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공인회계법인 JL파트너스 좋은씨앗교회

일반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7명... '변이 바이러스 대책 강화, 보건국장 특별 당부'

by OneChurch posted Jan 13,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2.jpg

©AFP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최신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Untitled-1.jpg

 

지난 이틀 동안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7명 발생했다. 

 

  • 인도에서 아랍에미리트를 거쳐 입국한 1명.
  • 미국 LA에서 입국한 2명.
  • 푸에르토리코에서 미국 LA를 거쳐 입국한 1명.

 

나머지 3명은 러시아에서 싱가포르를 거쳐 지난 6일 입국한 해외 선원 집단에 속한 사람들이다.

 

선원 집단 190명 중 지금까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17명이다. 9명은 과거에 감염되었다 완치된 사례, 8명은 실질 감염자다.

 

이전에 보고된 확진자 1명이 과거에 감염되었다 완치된 사례일 가능성이 제기되어 확진자 집계에서 제외되었다.

 

지역사회 환자는 없다.

 

지난 이틀 동안 21명이 완치되어 현재 실질 감염자는 총 62명이다.

 

이로써 뉴질랜드 코로나19 환자는 추정환자*를 포함해 총 2,228명이며, 세계보건기구 WHO에 보고하는 누적 확진자 수는 1,872명이다.

 

전국에서 진행된 누적 검사수는 1,448,199건이다.

 

현재 NZ Covid Tracer 앱 가입자는 2,439,100명이다. QR코드 스캔 횟수는 누적 151,801,799건이며, QR코드 대신 이용자가 직접 입력한 방문 기록은 6,127,918건이다.

 

보건국장 특별 당부

 

지난 월요일 전국에서 진행된 진단 검사수는 2187건, 어제는 4847건으로 최근 7일 동안의 평균 검사수는 하루 3729건에 불과하다.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은 현재 해외에서 변이 바이러스로 인해 환자가 급증하는 긴박한 상황에서 뉴질랜드 국민들이 자만해 있을 여유가 없다고 경고했다.

 

"NZ Covid Tracer 앱의 목적은 시민들이 방문한 장소와 시간을 간단하게 기록할 수 있게 하여 접촉자 추적을 돕는 것이다.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접촉자를 빨리 찾아내는 것이 감염 고리를 끊어 확산을 억제할 수 있는 방법이다. 현재 모든 시민은 자신의 동선을 기록할 의무를 지고 있다.

 

QR코드가 보일 때마다 Covid Tracer 앱으로 스캔해야 한다. 많이 스캔할수록 더 안전해진다. QR코드가 없다면 직접 장소와 시간을 입력할 수 있는 앱 기능을 사용한다.

 

몇 초만 시간을 내어 QR코드를 스캔하거나 동선을 기록하면 나와 주변 사람들 모두를 보호할 수 있다"며 국민들에게 QR코드 스캔을 멈추지 말 것을 거듭 강조했다.

 

현재 새로운 블루투스 추적 기능이 Covid tracer 앱에 도입되어 이용 중이다. 블루투스 기능을 켜놓으면 확진자와 같은 장소에 있었을 경우 보다 신속히 알림을 받을 수 있다.

 

다음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은 금요일로 예정되었다.

 

변이 바이러스 대책 강화

 

현재 뉴질랜드 격리 시설에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와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 환자 모두 수용되어 있다.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새로운 규정을 시행할 방침이다.

 

앞으로는 영국뿐만 아니라 모든 국가에서 뉴질랜드에 입국하려면 출국 전 음성 확인서 제출을 필수로 하고, 뉴질랜드에 입국하는 즉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게 할 예정이다.

 

일단은 영국과 미국에서 오는 사람들만 음성 확인서 제출이 요구되지만 이는 곧 전 세계 모든 국가를 대상으로 하게 된다. 호주, 남극 대륙, 일부 태평양 섬 국가는 제외된다.

 

1월 18일부터 모든 입국자들은 도착 당일 또는 1일째에도 진단 검사를 받게 된다. 지금까지는 3일째와 12일째에만 검사를 받았다. 호주, 남극 대륙, 일부 태평양 섬 국가에서 오는 사람들은 제외된다.

 

1월 15일 밤 11시 59분부터는 일단 영국, 미국에서 입국하는 사람들만 출국 72시간 전 음성 확인서 제출이 요구된다. 또한, 이들은 뉴질랜드 도착 당일 또는 1일째에 진단 검사를 받은 뒤 음성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 호텔 객실에서 나올 수 없다.

