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공인회계법인 JL파트너스 홈게라지수리

일반

원주민-이주민 조화로운 뉴질랜드, 마오리 역사센터 개관

by OneChurch posted Jan 22,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4.jpg

와이포우아 숲 ©Destination-Northland

 

뉴질랜드는 원주민과 이주민 간 상호 존중감이 가장 좋다는 평가를 받는 나라이다.

 

최근 호키앙가 오포노니에는 20년의 제작 기간을 거쳐 마오리 역사문화를 조명할 수 있는 교육 센터 ‘MANEA – Footprints of Kupe(마네아 - 쿠페의 발자취)’가 개관했다. 호키앙가는 뉴질랜드 북섬 노스랜드 지역에 있으며 마오리의 요람으로 알려져 있다.

 

호키앙가는 폴리네시안계 마오리 탐험가 쿠페가 상륙한 곳이다. 마네아 센터는 쿠페의 항해, 뉴질랜드를 가로지르는 여정, 그의 출발과 후손 이야기를 보존하고 전달하며 기념한다.

 

1000년 이상의 마오리 역사와 마오리 조상의 흔적을 배울 수 있다. 방문자들은 쿠페의 후손이 이끄는 인터랙티브 가이드 투어를 통해 75분 동안 센터 부지를 둘러본다.

 

프로토콜, 스토리텔링, 와이타(노래), 카라키아(기도), 포위리(환영식) 등으로 마오리 문화를 경험하고 직접 참여해볼 수 있다. 또한 4D 영화와 라이브 극장 공연으로 쿠페의 장대한 여정과 후손들의 극적인 귀환 여행 이야기를 제공한다.

 

Untitled-5.jpg

마네아 개관 기념식 ©뉴질랜드관광청

 

Untitled-6.jpg

마네아 개관 기념식 ©뉴질랜드관광청

 

마네아 제너럴 매니저 카트린 클락(Kathrine Clarke)은 “국경이 열리면 국내 방문객은 물론 해외 방문객에게도 마네아 센터는 뉴질랜드의 문화 유산, 사람, 장소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는 강력한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아울러 국립 학교의 교육과정과 목표에 따라 마네아 센터는 뉴질랜드 역사 이야기를 전달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연중 내내 학교 그룹 방문 예약이 가능하다. 노스랜드는 뉴질랜드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완벽한 장소이다. 마네아 센터를 통해 문화의 결합과 뉴질랜드에 관한 인간 이야기의 첫 번째 장을 살펴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호키앙가 항구는 초기 마오리의 매력적인 역사를 갖고 있다. 호키앙가 항구의 마오리 이름은 ‘호키앙가-누이-아-쿠페’로 쿠페의 위대한 귀환 장소를 뜻한다. 탐험가 쿠페의 카누가 처음 땅에 도착한 곳이 호키앙가 항구 해안이다. 쿠페는 호키앙가가 뉴질랜드로 돌아가는 장소라고 선언하고, 그의 카누 물건을 징표로 남겨두고 떠났다.

 

남쪽에서 호키앙가 지역으로 향하면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카우리 나무 타네 마후타의 고향인 와이포우아 숲을 통과할 수 있다. 이 숲을 빠져나가자마자 호키앙가 항구가 눈앞에 펼쳐진다.

북쪽에는 거대한 백사장의 모래 언덕이, 남쪽에는 오마페레와 오포노니의 쌍둥이 해변 마을이 보인다. 

 

Untitled-7.jpg

쿠페 조각 ©뉴질랜드관광청

 

Untitled-8.jpg

호키앙가 부두 ©뉴질랜드관광청

 

노스랜드

두 개의 해안선을 갖고 있는 노스랜드는 아열대 기후로 인해 ‘겨울이 없는 북쪽’으로 알려져 있다. 서부해안은 험준한 반면 동부 해안은 도시적이고 세련됐다.

 

현존하는 가장 큰 카우리 나무인 타네마후타, 90마일 해변, 태즈만 바다와 태평양이 충돌하는 뉴질랜드 최북단 케이프레잉가가 있다.

 

또한 노스랜드는 마오리 전통이 풍부하고 와이탕이 조약 근거의 고향이다. 건국 문서의 서명 장소이자 뉴질랜드에서 가장 중요한 유적지이다.

 

Untitled-9.jpg

노스랜드 카우리절벽 ©TNZ_Jacob Sjoman

 

Untitled-10.jpg

노스랜드 카우리절벽 ©TNZ_Gary-Lisbon

 

 

출처: 디스커버리뉴스

http://www.discoverynews.kr/sub_read.html?uid=346898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빛이 있으라' LED 조명으로 건축미 드러낸 '뉴질랜드 문화유산 1등급' 교회

    ©Wikipedia   '빛이 있으라' 더니든의 제일장로교회(First Church)에 새 조명을 비추자 대부분의 사람들이 머릿속에 떠올린 말이다.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고 이르시되 빛이 있으라 하시니 빛이 있었고, 빛이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는 창...
    Date2021.01.22 Category교계
    Read More
  2. 세상에서 가장 희귀한 '시체꽃 냄새 맡으러'... 뉴질랜드 식물원 인기

    ©NZ Herald, Otago Daily Times   고약한 냄새 때문에 '시체꽃(Corpse plant)'이라고도 불리는 꽃 냄새를 맡기 위해 이달 오클랜드와 더니든 식물원에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다.   식물원에 핀 시체꽃의 정확한 꽃명은 '아모르포팔루스 티타늄(Amorphopha...
    Date2021.01.22 Category일반
    Read More
  3. '다크웹에서 아동을 돈 주고 사 착취하려던 뉴질랜드 남성' 법원 판결

