방침을 시정했다고 밝혔다.

 

헬리우스 세라퓨닉스는 지난주에 뉴질랜드 최초로 GMP(우수제조관리기준) 인증을 따내 크리스마스 이전에 대마초로 만든 의약품을 시중에 내놓을 것이라고 발표했었다.

 

 

원처치 뉴질랜드 onechurchnz@gmail.com

Copyright(c) Onechurch. All rights reserved. 

 

(*기사를 퍼가실 경우 '출처: 원처치'를 반드시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자의 수고를 생각해주세요.)

 

 

https://amp.tvnz.co.nz/news/story/JTJGY29udGVudCUyRnR2bnolMkZvbmVuZXdzJTJGc3RvcnklMkYyMDIxJTJGMDglMkYxMiUyRmNhbm5hYmlz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오클랜드 병원 간호사 포함 확진자 4명 추가, '모두 델타 변이'

    ©RNZ   지난밤사이 뉴질랜드 지역사회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추가되었다. 백신 접종을 완료한 오클랜드 병원(Auckland CIty Hospital) 간호사도 포함되었다. 이들은 모두 델타 변이 감염자이며 데본포트 남성의 밀접 접촉자다.   자신다 아던 총리는 남성의 ...
    Date2021.08.18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2. [속보] 뉴질랜드 오늘 밤 12시부터 경보 4단계 록다운 (최종 수정, 확진자 방문 장소 추가)

    ©Getty   조금 전 자신다 아던 총리가 코로나19 지역사회 환자 발생과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경보 단계   전국은 오늘 밤 11시 59분부터 경보 4단계 록다운에 들어간다.   오클랜드와 코로만델(Coromandel)은 7일 동안, 나머지 지역은 최소 3일 ...
    Date2021.08.17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3. 뉴질랜드 대마초 제약회사 공장에서 '환각 성분 대마 오일' 무단 유출

    ©1 NEWS   뉴질랜드산 대마초로 의약품을 만드는 헬리우스 세라퓨닉스(Helius Therapeutics) 공장에서 직원이 몰래 대마초 제품을 유출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지난해 3월 오클랜드 공장에서 직원 1명이 환각작용을 일으키는 대마초 주성분인 THC 오일 ...
    Date2021.08.17 Category마약
    Read More
  4. [속보] 오클랜드 코로나19 지역사회 환자 발생, 역학조사... '경보 단계 논의'

    ©RNZ   오늘 오후 오클랜드에서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확진자가 발생해 보건 당국이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이 환자는 아직까지 국경 시설 또는 격리 시설과의 연결성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   현재 공중보건국이 접촉자 파악 등을 위해 환자와 면담...
    Date2021.08.17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5.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5명... '오늘부터 뉴질랜드 입국 제한되는 국가들'

    ©123rf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5명 발생했다. 러시아, 영국, 피지(3명)에서 도착한 사람들이다.   이 외에 실질 감염자가 아닌 과거에 감염되었다 완치된 양성 환자도 2명 발견되었다. 러시아와 이라크에서 ...
    Date2021.08.16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6.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4명

    ©123RF   지난 금요일 마지막 정례 브리핑 이후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4명 발생했다. 호주(2명), 영국, 헝가리에서 도착한 사람들이다.   이 외에 실질 감염자가 아닌 과거에 감염되었다 완치된 양성 환자도 2명 ...
    Date2021.08.15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7. '두통인 줄 알았더니 뇌출혈' 소녀 드디어 눈 떠... '하나님의 놀라운 기적'

    다이앤(가운데)이 아프기 전 모습, 부모님(양쪽) ©Stuff   그저 두통인 줄 알았다가 뇌출혈로 밝혀진 오클랜드 십대 여성이 중환자실에서 거의 한 달 만에 눈을 떴다.   지난 7월 16일, 다이앤 릭타오(Dianne Lictao)는 갑자기 심한 두통을 느끼기 시작했다. ...
    Date2021.08.13 Category교계
    Read More
  8. 지난해 뉴질랜드 결혼, 이혼 모두 크게 감소… '코로나19 영향'

    1952-2020년 뉴질랜드 결혼, 사실혼 합산 건수 그래프 ©Stats NZ 뉴질랜드 통계청 파란색: 초혼, 재혼 합산 건수, 노란색: 초혼, 빨간색: 재혼   뉴질랜드는 지난해 코로나19의 영향 등으로 결혼과 이혼이 모두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
    Date2021.08.13 Category일반
    Read More
  9.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1명... '록다운/지역사회 감염 확산 루머 사실 아니야' 보건부

    ©RNZ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1명 발생했다. 출발 국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도착 7일째 검사에서 양성으로 진단되어 오클랜드 시설에 격리되어 있다.   지난 7일 기준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
    Date2021.08.13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0.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8명

    ©123rf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8명 발생했다. 말레이시아, 인도, 일본, 영국에서 도착한 사람들이다.   2명은 지난 월요일 일본에서 입국 후 양성으로 진단되었다. 그러나 올림픽 대표 선수단 중 양성 판정...
    Date2021.08.12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1. 호주-뉴질랜드 트래블 버블 재개 9월 말까지도 어려워

    ©NZ Herald   자신다 아던 총리는 9월 말까지 호주와의 비격리 여행(트래블 버블) 재개와 관련한 결정을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추가적으로 자문을 구하고 있지만 호주의 통제되지 않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뉴질랜드에 계속 위협이 된다면 호주에 ...
    Date2021.08.12 Category일반
    Read More
  12. '백신 접종 간격 6주로 변경' 16-49세 접종 예약 앞당겨져

    ©RNZ   9월 1일부터 뉴질랜드에서 16세 이상이면 누구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예약할 수 있게 된다. 1차와 2차 접종 간격은 3주가 아닌 6주가 요구된다.   정부는 오늘 국경 개방 계획으로 올 하반기에 입국자 자가격리 방식을 시험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
    Date2021.08.12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3. 뉴질랜드 '2022년 초부터 위험 국가별로 국경 개방' 아던 총리 발표

    ©NZ Herald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가 오늘 뉴질랜드의 국경 개방 계획을 발표했다.   뉴질랜드는 2022년 초(1분기)에 저위험, 중위험, 고위험 국가별 국경 시스템을 도입하여 국경을 개방한다. 이를 위한 준비 과정으로 올해 말 소수의 백신 접...
    Date2021.08.12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4. 뉴질랜드를 지구에서 가장 친절한 나라로 만들기

    새라 페이지 ©https://www.kindness.co.nz/   새라 페이지(Sarah Page)에게 친절은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옮기는 소명이다.   페이지는 자신이 이끄는 독특한 자선 단체인 Kindness Collective(친절봉사단체)를 통해 뉴질랜드를 지구 상에서 가장 친절한 나라...
    Date2021.08.11 Category일반
    Read More
  15. '내가 원하는 성별로...' 법적 성별 마음대로 변경 가능한 법안' 2차 독회 통과

    ©1 NEWS   트랜스젠더들이 출생증명서에 등록된 성별을 원하는 성별로 쉽게 변경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 오늘 저녁 모든 정당의 지지를 받아 국회를 통과할 예정이다. 즉, 누구나 법적 성별을 원하는 대로 바꿀 수 있다는 것이다.   일부에서는 여성의 권리...
    Date2021.08.11 Category동성애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00 101 102 103 ... 296 Next
/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