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캠프 박재웅 변호사 Park Legal

교계

'정부 및 종교 시설 학대 피해자 25만 명' 충격... 뉴질랜드 진상 조사결과

by OneChurch posted Dec 16,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6.jpg

©123RF

 

정부는 최근 아동 학대 과거사 진상 조사(Royal Commission into Abuse in Care)를 잠정적으로 마쳤다. 지금까지 정부 시설, 종교 시설, 교회 운영 시설 등에서 벌어진 아동 학대 사태를 밝혀내 뉴질랜드의 어두운 과거사를 정리하고 미래의 새 출발을 위해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서다.

 

당초 정부 시설(공립 학교)에 초점을 두고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앞서 호주의 카톨릭 교회 학교 등에서 피해가 밝혀지면서 종교 기관도 조사 대상에 포함시켰다. 

 

호주에서는 2년 전 진상 조사를 통해 성폭행 피해 아동 다수가 종교 기관에서 피해를 당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후 뉴질랜드도 진상 조사의 필요성을 느끼고 위원회를 열었다.  

 

이에 따라 지금은 성인이 된 수많은 피해자들이 조사 위원회 공청회에서 피해를 증언했고, 각 피해자들의 끔찍하고 구체적인 진술을 들었다. 위원회는 지금까지 피해자들의 진술에 따른 잠정 보고서를 오늘 발표했다. 

 

잠정 조사 보고서 내용

 

1950년부터 2019년까지 뉴질랜드 공립 기관 및 종교 기관 운영 시설에서 보호를 받은 아동, 청소년, 성인 장애인의 최대 40%가 학대를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기간에 시설 보호를 받은 이들은 총 655,000명이며, 이중 40%가 학대를 받은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254,000명은 사회 복지 시설에, 254,000명은 교회(성당 포함) 운영 시설에 보호되어 있었다. 약 31%에 해당한다. 

 

또한, 102,000명(12%)은 학교 시설에, 212,000명(26%)은 의료 및 장애인 시설에 보호되었다.

 

학대는 70년대에 절정에 달했으며 1970년부터 1980년까지 10년 동안 최대 48,000명의 피해자가 발생했다.

 

피해자의 인종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아동보호부 보고서에 따르면 시설 보호 중에 학대를 당한 아동의 81%는 마오리였다.

 

마오리는 전체 시설 보호 아동의 69%를 차지했다.

 

과거에 시설 보호를 받은 장애인의 수치적 데이터는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

 

진상 조사를 이끈 코럴 쇼(Coral Shaw) 위원장은 학대 피해 아동 숫자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육체적, 정신적 손상, 범죄적 행위, 노숙 생활, 교육 기회 박탈, 실직 등 학대로 인해 나타난 피해를 금전적으로 계산하면 피해자 한 사람 당 85만 7천 달러이며, 전체 합산으로는 960억 달러에서 2,170억 달러다.

 

쇼 위원장은 그러나 피해자들이 당한 고통과 아픔은 돈으로 환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읽기조차 어려울 정도로 참혹한 학대

 

당시 많은 기관들의 데이터 부재로 인해 정확한 피해 아동 수를 파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오늘 잠정 보고서를 발표한 크리스 힙킨스(Chris Hipkins) 공무부 장관(Minister of State Services)은 피해자들이 당한 참혹한 학대와 트라우마가 고스란히 드러난 보고서를 읽어나가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 보고서는 과거 정부 시설 및 종교 기관 시설에서 보호를 받은 사람들이 진상 규명 공청회에서 진술한 것을 토대로 작성되었다. 조사 위원회는 이를 바탕으로 정부에 권고할 사항을 최종 보고서에 작성해 전달하게 된다.

 

11월 초에는 정부 시설, 11월 말부터 12월 초까지는 종교 기관 시설에서 보호를 받은 사람들의 공청회가 진행되었다.

 

학대 피해자 대부분은 극빈층, 지역사회 소외계층, 특히 마오리, 남태평양 출신 가정의 자녀, 장애인, 여성, 여자 어린이들이었다.

 

정부 시설 보호를 받게 되는 일반적인 경로는 형사 법원과 사회 복지 시스템을 통해서였다.

 

학대 행위는 가장 일반적으로는 신체적 폭행과 성적 학대에서부터 과도한 신체적 억압, 잔인하고 비인도적, 굴욕적인 대우 등 다양하며, 약물 및 전기자극(ECT) 요법으로 벌을 주기도 했다.

