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메가텔 좋은씨앗교회

일반

뉴질랜드, 닭장 달걀 안먹기로 한 결과, 계란값이...

by OneChurch posted Apr 2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7.jpg

©123RF

 

뉴질랜드가 부분 방목형인 프리 랜지 방식의 계란 양계장으로 전환과 관련, 양계 산업이 엄청난 혼란을 겪으면서 달걀 부족의 늪에 빠져 있다고 가디언지가 보도했다.

 

프리 랜지(free range) 방식 계란은 닭장에 가둬놓지 않고 일정한 시간 동안 밖에서 키운 닭이 낳은 계란을 말한다.

 

지난 몇 년 동안 뉴질랜드의 맥도날드와 버거킹을 포함한 패스트푸드 체인점과 주요 슈퍼마켓 브랜드들은 주요 식품 서비스 업체들과 2027년까지 우리(cage) 안에서 생산한 계란 판매를 중단하기로 약속했다.

 

농가들이 양계장 우리에서 농장으로, 달걀의 부분방목형 생산으로 양계방식이 이동함에 따라 양계 작업 변경과 함께 생산량을 유지를 위해 애쓰고 있다.

 

이러한 부족사태는 또한 10년 전 1인당 200개였던 뉴질랜드인들의 연간소비량이 작년에 230개로 계란 식욕이 증가한 점도 더욱 부채질하고 있다.

 

"농장 프리 랜지형 생산 계란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달걀 공급이 수시로 부족해졌다"고 뉴질랜드의 한 슈퍼마켓 대변인은 이 매체에 설명했다.

 

뉴질랜드의 양계산업협회 마이클 브룩스 전무도 "국내 암탉이 2018년 420만 마리에서 올해 360만 마리 정도로 줄어들면서 슈퍼마켓들이 필요한 달걀의 양을 확보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감소는 농가들이 훨씬 더 큰 방목형 농장을 건설하기 위해 새로운 토지와 기반시설을 찾기 시작하면서 발생하고 있다. 브룩스 전무는 "일부 농민들은 빠른 속도로 높은 스트레스와 불안을 겪고 있으며 다른 농민들은 양계 업계를 떠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날씨, 사료 공급의 오염, 질병과 조류들 사이의 높은 사망률과 같은 문제들이 프리 랜지형 양계 농가들에게 더 복잡한 문제점으로 부각되면서 이 모든 것들이 소비자들에게 최소한 50%의 높은 계란 가격을 초래했다"고 피력했다.

 

12개들이 프리 랜지 계란은 7뉴질랜드달러이며 대부분의 슈퍼마켓에서는 그 이상이다. 반면에 30개짜리 케이지 생산 계란은 9.5뉴질랜드달러에 팔린다.

 

뉴질랜드식품협회의 대외관계 책임자는 성명을 통해, "급박한 계란 부족에 직면하지는 않았지만, 소비자들이 동물 복지에 대해 점점 더 관심을 가지면서, 프리 렌지 계란에 대한 수요가 확실히 증가하고 있다"고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뉴질랜드소비자협회(CNZ)에 따르면, 뉴질랜드 사람 4분의 3 이상이 "적어도 어느 정도" 프리 렌지 계란을 사는 한편, 4분의 1 이상이 "절대적으로" 프리 렌지 계란을 구입한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출처: 초이스경제

http://www.choice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9874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notice

    내년으로 다가온 국민투표, '대마초와 폭력 연관성' 조사 요청하는 청원 운동에 참여하세요!

    ©saynopetodope 현재 뉴질랜드에서는 2020년 국민투표를 앞두고 대마초 합법화 요구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마초 합법화 반대 캠페인 웹사이트 SayNopeToDope.org.nz에서는 대마초와 폭력의 연관성을 조사할 것을 정부에 촉구하는 청원 운동...
    Date2019.05.17 Category마약
    read more
  2. 데스티니교회, 테러 모스크에서 '예수 그리스도' 선포...성공회 사역자 '사랑을 보여라' 질타

    알누르 모스크 건너편 공원에 데스티니교회 신도들 70-100명이 모였다 ©NZ Herald   극단적인 횡보로 잦은 논란이 되고 있는 데스티니교회(Destiny Church) 신도 수십 명이 얼마 전 크라이스트처치 테러 공격을 입은 알누르 이슬람 사원(Al Noor Mosque) 앞에...
    Date2019.04.30 Category교계
    Read More
  3. 마법 같은 세계가 펼쳐지는 뉴질랜드 가족 여행지는?

    와이카토의 와이토모 동굴에서는 온가족이 환상적인 동굴 탐험을 즐길 수 있다 ©뉴질랜드관광청   동굴·착시·영화 등 아이들을 위한 다양한 테마 체험   만약 아이들이 영화와 같은 모험을 꿈꾼다면, 뉴질랜드에서 온 가족이 흥미진진한 모험의 세계로 떠나보...
    Date2019.04.26 Category일반
    Read More
  4. 영국 윌리엄 왕자, 뉴질랜드 애도 방문…테러 모스크 찾아

    영국의 윌리엄 왕세손이 26일(현지시간)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 있는 알누르 모스크(이슬람사원)에 도착했다.  이 사원에서 지난달 백인우월주의자에 의한 총격 테러가 벌어져 무슬림 50여 명이 사망했다 ©로이터   엘리자베스 여왕 대신해 뉴질랜드 방문...
    Date2019.04.26 Category일반
    Read More
  5. 더니든 대마초 축제 돌연 취소, 시의회...갑자기 돌아선 이유

    축제 관계자들에게 출입금지령을 통지하는 경찰과 시의회 관계자 ©NZ Herald   지난 18일 더니든 시의회와 경찰은 아웃램(Outram) 인근 지역에서 개최 예정이던 대마초 축제를 중지시켰다. 그러나 축제 주최 측은 대체 장소에서라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
    Date2019.04.26 Category마약
    Read More
  6. 최근 조사 결과, 기호용 대마초 합법화 찬성 뉴질랜드인 18%에 그쳐...의미는?

