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메가텔 좋은씨앗교회

일반

중국인 남성, 뉴질랜드 이민국 실수로 워크비자 취소되어 입국 못해

by OneChurch posted Mar 2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jpg

©RNZ

 

중국인 남성이 뉴질랜드 이민국의 실수로 비자가 취소되면서 20시간 동안 중국 공항에 발이 묶이는 상태가 되었다.
 

2017년부터 오클랜드에서 벽돌공으로 일해온 중국인 마오 춘여우(Mao Qunyou)는 지난 1월 설을 맞아 중국으로 휴가를 떠났다.

 

그러나 휴가를 마치고 지난주 뉴질랜드로 돌아오기 위해 중국 공항에 도착한 그는 항공사 직원으로부터 뉴질랜드 이민국에 의해 워크 비자가 취소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비자가 10월 만료라는 사실을 알고 있던 마오는 깜짝 놀랐다.
 

하지만 어쩔 수 없이 뉴질랜드행 비행기에 오르지 못하고 공항에서 밤을 지새우게 되었다.

 

공항에서 20시간 동안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난감해하던 그는 여기저기 연락을 시도했다.

 

뉴질랜드 이민국은 그가 비자에 명시된 고용주 스톤 크리에이션스(Stone Creations)에 더 이상 고용된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비자가 취소되었다는 설명을 해주었다.

 

하지만 마오에 따르면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그러나 어쩔 수 없이 그는 중국의 집으로 돌아갔고, 바로 다음날 뉴질랜드 이민국으로부터 이전 비자와 동일한 조건의 새 워크 비자가 발급되었다. 
 

뉴질랜드 이민국 관계자는 이후 이와 관련해 "오류로 인해 비자가 취소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용주와 연락하여 그를 고용할 의사가 여전히 있음을 확인하면서 비자 취소는 잘못된 것으로 판단되었고, 다시 비자가 발급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로 인해 그가 시간과 교통비 $1,000를 허비한 것에 대해서는 어떠한 보상도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이번 주 뉴질랜드행을 계획하고 있는 마오는 뉴질랜드 이민국의 실수로 인해 초래된 손해를 자신이 부담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말했다.
 

한편, 마오는 뉴질랜드 이민국의 수사를 받던 중국인 인력 알선인 피터 리(Peter Li)를 통해 뉴질랜드에 온 중국인 노동자로 알려졌다.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Radio NZ

https://www.radionz.co.nz/news/national/385157/immigration-new-zealand-wrongly-cancels-mans-visa-stranding-him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notice

    내년으로 다가온 국민투표, '대마초와 폭력 연관성' 조사 요청하는 청원 운동에 참여하세요!

    ©saynopetodope 현재 뉴질랜드에서는 2020년 국민투표를 앞두고 대마초 합법화 요구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마초 합법화 반대 캠페인 웹사이트 SayNopeToDope.org.nz에서는 대마초와 폭력의 연관성을 조사할 것을 정부에 촉구하는 청원 운동...
    Date2019.05.17 Category마약
    read more
  2. 오타고대 기숙사 성폭행 피해 고발 잇따라, 관리 소홀 대두

    오타고대 녹스 기숙사 ©Otago University   오타고 대학(Otago University) 기숙사 중 한 곳이 만연해있던 잘못된 성문화로 인해 다수의 성폭행 피해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조치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4명의 여성이 오타고대 학생 잡지인...
    Date2019.03.28 Category교육
    Read More
  3. 뉴질랜드 남섬에 100년래 최대 폭우…다리 무너지고 사망자 발생

    26일 뉴질랜드 남섬에 100년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여성 1명이 사망, 다리가 유실되는 등 피해를 입었다. 사진은 프란츠 요제프 마을 근처에 있는 와이호 다리가 불어난 강물에 쓸려내려가는 장면 영국 일간 가디언지의 영상뉴스 캡쳐 ©뉴시스   뉴질랜...
    Date2019.03.28 Category일반
    Read More
  4. 노스랜드 기독교 학교, 총격 희생자 기리기 위해 금식, 모금 운동 나서

    폼팔리에 카톨릭 컬리지 학생회장 다이앤 림과 커윈 햄프셔 ©NZ Herald   노스랜드(Northland)의 카톨릭 기독교 학교가 크라이스트처치 총격 희생자들을 기리는 의미로 지난 22일을 금식일로 지켰다.   폼팔리에 카톨릭 컬리지(Pompallier Catholic College)...
    Date2019.03.27 Category일반
    Read More
  5. '관계개선 물꼬트나'…뉴질랜드 총리 '당일치기' 中 방문 발표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연합뉴스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FTA 격상 등 논의, 갈등국면 완화될지 주목   최근 중국과 긴장 관계에 있는 뉴질랜드의 자신다 아던 총리가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만난다고 로이터·AFP 통신이 25일(현지...
    Date2019.03.27 Category정치
    Read More
  6. 오클랜드 성공회 사립학교, 테러 사건 후 히잡 허용 고려 중

    ©123rf   학생들의 히잡 착용을 금지해오던 오클랜드의 한 사립 여학교가 비판 여론으로 인해 히잡 허용을 고려할 방침으로 나타났다.    엡섬(Epsom)에 위치한 성공회 사립학교인 다이오세선여자학교(Doocesan School for Girls)는 두 명의 무슬림 여학생에...
    Date2019.03.27 Category교육
    Read More
  7. '크라이스트처치 사건은 기독교 테러리즘의 한 형태?' 오대 신학 교수 발언 논란