 

피해 아동에 대한 권위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들을 충분히 심사, 교육, 감독하지 못한 것이 학대의 공통된 요인이었다.

 

또한, 학대를 고발하거나 학대가 고발되었을 때 적절히 대처할 명확하고 안전한 절차가 마련되어 있지 않은 것도 요인으로 작용했다.

 

공청회 진술에서 피해자들은 다양한 종교 기관, 각 교파의 교회, 성당, 구세군 등을 통해 보호를 받으면서 성적 학대 및 심각한 학대를 당했지만 해당 기관들이 아무런 대응에 나서지 않아 무력함을 느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일부 피해자는 어린 나이에 여러 종류의 시설을 거치면서 각 시설마다 학대를 당해 인생이 완전히 망가졌다고 진술했다.

 

쇼 위원장은 뉴질랜드 국민 모두가 이 엄청난 숫자에 놀라고 있으며, 개인과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전 국민이 교훈을 얻고 개선을 이루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해자들조차 '엄청난 숫자에 충격'

 

학대 피해자 중 한 명인 키이스 위핀(Keith Wiffin)은 피해자가 이렇게 많다는 것에 충격이며, 이 사실로 인해 또 슬프고 화가 난다고 말했다.

 

그는 나라 전체가 충격에 빠졌을 것이며 피해자들 뿐만 아니라 국민 전체가 큰 영향을 받을 만큼 비극적인 일이라고 했다.

 

에푸니소년보육원(Epuni Boys 'Home)에서 11살 때부터 학대를 받은 위핀은 정부가 아동 복지에 재정적으로 더 많은 투자를 했다면 이러한 비극은 막을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런 시설들이 과거에 어떤 일이 있었고 현재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더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학대의 규모를 볼 때 기관들은 조직적으로 매우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고 볼 수 있으며, 그에 대한 강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당시 350만 명이었던 뉴질랜드 인구를 고려하면 피해자가 수십만 명이었다는 사실은 더욱 놀라울 따름이라고 전했다.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RNZ

https://www.rnz.co.nz/news/national/432925/250-000-estimated-to-have-been-abused-in-state-and-faith-based-care

https://www.rnz.co.nz/news/national/432972/royal-commission-into-abuse-in-care-releases-interim-report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정부 및 종교 시설 학대 피해자 25만 명' 충격... 뉴질랜드 진상 조사결과

    ©123RF   정부는 최근 아동 학대 과거사 진상 조사(Royal Commission into Abuse in Care)를 잠정적으로 마쳤다. 지금까지 정부 시설, 종교 시설, 교회 운영 시설 등에서 벌어진 아동 학대 사태를 밝혀내 뉴질랜드의 어두운 과거사를 정리하고 미래의 새 출발...
    Date2020.12.16 Category교계
    Read More
  2. 내년부터 한국에서 뉴질랜드로 수출하는 전 품목 관세 없어진다

    ©newsis   한국 산업통상자원부는 뉴질랜드 외교통상부와 통상 정책 동향을 논의하고 자유무역협정(FTA) 이행 현황을 점검하기 위한 '제5차 FTA 공동위원회'를 열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열린 'FTA 공동위원회'는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올해로 ...
    Date2020.12.16 Category일반
    Read More
  3.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4명...'승무원 바이러스 유형 확인' 뉴질랜드 출신 간호사 사망

    ©123rf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어제와 오늘 이틀 동안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4명 발생했다.    체코에서 독일,...
    Date2020.12.16 Category일반
    Read More
  4. 푸드뱅크 상자가 '무너진 우리 가정을 회복시켜줬어요' 

    ©NZ Herald   에즈라 존슨(Ezra Johnson)이 처음 푸드뱅크 상자를 받았을 때 그는 이것이 단순한 먹을 것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고 생각했다.   삶이 완전히 나락으로 떨어진 지난해 6월 그는 처음으로 타우랑가 푸드뱅크(Tauranga Community Foodbank)...
    Date2020.12.15 Category교계
    Read More
  5. 뉴질랜드 사회주택 신청자 역대 최고 기록

    헤이스팅스에서 건설 중인 사회주택 ©RNZ   뉴질랜드에서 사회주택(social housing, 거처가 없는 사회경제적 약자를 대상으로 공급되는 임대주택) 신청 후 대기 중인 사람이 사상 최고인 22,000명을 기록했다.   12월 3일 주택도시개발부(MHUD)가 발표한 공공...
    Date2020.12.15 Category홈리스
    Read More
  6. 정부 '이번 여름 코로나19 상황별 대응법' 발표... '최악의 상황에는 이렇게'

