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공인회계법인 JL파트너스 좋은씨앗교회

교계

'어쩌다 맡은 교회에서 예배 참석자 8배로 늘어' 당황스러운 목사님

by OneChurch posted Sep 11,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1.jpg

카이파키교회 ©NZ Herald

 

해밀턴에서 좀 더 남쪽에 있는 작은 마을에 위치한 카이파키교회(Kaipaki Church)는 한때 8명에서 12명의 성도만이 출석하는 교회였다. 그러나 지금은 그보다 규모가 커졌을 뿐 아니라 물리적 거리두기 및 2단계 규정도 준수해야 하기에 더 큰 장소로 옮겨 예배를 드리고 있다.

 

데이브 퍼스(Dave Firth) 목사는 원래 리밍턴(Leamington)의 교회(Raleigh Street Christian Centre)에 속해있었지만 2019년 7월에 카이파키교회로 파송되어 2주에 한 번씩 드리는 예배를 맡게 되었다.

 

그해 12월까지 2주에 한 번씩 예배를 진행하던 퍼스 목사는 결국 카이파키교회의 담임 목사가 되어 현재 매 주일마다 예배를 드리고 있다.

 

처음에는 도움을 주는 정도로 생각했지만 그를 찾는 사람들이 점차 많아지면서 이 교회를 담당할 사람은 자신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퍼스 목사는 시골의 작은 교회인 카이파키교회에서 사역하는 것이 좋았고, 또 이를 한 번도 후회한 적이 없다.

 

오히려 "작은 마을에 있는 작은 교회라 더욱 가치가 있다"고 말한다.
 

본래 소속이었던 리밍턴의 교회는 퍼스 목사와 교회를 계속해서 돕고 있으며 필요한 장비와 재정도 지원해주고 있다.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카이파키교회의 예배 참석자는 평균 35명 정도였다. 이후 전국에 록다운(봉쇄령)이 시작되면서 온라인으로 설교를 전해야 했다.
 

그런데 설교 영상 조회수를 보고 퍼스 목사는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조회수가 무려 400~500회에 달했다.

 

평균 65명이었던 예배 참석자가 록다운 이후 8배나 증가한 셈이다.

 

이러한 예배 참석자의 증가로 인해 또 물리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현재 교회는 150년 된 본당을 두고 더 큰 장소인 카이파키 센터(Kaipaki Centre)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 (*오클랜드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현재 경보 2단계로, 100명 이하로 모일 수 있다.)

 

Untitled-12.jpg

내년이면 건립 150주년이 되는 카이파키교회 본당 ©NZ Herald

 

예배 참석자의 대부분은 지역 주민들이지만, 해밀턴, 리밍턴, 테아와무투(Te Awamutu)에서 예배를 드리러 오는 사람들도 있다.

 

다양한 교단의 성도들과 지나가다 들르는 사람도 가끔 있어 교회는 전보다 더욱 다채로운 분위기다.
 

전 뉴질랜드 크리켓 선수이자 카이파키교회 성도인 존 파커(John Parker)는 이 교회가 뉴질랜드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교회일 것이라고 말한다.

 

카이파키 지역사회 지원단체(Kaipaki Community Support Group)는 이 교회가 섬기고 있는 사역 중 하나다. 성도들이 3-4주에 한 번씩 모여 일손이 필요한 지역 주민들을 돕고 있다.

 

장작을 더 작게 쪼개거나 잔디를 깎는 일이 대부분이다.
 

퍼스 목사는 "카이파키교회가 여러 사역을 통해 지역 주민들의 예배 참여를 더 끌어낼 수 있었다"며, "이런 작은 교회가 이 정도로 커질 수 있다면 주변의 다른 교회들도 충분히 성장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NZ Herald

https://www.nzherald.co.nz/hamilton-news/te-awamutu-courier/news/article.cfm?c_id=1504325&objectid=12363047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어쩌다 맡은 교회에서 예배 참석자 8배로 늘어' 당황스러운 목사님

    카이파키교회 ©NZ Herald   해밀턴에서 좀 더 남쪽에 있는 작은 마을에 위치한 카이파키교회(Kaipaki Church)는 한때 8명에서 12명의 성도만이 출석하는 교회였다. 그러나 지금은 그보다 규모가 커졌을 뿐 아니라 물리적 거리두기 및 2단계 규정도 준수해야 ...
    Date2020.09.11 Category교계
    Read More
  2. 뉴질랜드에 발 묶인 외국인 아동, 청소년 '뉴질랜드 학교 등교 허용'

    ©123RF   코로나19로 인해 뉴질랜드에 발이 묶인 외국인 어린이와 청소년은 2020년 올해 남은 기간 동안 일시적으로 뉴질랜드 공립학교에 다닐 수 있게 되었다.   크리스 힙킨스(Chris Hipkins) 교육부 장관은 뉴질랜드를 방문했다가 코로나19로 인해 자국으...
    Date2020.09.11 Category교육
    Read More
  3. 외국인 노동자 뉴질랜드 입국 허용 기준 완화

    크리스 파아포이 이민부 장관 ©2020 Getty Images   정부는 외국인 노동자의 입국 허용 기준을 완화했다.   크리스 파아포이(Kris Faafoi) 이민부 장관은 이번 변경으로 인해 사업체들이 뉴질랜드에서 쉽게 얻을 수 없는 기술을 지닌 필수 인력을 고용할 수 ...
    Date2020.09.11 Category일반
    Read More
  4. 정부 '항공권 구입할 돈 없어 귀국 못하는 외국인에 항공 비용 지원'