 

백신 상황

 

한편, 주디스 콜린스 국민당 대표는 전염성이 높은 영국,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 환자가 뉴질랜드에 도착하고 있는 만큼 국경 근무자들의 백신 접종 시기를 앞당길 것을 촉구하고 있다.

 

정부는 3월 또는 4월에 첫 백신이 도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국경/최전방 근무자들 및 고위험군부터 먼저 접종을 시작할 방침이다. 일반 국민의 접종은 올 하반기로 예정되었다.

 

뉴질랜드는 화이자 백신 75만 명 분과 얀센 백신 500만 명 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80만 명 분, 노바백스 백신 536만 명 분을 선구매한 상태다. 뉴질랜드 국민과 남태평양 섬나라 주민들이 맞을 수 있는 양에 해당한다.

 

뉴질랜드 국민들은 백신을 무료로 접종받게 된다.

 

지난 기사 참조

 

격리 시설 근무자들 고립

 

격리 시설에서 근무하는 이들이 해외 입국자들을 상대한다는 이유로 사회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으며, 일부는 그 스트레스로 인해 일을 그만두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었다.

 

크라이스트처치의 한 간호사는 격리 시설 근무 간호사들이 수퍼마켓을 방문해서도 시민들의 따가운 눈초리를 받고, 자녀들이 다니는 학교 모임 참석을 거부당하거나 자녀를 데리러 학교 운동장에 진입하는 것조차 거부당하고 있으며, 심지어 병원 및 치과 진료를 받는 것도 어렵다고 호소했다.

 

오클랜드의 격리 호텔에서 일하는 종사자들은 친구나 가족들이 만남을 꺼리고, 자신이 일하는 곳이 격리 호텔이라는 것을 알고 상대방이 비즈니스 미팅을 취소하는 일 등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기침, 고열, 숨 가쁨, 목 아픔, 콧물, 재채기, 후각상실 등)이 있다면 헬스라인(Healthline) 0800 358 5453 (해외 SIM 카드 +64 9 358 5453) *통역 서비스 가능, 또는 GP에 먼저 전화하세요.

 

 

정부의 여름철 상황별 코로나19 대응법

 

지난 15일 크리스 힙킨스(Chris Hipkins) 코로나19 대응부 장관은 여름 휴가 시즌에 지역사회 환자가 발생했을 때를 대비해 다음 3가지 상황별 대응법을 발표했다.

 

상황 1, 국경 근무자(격리 시설, 공항, 항만)가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

접촉자 추적, 검사, 격리 조치를 실시한다. 경보 단계는 1단계에 머물 가능성이 높다.

 

상황 2, 국경(격리 시설, 공항, 항만)과 관련된 시민이 휴가지에서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

지역 또는 지방 검사 체제가 확대된다. 일부 활동이 제한되고 경보 단계가 변경될 수 있다. 야영객들은 보건 당국에서 발표하는 지침에 따라 행동한다.

 

상황 3, 국경과 관련 없는 사람이 대형 축제 행사(뮤직 페스티벌, 캠프장)에 참가한 후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

'최악의 상황'; 전국적으로 감염이 확산될 위험이 높다. 전국의 검사량을 대폭 늘리고 경보 단계가 변경될 수 있다. 행사가 취소될 가능성이 있다. 시민들은 현재 위치에 머물며 외부인을 접촉하지 말고 당국의 지침을 기다린다.

 

시민들이 한꺼번에 귀갓길에 오르면 바이러스를 퍼뜨릴 위험이 더욱 높기 때문에 있던 자리에 머물면서 당국의 지침을 기다려야 한다.

 

또한, 시민들은 경보 단계가 3단계로 격상되는 상황에도 대비해야 한다. 즉 휴가를 중단하고 집으로 돌아와 외출을 금해야 할 수도 있음을 미리 예상하고 계획을 세운다.

 

만약을 대비해 휴가를 떠날 때에는 비누, 소독제, 마스크, 식량, 약은 충분한 여분을 가지고 다녀야 한다.

 

 

현재 뉴질랜드는 코로나19 경보 1단계에 있다.

