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메가텔 좋은씨앗교회

마약

내년으로 다가온 국민투표, '대마초와 폭력 연관성' 조사 요청하는 청원 운동에 참여하세요!

by OneChurch posted May 1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jpg

©saynopetodope

 

현재 뉴질랜드에서는 2020년 국민투표를 앞두고 대마초 합법화 요구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마초 합법화 반대 캠페인 웹사이트 SayNopeToDope.org.nz에서는 대마초와 폭력의 연관성을 조사할 것을 정부에 촉구하는 청원 운동이 시작되었다. 뉴질랜드 국민 안전과 건강을 위한 중대 사안인 만큼 많은 이들의 참여가 필요해 보인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서명운동에 참여할 수 있다.

 

청원 서명 참여: https://saynopetodope.org.nz/cannabis-inquiry/

 

지난 수십 년 간 발표된 세계 각국의 연구에 따르면 대마초 활성 성분인 THC는 정신병, 정신분열증(조현병), 폭력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일정 비율의 대마초 흡연자는 정신질환과 폭력성을 보인다는 사실이 속속 입증되었다. 하지만 음주와 가정 폭력, 폭행, 살인의 연관성을 입증하는 연구는 수십 년간 진행되어온 반면, 대마초에 대한 연구는 매우 적다.

 

뉴질랜드의 심각한 아동 학대 및 가족 폭력 문제가 다른 나라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대마초 흡연율과 연관된 것은 아닌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2018년 미국 오하이오 주와 테네시 대학 연구진은 대마초 흡연이 배우자 폭행에 상당 수준 연관되어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알코올 중독, 반사회적 인격장애 등의 다른 요인을 치료하고 나서도 가정 폭력은 개선되지 않았다. 따라서 연구진은 남성의 가정 폭력 문제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대마초 흡연을 줄이는 방안이 고려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6년에는 수년 동안 대마초 흡연한 사람은 뇌 기능에 변화가 일어나 폭력적인 행동을 보인다는 정신의학 논문이 발표되었다. 대마초를 지속적으로 흡연한 사람은 폭력 범죄를 일으킬 확률이 7배나 높았다.

 

2011년 플로리다 대학이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청소년기에 지속적으로 대마초를 흡연한 사람은 성인이 되었을 때 가정 폭력을 일으킬 확률이 두 배나 높았다. 이들은 가정 폭력의 피해자가 될 가능성도 두 배 이상 높았다. 연구진은 배우자 폭력 문제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조기 단계에 대마초 흡연 문제를 함께 다뤄야 한다고 밝혔다.
 

2007년 호주 의학 저널(Medical Journal of Australia)은 정신병 발병 상태에서 살인을 저지른 88명을 연구한 결과, 대부분은 자신이 피해자로부터 위험에 처해 있다고 판단해 살인한 경우였다고 발표했다. 이들의 ​​3분의 2는 대마초 과다 흡연자였다. 알코올 중독자와 필로폰 중독자를 합친 것보다 많은 숫자다.
 

2002년 영국 의학 저널에 따르면 대마초를 흡연한 16세 미만 청소년은 대마초를 한 번도 흡연하지 않은 사람보다 정신분열증 및 관련 질환을 일으킬 가능성이 4배나 높았다. 이 연구는 더니든 보건개발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진행되었다.
 

뉴질랜드에서도 대마초와 폭력 범죄의 연관성을 입증하는 사례들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2018) 환각상태에 빠진 한 남성이 24시간 동안 여러 명의 여성을 스토킹하여 피해자들을 영구적인 공포에 몰아넣은 사건이 있었다. 판사는 그가 마약 검사 양성 반응으로 직장에서 해고된 뒤 4일간 대마초를 과다 흡연한 결과 정신병이 발병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결론 내렸다. 2017년에는 거처가 없던 한 남성이 자신에게 거처를 내 준 일가족을 흉기로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판사는 남성이 대마초 흡연과 함께 무의식 상태의 메스암페타민(필로폰) 복용으로 정신병을 일으켰다고 판단했다.

 

망상증과 정신병은 일부의 경우 위험한 행동으로 발현될 수 있다. 마약이 폭력 범죄를 줄일 수 있다는 마약 옹호자들의 주장과는 달리, 현실은 오히려 마약이 망상증과 정신병을 유발하여 폭력 범죄를 증가시킬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2014, 2015년 대마초를 합법화한 미국의 오리건, 워싱턴, 알래스카, 콜로라도 이 4개 주들을 살펴보면, 2013~2017년 살인 사건이 이들 지역에서만 35% 증가했다. 그에 비해 미국 전국 평균은 20%였다. 2014년 최초로 대마초를 합법화한 워싱턴 주는 2013~2017년 시기에 가중 폭행 사건이 전국 평균의 2배인 17%나 증가했고, 살인 사건 역시 전국 평균의 2배 이상인 44%나 증가했다.
 

