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공인회계법인 JL파트너스 좋은씨앗교회

안락사

말기암으로 죽어가던 여성, 국민에 '안락사 법안 반대' 호소

by OneChurch posted Oct 16,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9.jpg

남편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는 비키 월시 ©RNZ

 

고통스러운 암으로 죽어가던 한 여성이 뉴질랜드 국민들에게 안락사 법안이 통과되지 못하게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안락사가 합법화되면 살 날이 많은 사람들도 강압에 못 이겨 일찍 죽음을 선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뉴질랜드는 10월 17일 안락사 법안(End of Life Choice Act, 생애마감선택법/생명종식선택법) 국민투표를 앞두고 있다. 

 

안락사 법안은 6개월 이내 사망 시한부 선고를 받고, 견딜 수 없는 고통에 있는 불치병 환자가 의학적인 도움을 받아 스스로 생을 마감하게 할 수 있게 허용하는 법이다.

 

국민투표는 '안락사 법안이 발효되는 것에 찬성하십니까?(Do you support the End of Life Choice Act 2019 coming into force?)라는 질문에, 'Yes(예), 또는 'No(아니오)' 중 하나를 선택하는 형식이다.

 

현재 53세인 비키 월시(Vicki Walsh)는 2011년 6월 뇌종양의 일종인 교모세포종(Glioblastoma Multiforme) 진단을 받았다.
 

뇌종양 중 가장 악성으로 '터미네이터(생명 종결자)'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으며, 일반적으로 진단 후 14개월 이내에 사망한다.
 

하지만 9년이 지난 지금, 비키는 남편, 그리고 두 자녀와 함께 파머스턴 노스(Palmerston North)에서 살고 있다.

 

Untitled-10.jpg

암 진단 9년 후 지금의 삶이 너무 좋다는 비키 월시 ©RNZ

 

비키는 24,000 달러의 아바스틴(Avastin)이라는 약을 복용해왔고 현재 암 덩어리 크기가 절반으로 줄었다.
 

"제가 의사들에게 항상 들은 말이 '더 이상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였어요. 하지만 9년의 시간 동안 저는 수술과 방사선 치료도 여러 번 받고 이제는 이 약을 구입해 먹고 있습니다. 그러는 동안 상태가 많이 호전됐어요."
 

하지만 뇌종양 진단을 받은 지 얼마 안 되어서는 심한 무력감과 우울감을 느꼈다.
 

해외에서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 안락사를 선택하는 것을 보면서 스스로 목숨을 끊어야겠다고 생각했다.
 

"희망을 잃었어요. 남편과 저는 아무렇지 않게 살려고 노력했지만, 처음에 작게 시작된 뇌졸중이 아주 심각한 암으로 발전되면서 그냥 끝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룻밤에 끝나지 않고 이게 몇 주 동안 계속되니까 이럴 거면 더는 살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하지만 비키는 마지막 순간에 마음을 바꿨다.
 

비키는 만약 자신이 그때 견디지 못하고 목숨을 포기했더라면 지금처럼 예쁜 손자들이 자라는 모습을 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한다.

 

Untitled-11.jpg

손녀와 영상 통화를 하며 행복해하는 말기암 극복 환자 비키 월시 ©RNZ

 

"지금처럼 사는 것이 좋냐고 물어보신다면, 15년 전의 제 삶은 지금만큼 삶의 질이 높지 않았어요. 저는 지금의 제 삶이 너무 좋습니다. 정말 좋아요."
 

비키는 사람들이 고통받는 것을 보고 싶지는 않지만 지금 제시된 안락사 법안은 위험을 완전히 차단하지 못한다고 말한다.
 

안락사 법안은 안락사 신청자가 강압에 의해 안락사를 선택했다고 판단될 경우 의사가 이를 중단할 수 있다는 조항을 포함하고 있다.
 

그러나 비키는 안락사 법안이 통과되면 아직 살 날이 많은 사람들이 일찍 죽음을 선택하도록 주변의 강압을 받게 될 것이 가장 무섭다고 한다.

 

"안락사 법안이 통과되면 주변 사람들에게 받을 강압이 가장 걱정됩니다. 사람들은 그런 일이 없을 거라고 말하지만 뉴질랜드에서는 이미 노인 학대가 심각한 문제입니다."
 

"가족들이 나를 짐처럼 느껴지게 하지는 않아요. 하지만 나 자신이 스스로 짐처럼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그래도 지금은 안락사가 불법이라 적어도 안락사를 선택해야 한다는 압박감에 시달리지는 않습니다."

 

14개월 안에 사망할 것으로 예상되었지만 9년이 지난 지금 손자들이 커가는 모습을 보며 행복해하는 뇌종양 환자 비키가 털어놓는 솔직한 심정이 안락사 합법화가 사회적으로 어떠한 압박을 초래할지 미리 짐작케 한다.

 

안락사 법안은 국민투표에서 찬성 50% 이상이 나오면 곧바로 법으로 제정되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맞게 된다.