    ©RNZ   올여름 휴가철 뉴질랜드 지역사회에서 코로나19(Covid-19) 환자가 발생할 경우 시민들은 휴가 등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집 안에만 머물러야 할 수도 있다.   오늘 크리스 힙킨스(Chris Hipkins) 코로나19 대응부 장관과 애슐리 블룸필드(Ashley Bloomf...
    Date2020.12.15 Category일반
    Read More
  7. 대형 산불 발생, 인근 주민들 연기 흡입 경고

    ©RNZ   지난 금요일 크라이스트처치 포트힐스(Port Hills)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해 40여 가구가 대피한 것에 이어 지난밤 힐스버러(Hillsborough)에서 또다시 화재가 발생해 오늘 오후까지 진화작업이 계속되었다. 이로 인해 25~30 헥타르의 땅이 소실되었다....
    Date2020.12.15 Category일반
    Read More
  8.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0명... 정부 '내년 초 호주와 트래블버블 시행' 발표

    ©RNZ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현재 실질 감염자는 총 56명이다.   에어뉴질랜드 승무...
    Date2020.12.14 Category일반
    Read More
  9.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4명... 에어뉴질랜드 승무원 확진, '내년 첫 트래블버블 시행'

    ©AFP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어제 에어뉴질랜드 승무원 1명과 오늘 격리 시설에서 3명 발생했다.    12월 7일 ...
    Date2020.12.13 Category일반
    Read More
  10. '은행에서 더 이상 수표(체크) 사용할 수 없어'... 은행들 수표 발행/입금 종료

    ©NZ Herald   앞으로 뉴질랜드에서 더 이상 수표(체크)를 사용할 수 없을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의 각 은행들은 내년까지 단계적으로 수표(체크) 발행 및 입금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키위뱅크(Kiwibank)는 작년 9월에 이미 수표 발행을 중단했고, 올...
    Date2020.12.11 Category일반
    Read More
  11. 800대 크리스마스 트럭 대이동... '오클랜드 운전자들, 다음 주까지 정체 현상 예상해야'

    ©NZ Herald   오늘부터 다음 주까지 크리스마스 화물을 운반할 800대의 트럭 대이동으로 인해 1번 국도(SH1) 황가레이-오클랜드 구간의 정체 현상이 예상된다.   800대의 트럭이 노스포트(Northport)에서 오클랜드까지 1200개의 화물 컨테이너를 운반하게 되...
    Date2020.12.11 Category일반
    Read More
  12. 호주 퀸즐랜드, 골드코스트도 뉴질랜드에 '격리 면제' 국경 개방

    ©123rf   호주 시각으로 오늘 밤(11일 밤) 1시부터 뉴질랜드인들은 골드코스트(Gold Coast)가 속한 퀸즐랜드 주를 격리 없이 입국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뉴질랜드에서 많은 사람들이 크리스마스 전에 퀸즐랜드를 방문할 수 있게 되었다.   호주 퀸즐랜드 주...
    Date2020.12.11 Category일반
    Read More
  13.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6명... '해외 선원 지역사회 노출, 화이자 백신 뉴질랜드 입장'

    ©AFP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12월 9일 수요일 이후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격리 시설에서 6명 발생했다. 이 중 1명은 과거에 감염되었...
    Date2020.12.11 Category일반
    Read More
  14. 수퍼마켓 무한 경품 당첨자, 그가 자신의 냉장고 대신 채운 것은?

    수혜자 중 한 명인 엘리자베스 ©NZ Herald   황가누이(Whanganui)에 사는 한 남성의 따뜻한 마음이 시름에 잠긴 두 가정을 활짝 웃게 했다.   브루스 통킨(Bruce Tonkin)은 지난주 황가누이고등학교(Whanganui High School) 조정 팀 행사에서 추첨한 큰 경품...
    Date2020.12.10 Category일반
    Read More
  15. 총리 '인종, 종교 집단에 대한 혐오 표현 처벌법' 추진... 크리스천들 우려되는 이유

    ©RNZ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 즉 다른 사람에 대한 증오를 선동하는 발언을 금지시키는 법안을 추진 중인 자신다 아던 총리가 난관을 맞고 있다. 최근 크라이스트처치 총격 테러 사건에 대한 왕립조사위원회(Royal Commission of Inquiry)의 진상 규명...
    Date2020.12.10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40 141 142 143 ... 299 Next
/ 2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