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공인회계법인 JL파트너스 좋은씨앗교회

일반

롤러코스터 타다 날아오는 핸드폰 잡은 NZ 남성 '직업은 못속여' (영상)

by OneChurch posted Sep 13,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영상 보기 ©YOUTUBE 

 

시속 134km 속도로 낙하하는 유럽에서 가장 짜릿한 롤러코스터를 탄 한 남성이 공중에서 떨어지는 핸드폰을 맨손으로 낚아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8월 17일(현지시간) 스페인에서 가장 큰 놀이공원인 바르셀로나의 포르트 아벤투라에 방문한 사무엘 켐프는 공원에서 가장 유명한 롤러코스터인 '샴발라 드래곤 칸'에 탑승했다.

 

시속 134km로 운행되는 이 롤러코스터는 한때 유럽에서 가장 높고 빠르게 움직여 짜릿하기로 유명했다. 이날 사촌 동생과 함께 앉아 두 팔을 벌리고 롤러코스터의 속도를 즐기던 켐프는 눈 앞에 날아오는 무언가를 발견했다. 그리고는 아무렇지 않게 팔을 뻗어 그것을 잡아냈다.

 

그것은 바로 아이폰이었다. 앞쪽에 탄 승객이 흘린 것이었다.

 

순간 팔을 길게 뻗어 공중에서 떨어지는 핸드폰을 낚아채는 데 성공했다. 이후 켐프는 이 장면을 목격한 뒷자리의 탑승객과 하이파이브를 나누며, 두손을 높이 들고 환호를 지르기도 했다.  

 

Untitled-7.jpg

롤러코스터 '샴발라 드래곤 칸'에 탑승한 사무엘 켐프가 사촌여동생과 함께 놀이기구를 즐기고 있다.

켐프의 뒷편으로 놀이기구가 보인다. ©YOUTUBE 캡처

 

Untitled-6.jpg

켐프가 공중에서 떨어지던 휴대폰을 잡기위해 손을 뻗고 있다. ©YOUTUBE 캡처

 

Untitled-10.jpg

켐프가 공중에서 사촌동생이 앉은 쪽으로 떨어지던 휴대폰을 맨손으로 잡고 있다. ©YOUTUBE 캡처

 

Untitled-8.jpg

휴대폰을 낚아 챈 켐프가 두손을 높이들고 환호하고 있다. ©YOUTUBE 캡처

 

이후 롤러코스터에서 내린 켐프는 주인에게 휴대폰을 돌려주었고, 휴대폰의 주인은 켐프에 감사의 표시로 롤러코스터 업체에서 촬영한 핸드폰을 잡는 순간이 찍힌 동영상을 선물했다.  

 

배구와 유사한 구기 종목인 '피스트볼' 뉴질랜드 대표 선수로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스페인을 방문했던 사무엘 켐프는 이날 휴식을 취하기 위해 놀이공원을 찾았다가 화제의 주인공이 됐다.

 

Untitled-9.jpg

지난 6일 켐프가 공중에서 핸드폰을 잡은 당시 모습을 재현하고 있다. ©STUFF

 

사무엘은 이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고, 이틀도 안 돼 171만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이 이야기는 또한 미국과 영국의 더선, 타임스 등의 전 세계의 뉴스 매체들에 의해 소개되어 더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출처: 중앙일보, huffingtonpost

https://news.joins.com/article/23573780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d75b734e4b06451357078a8?utm_id=naver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유가 상승, 리터당 6센트씩 휘발유 판매 가격 인상

    ©123RF   BP와 Z에너지는 세계 원유 가격 상승에 따라 리터당 6센트씩 휘발유 판매 가격을 인상했다. 환율 등 신규 구입할 원유 가격의 상승으로 인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어제 국제 원유 가격이 6% 이상 하락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인상...
    Date2019.09.19 Category일반
    Read More
  2. NZ 관광객 10월 1일부터 입국할 때 전자여행증 필요

      10월 1일(화)부터 뉴질랜드에 방문(경유 포함)이나 관광 목적으로 입국하는 사람은 뉴질랜드 입국 전에 반드시 전자여행증(ETA, Electronic Travel Authority)을 받아야 한다. ETA를 미리 발급받지 않으면 뉴질랜드 행 비행기 탑승이 거부된다.   정부는 항...
    Date2019.09.18 Category일반
    Read More
  3. 뉴질랜드 일부 학교에 무료 급식 제도 도입된다

    무상 급식 발표를 위해 로토루아 학교에 도착한 자신다 아던 총리 ©NZME   정부는 일부 학교들에 무상 급식 제도를 시범 운영할 예정이며, 이는 2년 안에 21,000명의 어린이들로 혜택이 확대될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부터 로토루아와 혹스베이(Hawke's Bay)...
    Date2019.09.18 Category교육
    Read More
  4. '교회 청소년부가 활성화되자 지역 사회 범죄가 사라졌다' 와이라라파의 신화

    지난해 부활절캠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와이라라파 파나우 재단 청소년부 ©Wairarapa Times Age   5년 전 심각했던 사우스와이라라파(South Wairarapa)의 범죄가 크게 감소한 것은 청소년 사역자 앨런 맥스웰(Alan Maxwell)과 와이라라파와 파나우 재단(Wair...
    Date2019.09.18 Category교계
    Read More
  5. '우리 멕시코 간다!' 48시간 굶주림 후... 교회 청소년들의 특별한 여행