뉴질랜드에서는 아동 학대와 마약 남용의 연관성이 높다는 정부 보고서(2003년, 2007년 유니세프 보고서, 2006년 CYF 보고서, 2009년 아동위원회 보고서)가 수차례 발표되었다.
 

텍사스에서는 2017년 학대로 인해 사망한 아동 172명의 절반은 약물 남용에 의한 학대를 당했다는 보고서가 발표되었다. 아동 학대에 영향을 준 약물로는 대마초가 가장 높았고, 알코올, 코카인, 메탐페타민이 그 뒤를 따랐다. 작년에는 한 아이 엄마가 1살, 2살짜리 아기를 차에 방치한 채 대마초를 피우다가 아이들이 모두 사망하는 끔찍한 사건도 발생했다.
 

미국 애리조나 주도 대마초가 2016년 발생한 아동 학대 사망 사건과 가장 관련이 높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SAY NOPE TO DOPE

https://saynopetodope.org.nz/cannabis-inquiry/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테러 위로 뉴질랜드 총리 벽화로…'관용·사랑·평화의 등불'

    자신다 아던 총리가 크리이스트처치 테러 피해자를 위로하는 모습이 벽화로 그려졌다 출처=고펀드미 ©뉴스1   벽화 작업 위한 모금 하루만에 초과 달성 멜버른에선 반대청원…"멜버른 관련 벽화 그리자"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크라이스트처치시의 이...
    Date2019.05.24 Category일반
    Read More
  2. 교회 구하기 위해 발벗고 나선 한 가족의 모금 운동 '조급하게 생각 안해'

    교회 설립자 후손인 레스터 머레이는 교회 살리기에 열정적이다 ©STUFF   풍부한 역사를 지닌 남섬 말버러(Marlborough) 교회를 보존하기 위해 한 가족이 발 벗고 ​​모금 운동을 펼치고 있다.   블레넘(Blenheim)에서 남쪽으로 60km 거리에 있는 세인트오스왈...
    Date2019.05.24 Category교계
    Read More
  3. 데스티니교회 타마키 '창당 선언'...또 정계 진출 시도?

    창당 기자회견에 나선 타마키 부부 ©RNZ / Joanna MacKenzie   호화롭고 사치스러운 생활과 망언으로 숱한 논란을 일으킨 데스티니교회(Destiny Church) 리더 브라이언 타마키(Brian Tamaki)가 정당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당명은 뉴질랜드연합당(Coalition ...
    Date2019.05.24 Category정치
    Read More
  4. 9월부터 주말·공휴일 16세 미만, 오클랜드 대중교통 무료

    ©NZ Herald Jason Oxenham   오는 9월 1일부터 16세 미만 아동, 청소년은 주말과 공휴일 오클랜드 대중교통(버스, 기차, 일부 페리 노선)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필 고프 오클랜드 시장은 더 많은 어린이와 가족이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이 방법...
    Date2019.05.23 Category일반
    Read More
  5. 결혼 60주년 맞이한 쌍둥이 자매 부부, '정신없었다' 남편들 결혼식과 연애시절 기억 떠올려

    디아나 로빈 부부(왼쪽)과 다이아나 길버트 부부(오른쪽) ©ODT   한날한시 한 곳에서 결혼식을 올린 쌍둥이 자매가 결혼 60주년을 맞이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벨클루사(Balclutha)에 사는 다이아나와 길버트 부부 그리고 디아나와 로빈 부부는 오늘 동시에...
    Date2019.05.23 Category일반
    Read More
  6. 9년만에 빛볼까…뉴질랜드, 2010년 '광산 참사' 시신 수습 착수

    9년 전 폭발 사고가 발생한 광산 입구. 2019.5.21. ©AP=연합뉴스 29명 숨진 광산 재진입 작업 개시…아던 총리 "상직적 순간" 뉴질랜드 정부가 약 9년 전 파이크 리버 광산 폭발 참사 때 숨진 광부들의 시신 수습과 사고 원인 규명 작업에 본격 착...
    Date2019.05.22 Category일반
    Read More
  7. K로드 스토리 3화: 금발의 백인 아가씨 니콜라의 하루 (영상)