    방송에 출연해 크라이스트처치 사건을 분석한 더글라스 프랫 교수 ©Breakfast   오클랜드대(University of Auckland) 신학 및 종교학과 교수인 더글라스 프랫(Douglas Pratt)은 크라이스트처치 테러 공격을 "기독교 테러리즘(Christian terrorism)"과 백인우...
    Date2019.03.26 Category일반
    Read More
  8. 이스터(부활절)의 의미를 키위들에게 알려주세요~

    ©biblesociety.org.nz   뉴질랜드 성서공회(Bible Society)는 성경을 모르는 어린이를 비롯한 모든 뉴질랜드인들에게 성경을 전하는 비전을 가지고 자녀와 손자들에게 또는 간병인들은 환자에게 성경을 전하는 Pass It On 캠페인을 18개월 전 시작했다.   그...
    Date2019.03.26 Category교계
    Read More
  9. 이슬람 테러리스트로 활동한 뉴질랜드 남성 귀국 원해, 난감한 NZ 정부

    트위터로 ISIS 테러조직의 위치를 공개해버리고 만 마크 테일러 ©IBRABO   최근 이슬람 테러 단체에 가입해 활동하다 수용소에 갇힌 뒤 뉴질랜드 귀국을 원하고 있는 뉴질랜드 남성에 대한 논란이 전국을 뜨겁게 달구었다.   자신다 아던 총리는 소위 ‘키위 ...
    Date2019.03.26 Category일반
    Read More
  10. "증오보단 사랑" 뉴질랜드, 총격테러 희생자 국가추모제 연다

    ©게티이미지코리아   참사 2주만인 29일 오전 10시 거행…아던 총리 "또다시 하나 될 기회"   뉴질랜드 정부가 29일 모스크(이슬람사원) 총격 테러 참사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국가 차원의 추모제를 연다.   자신다 아던 총리는 24일 성명을 통해 참사 발생 2...
    Date2019.03.25 Category일반
    Read More
  11. 모스크 총기난사 1주일…뉴질랜드 전국민 2분 묵념

    화합의 상징으로 히잡을 두르고 묵념, 기도회 참석한 아던 총리 ©TVNZ   아던 "무슬림도 뉴질랜드의 일부…한곳 아프면 몸 전체 아픈 것" 전국서 수천명 참가…무슬림들 "혼자가 아니다" 느껴   지난 15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 사원 2곳에서 발생...
    Date2019.03.22 Category일반
    Read More
  12. 뉴질랜드, 반자동 소총 판매 즉각금지…보유 총기도 되사기로

    기자회견 하는 뉴질랜드 총리 "내각, 총기법 강화에 원칙적 합의" ©웰링턴 AFP=연합뉴스   온라인 총기 판매업체, 정부 정책 지지…총기 온라인 판매 않기로   이슬람사원(모스크) 총기 테러 참사로 50명이 희생된 뉴질랜드에서 대량 살상이 가능한 반자동 소...
    Date2019.03.21 Category일반
    Read More
  13. 뜨개질 군단의 어린이 모자 뜨기 프로젝트, '모자 650개 도전'

    와이히 지역 어린이들을 위한 모자 뜨기 봉사에 나선 '팀 비니' 여성들 ©NZ Herald   와이히(Waihi)에서는 올겨울 지역의 모든 유아 및 초등학생에게 털모자를 선물하기 위해 뜨개질 장인들이 팀을 꾸려 나섰다.   팀 대표 격인 티나 라이트(Tina Wright)는 '...
    Date2019.03.21 Category일반
    Read More
  14. '데스티니교회 맨업은 위험한 프로그램' 여성보호소, 피해 고발 잇따라

    맨업에 대한 고발이 이어지고 있다는 뉴질랜드 여성보호소 대표 앵 주리 ©STUFF   가정 폭력 피해 여성과 자녀들의 보호 시설인 여성보호소(Women's Refuge)는 데스티니교회(Destiny Church)의 폭력 방지 교육 프로그램인 '맨업(Man Up)'이 위험한 교육을 하...
    Date2019.03.21 Category일반
    Read More
  15. 중국인 남성, 뉴질랜드 이민국 실수로 워크비자 취소되어 입국 못해

    ©RNZ   중국인 남성이 뉴질랜드 이민국의 실수로 비자가 취소되면서 20시간 동안 중국 공항에 발이 묶이는 상태가 되었다.   2017년부터 오클랜드에서 벽돌공으로 일해온 중국인 마오 춘여우(Mao Qunyou)는 지난 1월 설을 맞아 중국으로 휴가를 떠났다.   그...
    Date2019.03.21 Category일반
    Read More
  16. 터키 대통령 발언, 터키 vs 뉴질랜드 외교갈등으로 비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AP=연합뉴스   뉴질랜드 총격사건으로 터키와 뉴질랜드.호주가 외교적인 갈등을 빚고 있다.   이는 뉴질랜드 테러범과 호주군을 동일 선상에 놓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의 선거 유세 발언에서 비롯되었다. ...
    Date2019.03.21 Category정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 77 Next
/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