    멕시코로 떠나는 소울웨이 교회 청소년들 ©EMMA BROWN   3명의 청소년들이 임시 오두막과 방수포만으로 48시간 추위, 굶주림 체험을 한 뒤 멕시코로 곧 여행을 떠난다. 어려운 형편에 있는 멕시코 가정에게 집을 지어주기 위해서이다. 굶주림 체험은 집짓기 ...
    Date2019.09.17 Category교계
    Read More
  6. '자연이 우리를 필요로 한다' 50주년 맞은 뉴질랜드 환경보호 주간

    ©NZ DOC conservationweek   뉴질랜드 환경보호 주간(Conservation Week, Te Wiki Tiaki Ao Turoa)이 올해 50주년을 맞았다. 이번주(9월 14-22일)에 해당되는 환경보호 주간에 앞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해 약 절반에 가까운 뉴질랜드인들이 자연 보호...
    Date2019.09.17 Category일반
    Read More
  7. 전자 담배 피우는 고등학생 수 증가... '고소득 지역, 명문 학교서도 심각'

    미국의 18세 소녀가 전자담배 흡연 후 폐부전으로 병원에 입원하여 전자담배 반대 캠페인에 나섰다 ©simahherman/Instagram   오클랜드에서 전자 담배를 피우는 고등학생들이 심각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오클랜드 고등학교 학교장들은 현재 다양...
    Date2019.09.17 Category일반
    Read More
  8. '작년 685명 사망 원인' 예방 위한 '호프 워크'에 유명 배우도 참여

    지난해 열린 호프 워크 행사 ©STUFF   티마루(Timaru) 여성이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지난 2년 동안 개최해온 걷기 행사 '호프 워크(Hope Walk)'가 올해는 특별 손님을 맞이한다.   오토바이클럽 트라이벌 네이션스(Bikers club Tribal Nations)와 배우...
    Date2019.09.13 Category일반
    Read More
  9. '뉴질랜드 역사' 2022년부터 NZ 초중고 필수 과목

    ©Getty   뉴질랜드 역사 과목이 앞으로 3년이내에 뉴질랜드 초중고등학교 교육 과정 필수과목이 될 것이라고 자신다 아던 총리가 밝혔다.   교육 관계자들은 물론 연구 학자들까지 어제 아던 총리의 이 같은 발표에 환영의 뜻을 표했으며, 특히 4년 전 역사 ...
    Date2019.09.13 Category교육
    Read More
  10. 롤러코스터 타다 날아오는 핸드폰 잡은 NZ 남성 '직업은 못속여' (영상)

    영상 보기 ©YOUTUBE    시속 134km 속도로 낙하하는 유럽에서 가장 짜릿한 롤러코스터를 탄 한 남성이 공중에서 떨어지는 핸드폰을 맨손으로 낚아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8월 17일(현지시간) 스페인에서 가장 큰 놀이공원인 바르셀로나의 포르트 아벤...
    Date2019.09.13 Category일반
    Read More
  11. 뉴질랜드 경찰이 보내온 '안전한 귀가, 안전운전' 팁 공개

    영상 보기 ©YOUTUBE New Zealand road safety   안전한 귀가, 안전운전.   지난 주, 로토루아에서 여러 명의 사상자가 나온 교통사고가 있었습니다. 이렇게 큰 교통사고들이 뉴질랜드 전국적으로 계속되어 일어 나고 있습니다.   뉴질랜드 경찰은, 매년 교통...
    Date2019.09.13 Category일반
    Read More
  12. '예수 그리스도... 앞으로도 계획 없다' 뉴질랜드 국회의장

    기도문을 낭독하는 말라드 국회의장 ©STUFF   트레버 말라드(Trevor Mallard) 국회의장은 지난해 국회 기도문에서 '예수 그리스도(Jesus Christ)'라는 문구를 삭제시킨 후 국회의원들과 대중의 불만을 샀다.   그리고 지난 11일 말라드 의장은 특별위원회에 ...
    Date2019.09.12 Category일반
    Read More
  13. 공짜 커피도 마시고 언어도 배우는 '카페 레오(Cafe Reo)'

    그레그 도슨 교수(왼쪽)와 제이콥 에드몬드 교수 ©Gregor Richardson   이번 주는 2019년 뉴질랜드 마오리어 주간(Te Wiki o Te Reo)이다. 오타고대학교(University of Otago) 인문학부 교수 2명이 마오리어를 배울 수 있는 특별한 팝업 카페를 열어 눈길을 ...
    Date2019.09.12 Category교육
    Read More
  14. '놀랍습니다. 주님이 함께 하시면서 바뀐 인생이...' TVNZ 뉴스 특파원 팀 윌슨 고백

    팀 윌슨과 아내 ©cathnews   '공허함에서 풍성함으로'   10년 전만 해도 TVNZ 기자 팀 윌슨(Tim Wilson)은 자신이 간증을 하리라고는 생각지 못했다.   그런 윌슨이 지난 7월 오클랜드 세크리드하트컬리지(Sacred Heart College)에서 "하나님은 우리가 알 수 ...
    Date2019.09.11 Category교계
    Read More
  15. 2년 동안 뉴질랜드인 70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 '합성 물질'의 위력

    ©123rf.com   검시관의 발표에 따르면 뉴질랜드에서 지난 2년 동안 70여 명이 합성 대마초(synthetic cannabis) 중독으로 사망했다.   검시관 데보라 마샬(Deborah Marshall)은 2017년 6월 이후 합성 대마초 흡연으로 24명이 사망했으며, 합성 대마초 중독이 ...
    Date2019.09.11 Category마약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 95 Next
/ 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