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메가텔 좋은씨앗교회

일반

넬슨 교인이 텃밭에서 키운 채소·과일을 나누는 '푸드 스탠드' 명소로 떠올라

by OneChurch posted Jan 1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6.jpg

푸드 스탠드로 나눔 실천하는 넬슨 교인 비비엔 파크스 ©STUFF

 

넬슨(Nelson) 주민들의 텃밭은 일 년 중 이 시기에 수확량이 가장 풍부하여, 자신이 키운 과일과 채소를 주민들끼리 서로 나누는 푸드 스탠드가 크게 성행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리치몬드(Richmond)에는 필요 이상으로 수확한 채소나 과일을 다른 사람이 먹을 수 있도록 놓고 가거나 다른 사람이 놓고 간 농산물을 가져갈 수 있는 푸드 스탠드 명소가 2개나 있다.

 

비비엔 파크스(Vivienne Parkes)는 34 Champion Rd에서 푸드 스탠드를 운영하고 있다. 파크스는 푸드 스탠드의 농산물이 빠른 속도로 교환되고 있다고 말한다.
 

"귤이나 비트루트를 두고 간다고 남긴 메모만 있을 뿐 이미 사라진 경우가 많아요."
 

파크스는 TV에서 페이스북을 통해 지역 사회에 푸드 스탠드를 홍보한다는 마크 데니스(Mark Dennis)를 보고 처음 아이디어를 얻었다.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여긴 그녀는 이 아이디어를 자신이 다니는 파카투장로교회(Whakatu Presbyterian Church)에 알렸고 교회는 적극적으로 후원해 나섰다. 같은 교회에 다니는 교인 머레이 니콜스(Murray Nicholls)는 그녀를 위해 푸드 스탠드를 만들어 주었다.
 

파크스는 교회 바로 옆에 위치한 자신의 집 근처에 푸드 스탠드를 설치해 놓고 있다. 그녀는 많은 사람들이 고맙다는 메모를 남기고 간다고 말한다.
 

한 번은 한 여성이 파크스를 발견하고는 달려와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Untitled-7.jpg

연금으로 생활이 빠듯하다며 한 노인이 남긴 감사 인사 ©STUFF

 

파크스는 푸드 스탠드가 단순히 농산물을 공유하는 것 이상의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필요 이상으로 많이 수확한 것을 다른 사람과 나누면서 낭비를 줄이는 동시에 운이 좋을 때는 이웃도 만날 수 있습니다."
 

작년 말부터, 넬슨 지역에서는 푸드 스탠드를 만드는 방법과 전국 어느 곳에 있는지, 그리고 운영 방법 등을 알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지역농산물스탠드(Community Fruit and Veg Stands)가 유행처럼 번졌다.
 

"Community Fruit and Veg Stands" 페이스북 페이지는 남은 농산물을 버리지 않기 위해 푸드 스탠드를 운영하는 방법을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꼭 가져다 놓지 않아도 괜찮아요. 필요한 것을 가져가기만 해도 됩니다."
 

이곳에서 얼마 안 되는 거리의 Polglase St에는 케이트 웨스트럽(Kate Westrupp)이 운영하는 푸드 스탠드가 있다. 파크스의 푸드 스탠드보다 먼저 생긴 곳이다.

 

웨스트럽은 아까운 농산물을 버리지 않을 수 있다는 사실에 푸드 스탠드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정말 많은 사람들이 과일이나 야채를 남기고 갑니다."
 

웨스트럽은 텃밭 농사를 짓고 있지 않지만 남편이 만들어준 푸드 스탠드를 운영하는 것을 즐기고 있다. 그녀는 어느 날 레몬이 너무 많아 레몬 음료를 만들어 놓기도 했다.
 

호박, 토마토, 유기농 달걀, 잼 등 다양한 식품이 그녀의 푸드 스탠드를 통해 나눠졌다.
 

그녀는 이제 사냥꾼들이 남은 고기를 두고 갈 냉장고가 필요하다고 농담을 건넸다.

