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공인회계법인 JL파트너스 좋은씨앗교회

교육

'우리 딸이 남자가 되어서 돌아왔어요' 학부모 절규에...

by OneChurch posted Feb 13,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5.jpg

공청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초등학교 교사 헬렌 후튼(왼쪽) ©Facebook

 

현재 국회에서는 트랜스젠더에 대해 가르치는 뉴질랜드의 성별 다양성 교육에 대한 공청회가 진행 중이다. 이 공청회에서 한 초등학교 교사가 "악몽 같다"는 학부모의 증언을 토대로 성별 다양성을 가르치도록 하는 현 교과 과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와이타키리초등학교(Waitakiri Primary School) 교사 헬렌 후튼(Helen Houghton)은 지난 수요일 뉴질랜드 학교의 성별 다양성 교육을 주제로 열린 공청회에서 현재의 교육 방침에 대한 반대를 표했다.

 

다수의 학부모들이 반대하는 이데올로기를 가르치도록 하는 교육 시스템은 교사들을 위기에 빠뜨린다는 것이다.
 

후튼은 지난해 학교가 아이들에게 성별을 바꿀 수 있다고 가르치는 것에 반대하며 '뉴질랜드 학교의 트랜스젠더 교육을 철수하라'는 청원 운동을 시작한 장본인이다. 후튼은 뉴질랜드 교육부의 성교육 지침에 포함되어 있는 성별 다양성 교육 목표를 삭제하고, 교육부 웹사이트(Te Kete Ipurangi)에서 제공하는 성별 다양성 교육 자료를 삭제할 것을 국회에 청원했다.

 

이로 인해 시작된 공청회에서 후튼은 한 학부모의 증언을 토대로 현재의 교육 방식이 중단되어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학부모의 딸은 트랜스젠더인 사촌 동생을 위해 학교에서 트랜스젠더 학생들을 지원하는 모임에 들어갔다.
 

모임에 나온 학생들은 딸에게 '너도 태어난 성별과 진짜 성별이 다른 사람'이라고 설득시켰다.
 

학부모의 말을 그대로 인용하자면 "그날 여자 옷을 입고 나간 우리 딸은 머리를 깎고, 가슴 결속을 하고 남자 옷을 입고 돌아왔습니다."

 

"지금 우리 딸은 학교 카운슬러 덕분에 자기가 여자라고 생각하는 남자가 되어있습니다... 말 그대로 악몽이에요."

후튼은 이에 덧붙여 성전환 후 과체중 남성이 되어 있는 자신의 모습을 보고 성전환을 후회한 미국 여성 시드니 라이트(Sydney Wright)의 이야기도 제시했다.

 

그러나 이를 듣고 있던 노동당(Labour) 의원 키런 맥커널티(McAnulty)는 현재의 교육 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여전히 납득되지 않으며 뉴질랜드도 아닌 미국의 사례를 든 이유도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반박했다.

 

Untitled-6.jpg

후튼의 논쟁에 반박하는 노동당의 키런 맥커널티 의원 ©Facebook

 

결국 설득을 위해 후튼은 종교 수업과 성별 다양성 이 두 가지를 비교해서 설명했다.
 

"성별 다양성과 종교 모두 이데올로기인데, 종교 수업은 학부모의 동의 없이 가르칠 수 없도록 규정하면서 트랜스젠더 교육은 의무화하는 것은 모순이다.

 

모든 학생에게 트랜스젠더 이데올로기를 가르치도록 한다면 기독교 수업도 동등하게 가르치게 해야 한다."고 반론했다.
 

이에 녹색당의 잰 로기(Jan Logie) 의원은 "트랜스젠더는 신앙과 다르다. 한 개인의 정체성과 포용성의 문제"라는 주장을 펼쳤다.