    ©123RF   정부는 귀국 항공권을 구입할 형편이 못 되어 자국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외국인들에게 항공 비용을 지원해주는 방책을 마련했다.   내무부(Department of Internal Affairs)와 적십자(Red Cross)는 귀국행 항공권을 자비로 마련할 수 있는지, 자국 ...
    Date2020.09.11 Category일반
    Read More
  5.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확진 1명... '확진자 방문 장소, 학교 추가'

    ©1NEWS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지역사회에서 1명 발생했다. 새로운 집단 감염지로 떠오른 오클랜드 마운...
    Date2020.09.11 Category일반
    Read More
  6. 집단 감염 중심지 된 오클랜드 교회... '비밀스럽고 독특한 구조' 특징

    일부 성도들은 경보 3단계에도 교회에서 건물 청소, 수리 작업을 수행했다. ©STUFF   최근 뉴질랜드의 새로운 코로나19(COVID-19) 집단 감염지로 떠오른 오클랜드의 마운트로스킬 복음교회(Mt Roskill Evangelical Fellowship Church)에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
    Date2020.09.11 Category교계
    Read More
  7. 오클랜드 유명 카페, 식당 확진자 다녀가... '최근 확진자 방문 장소들'

    확진자 방문 전 해당 카페에서 총리와 기자의 인터뷰 모습 ©NZ Herald   자신다 아던 총리와 필 고프 오클랜드 시장이 방문한 유명 카페를 비롯해 오클랜드의 인기 장소들이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나타나 보건부가 주의를 당부했다.   ...
    Date2020.09.10 Category일반
    Read More
  8.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4명... '새 집단 감염으로 1단계 멀어졌나?'

    ©New Zealand Herald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4명 발생했다. 지역사회에서 2명, 입국자 격리 시설에서 2명...
    Date2020.09.10 Category일반
    Read More
  9. 10월부터 일부 비자 소지자, 파트너 뉴질랜드 입국 신청 가능

    ©RNZ   10월 초부터 해외에서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일부 임시 취업 비자 소지자와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뉴질랜드 시민권자 또는 영주권자의 파트너들은 뉴질랜드 입국 허용 신청을 할 수 있게 된다. 단, 호주 시민권자 또는 한국을 비롯한 61개 비자 면제국 ...
    Date2020.09.09 Category일반
    Read More
  10. 코로나19 확진 버스 기사가 운행한 버스 노선 공개

    ©123RF   오클랜드 시내에서 알바니까지 운행하는 Northern Express 버스 기사가 코로나19(COVID-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오클랜드의 마운트로스킬 교회(Mt Roskill Evangelical Church)와 관련된 사례다.   이 버스 기사는 지난 9월 3일 목요일과 4일 금...
    Date2020.09.09 Category일반
    Read More
  11. 확진자 등교한 오클랜드 학교 폐쇄... '인근 학교들도 접촉자 발생'

    확진 학생 발생한 오클랜드 서부 St Dominic's Catholic College ©Google   오클랜드 서부의 St Dominic's Catholic College 학교 학생 1명이 코로나19(COVID-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해당 학교가 최소 3일간 폐쇄 조치되었다.   오클랜드 지역공중보건국(A...
    Date2020.09.09 Category일반
    Read More
  12. 뉴질랜드 코로나19 신규 확진 6명... '교회 장례식 집단, 학생, 버스 기사 감염, 누락된 환자도'

    ©RNZ   원처치 메인 홈 화면의 코로나19 현황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되는 신규 확진자 수, 사망자 수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뉴질랜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는 지역사회에서만 6명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 6명은 모두 오클랜드의 마운트...
    Date2020.09.09 Category일반
    Read More
  13. 뉴질랜드 화이트섬 화산 폭발 후 10개월… 드론 촬영 내부 최초 공개

    뉴질랜드 화이트섬 화산 폭발 후 10개월…드론 촬영 내부 첫 공개 ©GEOFF MACKLEY   지난해 말 뉴질랜드 북섬에서 48㎞ 떨어진 화이트섬(Whakaari/White Island)에서 화산이 분출해 21명이 목숨을 잃은 지 10개월이 지나서 한 사진작가가 이 섬의 참사 이후 모...
    Date2020.09.08 Category일반
    Read More
  14. 코로나19… 뉴질랜드 직장인 14명 중 1명 '1년 안에 실직, 폐업' 예상

    ©Getty   설문조사 결과, 내년 중반까지 직장을 잃거나 폐업할 것으로 예상한다는 뉴질랜드 직장인 및 자영업자가 14명 중 1명 꼴로 나타났다.   지난 8일 뉴질랜드 통계청은 올해 2분기에 직장인과 자영업자들을 상대로 노동력 조사를 실시한 결과, 1년 안에...
    Date2020.09.08 Category일반
    Read More
  15. WHO '뉴질랜드, 한국 코로나19 대응 잘해... 하지만 마지막 아닐 것'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 ©로이터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뉴질랜드와 한국 등을 '좋은 성과를 거둔 나라'로 평가했다. WHO 홈페이지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7일 정례 ...
    Date2020.09.08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45 Next
/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