 

Untitled-8.jpg

웨스트럽이 운영하는 푸드 스탠드 ©STUFF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Stuff

https://www.stuff.co.nz/nelson-mail/news/109352036/community-food-stands-meet-a-need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대마초 지지하던 유명 방송인 던컨 가너, 대마초 합법화 반대 입장 밝혀

    TV3 시사프로그램 The AM Show 진행자 던컨 가너 ©The AM Show   TV3 시사프로그램 간판 진행자 던컨 가너(Duncan Garner)가 기호용 대마초에 대한 입장을 찬성에서 반대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가너는 내년에 있을 대마초 합법화 찬반 국민투표에 대해 다시...
    Date2019.01.23 Category마약
    Read More
  2. 카페 및 공공장소 내 Wi-Fi 음란 웹사이트 접속 차단해야 한다는 의견 높아

    ©1NEWS   최근 뉴질랜드의 설문 조사에 따르면 카페 등의 가게들이 매장 내 Wi-Fi로 손님들이 음란 웹사이트를 접속할 수 없도록 차단해야 한다는 의견이 매우 높게 나왔다.   스타벅스가 소비자들의 압력에 따라 올해 전 세계 매장에서 음란 웹사이트 접속 ...
    Date2019.01.22 Category일반
    Read More
  3. 뉴질랜드 정부, 대마 의약품 회사에 더 강력한 성분의 대마초 수입 허가

    ©rnz   뉴질랜드의 대마 의약품 회사가 더 강력한 환각 작용을 일으키는 대마초 품종을 수입할 수 있게 되었다.   이스트코스트(East Coast)에 위치한 히쿠랑이캐나비스(Hikurangi Cannabis Company)는 새로운 생물보안법에 따라, 보다 강력한 대마초를 수입...
    Date2019.01.22 Category마약
    Read More
  4. '기독교가 오래 지속되는 비결은 바로 보육' 오타고대 연구진

    ©spcd.uncc.edu   오타고대학(University of Otago) 연구진은 뉴질랜드에서 종교(기독교)가 오래 지속될 수 있는 비결은 바로, 보육이라고 밝혔다.   오타고대 존 셰이버(John Shaver) 종교학 교수는 종교를 가진 사람들이 더 많은 자녀를 둘 수 있는 이유는 ...
    Date2019.01.22 Category교계
    Read More
  5. '48시간의 찬양, 기도, 금식' 웰링턴에서 에티오피아 전통 축제 열려

    팀카트 행사 중 세례식을 준비하는 에티오피아 신부님 ©RNZ   웰링턴에 살고 있는 에티오피아인들은 에티오피아 최대 명절인 팀카트(Timkat)를 맞아 축제 행사를 열었다.   팀카트는 매년 1월 열리는 에티오피아 정교회의 신현(神顯) 축일 축제로, 에티오피아...
    Date2019.01.22 Category교계
    Read More
  6. 뉴질랜드 대형교회들의 연합 기도회 오픈헤븐, 1월 25일 열린다

    ©openheaven.nz   오픈헤븐은 뉴질랜드의 대형교회들이 주관하는 뉴질랜드를 위한 연합 기도회다.   하나님의 역사하심을 간구하는 오클랜드의 6개 교회가 뭉쳐 연합 기도회를 주최한다. 오픈헤븐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번 집회의 취지는 '지금은 뉴질랜드 역...
    Date2019.01.19 Category교계
    Read More
  7. 화려한 장식의 황가누이 교회 복원 프로젝트, '참가자들은 예술품 복원 기술 배울 수 있어'

    황가누이 세인트폴교회 복원 재단 이사들 ©NZ Herald   화려한 목재 장식으로 가득한 황가누이(Whanganui) 세인트폴교회(St Paul's Memorial Church)는 내부 복원 작업을 앞두고 있다.   복원 작업에 참여하는 자원봉사자들은 이번 기회에 세인트폴교회를 장...
    Date2019.01.19 Category교계
    Read More
  8. 오타고대 연구원들, '대마초 생각보다 훨씬 위험해' 경고

