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메가텔 좋은씨앗교회

일반

뉴질랜드 언론자유도 세계 7위, 미국보다 높아...한국은?

by OneChurch posted May 09,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jpg

색이 밝을수록 언론자유도가 높은 지역임을 뜻한다 ©Reporters Without Borders

 

북한 180개국 중 179위

 

국경없는 기자회가 발표한 2019년 언론자유도(World Press Freedom Index)에서 뉴질랜드가 180개 국가 중 7위로 작년보다 한 단계 올랐다.

 

국경없는 기자회는 뉴질랜드에서 언론의 자유가 보장받고 있긴 하지만, 영리 위주의 언론사들에 의해 비용 절감이 요구되면서 언론의 독립성과 다원성이 종종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최근 호주 TV 방송사가 인수한 뒤 주요 뉴스 사이트의 편집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었고, 뉴질랜드 최대 언론 매체 2곳이 합병을 시도하는 것 또한 우려되었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올해 41위로 2013년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국경없는 기자회는 이전 10년간 정부의 부정부패와 싸우면서 30등 이상 추락하던 한국의 언론 자유도 지수가 회복됐다고 평가했다. 국경없는 기자회는 한국이 이런 상황에서도 아직 구조적인 문제가 있어, 공영방송의 경영자 지명을 독립시켜야 언론의 독립성이 보장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또 출판에 의한 명예훼손이 7년 형으로, 범죄 인식 개선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북한과 관련해 민감한 정보에 대해 국가보안법으로 다스리는 것도 폐지되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180개국 중 최하위권에 있던 북한은 올해도 179위를 기록했다. 2013년 178위로 가장 높았던 성적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179위로 낮아졌다가 2017년과 2018년에 180위로 꼴찌를 했으며, 올해는 꼴찌를 겨우 면했다.

 

동양의 스위스라 선전하던 싱가포르는 언론자유도가 최하위권인 151위를 차지했다. 2013년 149위였던 순위는 150위, 153위, 154위, 그리고 2017년 이후 3년 연속 151위를 기록했다.

 

싱가로프의 리센룽 정권은 언론이 정부 비판을 하면 바로 소송을 걸어 압박을 가해 해고를 시키거나 외국 언론인의 경우 추방을 해 버린다. 미디어개발청(Media Development Authority)은 모든 종류의 언론을 검열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다. 또 정부 비판에 대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는 21년간 감옥살이를 해야 한다.

 

재정과 사법처리 공포로 인해 싱가포르 언론사들은 자체적으로 알아서 검열을 하는 분위기이다. 이런 상황 속에 싱가포르 정부는 2018년부터 온라인 블로거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더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세계 최강국 미국은 48위로 한국보다 순위가 낮았다. 국경없는 기자회는 '언론인을 미국인의 적'이라며 미국 주요 언론과 전쟁을 선포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언론인의 권리를 더 악화시켰다고 지적했다. 특히 몇몇 언론사는 백악관 출입을 금지하는 등 언론자유 탄압을 수없이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미국은 간첩죄를 통해 국가의 비밀 정보를 누설하면 바로 기소를 하고 더 이상 취재원 보호를 할 수 없도록 만들고 있다.

 

2019년도 세계순위를 보면, 노르웨이, 핀란드, 스웨덴, 네덜란드, 덴마크, 스위스 등 북유럽 등 복지국가들이 1위에서 6위까지 휩쓸었다. 이어 뉴질랜드가 7위를 차지했으며, 자메이카, 벨기에, 코스타리카가 10위 안에 들었다.

 

한편, 1위를 기록한 노르웨이는 거의 완벽에 가까운 언론자유 보장 국가로 평가되었다.

