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메가텔 좋은씨앗교회

일반

총기 난사의 토대가 ‘환경 오염?’ 증오 정당화하는 ‘에코파시즘’

by OneChurch posted Aug 20,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jpg

총격이 발생한 크라이스트처치 모스크 앞에 놓여진 추모 꽃다발 ©Getty Images

 

올해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와 미국 텍사스주 엘패소에서 총기를 난사해 수십명을 학살한 극우 성향의 총격범들이 그간 좌파 진영의 이념적 자산으로 여겨졌던 ‘환경주의’를 사상적 토대로 공유하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단순히 기존의 극우 성향 증오범죄자들처럼 이민자를 향한 분노, 백인우월주의 성향을 보이는 것을 넘어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환경주의를 적극 차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례적이다.

 

미 워싱턴포스트(WP)는 18일(현지시간) 이들을 조사한 수사당국을 인용해 “두 남성이 각자 온라인에 게시한 글을 보면 이전의 증오범죄 패턴들과는 달리 인구 과밀 상태와 환경 파괴에 대한 또다른 강박 관념을 공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지난 3월 뉴질랜드와 이달 초 미국에서 발생한 대형 총기난사 사건의 배경에 ‘에코파시즘’(eco-fascism)이라는 공통의 이념적 가치가 있었다는 것이다.

 

에코파시즘은 ‘환경 및 동물권 보호’라는 미명하에 생태계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인간 개개인의 어떠한 희생도 감수할 수 있다는 사상을 뜻한다. 전체주의적 경향을 띠며, 독일 나치주의를 에코파시즘으로 분류하기도 한다. 나치 정권은 ‘혈통과 토양’ 슬로건을 내세우며 그들이 살아가는 공간을 정화하기 위해 외부인과 불순물을 제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 파괴의 원인을 타민족에 두며 이들에 대한 학살을 정당화한 것이다. 실제 나치 정권은 ‘동물보호법’과 ‘국가자연보호법’ 등 환경보호법률을 제정하는 등 생태주의적 가치를 강조하고 이를 유대인 학살의 명분으로 악용하기도 했다.

 

지난 3월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 사원 2곳에서 무슬림들을 겨냥한 총기 난사로 51명의 목숨을 빼앗은 호주 출신 총격범 브렌턴 테넌트(28)는 자신의 정체성을 ‘에코파시스트’로 규정했다. 그는 이민자들의 출생률에 격노하며, 그들의 높은 출생률이 인구 과잉을 낳고 결국 환경 오염을 초래한다고 우려했다. 이달 초 미국 텍사스주 엘패소의 한 월마트 매장에서 총기를 난사해 22명을 사망케 한 패트릭 크루시어스(21)도 테넌트와 유사한 불만을 토로했다. 크루시어스는 범행 전 성명을 통해 “수질 오염, 플락스틱 쓰레기, 미국 소비자 문화가 미래 세대에 엄청난 부담을 주고 있다”고 한탄했다. 그는 “평생동안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미래를 준비해왔다”고 강조했다.

 

WP는 두 사건이 벳시 하트만 햄프셔대 교수가 ‘증오의 녹색화’라고 부르는 에코파시즘의 극단적 사례라고 분석했다. 많은 백인우월주의자들은 현재 자연 보호와 인종 배제 사이의 연관성을 이끌어내기 위해 환경주의 이슈에 천착하고 있다. 지난 몇년간 주류 환경 운동은 사회 정의와 다원주의를 추구하는 방향으로 움직여왔지만, 물밑에서는 극우주의자들과 혐오 단체들이 ‘녹색 메시지’를 자신들의 사상적 토대로 삼기 위해 애써왔던 것이다.

 

환경 단체 관계자들은 청년 세대가 인종차별주의와 이민자 배척 성향을 받아들이도록 유혹하기 위해 백인민족주의자들이 환경 메시지를 악용하는 상황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 환경 정의 전문가인 무스타파 산티아고 알리 국립야생동물협회(NWF) 부대표는 “증오는 언제나 무언가를 붙잡을 기회를 노리고 있다”며 “그것이 인종차별주의자들이 자신들 주변에 있는 생태학적 언어들을 사용하고 그것을 자신들의 언어로 재구성하려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20년 이상 에코파시즘을 연구해 온 하트만 교수는 “환경주의자들은 묵시론적 담론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다”며 “그런 담론들이 종말론적 백인 민족주의에 쉽게 악용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조언했다.

