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공인회계법인 JL파트너스 좋은씨앗교회

교계

지금으로부터 125년 전, 뉴질랜드 교회들이 맞은 특별한 날을 기념하다

by OneChurch posted Sep 20,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3.jpg

세인트 먼고 교회의 케이크 절단식 ©ODT

 

오타고 클라이드(Clyde)에 위치한 세인트 먼고(St Mungo) 교회가 지난 1일 창립 125주년을 맞았다.

 

알렉산드라(Alexandra), 클라이드, 로더(Lauder) 지역 연합 장로교 목사인 앤드류 하울리(Andrew Howley)는 125년 간 예배당으로 자리잡고 있는 세인트 먼고 교회가 지역의 역사만큼이나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어 더욱 특별하다고 설명했다.

 

"건물이 세워지기 전부터 신앙이 있었습니다. 건물도 중요하지만 신앙이 더 중요합니다. 앞으로 이 건물 밖에서도 항상 신앙이 존재할 것입니다."
 

125주년 창립 기념 예배와 함께 기념 행사로는 기념 식사, 케이크 절단식, 교회 역사 명소 산책, 버스 투어도 포함되었다.
 

세인트 먼고 교회의 예배는 1860년대에 클라이스 초등학교(Clyde School)의 한 교실에서 시작되었고, 당시에는 장로교, 성공회, 카톨릭 신자들 모두 참여했다. 이후 세인트 먼고 장로교회가 1894년에 세워졌다.
 

현재 클라이드 지역에서 정기적으로 예배를 드리는 교회는 세인트 먼고 교회가 유일하며, 센트럴오타고 장로교회가 이 세인트 먼고 교회와 알렉산드라에 위치한 세인트 에녹(St Enoch) 교회에서 예배를 계속 드릴 예정이다.
 

Untitled-14.jpg

창립 125주년을 맞는 와이히 성공회 교회 ©Bay of Plenty Times

 

한편, 오는 10월에는 북섬의 와이히 성공회 교회(Waihi Anglican Church)가 창립 125주년을 맞이하게 된다.

 

와이히 주민들은 세인트 존 성공회 교회(St John's Anglican Church)에서 결혼식을 올린 부부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교회는 지역 주민들과 세월을 함께 했다.

 

와이히 성공회 교회로 불리는 세인트 존 교회는 10월 13일 창립 125주년 기념 예배를 드릴 예정이다.
 

조이 브래딕(Joy Braddick) 목사는 교회가 단지 성공회 교인들만이 아니라 지역 사회 전체를 위한 공간이었다고 말한다.

 

1894년 헌당 예배를 드린 지 125년째가 되는 날을 기념하기 위해 100여 명이 창립 기념 점심 식사에 초대될 것으로 알려졌다.
 

1878년부터 금광이 시작된 와이히는 1905년 주민이 5594명에 도달했다. 당시 해밀턴이 2150명, 타우랑가가 1047명이었던 것에 비하면 어마어마한 규모다. 금광 덕분에 와이히는 오클랜드 이남 지역 중 가장 큰 도시가 되었다.

 

와이히 교회는 원래 있었던 첫 번째 교회당이 더 이상 늘어난 성도 규모를 수용할 수 없어 1906년에 새 교회당을 지었다.
 

1906년 1월 플렁켓(Lord Plunket) 뉴질랜드 총독이 준공 기념식을 열었고, 지금도 교회 동쪽 끝에서 볼 수 있는 초석에는 'to the greater glory of God(하나님의 더 큰 영광을 위하여)'의 약자인 "A.M.D.G. 1906년 1월 10일"이 새겨져 있다.

 

와이히 교회는 10월 13일 오전 10시에 드릴 125주년 창립 기념 예배에 가능한 많은 사람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Otago Daily Times, NZ Herald

https://www.odt.co.nz/regions/central-otago/special-anniversary-st-mungos-marked

https://www.nzherald.co.nz/waihi-leader/news/article.cfm?c_id=1504656&objectid=12268801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트럼프가 당국 총기 규제 정책에 관심 보여' 뉴질랜드 총리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1News   미국이 최근 연이은 총기 난사 사고로 총기 규제 요구에 직면한 가운데 뉴질랜드와 총기 규제를 논의했다고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뉴질랜드의 관련 정책에 관심을 보였다고 전...
    Date2019.09.26 Category정치
    Read More
  2. 센서스 인구조사 결과 '이제 뉴질랜드에는 무종교인이 기독교인보다 많다'

    ©1 NEWS   최근 발표된 2018 센서스 인구조사 결과에서 뉴질랜드에는 천주교와 개신교를 포함한 기독교인보다 종교를 믿지 않는 사람들의 수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무종교인 수가 기독교인 수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8년 인구 조사에서 ...
    Date2019.09.25 Category교계
    Read More
  3. 낙태법 개정 의견 접수 마감, 국민 23,000여 명이 제출... 이제 다음 단계는?