 

2019년 언론자유도 순위

1 노르웨이

2 핀란드

3 스웨덴

4 네덜란드

5 덴마크,

6 스위스

7 뉴질랜드

8 자메이카

9 벨기에

10 코스타리카
 

 

출처: 중앙일보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7221921

일부 기사 원본: Newshub

https://www.newshub.co.nz/home/new-zealand/2019/04/new-zealand-ranks-seventh-in-latest-press-freedom-index-up-one-spot.html

번역: 원처치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영국 입국시 뉴질랜드, 한국 여권 자동입국심사 적용…대기시간 1시간 준다

    ©연합뉴스   전자여권으로 자동입국, 입국서류 작성 필요 없어   이번주부터 영국에 입국하는 뉴질랜드인과 한국인은 자동입국심사 제도를 적용받게 돼 대기시간이 1시간 가까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영국 정부는 5월 13일부터 런던 히스로, 개트윅 공...
    Date2019.05.14 Category일반
    Read More
  2. 학생들의 폭력에 시달리는 뉴질랜드 교사들 증가해

    ©1 NEWS   뉴질랜드 초등학교 교장, 교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학교에서 폭력 및 폭행 위협에 시달리는 교사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장들의 건강복지 실태를 파악하는 이 설문 조사는 뉴질랜드 교직원 노조(NZEI) 의뢰로 호...
    Date2019.05.14 Category교육
    Read More
  3. 올 7월, 뉴질랜드 최초로 마라에에서 펼쳐지는 오타고대 기독교 신학 특강

    강의를 맡은 테카아와 목사와 레이 교수 ©otago.ac.nz   오타고 대학(University of Otago) 신학부는 올 7월 초 "마오리의 종교적 세계관(religious worldview according to Māori)"이라는 주제로 1주일 간 기독교 신학 특강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독교와 ...
    Date2019.05.14 Category교계
    Read More
  4. 뉴질랜드관광청, 와인 산지에서 체험할 수 있는 미식•숙소•액티비티 소개

    오클랜드에 위치한 ‘빌라 마리아 이스테이트’의 모습​ ©Villa Maria   포도밭서 느끼는 대자연! 뉴질랜드의 '와인빛 가을’   뉴질랜드는 지금 향긋한 와인을 벗 삼아 가을의 그윽한 정취를 만끽하기에 더없이 좋은 시기다. 북섬 오클랜드에서 남섬 센트럴 오...
    Date2019.05.10 Category일반
    Read More
  5. 뉴질랜드 바다에 '낯선' 열대어들 등장…더워진 해수 때문에

    하이난섬 인근 바다에서 촬영된 뎀젤피시 ©신화=연합뉴스   지구 온난화로 해수 온도가 상승하면서 남반구 중위도에 위치한 뉴질랜드 바다에서 점점 더 많은 종류의 열대 물고기들이 발견되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9일 보도했다.   뉴질랜드 국립 매시...
    Date2019.05.10 Category일반
    Read More
  6. 오클랜드 교회에서 스리랑카 테러 희생자 추모기도회 열려...불교, 힌두교, 무슬림 함께 기도

    ©indianweekender   뉴질랜드 스리랑카 재단(New Zealand Sri Lanka Foundation)은 지난 4월 27일 오클랜드세인트폴교회(St. Paul's Church in Auckland)에서 부활절 발생한 스리랑카 테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범 종교 연합 기도회를 열었다.   스리랑카 출...
    Date2019.05.10 Category교계
    Read More
  7. 교회에 반이슬람 전단지 돌려 주민들 공포에 떨게 한 남성...조사 후 밝혀진 정체

    발견된 전단지를 경찰에 신고한 히크먼 목사 ©STUFF   경찰은 예배 중 교회 성도들 차량에 반(反) 무슬림 전단지를 놓고 간 남성을 면담 조사한 결과, 사회에 위협이 될 만한 인물이 아니라고 판명했다.   2주 전, 파머스턴노스(Palmerston North)의 올세인츠...
    Date2019.05.10 Category교계
    Read More
  8. 뉴질랜드 교회의 마더스데이 예배 광고에 네티즌들 분노

    논란이 된 교회 광고판 ©Facebook   카이타이아(Kaitaia)의 한 교회가 내 건 마더스데이(Mother's Day, 어머니의 날) 예배 광고판이 SNS 비난 글 폭주로 이어지자 결국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했다.   코너스톤크리스천교회(Cornerstone Christian Church)는 교...
    Date2019.05.10 Category교계
    Read More
  9. 뉴질랜드 언론자유도 세계 7위, 미국보다 높아...한국은?