    ©istock.com   패밀리퍼스트(Family First)가 실시한 최근 설문 조사에 따르면, 기호용 대마초 합법화에 찬성하는 뉴질랜드인이 20%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호용 대마초 합법화란, 현재의 대마초 금지법을 철회하고 환자가 아닌 일반 성인도 기호...
    Date2019.04.26 Category마약
    Read More
  7. 예배 중 오클랜드 교회에 괴한 난입, 겁에 질린 성도들 가슴 쓸어내려

    ©NZ Herald   예배 중이던 오클랜드의 한 교회에 괴한이 난입해 "예수, 예수"를 외치는 등 소동을 피워 성도들을 공포 속으로 몰아넣었다.   제니(Jenny), 사무엘(Samuel) 부부는 아이들과 조카들을 데리고 지난 21 일요일 오후 마운트로스킬(Mt Roskill)에 ...
    Date2019.04.26 Category교계
    Read More
  8. 크라이스트처치 총기참사 생존자 전원에게 영주권 준다

    자신다 아던 총리가 모스크 총기 난사 희생자 추도식에 참석해 무슬림 여성과 악수를 하고 있다 ©NEWSIS 뉴질랜드 정부는 3월의 크라이스트처치 모스크 총기난사 당시 금요예배로 모스크에 있었던 생존자 전원에게 영주권을 부여하기로 했다고 24일 뉴욕...
    Date2019.04.25 Category일반
    Read More
  9. 뉴질랜드 교회 부활절 십자가 행렬에 600명 참여, '예수님의 고난 체험'

    행렬을 따라 교회에서 십자가를 지고 나오는 기독교인들 ©STUFF   파머스턴노스(Palmerston North) 시가지에서 예수님의 십자가 사건을 재현하며 부활절의 의미를 되새기는 십자가 고난 행렬에 수백 명의 기독교인들이 참여했다.   십자가 행렬은 올세인츠성...
    Date2019.04.24 Category교계
    Read More
  10. 부활절 예배 참여를 높인 필딩 교회의 기발한 아이디어 '부활절 달걀 찾기'

    ©STUFF   필딩(Feilding)의 세인트존성공회교회(St John's Anglican Church)에서는 올해 부활절을 맞아 주민들이 곳곳에 감춰놓은 달걀을 찾는 부활절 달걀 찾기(Easter egg hunt)가 열렸다.   올해 처음 열린 이 행사는 무료로 제공되는 소시지 시즐, 놀이기...
    Date2019.04.23 Category교계
    Read More
  11. 나이트클럽이 교회로, 마약 딜러가 목회자로 거듭난 C3 교회의 기적

    C3 황가레이 교회의 트렌트 멤브리 목사 ©NZ Herald   오클랜드 갱단의 마약 딜러에서 목회자로 거듭나 황가레이(Whangārei)에서 급성장하는 교회 목사로 사역하는 남성이 있다.   바인스트리트(Vine St)에 위치한 C3교회(크리스천시티처치, Christian City C...
    Date2019.04.23 Category교계
    Read More
  12. 스리랑카 테러 크라이스트처치 보복성인가? 사망자 290명으로 늘어

    부활절인 지난 21일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 북쪽 네곰보의 한 가톨릭교회에서 발생한 폭발로 내부가 부셔졌다 ©연합뉴스   뉴질랜드의 안보 전문가 폴 뷰캐넌(Paul Buchanan)은 스리랑카 폭탄 테러가 크라이스트처치 모스크 테러에 대한 보복 공격일 가능성은 ...
    Date2019.04.23 Category일반
    Read More
  13. 뉴질랜드, 닭장 달걀 안먹기로 한 결과, 계란값이...

    ©123RF   뉴질랜드가 부분 방목형인 프리 랜지 방식의 계란 양계장으로 전환과 관련, 양계 산업이 엄청난 혼란을 겪으면서 달걀 부족의 늪에 빠져 있다고 가디언지가 보도했다.   프리 랜지(free range) 방식 계란은 닭장에 가둬놓지 않고 일정한 시간 동안 ...
    Date2019.04.22 Category일반
    Read More
  14. '예수님은 십자가 처형 당시 성적 학대를 당했다' 뉴질랜드 신학자

    ©AFP    뉴질랜드의 신학자가 벌거벗겨진 상태로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님은 성적 학대를 당한 것이었다고 주장해 해외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오타고 대학(University of Otago)의 데이비드 툼스(David Tombs) 교수는 "사람들은 예수님이 성적 학대를...
    Date2019.04.20 Category교계
    Read More
  15. 아던 총리, 2019 타임지 ‘가장 영향력있는 인물 100인’ 선정...방탄소년단도

    ©Getty   뉴질랜드의 자신다 아던 총리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매년 선정하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100 Most Influential People)에 뽑혔다.   타임은 2019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을 '파이오니어'(개척자), '아...
    Date2019.04.18 Category일반
    Read More
  16. 국회 표결 앞둔 '안락사 법안' 국민투표로 이어질까?

    지난 4월 9일 국회의사당 앞에서 안락사법 반대 시위에 나선 남태평양 사람들 ©RNZ   다음은 라디오뉴질랜드의 사설로, 현재 국회에서 진행되고 있는 안락사 법안의 진전 상황을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다.   데이비드 시모어(David Seymour) 의원이 추진 중인...
    Date2019.04.18 Category안락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77 Next
/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