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메가텔 좋은씨앗교회

일반

오클랜드 노인 학대 신고 연 600건 넘겨, 학대 징조란 어떤 것?

by OneChurch posted Jun 1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3.jpg

©Stuff

 

노인복지 자선단체 에이지컨선(Age Concern)에 따르면 뉴질랜드에서 노인들에 대한 육체적, 정신적 학대가 우려할만한 수준으로 급증하고 있다.

 

에이지컨선 오클랜드는 지난 12개월 동안 600건이 넘는 노인 학대 사례를 접수했으며 이는 전년도에 비해 15%나 증가한 수치다.
 

전국적으로는 지난해 2,260건의 노인 학대 피해가 접수되었다.
 

학대 가해자의 약 80%가 가족이며, 실제 노인 학대 사건의 4건 중 3건은 신고되지 않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에이지컨선 오클랜드 대표 케빈 램(Kevin Lamb)은 우리 사회가 노인들의 가치를 인정해주지 않기 때문에 노인 학대가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투명인간으로 취급되거나 고립될 수 있으며, 도움을 받기 위해 누군가에게 의지해야 하는 특성상, 노인들이 학대에 취약하게 되어 있습니다.

 

대부분의 노인 학대의 가해자는 가족이기 때문에 이것을 말했다가 자신의 유일한 지원줄인 가족을 잃는 것이 두려워 노인들이 학대를 신고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노인 학대의 78%는 심리적 학대였으며, 49%는 재정적 학대였다. 신체적 학대와 필요한 도움을 주지 않는 방임은 그다음으로 심각했다.
 

에이지컨선 오클랜드는 노인 학대가 어떻게 발생하는지 실제 사례들을 제시했다.
 

혼자 살고 있는 77세 마가렛 할머니는 한 퇴직 남성에게 이용당했고 할머니의 신용 카드로 수만 달러를 썼다.
 

플로렌스 할머니는 며느리에게 신체적 학대를 당하다가 에이지컨선의 노력으로 가족 관계가 나아졌다.
 

74세 몰리 할머니는 배우자 접근 금지령을 어겨 가택연금형을 받은 아들과 함께 살면서 학대를 당했다. 아들은 몰리 할머니를 쓸모없는 사람이라고 비난하고 행동을 통제하는 등 심리적 학대를 가했다. 다행히 오빠의 가학적인 행동을 해결하기 어려워한 딸이 에이지컨선에 신고하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
 

에이지컨선 램 대표는 노인 학대의 위험성을 사회에 널리 알림으로 인해 많은 노인들을 구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학대를 당하는 노인들은 직접 신고는 못하는 대신, 가족이나 주변 사람들이 도와주면 기관의 도움을 받아들이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우리 사회는 노인들을 더 가치 있게 여길 필요가 있습니다."
 

6월 15일 '세계 노인학대 인식의 날(World Elder Abuse Awareness Day)'을 시작으로 6월 22일까지는 노인 학대 인식 주간이다.
 

오클랜드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노인 비율은 2013년 11%에서 2046년 19%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018년 에이지컨선에 접수된 뉴질랜드의 노인 학대 사건은 하루 평균 9건이었다.

 

노인 학대 관련 중요 정보 및 사항들


• 에이지컨선 오클랜드(Age Concern Auckland)는 비밀을 철저히 유지하는 노인 학대 및 방임 피해 지원 기관으로, 무료 서비스를 제공하며 연락처는 09 820 0184이다.

 

노인 학대로 인한 영향은 무엇입니까?


학대는 개인의 자존감과 자신감을 훼손하여 독립성을 떨어뜨릴 수 있다. 또한 가족관계, 재정 상황, 정신 건강 및 신체 건강에 피해를 준다.

 

다음은 노인 학대를 의심할 수 있는 징조와 증상들이다.
 