 

 

NZ 패밀리퍼스트의 안락사법 팸플릿 한국어 버전 보기(프레이어투게더 번역)

 

'안락사법 국민투표에 대한 모든 것'

 

10월 총선, 국민투표 참여 방법 한국어 안내

 

'이번 총선, 어떤 정당 찍나?' 1부... 주요 정당 정책, 입장 한눈에 보기

 

'이번 총선, 어떤 정당 찍나?' 2부... 정당 정책 총정리 (최신)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RNZ

https://www.rnz.co.nz/national/programmes/checkpoint/audio/2018762966/i-feel-like-a-burden-sometimes-dying-woman-urges-public-to-say-no-to-euthanasia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NEW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2명... '지금 1.5단계라고 봐야' 보건국장

    ©RNZ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2명 발생했다.   어젯밤 코로나19 확진자가 16일 금요...
    Date2020.10.22 Category일반
    Read More
  2. NEW

    코로나19 확진자 오클랜드 술집 방문... '동선 겹치는 사람은 검사, 자가격리해야 해'

    ©RNZ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지난 금요일 오클랜드 그린하이트(Greenhithe)에 위치한 술집, The Malt에 방문한 것으로 나타나, 해당 장소를 방문한 시민들은 자가격리하고 검사를 받도록 요구되고 있다.   오클랜드 공중보건국(ARPHS)은 오...
    Date2020.10.21 Category일반
    Read More
  3. NEW

    뉴질랜드, '세계에서 성소수자 국회의원이 가장 많은 나라' 등극

    ©New Zealand Herald   뉴질랜드는 세계에서 성소수자(LGBTQI+) 국회의원이 가장 많은 나라가 되었다. 올해 총선 결과 뉴질랜드의 성소수자 국회의원은 총 13명으로, 지난 정부 때보다 5명이 늘었다. LGBTQI+는 레즈비언(여성 동성애자), 게이(남성 동성애자)...
    Date2020.10.21 Category동성애
    Read More
  4. NEW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25명... '3가지 분류에서 발생'

    ©RNZ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25명 발생했다.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23명, 선박 전기공과 관련된 2명이다....
    Date2020.10.21 Category일반
    Read More
  5. Update

    올해 총선, 3분의 1이 초선… 이민자 출신들 눈에 띄어 '기독교인, 목회자 딸도'

    노동당 초선 의원들 ©NZ Herald   올해 실시된 뉴질랜드 총선에서 당선된 전체 의원 120명 중 3분의 1인 40명이 초선 의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외국 태생 이민자는 5명이나 된다.   아프리카, 남미, 스리랑카 출신들은 최초로 뉴질랜드 국회에 진출했...
    Date2020.10.20 Category정치
    Read More
  6. 아던 총리 총선 압승에 세계가 ‘대단하다’… 문 대통령 축하 메시지 전달

    영국 가디언 뉴스 웹사이트 아던 총리 압승 보도 화면 ©The Guardian    "압도적 재선 축하"… 한국 문 대통령, 뉴질랜드 총리에 축하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은 50년 만에 최다 표차로 총선에서 압승해 재선에 성공한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40)에게 "압...
    Date2020.10.20 Category일반
    Read More
  7. Update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확진 1명... '지역사회 환자 밀접 접촉자 30명 검사'

    ©NZ Herald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1명 발생했다.   케냐에서 출발해 두바이를 거...
    Date2020.10.20 Category일반
    Read More
  8. Update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0명... '지역사회 환자 감염 원인으로 추정된 선박'

    ©RNZ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보건부는 어제 발생한 지역사회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들...
    Date2020.10.19 Category일반
    Read More
  9. Update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3명... '지역사회 환자 1명 발생'

    ©RNZ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3명 발생했다. 이중 1명은 지역사회 환자다.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은 ...
    Date2020.10.18 Category일반
    Read More
  10. 2020 뉴질랜드 총선 개표 결과... '노동당 압승', 지역별 결과

    ©Stuff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가 이끄는 노동당(Labour)이 17일 실시된 뉴질랜드 총선에서 압승해 재집권에 성공했다.   노동당은 49%의 득표율로 총 120개 국회 의석 중 64석을 확보해 단독 정부 구성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국민당은...
    Date2020.10.18 Category정치
    Read More
  11. Update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3명... '뉴질랜드에서 온 17명 적발'

    ©AFP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3명 발생했다.   영국에서 출발해 싱가포르를 거쳐 10...
    Date2020.10.17 Category일반
    Read More
  12. '이번 총선, 어떤 정당 찍나?' 2부... 정당 정책 총정리 (최신)

    ©NZ Herald   10월 17일은 나라를 이끌 정당과 지역구 국회의원을 뽑는 뉴질랜드 총선과 대마초 합법화, 안락사 합법화 국민투표에 참여할 수 있는 마지막 날이다. 투표소 찾기   유권자들은 투표소에서 총선 투표지와 국민투표지, 이 2장을 받아 들고 투표에...
    Date2020.10.16 Category정치
    Read More
  13. '이번 총선, 어떤 정당 찍나?' 1부... 주요 정당 정책, 입장 한눈에 보기

    자신다 아던(노동당), 주디스 콜린스(국민당), 윈스턴 피터스(제일당), 제임스 쇼(녹색당), 데이비드 시모어(액트당) 대표 ©RNZ   10월 17일은 나라를 이끌 정당과 지역구 국회의원을 뽑는 뉴질랜드 총선과 대마초 합법화, 안락사 합법화 국민투표에 참여할 ...
    Date2020.10.16 Category정치
    Read More
  14. '나를 키워준 부모님 때문에 대마초 합법화를 반대합니다'

    ©Thespinoff   뉴질랜드는 10월 17일 총선과 함께 대마초 합법화 국민투표를 앞두고 있다. 이는 20세 이상 성인이 대마초를 사용, 소지, 구입, 재배할 수 있도록 법으로 허용하는 것을 찬성, 반대하는지 국민들에게 묻는 투표다. 그런데 대마초 합법화는 절대...
    Date2020.10.16 Category마약
    Read More
  15. 말기암으로 죽어가던 여성, 국민에 '안락사 법안 반대' 호소

    남편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는 비키 월시 ©RNZ   고통스러운 암으로 죽어가던 한 여성이 뉴질랜드 국민들에게 안락사 법안이 통과되지 못하게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안락사가 합법화되면 살 날이 많은 사람들도 강압에 못 이겨 일찍 죽음을 선택할 수 있기 ...
    Date2020.10.16 Category안락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149 Next
/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