 

잰 로기 의원은 성별 다양성 교육이 오히려 학생 전체의 건강, 복지, 회복력에 기여한다고 말하면서 후튼이 트랜스젠더 학생들이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 배우게 될 것이라며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Newshub

https://www.newshub.co.nz/home/politics/2020/02/teacher-urges-mps-to-stop-teaching-of-gender-diversity-in-new-zealand-schools.html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NEW

    뉴질랜드 사회에 '신천지 주의보' 발령... 긴장한 NZ 교회와 대학들

    파머스턴노스 교회가 성도들에게 신천지(이만희 교주) 주의보를 발령했다 ©PACIFIC PRESS   뉴질랜드 사회에 발령된 신천지 경계령   '파머스턴노스(Palmerston North)에서 사이비 신천지의 접근을 주의하라는 경고의 메시지가 나왔다' (Palmerston North war...
    Date2020.02.18 Category이단/종교
    Read More
  2. NEW

    '정신병, 폭력성과 연관된 이것'... 뉴욕타임스 기자 뉴질랜드 국민에 안전성 경고

    뉴질랜드에서 설명회를 갖고 있는 알렉스 베렌슨 ©Seven Sharp   다가오는 9월 19일 뉴질랜드는 나라를 이끌 정당과 대마초를 법적으로 허용할지 결정하게 된다.   현재 가장 논쟁이 되는 것은 대마초의 안전성이다.   그런데 대마초가 안전하지 않다고 말하...
    Date2020.02.18 Category일반
    Read More
  3. '다른 친구들과 차원이 달라' 교회에서 얻은 기회, 특별한 여름 방학

    국제청소년선교팀, 현지 목사님과 함께 새로 짓는 네팔 고아원 앞에서 ©NZHerald   바다 구경, 물놀이, 친구들 만나서 놀기... 테아와무투컬리지(Te Awamutu College)에 다니는 메건(Megan)이 이번 여름 방학 때 한 일은 이런 것이 아니다. 또래 친구들과 달...
    Date2020.02.14 Category교계
    Read More
  4. '생의 마감... 찬성 VS 반대?' 뉴질랜드인들의 마음 어떻게 변했나

    ©1NEWS   최근 1NEWS 콜마브런튼(Colmar Brunton)이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 안락사 합법화를 찬성하는 여론이 소폭 하락했다. 그러나 여전히 안락사 합법화 찬성 여론이 과반수를 차지하고 있다.   뉴질랜드는 올해 9월 19일 안락사 합법화 국민 투표를 앞두...
    Date2020.02.14 Category일반
    Read More
  5. 신종 코로나 사태 이용 '트레이드미'에서 폭리 취하는 판매자들

    트레이드미 거래에 올라온 고가의 손세정제 ©Trade Me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감염증 확산에 따른 불안감으로 감염 예방 제품 수요가 급증하면서 트레이드미(Trade Me)에서 일부 판매자들이 폭리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레이드미 웹...
    Date2020.02.14 Category일반
    Read More
  6. '우리 딸이 남자가 되어서 돌아왔어요' 학부모 절규에...

    공청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초등학교 교사 헬렌 후튼(왼쪽) ©Facebook   현재 국회에서는 트랜스젠더에 대해 가르치는 뉴질랜드의 성별 다양성 교육에 대한 공청회가 진행 중이다. 이 공청회에서 한 초등학교 교사가 "악몽 같다"는 학부모의 증언을 토대로 성...
    Date2020.02.13 Category교육
    Read More
  7. '돈 많이 벌수록 음식 많이 버린다' 우리가 생각한 것의 2배

    ©GETTY IMAGES   최근 발표된 연구에서 우리가 버리는 음식 쓰레기 양이 생각했던 것보다 두 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네덜란드 연구팀은 음식물 쓰레기가 소득과 함께 증가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즉, 돈을 많이 벌수록 더 많은 음식을 버린다는 것이...
    Date2020.02.13 Category일반
    Read More
  8. 자전거 타고 카페에서 음식 픽업하는 NZ 사람들의 모임 '더미쉬'

