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공인회계법인 JL파트너스 좋은씨앗교회

일반

투표사기 논란 속 '승복의 미덕' 보여준 새들

by OneChurch posted Nov 18,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6.jpg

세계에서 가장 큰 앵무새, 카카포 ©DOC NZ

 

“투표 사기는 우리의 방식이 아니다.” “민주주의와 공정성이 진정한 가치.” “결과에 승복하고 다음을 기약하겠다.”

 

뉴질랜드에서 해마다 열리는 ‘올해의 새’ 콘테스트에서 ‘투표 사기’가 발견됐다. 다행히 주최 측이 조치를 취했고 결과가 무사히 발표됐으며 패배한 쪽에서도 결과에 승복하기로 했다고 Stuff 등이 18일 보도했다.

 

환경단체 포레스트&버드(Forest & Bird) 재단이 주관하는 이 행사는 몇 달에 걸친 이메일 투표를 집계해 매년 10월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올해엔 뉴질랜드 총선이 겹쳐 한 달 미뤄졌다. 언론들에 따르면 콘테스트 초반에는 알바트로스의 한 종류인 토로아(Toroa)가 우세했다. 그러다가 멸종위기종인 카카포(Kākāpō) 앵무새가 대세를 이뤄가는 분위기였다. 그런데 막바지에 키위 푸쿠푸쿠(작은점박이키위, kiwi pukupuku)가 갑자기 치고 올라왔다. 재단 측이 조사해보니 오클랜드에 IP를 둔 하나의 이메일 계정으로 키위에 1500표의 몰표가 쏟아졌던 것이다.

 

Untitled-7.jpg

키위 푸쿠푸쿠 ©DOC NZ

 

Untitled-8.jpg

토로아 ©DOC NZ

 

결과는 카카포의 승리였다. 지난 16일 발표된 최종 결과에서 진흙탕 싸움을 뚫고 카카포가 올해의 새 타이틀을 차지하자 지지자들은 환호했다. 키위 캠프도 깔끔하게 인정했다. 키위 측은 “투표 사기는 키위의 방식이 아니다” “민주주의와 공정성과 평등과 정직함이 이 새의 가치”라고 밝혔다. 키위는 뉴질랜드의 상징새이기도 하다. 토로아 캠프는 트위터에 “결과에 승복하고 내년 대회를 준비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이번 투표에 “러시아가 개입한 증거는 없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이 콘테스트는 멸종위기 새들을 보호하기 위해 2005년부터 해마다 열리고 있다. 이메일 투표이고 검증이 까다롭지 않다 보니 최근 불법 몰표가 등장했다. 라디오뉴질랜드(RNZ)에 따르면 2018년에는 흰얼굴왜가리(white-faced heron, Matuku Moana)를 지지하는 사람이 3000번이나 투표해 판을 흐렸다. 지난해에는 해외 투표가 많아지면서 “러시아가 이 투표에도 개입하는 것 아니냐”는 문의가 쏟아져, 재단이 계속 해명을 해야 했다. 올해에는 트위터와 틱톡 같은 소셜미디어로 행사 소식이 퍼지면서 예년보다 훨씬 많은 5만5000표가 쏟아져 들어왔고 그 가운데 투표 사기 논란까지 일어났다.

 

Untitled-18.jpg

흰얼굴왜가리, 마투쿠 모아나 ©DOC NZ

 

1위를 차지한 카카포는 날지 못하는 새로, 세계의 앵무새들 가운데 가장 크다. 야행성이며 뚱보앵무새, 올빼미앵무라고도 불린다. 몸길이가 약 60cm에 몸무게가 4kg까지 나간다. 원래는 뉴질랜드 전역에 흔했던 새다. 날지 못할 만큼 뚱뚱해진 것도 천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서식지가 파괴되고 인간이 가져온 곰팡이에 감염되면서 멸종 위기를 맞았다. 세계에서 오로지 뉴질랜드에만 살고 있는데, 당국에 따르면 현재 남아 있는 카카포는 210마리에 불과하다. 뉴질랜드 자연보호부는 한 마리 한 마리에 이름을 붙여 관리하며 철저하게 보호하고 있다. 카카포는 2008년 처음으로 ‘올해의 새’에 등극했고 이후에도 몇 차례 왕좌를 차지했다.