 

 

출처: 국민일보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618347&code=61131111&cp=nv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교회가 시의회와 협력하여 '시민들의 휴식 공간' 만들다... 어떻게?

    ©hastingsdc   지역 사회의 쉼터를 제공하기 위해 헤이스팅스(Hastings)의 세인트앤드류스장로교회(St Andrew's Presbyterian Church)가 계획한 정원 공사가 드디어 마무리되었다.   이 정원은 세인트앤드류스장로교회가 헤이스팅스지역의회(Hastings Distric...
    Date2019.08.27 Category교계
    Read More
  2. 뉴질랜드 최대 '뉴마켓 웨스트필드 목요일 오픈' 다양한 경품 행사도

    ©NZ Herald   뉴질랜드 최대 규모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오클랜드의 뉴마켓 웨스트필드(Westfield Newmarket) 쇼핑몰이 이번 주 목요일(29일) 오픈할 예정이다.   7억9천만 달러 규모로 공사를 마친 뉴마켓 웨스트필드는 목요일 오전 우선 40개 매장만 오픈한...
    Date2019.08.27 Category일반
    Read More
  3. 그남자 그여자... 60년 결혼 성공의 비결은 '신앙, 그리고 첫눈에 반함'

    결혼 60주년을 맞은 패트릭(84세)과 조이스(80세)는 신앙이 가장 큰 결혼 유지 비결이라고 말한다 ©ROSS GIBLIN/STUFF   조이스(JOYCE): 저는 4명의 자녀 중 가장 첫째로 아일랜드베이(Island Bay)에서 태어났습니다. 저는 15살 때 아버지가 법률 사무소 속기...
    Date2019.08.23 Category일반
    Read More
  4. '기부 교육' 도움 받는 학교에서 베푸는 학교로... '아이들이 뿌듯해 해'

    통조림 기부로 선행 중요성 배우는 황가에후초등학교 학생들 ©Bevan Conley   뉴질랜드의 80여 개 학교 및 유치원들은 어려운 형편에 있는 가정들을 후원하기 위해 8월 한 달간 음식 기부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이 가운데 도움을 받는 입장에 있던 황가에...
    Date2019.08.23 Category교육
    Read More
  5. '푸파치노는 어떤 메뉴?' 뉴질랜드에 떠오르는 새로운 카페 트렌드

    ©MONIQUE FORD/STUFF   30년 전만 해도 카페에서 테이블 밑에 강아지를 두고 주인이 여유롭게 커피를 마시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었다. 그러나 최근 뉴질랜드에는 반려견을 환영하는 식당들이 늘고 있다.   강아지를 키우는 사람들은 해변, 공원 근처 카페에...
    Date2019.08.22 Category일반
    Read More
  6. 크라이스트처치 테러 후 무슬림으로 개종한 뉴질랜드인 늘어

    테러 후 이슬람 교도가 된 캔터베리 주민 메건 ©JANNETH GIL   뉴질랜드 언론 Stuff는 지난 3월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 테러 이후 무슬림(이슬람교)으로 개종하는 뉴질랜드인들이 늘고 있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이는 뉴질랜드 기독교인들이 경각심을 ...
    Date2019.08.22 Category일반
    Read More
  7. '오버커머' 잔잔한 감동의 크리스찬 영화 뉴질랜드 개봉... '베스트 기독영화'

    영화 오버커머 예고편 보기 ©Overcomer Movie Youtube   온가족이 함께 관람할만한 잔잔한 감동의 크리스찬 영화가 뉴질랜드 극장을 찾아왔다.   오버커머(Overcomer)   8월 22일 뉴질랜드 개봉   성경 에베소서의 말씀을 토대로 한 영화. 고교 농구팀 코치인...
    Date2019.08.22 Category교계
    Read More
  8. 의원 질의중 한 장의 사진으로 스타가 된 뉴질랜드 국회의장