 

1단계 지침

  • 뉴질랜드 국내선 항공과 오클랜드의 대중교통(버스, 페리, 기차) 이용 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다. 물리적 거리두기가 어려운 곳에서도 마스크 착용이 권장된다.
  • 감기와 비슷한 증상이 있으면 외출하지 말고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음성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한다.
  •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한다. 손을 자주 비누로 20초 이상 씻는다. 기침/재채기는 팔꿈치 안에 대고 한다.
  • 어디를 가든 NZ Covid Tracer 앱을 이용하고 QR코드가 없는 곳에서는 누구와 함께 어디에 있었는지 기록한다.
  • 모르는 사람과 물리적 거리를 유지한다.
  • 사업체들은 QR코드를 반드시 부착한다.

 

경보 단계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뉴질랜드 정부 코로나19 웹사이트 참조 

https://covid19.govt.nz/covid-19/current-alert-level/

 

NZ Covid Tracer 앱 다운로드

 

아래 정부 공식 웹사이트에서 NZ Covid Tracer 앱을 다운로드하는 곳으로 이동할 수 있다.

https://tracing.covid19.govt.nz/

 

정부의 QR 코드 포스터 발급받는 방법

 

사업체 및 기관들은 셀프 서비스 웹 양식을 통해 공식 NZ COVID Tracer QR 코드 포스터를 받을 수 있다. 

공식 QR 코드 셀프 신청 사이트로 이동

 

 

* 뉴질랜드 보건부 코로나19 COVID-19 환자 정의

 

  • 확진환자(Confirmed cases)는 검사 결과가 양성인 사람을 말한다.
  • 추정환자*(probable case)는 양성 검사 결과는 없지만 증상, 역학적 조건을 가지고 있어 확진자와 똑같은 치료 및 관리를 받는 사람을 말한다. 
  • 완치환자(Recovered cases)는 감염, 발병 후 최소 10일이 지나고 72시간 동안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의료진으로부터 완치 판정을 받은 사람을 말한다. - NZ 보건부

 

Probable case(추정환자)*

증상을 설명해줄 정확한 병의 원인을 밝혀내지 못했고 검사 결과가 결론에 도달하지 못한 사람,

또는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에 해당하며 증상을 보이는 사람 혹은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이나 검사를 진행할 수 없는 사람,

또는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왔지만 공중보건 평가에서 추정환자로 분류된 사람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RNZ, NZ Herald, Ministry of Health NZ

https://www.rnz.co.nz/news/national/434454/covid-19-seven-new-cases-in-managed-isolation-since-monday

https://www.nzherald.co.nz/nz/covid-19-coronavirus-latest-new-zealand-cases-revealed/S5MODJGWBPZUEFZ2TC63HEKLEI/

https://www.health.govt.nz/our-work/diseases-and-conditions/covid-19-novel-coronavirus/covid-19-current-situation/covid-19-current-cases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오클랜드 교회에서 영주권 사기 사건 발생, 조사 착수

    © 1NEWS   뉴질랜드 이민자문국(Immigration Advisors Authority)은 오클랜드 남부의 한 통가인 교회가 연루된 여권 사기 사건을 조사 중이다.   1NEWS는 비자가 만료된 불법 체류자와 코로나19 국경 봉쇄로 인해 자국으로 돌아가지 못한 사람들을 포함해 지...
    Date2021.01.19 Category교계
    Read More
  2. 오클랜드 주택가 달리는 차 안에서 총격 발생... 차량, 집 피해

    주택 창문에 테이프로 표시된 총탄 구멍, 총격으로 자동차 유리가 파손된 모습 ©NZ Herald  오늘 새벽 오클랜드 주택가를 향해 달리는 차 안에서 총격을 가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를 착수했다.   경찰은 새벽 1시 45분경 신고를 받고 마운트 로스킬(M...
    Date2021.01.19 Category일반
    Read More
  3. 뉴질랜드 국민 절반 '코로나, 일과 수입에 부정적 영향'

    ©AFP   '코로나 방역 모범생'으로 꼽히는 뉴질랜드도 코로나 충격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 3일부터 6일까지 뉴질랜드 노동조합 연합(CTU)이 시민 1,2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 49%는 “코로나19가 자신의 일과 수입에 부...
    Date2021.01.19 Category일반
    Read More
  4.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6명...'뉴질랜드, 백신 더 기다려야 할 것'

    ©AFP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최신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오전 9시 기준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6명 발생했다.    2명은 미국, 3명은 ...
    Date2021.01.18 Category일반
    Read More
  5.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뉴질랜드 코로나19 대응에 우려한 영국 간호사'

    ©123rf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최신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지난 이틀 동안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10명 발생했다.    남아공에서 아랍에미...
    Date2021.01.17 Category일반
    Read More
  6. 2020년 크리스마스, 키위들 어떻게 보냈나?