 

지난해의 1등은 발효된 과일을 좋아해서 ‘술취한 새’라고 불리는 호이호(노란눈펭귄, hoiho, Yellow-eyed penguin)였다.

 

Untitled-17.jpg

호이호, 노란눈펭귄 ©DOC NZ

 

2015년에는 2명의 십대 소녀들이 멸종 위기에 처한 코카코(kōkako)를 상위 순위에 올리기 위해 표를 조작하려 한 바 있다.

 

Untitled-19.jpg

코카코 ©DOC NZ

 

한편, 2020년에는 55,583명이 투표에 참여해 대회 역사상 가장 많은 참여를 기록했다. 지난해 투표 참여자는 43,460명이었다.

 

 

2020 올해의 새 1~10위

 

 

Untitled-6.jpg

1. Kākāpō 

 

 

Untitled-8.jpg

2. Toroa/Antipodean Albatross

 

 

Untitled-9.jpg

3. Kakaruia/Black Robin

 

 

Untitled-10.jpg

4. Kārearea/New Zealand Falcon(뉴질랜드 매)

 

 

Untitled-11.jpg

5. Kererū

 

 

Untitled-12.jpg

6. Pohowera/Banded Dotterel

 

 

Untitled-13.jpg

7. Kākā

 

 

Untitled-14.jpg

8. Ruru/Morepork

 

 

Untitled-15.jpg

9. Whio/Blue Duck(푸른오리)

 

 

Untitled-16.jpg

10. Pīwakawaka/Fantail(공작비둘기)

 

 

출처: 경향신문, RNZ, Forest & Bird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1181048011&code=970207

https://www.rnz.co.nz/news/national/430281/voter-fraud-caught-again-in-bird-of-the-year-competition

https://www.rnz.co.nz/news/national/430697/kakapo-wins-bird-of-the-year-for-an-unprecedented-second-time

https://www.birdoftheyear.org.nz/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3명... '2가지 사항을 지켜주세요'

    ©AFP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3명 발생했다.   루마니아에서 카타르, 브리즈번을 거...
    Date2020.11.20 Category일반
    Read More
  2. 보건부, 확진자 다녀간 시설 시민들에게 공개하지 않은 이유

    뉴질랜드에서 코로나19에 노출되어 격리되었다는 미국 배우 웨이드 윌리엄스 ©CNN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오클랜드 마사지 시술소를 뉴질랜드 보건 당국은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 배우로 활동하는 웨이드 윌리엄스(Wade Willia...
    Date2020.11.19 Category일반
    Read More
  3. 정부, 새로운 백신 구매 계약... '전 국민 접종 마치려면 2022년'

    2020년 6월 17일 얀센 제약사 본사에서 실험 중인 연구진 ©AFP   뉴질랜드 정부는 오늘 존슨앤존슨 자회사인 얀센 제약(Janssen Pharmaceutica)과 뉴질랜드 국민 전체 분량의 코로나19 백신 선구매 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는 임상 시험이 성공적으로 ...
    Date2020.11.19 Category일반
    Read More
  4. 뉴질랜드에서 앞으로 '화장실 없는 차량 이용한 캠핑' 금지

    ©Unsplash   정부는 앞으로 화장실 등의 설비가 완비되지 않은 차량을 이용한 자유 캠핑은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18일 스튜어트 내쉬(Stuart Nash) 관광부 장관은 앞으로 뉴질랜드 관광 시장 목표는 관광 소비를 많이 하는 외국...
    Date2020.11.19 Category일반
    Read More
  5. 뉴질랜드 경찰 최초 히잡 유니폼 공개