    K로드 스토리 영상 제2화 보기 ©STUFF/TOP SHELF 다음 내용은 Stuff지의 기사로 뉴질랜드 사회의 모습을 반영하고 있기에 원처치에 소개합니다. 뉴질랜드 최대 도시인 오클랜드 홈리스들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K로드 스토리 제3화: 금발의 백...
    Date2019.05.22 Category홈리스
    Read More
  8. 불우이웃 위해 기증한 아몬드 초콜릿 1200상자 도난, '비인간적 행위'

    네슬레 아몬드 초콜릿 ©1 NEWS   사우스오클랜드 크리스천푸드뱅크(South Auckland Christian Food Bank)에서 도난된 $12,000 상당의 아몬드 초콜릿이 경찰의 수색 끝에 마누레와(Manurewa) 주택에서 발견되었다.   지난 8일 파파토이토이(Papatoetoe)에 위치...
    Date2019.05.22 Category일반
    Read More
  9. '유령의 집'으로 소문난 오클랜드 고아원...구제 가능할까?

    리치몬드로드 칼라일하우스 ©NZ Herald   유령의 집으로 소문한 오클랜드 그레이린(Grey Lynn)의 고아원 건물이 건물주와 오클랜드시의회(Auckland Council)의 노력으로 구제될 가능성이 엿보이고 있다.    리치몬드로드(Richmond Rd)에 위치한 웅장한 2층 구...
    Date2019.05.22 Category일반
    Read More
  10. 뉴질랜드 GP 경고 '독감 예방 접종 빨리 해라'

    ©TVNZ   아직 독감 예방 주사를 맞지 않은 사람들은 가능한 한 빨리 예방 접종을 해야 한다고 가정의(GP)들은 경고하고 있다.   이 같은 경고는 호주의 독감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에 따른 것이다. 호주의 독감 유행 시기인 지난 3월 독감으로 1만 명이 넘...
    Date2019.05.22 Category일반
    Read More
  11. 대학 커뮤니티에 '아시안 공격 암시' 글 등장, 경찰 수사 착수...대학 내 백인우월주의 우려

    오클랜드대학 ©claudine van massenhove   경찰은 오클랜드대학(University of Auckland) 학생들이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시아인들에 대한 폭력적인 공격을 암시하는 인종차별성 게시물이 올라와 조사를 착수했다. "make NZ white again(뉴질랜드를 ...
    Date2019.05.21 Category일반
    Read More
  12. '기독교당 창당' 계획 발표, 국민당 알프레드 나로 의원은 누구?

    기독교당 창당 계획 중인 알프레드 나로 의원 ©STUFF   국민당(National) 의원 알프레드 나로(Alfred Ngaro)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국민당을 떠나 기독교당(Christian party) 창당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나로는 현재 국민당 의원 제이미 리 로스(...
    Date2019.05.21 Category정치
    Read More
  13. 서방 국가들, '반발 두려워 기독교인의 박해 언급 꺼린다' NZ 종교학자

    피터 라인햄 전 매시대 교수 ©The AM Show   서방 국가들은 반발의 두려움 때문에 기독교인들이 박해를 당한다는 사실을 언급하기 꺼린다고 뉴질랜드의 종교학자가 주장했다.   매시대(Massey University) 교수이자 종교 역사학자인 피터 라인햄(Peter Lineha...
    Date2019.05.17 Category일반
    Read More
  14. 내년으로 다가온 국민투표, '대마초와 폭력 연관성' 조사 요청하는 청원 운동에 참여하세요!

    ©saynopetodope 현재 뉴질랜드에서는 2020년 국민투표를 앞두고 대마초 합법화 요구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마초 합법화 반대 캠페인 웹사이트 SayNopeToDope.org.nz에서는 대마초와 폭력의 연관성을 조사할 것을 정부에 촉구하는 청원 운동...
    Date2019.05.17 Category마약
    Read More
  15. 파리 회담서 구글·페이스북 인터넷 공룡기업들, 콘텐츠 규제 공조 합의

    15일 엘리제궁에서 인터넷 증오표현 규제 회의(크라이스트처치 콜 회의)를 주재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앞줄 왼쪽에서 두번째)과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맨 왼쪽) ©파리 AFP=연합뉴스   파리 '크라이스트처치 콜' 회의서 알고리즘·AI 개발 박...
    Date2019.05.16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81 Next
/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