    ©STUFF   오타고대학(Otago University) 연구진은 뉴질랜드가 대마초 합법화 논쟁에 있어서 대마초의 위험성을 과소평가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뉴질랜드는 2020년 법적 구속력이 있는 대마초 합법화 찬반 국민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뉴질랜드의학저널(...
    Date2019.01.19 Category마약
    Read More
  9. 뉴질랜드내 연봉 가장 높은 업종은 IT

    ©PIXABAY 뉴질랜드에서 평균 소득이 가장 높은 도시는 오클랜드로 나타났다. 트레이드미 구직 사이트 자료에 따르면 작년 사사분기 오클랜드 근로자 평균 임금은 $72,299, 다음은 웰링턴이 $69,804로 집계되었다. 트레이드미 구인·구직 사이트 담...
    Date2019.01.18 Category일반
    Read More
  10. '한 번의 대마초 흡연도 청소년들의 뇌에 변화 일으킨다' 연구 결과

    대마초를 최소 한 번 흡연한 청소년의 뇌는 회색질 부피가 현저하게 커져 있다 ©ORR ET AL., JNEUROSCI   호주 연구에 따르면 단 한 번의 대마초 흡연도 청소년 두뇌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마초 성분인 카나비노이드 수용체를 많이 머금은 뇌...
    Date2019.01.18 Category마약
    Read More
  11. 절도·위협·폭행 등 진상짓한 영국인 가족 여행객 뉴질랜드 추방 (영상)

    ©1NEWS YOUTUBE   뉴질랜드를 여행 중인 한 영국인 가족이 '돼지보다 못한'이라는 비난을 받으며 추방될 상황에 처했다고 AFP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를 넘는 '갑질'과 '진상짓'이 느긋한 국민성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는 뉴질랜드인들을 격분시켰...
    Date2019.01.17 Category일반
    Read More
  12. 넬슨 교인이 텃밭에서 키운 채소·과일을 나누는 '푸드 스탠드' 명소로 떠올라

    푸드 스탠드로 나눔 실천하는 넬슨 교인 비비엔 파크스 ©STUFF 넬슨(Nelson) 주민들의 텃밭은 일 년 중 이 시기에 수확량이 가장 풍부하여, 자신이 키운 과일과 채소를 주민들끼리 서로 나누는 푸드 스탠드가 크게 성행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리치몬드(R...
    Date2019.01.17 Category일반
    Read More
  13. 교도소 사역 좌절된 데스티니교회, 이번엔 법원에서 홍보 활동

    데스티니교회의 브라이언 타마키 목사 ©STUFF   데스티니교회(Destiny Church)는 지난 12월 교도소 사역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크라이스트처치 법원에서 홍보 활동에 나섰다.   데스티니교회 교인들은 지난 8일과 9일, 크라이스트처치 법원에서 맨업(Man-...
    Date2019.01.17 Category교계
    Read More
  14. "아이들에게 성별을 바꿀 수 있다고 가르쳐서는 안된다" 뉴질랜드인 과반수 의견

    ©NZ Herald   패밀리퍼스트(Family First)가 의뢰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대부분의 뉴질랜드인들은 아이들에게 성별을 바꿀 수 있다고 가르치는 것에 반대했다.   뉴질랜드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 54%는 아이들에게 수술과 호르몬 치료...
    Date2019.01.17 Category동성애
    Read More
  15. 올해부터 오타고대학 입학신청서 성별란에 트랜스젠더도 추가

    ©STUFF   오타고대학교(The University of Otago)는 지금까지 학생들이 입학 신청서 성별란에 남성과 여성, 그리고 불확정(indeterminate)이라는 의미의 X 중 선택할 수 있도록 해왔으나, 올해부터는 성별 다양성을 뜻하는 "gender diverse" 항목을 추가할 예...
    Date2019.01.17 Category동성애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 91 Next
/ 91