    ©NZ Herald   다크웹에서 아동 성매수 시도한 뉴질랜드 남성 감옥행   성 착취 목적으로 인터넷을 통해 아동 성매수를 시도한 뉴질랜드의 36세 남성에 5년의 징역형이 선고되었다.   아론 조셉 허튼(Aaron Joseph Hutton)은 지난해 혐의를 인정했고 오늘 오클...
    Date2021.01.22 Category일반
    Read More
  4. 원주민-이주민 조화로운 뉴질랜드, 마오리 역사센터 개관

    와이포우아 숲 ©Destination-Northland   뉴질랜드는 원주민과 이주민 간 상호 존중감이 가장 좋다는 평가를 받는 나라이다.   최근 호키앙가 오포노니에는 20년의 제작 기간을 거쳐 마오리 역사문화를 조명할 수 있는 교육 센터 ‘MANEA – Footprints of Kupe...
    Date2021.01.22 Category일반
    Read More
  5.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9명... '격리 면제 시작, 변이 바이러스 2주 만에 17명 증가'

    어제부터 쿡제도 라로통가에서 격리 없는 뉴질랜드 입국이 시작되었다 ©Facebook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최신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지난 이틀 동안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Date2021.01.22 Category일반
    Read More
  6. 2021년 뉴질랜드 공로훈장 수상자 '목회자와 장애인'

    ©NZ Herald, Stuff   뉴질랜드는 매년 새해 1월에 지역사회 곳곳의 공헌을 널리 알리기 위해 공로훈장 수상자(NZ Order of Merit)를 발표한다.   올해 명예자들 중에는 교회와 마오리 복지에 힘쓴 키토 피카아후 목사와 장애인 권익옹호 활동가 존 맥킨토시도...
    Date2021.01.21 Category교계
    Read More
  7. 정부 '주택 부족난 심각한 지역에 공공주택 8000채 건설'

    메건 우즈 주택부 장관 ©RNZ   정부는 2020년 발표한 공공주택 8000채 건설안을 실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했다.   공공주택 또는 사회주택은 거처가 없는 사회경제적 약자를 대상으로 공급되는 임대주택/정부주택을 말한다.   정부는 2024년까지 18...
    Date2021.01.21 Category홈리스
    Read More
  8. 뉴질랜드에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추가 발견

    ©RNZ   뉴질랜드의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중에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환자가 추가 발견되었다.   바이러스 염기 서열 판독 결과, 1월 6일 이후 시설 격리 중인 해외유입 확진자 중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환자 11명,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 환자 6명이 추...
    Date2021.01.21 Category일반
    Read More
  9. 오클랜드에서 전자 폐기물 버리는 방법... '전자제품 무료로 버리세요'

    © The Aucklander   오클랜드에 기반을 둔 컴퓨터 리사이클링(Computer Recycling)은 2021년 한 해 동안 오클랜드에서 전자 폐기물(전자제품, 전기 부품, 폐 컴퓨터 등) 무료 수거를 실시할 예정이다. 전자 폐기물이 땅속에 묻히지 않고 올바르게 활용/처리될...
    Date2021.01.20 Category일반
    Read More
  10.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6명... '뉴질랜드 백신 심사 절차 거의 마무리 단계'

    ©RNZ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최신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지난 이틀 동안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6명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들은 남아공, 영...
    Date2021.01.20 Category일반
    Read More
  11. 고인이 된 성도의 유품으로 특별한 교회 모금 행사 열려

    ©STUFF   고인이 된 성도의 유품이 교회를 위한 특별한 모금 행사로 탄생했다.   티마루(Timaru)에 위치한 세인트매리스교회(St Mary’s Church) 홀에서는 고인이 된 성도가 교회를 위해 남긴 유품으로 도서 바자회가 열리고 있다. 책을 구매하는 사람이 스스...
    Date2021.01.19 Category교계
    Read More
  12. 오클랜드 교회에서 영주권 사기 사건 발생, 조사 착수

    © 1NEWS   뉴질랜드 이민자문국(Immigration Advisors Authority)은 오클랜드 남부의 한 통가인 교회가 연루된 여권 사기 사건을 조사 중이다.   1NEWS는 비자가 만료된 불법 체류자와 코로나19 국경 봉쇄로 인해 자국으로 돌아가지 못한 사람들을 포함해 지...
    Date2021.01.19 Category교계
    Read More
  13. 오클랜드 주택가 달리는 차 안에서 총격 발생... 차량, 집 피해

    주택 창문에 테이프로 표시된 총탄 구멍, 총격으로 자동차 유리가 파손된 모습 ©NZ Herald  오늘 새벽 오클랜드 주택가를 향해 달리는 차 안에서 총격을 가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를 착수했다.   경찰은 새벽 1시 45분경 신고를 받고 마운트 로스킬(M...
    Date2021.01.19 Category일반
    Read More
  14. 뉴질랜드 국민 절반 '코로나, 일과 수입에 부정적 영향'

    ©AFP   '코로나 방역 모범생'으로 꼽히는 뉴질랜드도 코로나 충격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 3일부터 6일까지 뉴질랜드 노동조합 연합(CTU)이 시민 1,2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 49%는 “코로나19가 자신의 일과 수입에 부...
    Date2021.01.19 Category일반
    Read More
  15.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6명...'뉴질랜드, 백신 더 기다려야 할 것'

    ©AFP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최신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오전 9시 기준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6명 발생했다.    2명은 미국, 3명은 ...
    Date2021.01.18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 175 Next
/ 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