    ©chooselife   낙태법 개정에 대한 국민 의견 접수가 지난 9월 19일 목요일 마감되었으며, 23,000여 명이 서면으로 의견을 제출했다. 이제 법 개정 위원회는 23,000여 명의 의견을 검토하는 단계에 들어간다.   낙태법개정위원회(Abortion Legislation Commit...
    Date2019.09.25 Category정치
    Read More
  4. 전력 회사 바꾼 가구 2011년 이후 가장 많아... '지금이 적기'

    ©123RF   지난 한 달간 4만2천여 가구가 전력 공급업체를 바꾸었다. 2011년 이후 한 달 동안 가장 많이 변경한 숫자다.   뉴질랜드 전기소매협회는 지난해 44만5천 가구가 더 나은 조건을 위해 전기 공급업체를 갈아탔다고 밝혔다.   협회는 “현재 연간 평균 ...
    Date2019.09.25 Category일반
    Read More
  5. 수지 해리스의 여정 '제가 할 수 있다면 여러분도 할 수 있어요'

    수지 해리스 ©STUFF   23세의 나이에 정신병원에 입원한 수지 해리스(Suzie Harris)는 그로부터 10년 뒤인 이번 주 뉴질랜드 정신건강 인식개선 주간(Mental Health Awareness Week)을 맞아 미술 전시회를 연다.   불과 7년 전만 해도 그녀는 스스로 목숨을 ...
    Date2019.09.24 Category일반
    Read More
  6. 'Mental Health Awareness Week' 이번주 스카이타워가 보라색으로 빛나는 이유

    ©SkyCity   이번 주 9월 23일부터 29일은 뉴질랜드 정신건강 인식개선 캠페인 주간(MHAW, Mental Health Awareness Week)이다. 오클랜드 스카이타워(Sky Tower)는 정신건강으로 고통받는 사람들과 그 가족을 지지하는 뜻에서 이번 주 보라색과 초록색 조명을 ...
    Date2019.09.24 Category일반
    Read More
  7. '투표 용지 받으셨나요?' 뉴질랜드 지방 선거(Local elections)가 중요한 이유

    ©FAIRFAX NZ   전국 지방 선거 유권자 투표 용지, 금요일부터 우편 발송   전국적으로 지방선거 유권자의 투표 용지가 9월 20일 금요일부터 우편 발송이 시작되었다. 3년마다 실시되는 지방 선거 투표는 우편 투표를 통해 이루어진다. 전국 지방 선거 투표율...
    Date2019.09.24 Category정치
    Read More
  8. 지금으로부터 125년 전, 뉴질랜드 교회들이 맞은 특별한 날을 기념하다

    세인트 먼고 교회의 케이크 절단식 ©ODT   오타고 클라이드(Clyde)에 위치한 세인트 먼고(St Mungo) 교회가 지난 1일 창립 125주년을 맞았다.   알렉산드라(Alexandra), 클라이드, 로더(Lauder) 지역 연합 장로교 목사인 앤드류 하울리(Andrew Howley)는 125...
    Date2019.09.20 Category교계
    Read More
  9. '여러분의 인생이 책이라면, 그 책은 지금 얼마나 와 있습니까?'오클랜드 NGO 단체가 던지는 질문

    비전웨스트 지역 사회 복지 개발 담당자 브룩 터너 ©STUFF   빈곤의 원인은 복잡하고 해결책도 애매하다. 그러나 뉴질랜드의 가장 큰 도시, 오클랜드에 위치한 한 NGO(비영리단체)가 가난한 사람들이 빈곤의 악순환을 깨고 더 나은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새...
    Date2019.09.20 Category일반
    Read More
  10. 10월부터 새로운 고용주 주도 취업 비자 도입된다

    ©123RF   근로자 부족 해결·노동 착취 축소·노동 환경 개선   정부는 9월 17일(화) 근로자 부족 상태를 해결하고, 노동 착취를 줄이고, 노동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새로운 고용주 주도의 취업 비자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비자는 필수 기술 비자...
    Date2019.09.20 Category일반
    Read More
  11. 9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뉴질랜드 크루즈 투어를 알아보자

    밀포드 사운드에서 크루즈 유람을 즐기는 모습 ©뉴질랜드관광청   해안선을 따라 유람하며 여행 즐길 수 있는 뉴질랜드 크루즈 여행지 ‘수상 액티비티∙미식∙생태 관찰’ 곁들일 수 있는 3色 크루즈 투어 빙하가 빚은 신비로운 자연경관부터 경이로운 야생의 생...
    Date2019.09.20 Category일반
    Read More
  12. 아베 만나 '중국과 관계 좋다' 실언한 뉴질랜드 총리...속내 들켰나?

    뉴질랜드의 자신다 아던(왼쪽) 총리가 19일 도쿄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STUFF   도쿄 방문서 中·日 헷갈린 뉴질랜드 총리…3시간 시차 핑계   "뉴질랜드와 중국의 관계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흥미로운 시기를 맞고...
    Date2019.09.20 Category정치
    Read More
  13. 뉴질랜드에 사는 외국인 이민자들의 솔직한 고백 '이런 게 아쉽다'

    Stuff가 뉴질랜드에 사는 외국인 이민자들을 심층 취재했다 ©ISTOCK   뉴질랜드는 항상 살기 좋은 나라로 높이 평가되고 있으며, 최근 총선 후 뉴질랜드 이민에 관심을 갖는 호주 국민들도 늘었다. 심지어 호주 사람들은 뉴질랜드의 자연이 호주보다 더 푸르...
    Date2019.09.19 Category일반
    Read More
  14. 유가 상승, 리터당 6센트씩 휘발유 판매 가격 인상

    ©123RF   BP와 Z에너지는 세계 원유 가격 상승에 따라 리터당 6센트씩 휘발유 판매 가격을 인상했다. 환율 등 신규 구입할 원유 가격의 상승으로 인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어제 국제 원유 가격이 6% 이상 하락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인상...
    Date2019.09.19 Category일반
    Read More
  15. NZ 관광객 10월 1일부터 입국할 때 전자여행증 필요

      10월 1일(화)부터 뉴질랜드에 방문(경유 포함)이나 관광 목적으로 입국하는 사람은 뉴질랜드 입국 전에 반드시 전자여행증(ETA, Electronic Travel Authority)을 받아야 한다. ETA를 미리 발급받지 않으면 뉴질랜드 행 비행기 탑승이 거부된다.   정부는 항...
    Date2019.09.18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95 Next
/ 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