    카페 음식 픽업하는 자전거 클럽 사람들 ©1NEWS   더미쉬(The Mish)는 자전거와 다른 사람을 돕는 데 열정을 지닌 크라이스트처치 사람들의 모임이다.   이들은 도시 전역의 카페들을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니면서 남은 음식을 수집하여 크라이스트처치 시티미...
    Date2020.02.12 Category교계
    Read More
  9. '미래를 위해 뉴질랜드인들이 걱정하는 것?' 청소년과 성인 전혀 달라

    콜마 브런튼 조사 결과 ©Breakfast   지속 가능한 미래에 대한 뉴질랜드인들의 사고와 행동 변화를 알아보는 조사가 실시되었다. 이번에는 처음으로 청소년들의 의견도 물었다. 결과는 매우 흥미로웠다.   뉴질랜드인들이 무엇을 걱정하는지 알아보는 콜마 브...
    Date2020.02.12 Category일반
    Read More
  10. '자가 격리 중인 사람은 신고해야 해' 뉴질랜드 신종코로나 업데이트

    신고를 당부한 국립보건당국 관계자 ©RNZ   중국을 방문 후 자가 격리 중인 뉴질랜드인들은 헬스라인(Healthline) 전화 0800 358 5453에 신고해야 한다고 보건부가 당부했다.   현재 뉴질랜드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공식 명칭 Covid-19)와 관련해 자가 격...
    Date2020.02.12 Category일반
    Read More
  11. 유명 오클랜드 교회 한 달 만에 또다시 매물로 등장

    매물로 나온 오클랜드 중심부 교회 ©IMOGEN NEALE STUFF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오클랜드 시내 중심가 교회당이 또다시 부동산 시장에 매물로 등장했다.   마운트이든(Mt Eden)의 세인트제임스장로교회(St James Church)는 지난해 12월 매매된 지 한 달 만에 ...
    Date2020.02.11 Category교계
    Read More
  12. 카운트다운 수퍼마켓, 과일과 채소 '비닐 대신 종이 포장'

    ©NZ Herald   카운트다운(Countdown) 수퍼마켓은 일회용 비닐로 포장되는 농산물 제품을 종이 포장으로 바꿔 판매하는 시도에 나섰다.   카운트다운은 일회용 비닐 없이 유통이 가능한지 알아보는 10주간의 테스트 기간 동안 오클랜드 오레와(Ōrewa), 폰손비(...
    Date2020.02.11 Category일반
    Read More
  13. 올해 아카데미상의 '2가지 반전' 뉴질랜드 교민들에게 뿌듯한 의미

    아카데미상의 새 역사를 쓴 뉴질랜드 감독 와이티티(왼쪽)와 한국의 봉준호 감독 ©AP   올해 아카데미상은 92년 사상 첫 비영어권 영화의 쾌거라는 점에서 세계인의 주목을 더했다. 자막을 넣은 생소한 한국 영화가 무려 4개의 상을 휩쓸며 아카데미를 평정했...
    Date2020.02.11 Category일반
    Read More
  14. 뉴질랜드 가뭄, 물부족 사태... '집에서 물 절약하는 10가지 방법'

    가뭄 시기에는 물 한 방울도 소중하다 ©STUFF   심각한 가뭄으로 인해 노스랜드와 오클랜드에 물 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일부 도시는 물이 모자라 빗물 탱크만 사용하는 집들이 몇 주 동안 기다려야 물을 사용할 수 있는 상황이다.   오클랜드는 지난 1...
    Date2020.02.07 Category일반
    Read More
  15. [신종 코로나] '일본서 뉴질랜드인 감염자 발생'... 지금까지 뉴질랜드 상황

    뉴질랜인 포함 집단 감염자 발생한 크루즈선 ©1NEWS   일본서 뉴질랜드인 감염자 최초 발생, 크루즈 타고 있던 여행객 3700명 격리 중   일본에 정박한 크루즈선에서 뉴질랜드인 한 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지난 3일 밤부터...
    Date2020.02.07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106 Next
/ 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