    뉴질랜드 경찰 중 최초로 히잡 유니폼을 착용한 지나 알리 경관 ©NZ Police   뉴질랜드 경찰이 히잡이 포함된 유니폼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더 많은 무슬림 여성이 경찰에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NZ 헤럴드, BBC에 따르면, 뉴질랜드 경찰 ...
    Date2020.11.19 Category일반
    Read More
  6.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2명... '확진자 A~E 모두 같은 바이러스, 뉴질랜드 출발 남성 확진'

    ©AFP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2명 발생했다.   모스크바에서 런던, 카타르, 브리즈...
    Date2020.11.19 Category일반
    Read More
  7. 코로나19에도 불구, 출산율 역대 최저... '이주민 없으면 유지 불가능'

    ©RNZ   뉴질랜드의 출산율이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최근 통계청(Stats NZ)의 발표에 따르면, 현재 뉴질랜드 가임기 여성 1명 당 출산율이 1.63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구를 증가시키는 데 필요한 2.1명보다 훨씬 낮은 수치다.   또한 이는 현재의 인구를 ...
    Date2020.11.18 Category일반
    Read More
  8. 투표사기 논란 속 '승복의 미덕' 보여준 새들

    세계에서 가장 큰 앵무새, 카카포 ©DOC NZ   “투표 사기는 우리의 방식이 아니다.” “민주주의와 공정성이 진정한 가치.” “결과에 승복하고 다음을 기약하겠다.”   뉴질랜드에서 해마다 열리는 ‘올해의 새’ 콘테스트에서 ‘투표 사기’가 발견됐다. 다행히 주최 ...
    Date2020.11.18 Category일반
    Read More
  9.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3명... 오늘 밤부터 마스크 의무, '확진자 A~E'

    ©123RF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3명 발생했다.   영국에서 두바이를 거쳐 11월 14일...
    Date2020.11.18 Category일반
    Read More
  10. 웰링턴 'K-컬처 페스티벌' 온라인 개막...'K-푸드, K-팝 콘테스트' 진행

    ©K-Culture Festival Wellington   뉴질랜드에서 한국 문화축제인 'K-컬처 페스티벌'이 11월 16일부터 20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2015년부터 주뉴질랜드대사관이 매년 웰링턴시청, 웰링턴한인회와 공동으로 주최해온 한국 문화행사가 올해는 코로나19...
    Date2020.11.17 Category일반
    Read More
  11. 아던 총리 '뉴질랜드인 성추행 한국 외교관 인도요청 안한다'

    ©STUFF   뉴질랜드에서 성추행 혐의를 받은 뒤 귀국한 외교관에 대해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범죄인 인도요청은 없을 것이라고 발언해 피해자가 당혹스러워하고 있다고 16일 뉴질랜드 매체 스터프가 전했다.   스터프에 따르면 아던 총리는 각료회의가 ...
    Date2020.11.17 Category일반
    Read More
  12. Update

    냉동보관 필요없는 모더나 백신, 예방효과 95%.. 뉴질랜드도 구입했나?

    지난 8월 미국에서 임상 시험 참가자가 모더나 백신을 맞고 있는 모습 ©AFP   화이자는 영하 70도 특수 냉동 시설이 필요하지만… 모더나 백신은 냉장 보관도 된다   미국 생명공학기업 모더나(Moderna)가 지난 16일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임상 3상 시험...
    Date2020.11.17 Category일반
    Read More
  13.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4명... '군인 확진 14일 경과, 두 환자 연결점 여전히 미궁'

    19일부터 오클랜드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 ©RNZ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4명 발...
    Date2020.11.17 Category일반
    Read More
  14.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이웃 주민이 AUT 학생에게 감염된 것, 목요일부터 마스크 착용'

    ©RNZ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1명 발생했다.   11월 11일 싱가포르에서 입국. 도착 ...
    Date2020.11.16 Category일반
    Read More
  15.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3명... '이웃 주민은 지역사회 전파 환자였다'

    ©123rf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어제 코로나19 검사에서 약한 양성 반응을 보인 오클랜드 확진자의 이웃 주민이 지역사회 환자로 판명되었다.   오늘 뉴질랜...
    Date2020.11.15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156 Next
/ 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