    의장석에서 아이를 안아 얼르는 말라드 뉴질랜드 국회의장 ©TREVOR MALLARD/TWITTER   이슬람 모스크 총격사건에서 타문화에 대한 존중과 포용성으로 극찬을 받았던 뉴질랜드에서 이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가 더해졌다.   21일 BBC 방송에 따르면 트레버 ...
    Date2019.08.22 Category정치
    Read More
  9. '휴가 포기하고 자비로 봉사활동 떠난다'... 간호사, 건축가, 의사 등 교회 성도들 팀 이루어

    노스랜드 간호사 앤더튼과 비언 ©Northern Advocate   노스랜드(Northland) 간호사 2명이 2주간의 황금 같은 연차휴가를 포기하고 자비로 통가 장애인들을 돕는 봉사활동을 떠날 예정이다.   간호사 테 아타이파이 비언(Te Atawhai Beirne)은 처음으로 남편과...
    Date2019.08.21 Category교계
    Read More
  10. '낯선 사람이 도움을 청해도 문 열어 주지 마세요' 경찰, 시민들에 경고

    ©Google   이른 새벽 낯선 여자가 도움을 청하며 현관문을 두드려도 열어주지 말라는 경고가 나왔다. 페이스북을 통해 한 오클랜드 여성이 자신의 집 현관문을 두드리는 수상한 여자에게 문을 열어주지 않고 경찰에 신고했다며 시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
    Date2019.08.21 Category일반
    Read More
  11. 오타고대 학생들 '한국 이단 집단 가까이 하지 말라' 주의령... '함께 가자' 유도

    오타고대학교 ©The University of Otago   더니든 일대에서 이단 종교 집단이 신도 포섭(전도) 활동을 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되면서 오타고대학(The University of Otago)은 피해 학생들의 신고를 당부했다.   오타고대 학생 잡지 'Critic Te Arohi"에 따르...
    Date2019.08.21 Category이단/종교
    Read More
  12. 동료 직원의 기도 모습 흉내, 비하 행위... '해고 마땅하다'

    ©Getty   고용당국(Employment Relations Authority)은 무슬림 비하 발언으로 30년 근무 직장에서 해고된 오클랜드 정육업체 직원의 해고 조치가 정당했다는 판결을 내렸다.   무슬림 동료 직원의 종교 행위를 비하한 이유로 오클랜드육가공회사(Auckland Mea...
    Date2019.08.20 Category일반
    Read More
  13. 총기 난사의 토대가 ‘환경 오염?’ 증오 정당화하는 ‘에코파시즘’

    총격이 발생한 크라이스트처치 모스크 앞에 놓여진 추모 꽃다발 ©Getty Images   올해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와 미국 텍사스주 엘패소에서 총기를 난사해 수십명을 학살한 극우 성향의 총격범들이 그간 좌파 진영의 이념적 자산으로 여겨졌던 ‘환경주의’를 ...
    Date2019.08.20 Category일반
    Read More
  14. 교회 성도들 도움으로 새 보금자리 찾은 티마루 최초의 가정, '앞으로 110명 더 있어'

    아오라키개발 관계자 다이 헤이 ©STUFF   사우스 캔터베리(South Canterbury) 지역의 첫 번째 난민 정착 프로그램이 성공을 거두면서 아오라키개발(Aoraki Development)은 내년 4월부터 12개월 간 110명의 난민을 더 받을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목요일...
    Date2019.08.16 Category교계
    Read More
  15. '뉴질랜드 종교인 신뢰도 조사 결과' 얼마나 믿을 수 있나?

    ©123rf.com   최근 빅토리아대학(Victoria University)은 뉴질랜드인 1000명에게 어느 종교 신자들을 더 신뢰하는지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불교신자들이 가장 높은 신뢰를, 복음주의 기독교인(Evangelicals)은 가장 낮은 신뢰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
    Date2019.08.16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91 Next
/ 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