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메가텔 좋은씨앗교회

마약

시가 $5000 대마초 소지한 80세 노인 검거... '대마초 끊겠다' 판사에게 약속

by OneChurch posted Jul 05,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6.jpg

오아마루 지방법원 ©Otago Daily Times

 

오아마루(Oamaru)에 사는 80세 노인이 무려 400그램이 넘는 대마초 소지 혐의로 검거되었다. 그는 치료 목적으로 사용해왔지만 앞으로 대마초를 끊고 다른 방법을 찾겠다고 판사에게 약속했다.

 

80세 남성 브라이언 존 아버클(Brian John Arbuckle)은 지난달 자신의 대마초 소지 혐의에 대한 형 선고를 받기 위해 오아마루 지방법원에 섰다.

 

경찰은 지난 6월 아버클의 29세 손자가 저지른 마약 범죄로 인해 아버클의 집에 수색영장을 발부했다. 손자는 당시 할아버지인 아버클의 집에 머물고 있었다. 

 

경찰은 수색 중 창고 안에 보관된 금고에서 400g 이상의 건조된 대마초를 발견했다.
 

열쇠는 아버클의 침실에 있었다.
 

총 432g이 적발되었고, 이 중 시가 $4900에 달하는 398g은 지퍼백 13개에 나뉘어 담겨져 있었다. 이 외에 종이봉투에서 34g의 대마초가 발견되었다.
 

아버클은 1년 전쯤 숲에서 우연히 발견한 4그루의 대마에서 잎을 따 자신 혼자 흡연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30년 전 사고로 심각한 부상을 입으면서 왼쪽 다리를 잃고 의족을 차게 된 뒤 대마초에 의존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소지한 양이 너무 많아 의심을 살만 하지만, 고령인 그의 연령을 고려할 때 마약 조직에 연루되지 않았음은 명확하다고 주장했다.
 

아버클은 판사에게 대마초를 끊고 다른 방법을 찾겠다고 약속한 뒤 6개월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NZ Herald

https://www.nzherald.co.nz/nz/news/article.cfm?c_id=1&objectid=12242716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시가 $5000 대마초 소지한 80세 노인 검거... '대마초 끊겠다' 판사에게 약속

    오아마루 지방법원 ©Otago Daily Times   오아마루(Oamaru)에 사는 80세 노인이 무려 400그램이 넘는 대마초 소지 혐의로 검거되었다. 그는 치료 목적으로 사용해왔지만 앞으로 대마초를 끊고 다른 방법을 찾겠다고 판사에게 약속했다.   80세 남성 브라이언 ...
    Date2019.07.05 Category마약
    Read More
  2. 테러 피해자들, 거액의 기부금 거부 '찜찜하다'... 어떤 돈이길래?

    마르틴 젤너 ©Getty / Newshub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 총격범으로부터 기부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난 오스트리아 극우 단체가 이를 테러 피해자들에게 기부했다. 그러자 피해자 지원단체(Victim Support)는 거부를 선언했다.   지난 월요일, 오스트리아...
    Date2019.07.04 Category일반
    Read More
  3. '오아마루 엘림 교회 팝니다'... 매매 이유는 '교회 부흥'

    매물로 나온 오아마루 엘림 교회 ©Daniel Birchfield/ODT   오아마루(Oamaru)에 위치한 엘림 교회(Elim Church)가 부동산 시장에 나왔다. 늘어나는 성도 수와 지역사회를 위한 사역 확대로 교회당을 매각, 이전하기로 결정했다고 담당 목사 그레고리 다우닝(G...
    Date2019.07.04 Category교계
    Read More
  4. 뉴질랜드 직장인 10명 중 1명 '직장에서 차별, 희롱, 괴롭힘 경험해'

    ©123RF   뉴질랜드 직장인의 약 10명 중 1명은 직장에서 차별, 희롱 또는 괴롭힘을 당한다고 NZ 통계청은 밝혔다.   통계청은 지난 12개월 동안 약 30만 명의 뉴질랜드인이 직장에서 일종의 괴롭힘을 경험했다는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뉴질랜드 직장...
    Date2019.07.03 Category일반
    Read More
  5. '하나님의 뜻' 거부당한 운전자, 신앙생활 이유로 판사에게 요청했지만...