    색이 밝을수록 언론자유도가 높은 지역임을 뜻한다 ©Reporters Without Borders   북한 180개국 중 179위   국경없는 기자회가 발표한 2019년 언론자유도(World Press Freedom Index)에서 뉴질랜드가 180개 국가 중 7위로 작년보다 한 단계 올랐다.   국경없...
    Date2019.05.09 Category일반
    Read More
  10. 뉴질랜드 국민, 마약 구입에 매주 960만 달러 쓴다

    전국의 폐수검사 위치 ©NZ police   경찰은 2018년 11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시행한 국가폐수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소변을 포함한 뉴질랜드 오수에서 검출되는 필로폰, 코카인, 헤로인, MDMA, 펜타닐 등의 마약 성분을 검사하는 것으로, 뉴질랜드 인구...
    Date2019.05.09 Category마약
    Read More
  11. 2020 대마초 합법화 국민투표 계획 전격 공개, 구입 연령은?

    앤드류 리틀 법무 장관과 스와브릭 녹색당 의원 ©1 NEWS   정부는 2020년 대마초 합법화 찬반 국민투표 세부 사항을 공개했다. 예/아니요 답을 요구하는 투표 방식이 될 것이며, 구입 연령은 20세 이상으로 제한될 것으로 나타났다.   법무부 장관은 차후 국...
    Date2019.05.09 Category마약
    Read More
  12. 기독교인과 무슬림, '한마음 한뜻'으로 크라이스트처치 기관에 감사패 전달

    TVNZ 프로그램에 나란히 출연한 메흐디(왼쪽)와 웨스트 목사 ©Seven Sharp   크라이스트처치 테러 희생자 한 명이 추가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진 지난 3일, 기독교인들과 무슬림 자원봉사자 단체는 그동안 피해자들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은 크라이스트처치의...
    Date2019.05.09 Category교계
    Read More
  13. 뉴질랜드, 기준금리 역대 최저로...'경기부양하자' 신흥국 속속 금리인하

    ©연합뉴스   뉴질랜드 중앙은행이 8일 경기 부양을 위해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 수준인 1.5%까지 낮췄다. 앞서 7일에는 말레이시아도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렸다. 미·중 무역전쟁 난항에 글로벌 경제도 충격을 받으면서 신흥국의 기준금리 인하 추세가 본...
    Date2019.05.09 Category일반
    Read More
  14. 귀 막고 비행 안전교육 듣지 않은 여성, 결국 비행기서 쫓겨나

    이륙 전 비행 안전교육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한 여성이 2019년 5월 7일 뉴질랜드 항공 여객기에서 쫓겨났다 ©에어버스   비행기 비상문 자리에 앉았으면서도 이륙 전 안전교육을 거부한 한 여성이 비행기에서 쫓겨났다고 8일(현지 시각) 영국 가디언 등이 전...
    Date2019.05.08 Category일반
    Read More
  15. K로드 스토리 1화: 고연봉 직장인에서 노숙자로 전락한 사나이 (영상)

    K로드 스토리 영상 제1화 보기 ©STUFF/TOP SHELF 다음 내용은 Stuff지의 기사로 뉴질랜드 사회의 모습을 반영하고 있기에 원처치에 소개합니다. 뉴질랜드 최대 도시인 오클랜드의 홈리스들의 이야기를 다룬 K로드 스토리 다큐멘터리 영상은 제1화 홈리스...
    Date2019.05.08 Category홈리스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 91 Next
/ 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