• 원인불명의 이상한 행동, 수면 습관, 식습관
• 두려움, 불안, 초조

• 혼란, 혼동

• 원인불명의 부상, 상처
• 졸음(약물 과용으로 인한)
• 가벼운 터치에도 흠칫 놀람
• 은행 계좌에서 빠져나간 돈, 비정상적인 인출
• 세금 또는 관리비 미납이 계속되거나 생필품 구입비조차 모자람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Stuff, Scoop

https://www.stuff.co.nz/national/health/113259065/elder-abuse-epidemic-in-auckland-with-over-600-annual-cases

http://www.scoop.co.nz/stories/PO1906/S00097/elder-abuse-a-hidden-problem-we-must-address.htm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NEW

    오클랜드 남부지역에서 홈리스들 추방...자선단체 난감

    노숙인들에게 무료 식사를 제공하는 데비 먼로 ©Newshub   오클랜드 남부지역의 노숙인 추방 조치에 대해 자원봉사 단체들이 우려하고 있다.   길거리에 갑자기 들이닥쳐 노숙인들을 추방하는 조치에 많은 홈리스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으며, 또 이미 추방된 ...
    Date2019.06.18 Category홈리스
    Read More
  2. NEW

    성금요일에 거의 죽었다 부활한 목회자

    죽을 고비를 넘긴 레이먼드 맥키 목사 ©STUFF   지난 3월 성금요일에 급성 심장 마비로 죽을 뻔한 위기를 넘긴 한 목사의 치료법이 화제다. 이 목사는 뉴질랜드에서 새로 시행된 응급 치료 덕분에 고비를 넘기고 무사히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레이먼드 ...
    Date2019.06.18 Category일반
    Read More
  3. NEW

    뉴질랜드 교회 캔터베리 무슬림들에게 15만 달러 전달

    ©nzcatholic   크라이스트처치의 교회들이 지난 3월 15일 테러 공격의 대상이 된 무슬림 공동체에 15만여 달러를 전달했다.   또한 이와 별도로 크라이스트처치 카톨릭 교회의 폴 마틴(Paul Martin) 주교가 Bishop's Care Appeal을 통해 거둔 성금 2만 달러를...
    Date2019.06.18 Category교계
    Read More
  4. 6월 16일 일요일 장애인인식개선의 날...'영상을 다운로드받아 교회에서 시청하세요'

    엘리베이트 재단이 제작한 '그녀도 나와 똑같은 사람이었다' 영상 캡처 ©Vimeo   뉴질랜드에서는 매년 6월 셋째 주 일요일을 장애인 인식개선의 일요일(DAS)로 지키고 있다.   이 날은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을 이루는 날일 뿐 아니라 장애인들이 가진 달란...
    Date2019.06.14 Category교계
    Read More
  5. 테러 후 '뉴질랜드인들이 무슬림을 대하는 태도가 바뀌었다' 무슬림 학생

    TVNZ 아침 방송에 출연한 캔터베리대 무슬림학생회장 ©Breakfast   뉴질랜드인들이 크라이스트처치 테러 이후 3개월 동안 무슬림들을 대하는 태도가 더 포용적으로 바뀌었다고 이슬람 학생이 밝혔다.   내일은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 2곳에서 총격 사건...
    Date2019.06.14 Category일반
    Read More
  6. 뉴질랜드 총기난사범, 무죄 주장…재판부 '정신감정 결과 정상'

    총격테러로 50명이 사망한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모스크 앞에 지난 3월 18일(현지시간) 희생자들의 지인과 조문객들이 가져다 놓은 꽃다발이 쌓여있다. ©AP/뉴시스   지난 3월 50명의 사망자를 낸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 총격 테러 사건의 용의자 브렌턴 ...
    Date2019.06.14 Category일반
    Read More
  7. K로드 스토리 6화: 마약이 먼저? 노숙이 먼저? (영상)

    K로드 스토리 영상 제6화 보기 ©STUFF/TOP SHELF 다음 내용은 Stuff지의 기사로 뉴질랜드 사회의 모습을 반영하고 있기에 원처치에 소개합니다. 뉴질랜드 최대 도시인 오클랜드 홈리스들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K로드 스토리 제6화: 마약이 먼...
    Date2019.06.13 Category홈리스
    Read More
  8. '남극에서 거행된 최초의 성찬식 기록 발견' 뉴질랜드 교회와 인연 깊어