    ©RNZ 본 기사는 지난 성탄절에 라디오뉴질랜드에 소개된 기사로, 원처치가 번역 요약하여 소개합니다. 뉴질랜드가 계속해서 세속화(비기독교화) 되어 감에 따라 성탄절(크리스마스)에 대한 생각들이 매우 다양해져가고 있다. 이에 라디오뉴질랜드는 지난...
    Date2021.01.15 Category이단/종교
    Read More
  7. 뉴질랜드 20대 여성, 양털 깎기 세계 신기록 세워 (영상)

    메간 화이트헤드 씨가 양털 깎기 모습 ©ODT 뉴질랜드의 20대 여성이 양털 깎기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남섬 고어에 사는 24세 메건 화이트헤드 씨는 지난 14일 9시간 동안 총 양 661마리의 털을 깎으며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 이날 기...
    Date2021.01.15 Category일반
    Read More
  8. 뉴질랜드, 일부 유학생 단계적 입국 허용한다

    오클랜드대학 강의 모습 ©UNIVERSITY OF AUCKLAND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 입국을 구제해온 뉴질랜드 정부가 4월부터 유학생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다. 지난 14일 크리스 힙킨스 교육부 장관은 뉴질랜드에서 공부를 시작했지만 국경 봉쇄로 인해 입국하지...
    Date2021.01.15 Category교육
    Read More
  9.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18명... '남아공에서 도착 후 확진'

    ©NZ Herald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최신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지난 이틀 동안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18명 발생했다.    변이 바이러스가 ...
    Date2021.01.15 Category일반
    Read More
  10. 사모아 목회자 오클랜드 격리 시설에서 사망

    오클랜드 격리시설에서 사망한 레일로아 목사 ©STUFF 뉴질랜드에 거주하던 사모아교회 목회자가 오클랜드 코로나19 격리시설에서 사망했다. 사모아 회중 기독교 교회(Congregational Christian Church)의 담임인 사마타 루시티니 레일로아(Samata Iusiti...
    Date2021.01.14 Category일반
    Read More
  11. 마오리 신앙 중심 '라타나교회' 신년행사, 외부인사 초대 안한다

    작년 라타나 행사를 방문 중인 자신다 아던의 모습 ©STUFF 뉴질랜드 범부족적 마오리 교회인 라타나(Rātana) 교회가 이번 연례 행사를 교회 신자들 만을 위한 내부 집회(hui)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라타나 교회는 매 연초에 정부 및 여러 인사들을 초...
    Date2021.01.14 Category교계
    Read More
  12. 뉴질랜드 의회, 도끼 공격 받았다

    공격 받은 의회 유리문의 모습 ©NZHERALD 뉴질랜드 의회가 도끼 공격을 받았다. 13일 가디언은 한 31세 남성이 이날 새벽 도끼로 뉴질랜드 국회의사당을 공격해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의회로 이어지는 외부 유리문을 도끼로 공...
    Date2021.01.14 Category정치
    Read More
  13. 뉴질랜드서 새끼 펭귄, 의문의 폐 질환으로 떼죽음

    ©DOC.GOVT.NZ 뉴질랜드 남섬에 서식하고 있는 노란눈펭귄들이 의문의 폐 질환으로 숨지는 일이 다수 발생하면서 당국이 나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뉴질랜드텔레비전(TVNZ) 1뉴스 등 현지 언론은 뉴질랜드1차산업부(MPI)가 노란눈펭귄들에게서 집단으로...
    Date2021.01.14 Category일반
    Read More
  14. 신랑은 뉴질랜드, 신부는 필리핀, 주례는 미국 ... 온라인 화상 결혼식

    ©STUFF 연합뉴스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시대를 맞아 신랑은 뉴질랜드에서 신부는 필리핀에서 온라인 화상으로 백년가약을 맺는 흔치 않은 일이 일어났다. 또 주례는 미국 유타주에 있는 혼례 서비스 회사가 맡았고, 하객들은 영국과 두바이, ...
    Date2021.01.14 Category일반
    Read More
  15.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7명... '변이 바이러스 대책 강화, 보건국장 특별 당부'

    ©AFP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최신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지난 이틀 동안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7명 발생했다.    인도에서 아랍에미리트를...
    Date2021.01.13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162 Next
/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