    ©Gisborne Herald   지난 2017년 와이로아(Wairoa) 인근 도로에서 경찰의 추격을 피해 도주하다 사고로 동생을 숨지게 한 운전자가 9개월의 가택연금 형을 선고받았다.   25세 딘 사무엘 크리스프(Dean Samuel Crisp)는 이외에도 과속 운전으로 1명을 숨지게 ...
    Date2019.07.03 Category일반
    Read More
  6. 뉴질랜드 헬 피자 새 브랜드 ‘가짜 고기’ 논란, 식물성 단백질 썼을 뿐

    뉴질랜드 헬 피자의 새 제품 브랜드 ‘버거 피자' ©헬 피자/BBC 홈페이지 캡처   뉴질랜드의 피자 체인점 ‘헬 피자’가 런칭한 ‘버거 피자’가 지난 21일 가짜 고기를 썼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새 제품은 ‘미디엄 레어 버거 패티’를 토핑 재료로 쓴다고 광고...
    Date2019.07.03 Category일반
    Read More
  7. '나는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치유사역자 성추행으로 기소

    하나님으로부터 치유의 능력을 받았다고 말하는 테이나 ©STUFF   의사 교육을 받지 않고 1,000명이 넘는 사람들의 암을 치료했다고 주장하는 전직 굴착기 운전사가 성추행으로 기소되었다. 그는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하나님의 부르심으로 일하는 치유사역...
    Date2019.07.02 Category일반
    Read More
  8. 퀸스트리트의 미스터리 '맨 인 블랙' 찾기...'무자비함 용서받지 못해'

    담요를 가져가는 검은색 정장의 남성들 ©REBEKAH JAUNG   오클랜드 시의원이 노숙자들의 담요를 치워버린 남성들에 대해 용서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지난 금요일, 레지던트 의사 리베카 정(Rebekah Jaung)은 검은색 정장을 입은 두 명의 남자가 퀸스트리...
    Date2019.07.02 Category일반
    Read More
  9. 뉴질랜드는 ‘행복’이 목표다

    지난 1월 스위스 세계경제포럼에서 발표하는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뉴질랜드는 정책 목표를 국내총생산(GDP) 성장에서 행복 증진으로 전환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아던 정부 ‘가보지 않은 길’로 대전환, 4년간 19조8600억원 투입   오늘 우리는 행복...
    Date2019.07.02 Category정치
    Read More
  10. '7월 1일 월요일부터 일회용 비닐 봉지 사용 못해요' 일반 가게, 식당에서 제공 금지

    ©RNZ   7월 1일 월요일부터 가게에서 일회용 비닐 봉지 제공이 금지된다. 이에 따라 백화점, 쇼핑몰에서 나눠주는 두꺼운 비닐 쇼핑백과 수퍼마켓, 포장 음식 식당 등 모든 상점에서 일회용 비닐 봉지를 제공할 수 없으며, 자연분해 비닐 봉지를 나누어주는 ...
    Date2019.06.28 Category일반
    Read More
  11. 교회라면 이들처럼... 모두가 꺼리는 일, 하지만 누군가는 해야 할 일 '전국에 단 3개뿐 '

    해블록노스의 빌리지 침례교회 ©Hawkes Bay Today   해블록노스(Havelock North)의 한 교회에 이동통신 기지국이 설치될 예정이다. 누구나 꺼리는 통신 기지국 설치를 이 교회는 받아들였다.     빌리지 침례교회(Village Baptist Church)의 캐머론 존스(Came...
    Date2019.06.28 Category교계
    Read More
  12. '우리나라에서 당장 꺼져 xxx' 잇따른 협박 범죄에 시달린 한국인 가정... NZ 신문 보도

    페인트로 낙서가 된 차량 ©NZ Herald   오클랜드에 사는 한국인 가정이 지난 몇 주동안 기물 파손과 협박 편지 등 잇따른 범죄의 표적이 되고 있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는 기사가 뉴질랜드 헤럴드에 보도되었다. 편지에는 '이 나라를 떠나라, 당신들을 몰살...
    Date2019.06.28 Category일반
    Read More
  13. 뉴질랜드 명문 남학교, 최초로 남자 아닌 트랜스젠더 학생 받아 '169년 전통 깼다'

    크라이스트처치의 명문 남고 크라이스트 컬리지 ©NZPA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남자고등학교가 최초로 남자가 아닌 제3의 성(gender diverse) 학생을 받아들였다.   크라이스트처치 명문 학교인 169년 전통의 성공회 기독교 남자고등학교 ...
    Date2019.06.27 Category교육
    Read More
  14. 안락사법 2차 통과, 윈스턴 피터스 '제일당'의 결정에 운명 달려있다

    국회의원들의 투표로 진행된 2차 독회 ©NZ Herald   어젯밤 뉴질랜드의 안락사 법안이 찬성 70표, 반대 50표로 국회의 제2차 독회를 통과했다. 그러나 법안이 도입되려면 아직 최종 투표가 남아있다.   2차 독회는 20표라는 큰 차이로 통과되었지만, 앞으로 ...
    Date2019.06.27 Category안락사
    Read More
  15. ‘천국의 섬’ 남태평양 휴양지 강력 범죄 극성... '뉴질랜드가 원인?'

    남태평양 뉴칼레도니아 ©한국일보   ‘천국의 섬’ ‘지상 낙원’으로 불리는 피지, 뉴칼레도니아 등 남태평양 섬들이 마약 밀매 중심지로 떠올랐다. 이웃 국가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마약 소비량이 폭증하면서 중남미를 떠난 마약 밀매선들이 이곳 관광지들을 경...
    Date2019.06.27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