    스펜서 스미스 목사가 당시 남극에서 거행한 성찬식 제단 ©Gaze Collection, Canterbury Museum   지금으로부터 100여 년 전인 1914년 남극에서 최초로 성찬식이 거행된 사실이 확인되었다. 1914년 영국인 어니스트 섀클턴(Ernest Shackleton)의 남극 원정대...
    Date2019.06.13 Category교계
    Read More
  9. 미 마약 수사관, '대마초 합법화 좋은 것 아니야'... 사망자 151% 증가

    ©coloradopolitics   미국의 마약 수사관이 대마초 합법화는 사람들이 말하는 것처럼 좋은 것이 아니라고 경고했다.   미국 콜로라도마약수사관협회(Colorado Drug Investigators Association) 회장을 맡고 있는 레이 파딜라(Ray Padilla)는 콜로라도 주에서 ...
    Date2019.06.13 Category마약
    Read More
  10. '초대형 할인매장 코스트코 뉴질랜드 온다' 이케아 등 유명 업체 줄줄이 뉴질랜드에 입점

    ©supermarketnews.com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미국의 회원제 창고형 대형 할인매장 코스트코(Costco)가 뉴질랜드에 입점한다는 소식에 뉴질랜드 전국이 떠들썩하다.   식품에서부터 안경에 이르는 모든 생활 용품을 판매하는 코스트코는 오클랜드 북서...
    Date2019.06.12 Category일반
    Read More
  11. '뉴질랜드인 절반 이상은 대마초 합법화 원하지 않아' 최근 여론 조사

    ©dynata   가장 최근 실시된 설문 조사 결과, 뉴질랜드 국민 절반 이상이 대마초 합법화를 원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4~8일 1,002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된 1뉴스 콜마브런튼(Colmar Brunton) 여론 조사 결과이다.   뉴질랜드는 2020년 ...
    Date2019.06.12 Category마약
    Read More
  12. 국제교육원, 재외동포 등 '방과후 영어수업 교사' 모집

    국제교육원, 정부 초청 영어봉사 장학생 모집 ©국립국제교육원   재외동포 1.5∼2세가 고국을 체험하면서 초등학교 학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칠 기회가 마련된다.   교육부 산하 국립국제교육원이 진행하는 '대한민국 정부 초청 영어봉사 장학생'(TaLK) 프로그램...
    Date2019.06.12 Category교육
    Read More
  13. 뉴질랜드 법원, 살해 혐의 한국인 중국에 인도 거부

    ©게티이미지   뉴질랜드 법원이 중국에서 살인 혐의를 받고 뉴질랜드에 거주 중인 한국인 피의자에 대한 중국 인도에 제동을 걸었다. 중국이 고문 등 광범위한 인권 유린을 자행해 법적 제도에 의구심이 든다는 이유에서다. 홍콩에서 지난 9일부터 중국과 범...
    Date2019.06.12 Category일반
    Read More
  14. 오클랜드 노인 학대 신고 연 600건 넘겨, 학대 징조란 어떤 것?

    ©Stuff   노인복지 자선단체 에이지컨선(Age Concern)에 따르면 뉴질랜드에서 노인들에 대한 육체적, 정신적 학대가 우려할만한 수준으로 급증하고 있다.   에이지컨선 오클랜드는 지난 12개월 동안 600건이 넘는 노인 학대 사례를 접수했으며 이는 전년도에 ...
    Date2019.06.11 Category일반
    Read More
  15. 뉴질랜드 교회 3곳에 도둑 들어, 담임 목사 '성경책 훔쳐갔으면...'

    도둑이 든 세인트폴스장로교회의 럭스포드 목사 ©ODT   와이타키(Waitaki)에 위치한 세인트폴스장로교회(St Paul's Church)에 지난 화요일 밤 도둑이 들었다. 담당 목사는 도둑이 성경책을 훔쳐갔으면 좋은 교훈을 얻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둑은 잠긴 창...
    Date2019.06.11 Category교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81 Next
/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